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21.12.04 11:19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정운현

적군보다 아군이 더 무서운 군대?
정운현 | 2014-08-15 13:57:4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80년대 초에 사병으로 군 생활을 한 필자는 부대에서 정기적으로 기합(폭행)을 받았다. 명분은 우리 부대가 도시에 주둔하고 있어서 자칫 군기가 빠질 우려가 있다는 것이었는데 매주 화요일 저녁에 단체기합을 받았다. 이 때문에 졸병들은 화요일이면 아침부터 긴장하게 되었고 더러는 밥맛을 잃곤 했다. 단체기합은 병장 중고참이 내무반원 전원을 집합시킨 후 바로 아래 계급인 상병을 ‘충정봉’으로 서너 대씩 때리고 나면 이어 상병은 일병을, 일병은 이등병을 차례로 때렸다. 그 시절만 해도 인권의식도 그리 높지 않아 맞고 참는 수밖에 달리 방법이 없었다.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놓고 집권여당과 유족-시민사회가 대치하고 있는 와중에 불거진 28사단 ‘윤 일병 구타사망사건’은 전 국민을 충격의 도가니로 몰아넣었다. 앞가슴 전체가 시퍼렇게 멍이 든 윤 일병의 참혹한 시신 사진은 국민적 분노를 자아내기에 충분했다. 잊을 만하면 한 번씩 군대 가혹행위가 터져 나오지만 대개의 경우 얼차려나 단순 폭행 정도였다. 그러나 이번 윤 일병의 경우는 크게 달랐다. 한두 차례의 폭행이 아니라 지속적이고 집단적인 폭행이 이뤄졌음이 조사결과 드러났다. 어떻게 21세기 대한민국 군대에 이런 야만적인 일이 발생할 수 있단 말인가.

 부대 고참들의 집단구타로 사망한 윤 일병의 참혹한 시신 모습

문제는 집단폭행에서 그치지 않았다. 성고문, 침 핥기, 치약 먹이기, 가족 협박 등에다 군 내부에서의 사건은폐 의혹까지 제기됐다. 4월 6일 윤 일병은 4명의 가해자로부터 정수리와 배 부위를 폭행당한 후 엎드려뻗쳐 상태에서 다시 폭행당했다. 가해자들은 무려 7시간에 걸쳐 윤 일병을 폭행했는데 윤 일병이 오줌을 싸고 쓰러지자 다시 가슴과 배 부위를 폭행해 결국 사망에 이르게 했다. 사태가 이러함에도 군 검찰은 5월 2일 윤 일병을 우발적 사고사로 결론짓고는 가해자들을 상해치사 혐의로 기소했다. 그러자 국회와 여론은 가해자들을 살인죄로 처벌하라고 반발하고 나섰다.
 
이 엄청난 사건은 사고발생 직후 피해자 유족에게조차 알려지지 않은 채 7월 31일 ‘군 인권센터’의 폭로로 비로소 세상에 알려졌다. 이날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국회에서 언론보도를 통해 윤 일병 사건을 알았다고 밝혔다. 결국 국방장관도 군 지휘계통으로부터 직접 보고를 받지 못했다는 얘기인데 사건은폐 의혹이 제기되는 것은 바로 이런 이유에서다. 당초 군은 지휘감독 책임을 물어 연대장과 대대장 등 간부 16명을 견책 등 경징계 조치를 내렸다. 그러자 이에 대해 국민적 비난이 쏟아진데다 박근혜 대통령이 국무회의에서 일벌백계를 지시하자 권오성 육군참모총장이 책임을 지고 5일 사의를 표명했다. 윤 일병 사망사건은 이걸로 끝인가?
 
국가인권위원회의 조사에 따르면, ‘구타를 목격하고도 못 본 척하거나 참았다’는 응답이 68.5%로 나타났다. 끊이지 않는 군대 내의 구타문제는 군대라는 조직에서 구타와 가혹행위가 당연한 것으로 인식되고 있는 ‘전근대적 병영문화’ 때문이라는 지적이 있다. 2011년 해병대 총기난사사건, 성폭행사건, 군기사고 등 대형사건. 사고가 터질 때마다 군은 병영문화 개선 등 대책을 내놨으나 성과는 미약했던 것 같다. 이유는 간단하다. 사고가 터지면 임시 미봉책으로 언론 플레이에만 신경을 쓴 데다 책임있는 지휘관들의 보신주의와 무능이 가장 큰 원인이라고 할 수 있다.
 
최근 한 시사 만평가는 자식을 군에 보낸 듯한 부모가 TV에서 윤 일병 사망사건을 접한 후 망연자실한 그림을 싣고는 ‘적군보다 아군이 더 무서운 군대’라는 제목을 붙였다. 적군과 교전 중에 전사한 것도 아니고 자대 고참들에게 맞아 죽었다는 게 말이 되는 소린가. 모 포털에서 윤 일병 가해 병사들에게 살인죄를 적용해야 한다는 청원운동이 일자 이틀 사이 4000여 명이 서명하기도 했다.
 
윤 일병 사건을 계기로 일각에서는 병역거부 여론마저 일고 있다. 신성한 국방의 의무를 위해 아들은 군에 보낸 부모가 오죽하면 ‘군대에 아들을 보낸 죄인입니다’라는 비통한 탄식을 토해내고 있을까. 금쪽같은 자식들을 맡아서 책임지고 있는 국방부는 이 부모들의 탄식에 답해야 할 것이다. 자칫하면 해경에 이어 국방부도 해체될지도 모를 일이다.



본글주소: http://www.poweroftruth.net/m/mainView.php?kcat=2011&table=wh_jung&uid=51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322418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民草가 주인인 中原, 제3지대를 위...
                                                 
[연재] 홍콩의 벤처이야기 “홍콩...
                                                 
종전선언까지 반대하는 후보를 지...
                                                 
김사복, 5.18 진상을 세상에 알리...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바이든, 차기 미 연준 의장에 ‘제...
                                                 
‘새로운 자본주의’를 논하다
                                                 
[김해 장유소각장 ③] 소각시설로 ...
                                                 
청소노동자의 외침 “차별받아도 ...
                                                 
NBS 여론조사, 지지율 李 33% 尹 3...
                                                 
문준용 “아무리 열심히 설명을 해...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지평선
                                                 
언론의 뒤틀린 ‘역지사지’
                                                 
[이정랑의 고전소통] 착미장(ė...
                                                 
참고 기다린다, 경찰청
                                                 
“귀환” KAL858기 사건 33주기 추...
                                                 
[연재II] 故 안병하 평전 ⑩ 1부 ...
                                                 
[오영수 시] 3.1절, 제헌절, 광복...
5726 잠자는 호랑이 ‘박지원’을 건든 ...
2737 윤석열, 전두환 옹호발언 ‘개-사...
2243 우리가 노태우 죽음을 애도할 수 ...
2133 미 안보보좌관 “종전선언, 한미가...
2051 [이정랑의 고전소통] 일능노지(逸...
2039 궁지에 몰린 자의 승부수
2015 노태우의 국가장… 민주화영령들이...
1973 [오영수 시] 3.1절, 제헌절, 광복...
1961 이재명 ‘음식점 총량제‘와 백종...
1751 [연재] 지금, 이 혹성에서 일어나...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인:신상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마기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등록일 2012.02.02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