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22.08.17 06:36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임두만

이준석 징계, 윤 대통령 의중 반영 68.8%… 코로나 방역 잘못 61.5%
임두만 | 2022-08-01 10:29:00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당 중앙윤리위로부터 당원권 정치 6개월 징계를 받은데 대해 우리 국민의 70% 가까이가 윤 대통령의 의중 때문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1일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는 “TBS 의뢰로 지난 29일부터 이틀간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1,003명을 대상으로 윤 대통령의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대표’ 문자 메시지 공개와 관련, 이준석 대표 징계에 대통령의 의중도 작용한 게 아니냐는 주장에 대해서 전체 응답자의 68.8%가 ‘공감한다’고 답했다 (‘비공감’ 25.5%, ‘잘모름’5.7%)”고 밝혔다.

▲도표제공 : 한국사회여론연구소

이는 우리 국민들 열에 일곱은 국민의힘 내부의 권력싸움으로 보이는 당 지도부 개편논의가 윤석열 대통령 의중이 작용한 것으로 보고 있음을 뜻한다.

이날 KSOI가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윤 대통령 의중에 따른 것으로 공감한다’는 의견은 전 계층에서 높았으며, 특히 ▲30대(71.6%)·40대(77.9%), 50대(72.2%) ▲광주/전라(74.2%)·부산/울산/경남(75.2%), ▲화이트칼라(76.9%)·블루칼라(73.0%), ▲진보성향층(80.4%), ▲더불어민주당 지지층(81.0%) 등 거의 전 계층에서 많았다.

‘비공감’ 의견은 그나마 ▲60세 이상(30.9%), ▲대구/경북(46.2%), ▲가정주부(32.0%), ▲보수성향층(33.7%)에서 비교적 많았다. 하지만 ▲국민의힘 지지층(공감 54.7%-비공감 40.1%)과 윤석열 투표층(공감 59.4%-비공감 36.7%)에서도 공감 의견이 더 높았다.

또한 최근 코로나 재확산으로 ‘과학방역’의 실체를 두고 논란이 있는 가운데,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대응에 대해 질문한 결과, ‘잘하고 있다’는 응답34.1%, ‘잘 못하고 있다’는 응답 61.5%로 조사되어 부정 평가가27.4%p 더 많았다(‘잘모름’ 4.3%).

▲도표제공 : 한국사회여론연구소

정부의 코로나 방역에 대한 부정 평가는 ▲40대(76.1%), ▲광주/전라(78.5%), ▲화이트칼라(68.0%)·블루칼라(69.4%)·학생(61.8%), ▲진보성향층(86.3%), ▲더불어민주당 지지층(90.5%), ▲이재명 투표층(89.2%)에서 많았다.

긍정 평가는 ▲60세이상(44.3%), ▲대구/경북(51.0%), ▲자영업(40.4%)·가정주부(43.8%), ▲보수성향층(57.0%), ▲국민의힘 지지층(74.4%), ▲윤석열 투표층(63.6%)에서 비교적 많았으나 ▲중도층(긍정 34.2%-부정 61.4%)과 무당층(긍정22.1%-부정 68.5%)에서는 긍정보다 부정 평가 비율이 높았다.

이번 조사에 대해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는 “응답자 성향은 보수 30.8%-중도 36.6%-진보 26.3%였다”며 “직전 조사(7월 25일 공표)에 비하면 중도층이 2.5%p 늘어난 반면, 보수성향층(0.2%p↓)과 진보성향층(1.2%p↓)의 응답률은 소폭 감소했다”고 밝혔다.

▲도표제공 : 한국사회여론연구소

이 조사는 TBS 의뢰로 한국사회여론연구소가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7월 29~30일 이틀간 실시했다. 중앙선관위 제공 안심번호 무선 자동응답방식 100%,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응답률은7.1%다.

2022년 6월 말 기준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를 기준으로 성, 지역, 연령별 가중치를 적용했다(셀가중). 질문지 등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나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홈페이지(www.ksoi.org)를 참조하면 된다.



본글주소: http://www.poweroftruth.net/m/mainView.php?kcat=2028&table=c_flower911&uid=1112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769471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1/1]   논팽  2022년8월5일 05시31분    
무선 중진은 철퇴에 맞아죽지안흔것으도 감사할줄 알라! 궁예국왕의 인내심에도 한게가 있다. ㅋㅋㅋㅎㅎㅎㅎㅎ
(2) (-3)
                                                 
民草가 주인인 中原, 제3지대를 위...
                                                 
[연재] 홍콩의 벤처이야기 “홍콩...
                                                 
이준석의 양심선언과 양두구육(羊...
                                                 
김사복, 5.18 진상을 세상에 알리...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미일 정상 “북 미사일발사 규탄.....
                                                 
디지털 자본주의와 데모크라시, Bi...
                                                 
[신상철TV] 위대한 湖南 - 정직한 ...
                                                 
청소노동자의 외침 “차별받아도 ...
                                                 
한덕수 “尹 자택 지하벙커 수준”...
                                                 
아이들에게 ‘욱일기’와 ‘야스쿠...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지평선
                                                 
친문 사기꾼들
                                                 
[이정랑의 고전소통] 인량우적(因...
                                                 
참고 기다린다, 경찰청
                                                 
“귀환” KAL858기 사건 33주기 추...
                                                 
[연재II] 故 안병하 평전 ⑩ 1부 ...
                                                 
[오영수 시] 헬기와 노무현
1996 신상철 전 위원 천안함 좌초충돌 ...
1789 윤석열을 대통령 만드신 유권자분...
1677 불안한 정권의 폭망수
1506 [동영상 칼럼] 한덕수 인준 이재명...
1324 통일에 관심 없는 국민들...왜?
1212 尹 지지율 전주 비해 더 떨어져… ...
1189 [연재] 지금, 이 혹성에서 일어나...
1167 디지털 자본주의와 데모크라시, Bi...
1087 [동영상 칼럼]윤석열 대통령1일 1...
985 콩과 콩깍지와 콩가루

전북 남원시 큰들4길 29 플러스빌 203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인:신상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마기선 | 등록번호: 전북 아00590
등록일 2012.02.02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70-7530-8071 | 팩스: 02-6442-0472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