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21.10.17 11:46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김용택

당신의 가친판단의 기준은 무엇인가?
김용택 | 2021-07-01 11:04:17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바야흐로 가치혼란의 시대다. 이를 일컬어 어떤 사람은 ‘짜가가 판친다’는 노래가사까지 만들기도 했다. 살만큼 산 사람들이야 제 갈 길만 가면 되겠지만, 가치관이 형성되지 않은 청소년의 경우 문제는 심각하다. 지뢰밭을 살고 있는 청소년들… 게임에 빠지고 유혹에 넘어가 삶을 포기하거나 범법자가 되어 인생을 망친 아이들도 수없이 많다. 하고 싶은 것, 갖고 싶은 것, 먹고 싶은 것도 많은 청소년들이 교실에 갇혀 있다가 세상의 창인 인터넷과 만나면 유혹에 빠져들지 않을 수가 있을까?

원론만 가르치고 현실은 가르치지 않는 교육, ‘좋은 것과 싫은 것’, ‘옳은 것과 그른 것’을 분별하고 판단하는 기준이 없이 교과서를 통해 얻은 지식이 전부인 학생들에게는 돈벌이가 목적인 상업주의 밥이다. 현상인지 본질인지, 가치문제인지 사실문제인지 구별하지 못하고 감정에, 호기심에 이끌리다 보면 어느새 돌이킬 수 없는 길로 깊숙이 빠져들고 만 아이들도 있다. ‘n번방’사건, ‘박사방’과 같은 인터넷 게임의 희생자들이 그렇지 않은가? 그들이 태어날 때부터 그런 잔인한 인간성을 가지고 태어난 게 아니다. 어쩌면 그들도 사회가 만들어 놓은 유혹의 희생자가 아닐까?
 
인터넷 게임뿐만 아니다. 신문이나 공중파 방송을 보면 ‘19금’에 가깝다. 사람들이 살아가다 보면 개인적인 문제, 사회적인 문제, 사적인 문제, 공적인 문제, 그리고 이해관계가 걸린 문제, 가치판단을 요하는 문제 등 온갖 문제에 직면하게 된다. 이런 문제에 부딪히면 사리분별을 할 수 있는 판단의 기준이 있어야 하지만 학교교육은 ‘금지’와 ‘단속’으로 일관한다. 교육으로 풀어야 할 문제인지 법적으로 해결 해야 할 문제인지 모르고 엄벌주의로 통제와 단속이 해법이라는 교육정책 입안자들의 실종된 철학과 편견이 문제의 해결을 어렵게 만들어 놓은 것이다.
 
아이들의 장난감을 보자. 물놀이도 물총으로 승자를 가려내는 게임 일색이다. 아이들만 탓할 일이 아니다. 학교는 군사문화를 표준문화로 만드는 군부대 체험학습까지 시키는 학교도 있지 않은가? 학교폭력이 우연인가? 폭력은 사회화의 결과다. 어른들이 만들어 놓은 문화가 온통 폭력문화가 아닌가? 하얀 백지장과 같은 아이들 마음에 게임에 빠지도록 만든 장본인이 누군가? 서가에 책들이 삶을 안내하고 정서를 풍부하게 만드는 책만 있는가? 책 중에도 폭력을 미화하고 성을 왜곡하고 인간성을 파괴하는 폭력물 투성이다.
 
감각주의를 부추기는 미스트롯 미스터트롯도 모자라 사랑의 콜센터... 트롯열풍이 그렇고 일등을 가려내야 속이 시원한 승자와 패자 가리기 열풍이 그렇다. 일찍이 여성을 쇠고기 등급 매기듯이 하는 미스코리아 선발대회는 마침내 스포츠의 상업화로 진화하더니 이제는 일등 배우자감, 일등교사, 일류학교가 대접받는 일류만 살아남는 세상을 만들고 있다. 일등지상주의. 승자독식의 학교교육이 이런 문화로 뿌리내리고 있는 것이다. 암기한 지식의 양으로 사람의 가치를 줄 세운 결과가 오늘날 정치며 경제, 문화, 교육, 종교에 이르기까지 어떤 세상을 만들고 있는지 똑똑히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학교 교육부터 달라져야 한다>

