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는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에 즉각 나서라
사람일보 기자 | 등록:2021-05-27 14:43:44 | 최종수정:2021-05-27 14:45:17


국회는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에 즉각 나서라
자주통일평화번영운동연대,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과 마지막 성공의 길 여는 시금석”
(사람일보 / 박해전 / 2021-05-27)


▲박해전 사람일보 회장 저서 <문재인 대통령> 표지. ©사람일보

자주통일평화번영운동연대(상임대표 박해전)는 27일 국회의 판문점선언 비준동의를 요구하는 ‘국회는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에 즉각 나서라’ 제하의 성명을 냈다. 전문을 싣는다. <사람일보 편집자>

국회는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에 즉각 나서라
 
우리는 역사적인 4.27 판문점선언과 6.12 싱가포르 공동성명에 기초한 대화가 필수적이라는 이번 문재인 대통령과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한미정상회담을 계기로 국회가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에 즉각 나설 것을 요구한다.
 
자주통일과 평화번영, 세계평화의 이정표인 판문점선언이 나온 지 3년이나 지났지만 우리 민족의 염원인 조국통일을 이루지 못한 채 이 땅에서 판문점선언을 망각한 구태정치가 기승을 부리게 된 것은 국회가 역사적 책무를 방기하고 판문점선언 비준동의를 처리하지 않은 데 근본원인이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미 2018년 8월 16일 여야 5당 원내대표들을 청와대에 초청하여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동의를 간곡히 요청한 바 있다.
 
우리는 특히 촛불혁명으로 국회 다수 의석을 차지한 집권여당 더불어민주당이 그동안 식민과 분단 적폐청산의 책무를 다하지 못하고 허송세월하며 판문점선언 비준동의를 실행하지 못한 데 대해 국민주권자들에게 사죄할 것을 요구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0일 취임 4주년 특별연설에서 “뜻이 있으면 길이 있다. 한반도에 대립과 갈등의 시대를 끝내고 평화와 번영의 시대를 여는 것은 8천만 겨레의 염원”이라며 “남은 임기 1년, 미완의 평화에서 불가역적 평화로 나아가는 마지막 기회로 여기겠다”고 천명했다.
 
자주통일의 대강령인 역사적인 6.15 공동선언을 채택한 김대중 대통령과 남북관계 발전과 평화번영을 위한 10.4선언을 마련한 노무현 대통령을 계승한 문재인 대통령은 6.15 공동선언과 10.4 선언을 제도화 법제화하여 자주통일 평화번영의 대통로를 열 것을 공약했다.

▲박해전 자주통일평화번영운동연대 상임대표 ©사람일보

국회가 6.15 공동선언과 10.4선언을 계승한 판문점선언 비준동의를 즉각 실현하는 것은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을 지키고 마지막 성공의 길을 여는 시금석이 될 것이다.
 
국회는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 기간에 미국 의회에 한반도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대체하도록 하는 ‘한반도 평화법안’이 제출된 데 유념하길 바란다.
 
우리는 국회가 우리 민족의 살길인 판문점선언 비준동의를 즉각 실현하고, 문재인 대통령을 중심으로 정치권이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길로 힘차게 전진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
 

2021년 5월 27일

자주통일평화번영운동연대
상임대표 박해전

출처: http://www.saramilbo.com/sub_read.html?uid=20474&section=sc2&section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