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21.12.02 12:16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강기석

연합뉴스의 죄와 벌
강기석 | 2021-11-18 10:37:5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연합뉴스가 공영언론으로서 제 역할을 다 하고 있느냐는 비판은 정당하다. 상대적·펑균적 보도 내용은 조중동류가 결코 따라 하지 못할 만큼 중립적이고 공정하지만 간혹 누구도 이해하지 못할, 기사 함량이 떨어지거나 지극히 편향적인 기사가 나오기도 하기 때문이다.

나 자신 지난 3년 동안 연합뉴스를 관리감독하는 기관에 있으면서 연합뉴스가 완벽한 공영언론으로 자리매김하는데 있어 내 역할을 다 했는가에 대해 깊이 자성하고 있기도 하다. 

그럼에도 네이버 다음 등 포털의 뉴스제휴평가위원회(제평위)가 연합뉴스를 앞으로 1년간 포털에서 퇴출하기로 결정한 것은 대단히 과도하고도 부당한 횡포임을 분명히 한다.

첫째, 연합뉴스의 지난 10년간 ‘기사형 광고’ 게재는 변명할 여지없는 잘못이지만 이미 32일 간의 포털 노출 중단이라는 중징계를 받은 바 있다. 2015년 재평위 출범 이후 최고 수준의 징계를 내려놓고 다시 똑같은 위원회가 그 보다 훨씬 더 강력한(아마도 한 언론사의 사활이 걸린) 징계를 내리는 것은 명백한 횡포다.

둘째, 이 같은 결정을 내린 데에는 제평위를 주도하고 있는 다른 언론사들이 연합뉴스에 대해 가지고 있는 반감, 즉 뉴스 도매상인 연합이 소매상까지 겸하면서 자신들의 영업을 침해한다는 평소의 반감이 내재된 것으로 보이는데 이는 명백한 이기주의의 발로다.

연합뉴스의 도매상 지위라는 것은 계약을 맺고 있는 다른 언론사가 (자신들이 커버하지 못하거나 놓친 분야에서) 연합뉴스의 보도를 얼마든지 사용할 수 있다는 의미이지 연합뉴스가 포털에 뉴스를 제공하는 것까지 제한하는 제약조건은 아니다.

뉴스 유통망을 지배하고 있는 포털을 통해 최대한 많은 뉴스소비자들에게 다가가는 것은 국민의 알권리를 최우선하는 공영언론으로서의 의무이다.

셋째, 과연 포털 제평위가 연합뉴스를 1년씩이나 퇴출을 결정할 자격을 갖추었는가의 문제다. 포털은 사적인 이익을 추구하는 사기업이고, 제평위는 그런 사기업이 자의로 구성한 사적 기구다. 이런 (사적 이익을 최우선 하는) 지극히 사적인 기구가 언론사 신규 제휴와 퇴출을 결정짓는 지극히 공적인 결정을 내릴 권능을 무제한으로 가진다는 것은 언어도단이다.

사적 영리회사가 공룡처럼 힘이 세졌다고 해서 언론이라는 공적 영역에 대해 테러를 가하는 행위와 마찬가지다. 더구나 제평위가 공정하고 중립적인 전문가들로 구성됐는가에 대한 의구심이 높은 상황이다.

넷째, 포털 자체가 뉴스유통망을 장악한 채, 광고형 기사보다 훨씬 더 위해한 가짜뉴스, 과장뉴스, 편향뉴스들을 게재하고, 명확하게 설명되지도 않은 뉴스밸류 평가시스템을 핑계로 이들 뉴스들을 상단에 배치하는 등 정치적으로 편향됐다는 비판에서 자유롭지 않다.

나는 연합뉴스가 마땅히 법적 절차 등 가능한 방법을 총동원해 포털의 횡포와 싸워야 하지만 연합뉴스 자체가 이번 사건을 계기로 하루빨리 잘못된 관행에서 탈피하고 취재와 보도에서도 공영언론이 가야 할 길을 분명히 재정립하는 전화위복의 기회가 될 것을 기대한다.

동시에 포털의 독점체제를 깨뜨리고, 자유경쟁이 가능한 다(多)포털 체제로 나아갈 방법은 없는지, 나아가 공영언론들과 언론진흥기구들이 참여하는 공정한 포털을 만들어 공영언론들이 (사적 이익을 추구하는) 사기업이 장악하고 있는 뉴스유통망에 갇혀있는 모순에서 벗어날 길은 없는지, 진지하게 고민을 시작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



본글주소: http://www.poweroftruth.net/m/mainView.php?kcat=2010&table=gs_kang&uid=478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338608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民草가 주인인 中原, 제3지대를 위...
                                                 
[연재] 홍콩의 벤처이야기 “홍콩...
                                                 
종전선언까지 반대하는 후보를 지...
                                                 
김사복, 5.18 진상을 세상에 알리...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바이든, 차기 미 연준 의장에 ‘제...
                                                 
[연재] 지금, 이 혹성에서 일어나...
                                                 
[김해 장유소각장 ③] 소각시설로 ...
                                                 
청소노동자의 외침 “차별받아도 ...
                                                 
윤석열, 오락가락 정치행보에 신진...
                                                 
분노유발자 윤석열? 최저임금 ‘망...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지평선
                                                 
언론의 뒤틀린 ‘역지사지’
                                                 
[이정랑의 고전소통] 착미장(ė...
                                                 
참고 기다린다, 경찰청
                                                 
“귀환” KAL858기 사건 33주기 추...
                                                 
[연재II] 故 안병하 평전 ⑩ 1부 ...
                                                 
[오영수 시] 3.1절, 제헌절, 광복...
5473 잠자는 호랑이 ‘박지원’을 건든 ...
3574 윤석열 검찰, ‘고발 사주’ 의혹 ...
2631 윤석열, 전두환 옹호발언 ‘개-사...
2582 ‘똥별’의 조건
2112 우리가 노태우 죽음을 애도할 수 ...
2033 미 안보보좌관 “종전선언, 한미가...
1981 궁지에 몰린 자의 승부수
1964 노태우의 국가장… 민주화영령들이...
1949 [이정랑의 고전소통] 일능노지(逸...
1918 [오영수 시] 3.1절, 제헌절, 광복...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인:신상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마기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등록일 2012.02.02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