학교가 길러내겠다는 인간상은 ‘자주적인 사람, 창의적인 사람, 교양 있는 사람, 더불어 사는 사람’이다. 오늘날 학교는 이런 인간을 길러내고 있는가? 아직도 자본이 필요한 순종, 성실, 정직...한 인간을 길러내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학교가 길러내겠다는 인간상인 민주시민이란 ‘인간의 존엄성을 인정하는 태도, 주체적이고 자율적인 삶의 태도와 주인 의식, 관용의 정신, 법과 규칙을 준수하는 태도, 공동체 의식’을 갖춘 사람이다. 이런 사람들은 최소한 ‘합리적 사고’와 ‘대화와 토론 과정의 중시’, ‘관용정신’, ‘양보와 타협’, 그리고 ‘다수결에 의한 의사 결정을 존중하는 자세를 갖춘 사람’이다. 지금 학교는 이런 인간을 길러내고 있는가?
 
어느 학교를 나왔는가? 얼마나 사회적 지위가 높은 사람인가? 외모와 경력에 따라 혹은 살고 있는 집, 입고 다니는 옷이 어떤 브랜드인가로 차별받는 세상에 사는 사람들은 살맛 나는 세상이 아니다. 성이 다르다는 이유로, 가난하다는 이유로, 외모가 학벌이 지위가 낮다는 이유로 무시하고 불이익을 당하는 사람들이 사는 세상, 존중과 배려가 없는 사람들이 모여 사는 세상은 살맛 나는 세상이 아니다. 마실 물, 숨 쉬는 공기, 먹거리조차 안심하지 못하고 내게 이익이 되는 일이라면 무슨 짓이라도 하는… 우리는 지금 그런 세상을 살고 있는 것이다. 언제까지 아이들에게 차별이 정당화되는 부끄러운 세상을 물려 줄 것인가?



본글주소: http://www.poweroftruth.net/m/mainView.php?kcat=2030&table=yt_kim&uid=1289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601599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民草가 주인인 中原, 제3지대를 위...
                                                 
[연재] 홍콩의 벤처이야기 “홍콩...
                                                 
시장에서 결정되는 소득 분배는 공...
                                                 
김사복, 5.18 진상을 세상에 알리...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유엔 안보리, 北 미사일 발사 논의...
                                                 
[연재] 지금, 이 혹성에서 일어나...
                                                 
[신상철TV] [민초강론-14] 프로펠...
                                                 
청소노동자의 외침 “차별받아도 ...
                                                 
홍준표-윤석열, 범보수 후보적합도...
                                                 
윤석열 징계 당시 언론 보도, 지금...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지평선
                                                 
‘王석열’을 보는 복잡한 심정
                                                 
[이정랑의 고전소통]人物論 활약할...
                                                 
참고 기다린다, 경찰청
                                                 
“귀환” KAL858기 사건 33주기 추...
                                                 
[연재II] 故 안병하 평전 ⑩ 1부 ...
                                                 
[오영수 시] 3.1절, 제헌절, 광복...
6746 [오영수 시] 한국 검찰과 사무라이...
4744 세계는 군사법원 폐지 추세… 한국...
4506 ‘실언’ 파문 윤석열, 지지율 10%...
4259 미국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10만명...
4024 끝없이 추락하는 ‘윤석열’... 출...
3787 당신의 투표권 행사 기준은 무엇입...
3646 [이정랑의 고전소통] 인물론 詩의 ...
3438 [연재] 故 안병하 평전 20, 3부 군...
3308 [신상철TV] 인민사민 정치처벌법
3188 [이정랑의 고전소통] 人物論, 美色...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인:신상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마기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등록일 2012.02.02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