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21.10.23 14:31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전체

미군이 ‘참가’ 발표한 연합훈련에 한국군 ‘불참’ 결정… 한미동맹 엇박자?
김원식 | 2021-06-23 10:15:20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미군이 ‘참가’ 발표한 연합훈련에 한국군 ‘불참’ 결정… 한미동맹 엇박자?
미 6함대, 한국군 참가국으로 공식 발표… 국방부 관계자, “여건 안 돼 참가 결정한 적 없다” 해명


미 해군 6함대는 21일(현지 시간) 우크라이나에서 열리는 다국적 연합해상훈련인 ‘시 브리즈 21(Sea Breeze 21)’을 훈련에 한국군을 포함해 32개국이 참가한다고 발표했다.ⓒ해당 발표 자료 사진 캡처

미군이 초청한 다국적 연합훈련에 한국군이 불참을 결정했다. 하지만 미군 측은 한국군을 참가국으로 명시하고 발표까지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한미동맹에 미묘한 엇박자가 있는 것이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미 해군 6함대는 21일(현지 시간) 우크라이나에서 열리는 다국적 연합해상훈련인 ‘시 브리즈 21(Sea Breeze 21)’ 훈련에 한국군을 포함해 32개국이 참가한다고 발표했다.

미 해군은 공식 발표문을 통해 이 훈련에 한국을 포함해 32개국에서 5천여 명의 병력과 함정 32척, 항공기 40대가 참가한 가운데 상륙작전, 육상 기동전, 수중침투 작전, 대잠수함전, 수색과 구조 작전 등으로 진행된다고 밝혔다.

1997년부터 미 해군 6함대가 주도해 실시되는 ‘시 브리즈’ 훈련은 흑해에서 군사 활동을 강화해 영향력을 확장하려는 러시아를 견제하려는 군사 훈련으로 알려져 있다.

러시아는 특히, 이번 훈련을 미 해군과 함께 주도하는 우크라이나와 크림반도 병합을 놓고 심각한 갈등 관계에 있는 국가이다. 따라서 러시아는 이 지역에서 펼쳐지는 미국 주도의 연합훈련에 대응할 것이라며 강경 방침을 피력하고 있다.

이에 관해 한국 국방부 관계자는 23일, ‘시 브리즈 21’ 훈련에 참여 요청을 받았으나, 참가를 결정한 적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미측이 우리군의 참가를 공식 발표까지 했다’는 지적에 “왜 그렇게 했는지는 알 수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해당 훈련에는 과거 옵서버(참관) 자격으로도 참여한 적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흑해까지 우리 함대를 보내 연합훈련에 참여할 여건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우리 측이 한·러 관계 등에 미칠 영향을 고려해 미측의 초청에도 최종적으로 불참 결정을 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는 “현재 우리 여건이 참가를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거듭 말했다. 그는 미군의 참가 공식 발표에 관해서도 “실무자의 단순 실수가 아닌가 생각한다”면서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일각에서는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대중, 대러시아 견제를 주력 목표로 내세운 미국이 동맹의 세 과시를 내세워 러시아를 압박하려는 차원에서 나온 해프닝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실제로 이번 훈련의 규모는 역대 최고 수준으로 알려졌다.

*‘민중의소리’에 게재된 필자의 기사입니다.



본글주소: http://www.poweroftruth.net/m/mainView.php?kcat=&table=newyork&uid=5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