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21.12.04 09:47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육근성

‘은폐 급급’ 황당한 해양구조협회, 해체가 답
해경-언딘과 유착 의혹 일자 홈피 폐쇄 후 논란 부분 모두 삭제
육근성 | 2014-08-07 11:57:5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겉만 요란할 뿐 해피아에 대한 수사는 여전히 눈 가리고 아옹하는 식이다. 검찰이 6일 해피아 수사와 관련해 43명을 기소하고 18명을 구속했다고 발표했다. 이들 대부분은 한국선급, 한국해운조합, 선박안전기술공단 임직원들이다. 공무원과 해경은 해수부 감사실 소속 1, 과적 선박을 눈감아 준 해경 경정, 해운조합 압수수색 사실을 미리 알려준 해경 국장 등 몇 명에 불과하다 

해피아 커넥션의 한 축, 한국해양구조협회 

세월호 민간 구조를 총괄한 ()언딘과 해경의 유착 의혹 그 한복판에 해구협이 있다. 언딘이 민간구조 독점업체로 선정되도록 연결 고리 역할을 한 게 해구협이라는 의혹이 짙다. 언딘 대표이사가 해구협 부총재이고 해양경찰청 경비안전국장과 전 남해지방해양경찰청장도 부총재 직함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한국해운구조협회(이하 해구협)에 대한 수사는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해구협과 해경과의 커넥션은 견고하다. 해경 출신 6명이 해구협으로부터 연봉을 받는다. 협회가 신설(2013) 되자마자 퇴직 해경 간부의 재취업 창구 역할을 해왔다. 꼬박꼬박 출근하지 않고도 많게는 연 6천만원에서 적게는 1800만원까지 받을 수 있는 길을 해구협이 열어준 셈이다.

해구협 신설 근거는 201211월에 재개정된 수난구조법. 새누리당의 발의로 법안이 통과되자 해경이 협회 설립을 주도했다. 민관 협력 수난구조 체계를 만들겠다면서도 협회 임원을 해경 출신과 해운관련 업체와 협회 대표들로 채웠다. 기존의 다양한 구조단체들 대부분이 배제된 것이다. 출발부터 이익단체 성격이 강했다.


국회와도 커넥션 의혹이 있다. 해구협 고문인 주영순, 강창일 의원이 한국선주협의와의 유착 의혹이 제기된 바 있는 바다와 경제 국회포럼회원이고, 현재 비리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박상은 새누리당 의원이 이 포럼의 공동대표를 지냈다.

한국선주협회는 선박회사 대표들이 만든 이익단체로 이 포럼을 지원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포럼이 주선하고 선주협회가 지원한 해외 투어에 정의화 국회의장과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도 함께 한 바 있다.

해구협 은폐 급급, 홈피 폐쇄 후 논란 부분 모두 삭제

세월호 참사로 해구협에 대한 의혹이 증폭되자 지난 4월 말 해구협은 협회 홈페이지를 일시 폐쇄했다. 무엇 때문에 홈페이지까지 차단시켰을까. 최근 다시 시도해 보니 원활하게 접속됐다 하지만 달라진 게 한두 가지가 아니다. 논란이 됐던 부분은 죄다 삭제된 상태다.

우선 조직도. 총재단 등 이사진 이름과 소속이 상세히 공개됐던 패쇄 전과는 달리 재개된 홈페이지에는 명단을 찾아 볼 수 없다. 조직도만 달랑 올려놓았을 뿐이다. 언딘과 해경과의 유착 의혹이 명단을 통해 확산됐다고 판단한 모양이다. 하지만 이미 유출된 명단이다. 가린다고 가려지겠나.


연회비도 항목도 사라졌다. 해난 구조 봉사단체 성격이 강한 비영리법인이 연회비를 1000만원까지 받을 이유가 무엇이냐는 여론의 질타 때문일까. ‘단체회원 연회비 200만원 이상, 특별회원 연회비 1000만원 이상이라고 명기돼 있던 연회비 칸을 아예 없애버렸다. 논란이 될 만한 건 공개하지 않겠다는 얘기다.


황당한 수입 지출 내역, 엿가락처럼 늘렸다 줄였다 

수입 지출 내역은 황당하기 짝이 없다. 홈피 일시 폐쇄 전과 재개 후가 아예 딴판이다. 홈피 폐쇄 전(4.30) ‘공시란에 올라있던 2013년 수입은 총 203649만원. 하지만 재개된 홈피에는 318324만원으로 바뀌어 있었다. 차액은 무려 115천만원. 왜 이런 차이가 나는 건지 이해할 수 없다. 국법에 의해 만들어진 법인인데 간단한 회계조차 이렇게 엉터리라니. 그냥 넘어갈 일이 아니다. 

폐쇄 전에는 기본자산출연금11315만원이라고 밝혔다가 재개된 홈피에는 5억원으로 줄여 놓았다. 반면 59673만원이었던 회비수입71140만원으로 껑충 뛰었다. ‘정부보조금 사업항목은 사라지고 대신 공공 공모사업항목이 신설됐다. 또 폐쇄 전에 없었던 기본자산전기이월금항목(74034만원)이 새롭게 등장했다.

무슨 이유에서 수입을 크게 줄여 공시해야 했을까. 왜 수입을 115천만 원이나 늘려 홈피에 다시 올렸을까 이에 대한 설명은 전혀 없다.

지출내역을 보면 말문이 막힌다. 홈피 폐쇄 전 해구협이 공시란을 통해 밝힌 지출(2013) 총액은 129615만원. 수입부(203649만원)와 지출부가 맞지도 않는다. 재개된 홈피에는 318324만원으로 수입부와 맞춰 놓았다.

내역도 엉망이다. 45733만원이었던 지부영달금’(지부 인건비와 운영비?) 항목이 사라지고 조직관리비’(101965만원)라는 항목이 등장했다. ‘정부보조금 사업비’ ‘안전부표 사업비등이 사업비라는 항목으로 뭉뚱그려졌다. 하지만 수치는 맞지 않는다. 홈피 폐쇄 전에는 보이지 않던 기본자산적립금’(5억원) 항목이 재개된 홈피 공시란에 올라 있다.

대통령령에 의해 운영·감독되는 법인이 이 모양? 해체가 답

어처구니없다. 언딘, 해경과의 유착 의혹보다 더 수상한 게 해구협의 운영실태다. 법에 의해 만들어진 단체가 이 모양이라니 어안이 벙벙할 뿐이다. 이런 단체가 해경과 언딘의 연결고리 역할을 함으로써 세월호 구조작업이 진행됐으니 구조 0이라는 참담한 결과가 나올 수밖에.

해구협을 태동시킨 근거인 수난구호법 제4(한국해양구조협회) 26조의 일부다. 

협회의 정관 기재사항과 운영 및 감독 등에 필요한 사항은 대통령령으로 정한다.

협회에 관하여 이 법에서 규정한 것을 제외하고는 민법가운데 사단법인에 관한 규정을 준용한다.

대통령령에 의해 운영되고 감독 받는 해양구조 특수법인인데 국민의 눈에는 해피아의 온상으로 보인다. 일그러지고 뒤틀린 대한민국의 현주소가 해구협을 통해 그대로 읽힌다.



본글주소: http://www.poweroftruth.net/m/mainView.php?kcat=2022&table=c_aujourdhui&uid=396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783820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1/3]   개같은해경  2014년8월7일 15시37분    
재작년인가 구성이 되었던걸로 알고 이거 지랄을 하는구나 하고 생각을 했었다.역시나 틀리지는 않았다. 국가 사법기관이 일반 사단법인과 조인하여 제대로된 구조역활도 못하면서 구조협회랍시고 돈지랄을 떠는것은 당연히 해체가 답이며 관련자들 구속과 징계는 당연시되는것이다. 국민들 피땀흘려 나라를 지키고 일을 하는데 거져 쳐먹으려는 개피아 관피아 공패들은 처단해야한다.
이번에 제대로 시행과 행동을 하지 못한다면 당신들의 신용과 믿음은 개같을것이다.
(297) (-275)
 [2/3]   황당과한심  2014년8월7일 20시05분    
우리나라가 이렇케도 썩어 온천지에 피비릿내가 나는구나!
냄새도 역겹구나!
한줄기의 빛도 안보여 캄캄하다!
(272) (-218)
 [3/3]   고물  2014년8월7일 23시17분    
임병장 국민의 3대의무인 병역의무를 필 하고자 군대를 갔더니 폭행 치사.
경찰청장 강신명을 뽑아 이제는 국민을 때려 잡겠답니다.
이근안과 같은 고문 기술자들을 양산 하려는 바뀐애 세월호사건 당시
7시간 정윤회와 장시간 떡을 치고 나더니 정신이 핵가닥 한것 아닌지
불쌍타 개한민국, 불쌍타 들쥐같은 국민들
(299) (-198)
                                                 
民草가 주인인 中原, 제3지대를 위...
                                                 
[연재] 홍콩의 벤처이야기 “홍콩...
                                                 
종전선언까지 반대하는 후보를 지...
                                                 
김사복, 5.18 진상을 세상에 알리...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바이든, 차기 미 연준 의장에 ‘제...
                                                 
‘새로운 자본주의’를 논하다
                                                 
[김해 장유소각장 ③] 소각시설로 ...
                                                 
청소노동자의 외침 “차별받아도 ...
                                                 
NBS 여론조사, 지지율 李 33% 尹 3...
                                                 
문준용 “아무리 열심히 설명을 해...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지평선
                                                 
언론의 뒤틀린 ‘역지사지’
                                                 
[이정랑의 고전소통] 착미장(ė...
                                                 
참고 기다린다, 경찰청
                                                 
“귀환” KAL858기 사건 33주기 추...
                                                 
[연재II] 故 안병하 평전 ⑩ 1부 ...
                                                 
[오영수 시] 3.1절, 제헌절, 광복...
5716 잠자는 호랑이 ‘박지원’을 건든 ...
2732 윤석열, 전두환 옹호발언 ‘개-사...
2239 우리가 노태우 죽음을 애도할 수 ...
2128 미 안보보좌관 “종전선언, 한미가...
2042 [이정랑의 고전소통] 일능노지(逸...
2036 궁지에 몰린 자의 승부수
2013 노태우의 국가장… 민주화영령들이...
1973 [오영수 시] 3.1절, 제헌절, 광복...
1958 이재명 ‘음식점 총량제‘와 백종...
1747 [연재] 지금, 이 혹성에서 일어나...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인:신상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마기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등록일 2012.02.02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