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22.08.14 04:16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뉴스홈 > 정치

한동훈 뿐이랴. 기대한 것 이상을 보게 되리라
권종상  | 등록:2022-04-15 10:07:17 | 최종:2022-04-15 10:07:35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뭐, 기대하던 것 이상의 모든 걸 보여줄거라 생각은 했지만, 그래도 정말 대단하네요.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라. 뭐든지 기대 이상이 될 거라고 생각은 했지만 이 정도까지라니. 정말 이런 후안무치만큼은 민주당 정치인들도 좀 배워야 하는 거 아닌가 싶을 정도입니다만. 자기 전화도 걸리면 뜨거운 게 많아 열기를 거부한 그 놈이 ‘법무부장관’이 된다구요? 하하.

물론 이렇게 낯이 두꺼운 인사를 뻔뻔하게 하는 건, 굥이 그만큼 정치 경험이 없어서이기도 하고(아마 그 당의 다른 정치인들은 지금쯤 식은땀을 흘릴수도 있겠지요. 바로 지방선거인데), 아니면 말 그대로 그에게 '믿을 사람'이라는 풀이란 것이 딱 정해져 있기 때문일수도 있을 겁니다.

뭐, 자기가 가진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그렇게 생각해 보지요. 바로 그겁니다. 그냥 가진 밑천을 모두 보여주는 솔직함 하나는 바람직합니다. 문제는 그가 그의 밑천을 오래 전부터 보여줬다는 것이고, 대한민국의 국민들 중 다수가 그런 거 아무런 생각도 하지 않고 앞으로 그들의 삶 중 5년을 그에게 맡겼다는 것이지요. 밑천이 그것밖에 안 되는 굥노미에게.

뭐, 한동훈 뿐이겠습니까. 국격을 까먹고 북한에게 연평도 포격을 당하고 자원외교, 그리고 4대강이란 쑈쑈쑈를 통해 여러분의 세금을 꿀꺽했던 MB때의 기억도 같이 스멀스멀 피어나고, 다시 여러분이 정신 차렸을 땐 당신들의 주머니는 탈탈 털려 있을 게 분명하고, 언론은 이미 그때처럼 알아서 기고 있고... 어떻습니까. 대단하지 않습니까? 그대로 살아나는 이 추억들의 무게가.

인간에게 학습능력이 있다는 건, 앞으로 그들이 살아서 나아갈 길에 위험을 덜기 위한 본능일 수 있겠지요.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함께 MB시대와 박근혜 시대를 학습하면서 문재인 정부를 만들어 냈던 것 아니었습니까? 그런데 어떻게 문재인 정부와 그 이전 두 정부를 같은 선상에 놓고 비교하며, 언론이 ‘권력자’프레임을 만들어내자 거기에 속아넘어가 버립니까. 아무튼 여러분의 선택은 한동훈을 대놓고 법무부장관 자리에 앉히는 자가 제멋대로 권력을 휘두르게 만들었습니다.

이솝 우화의 한 대목이 유난히 생각나는 날입니다. 개구리들은 신에게 왕을 달라 빌었고, 여기에 커다란 나무토막을 왕으로 섬기라 던져주자 처음엔 그걸 경배했던 개구리들이 나무토막에 올라가보고 그 위에서 온갖 깨빡을 치면서 이게 왕이냐고 신에게 따졌죠. 그러자 신은 황새를 왕으로 보냅니다. 긴 다리로 성큼성큼 연못을 걷던 그 왕께서는 그 개구리들을 하나 하나씩 잡아 먹지요.

몸 보전 하십시오. 그나마 저들의 상식을 완전히 넘어선 인사가 우리 쪽의 투쟁 의지를 고취시키는 것에 대해 감사해야 할까요?


지금 누가 가장 공포를 느낄까

가만히 생각해보면, 지금 누가 제일 떨고 있을까 한다면 아마 국짐이 아닐까 싶습니다. 이유는 그들이 만들어 놓은 대통령 때문이지요. 당장 대통령 당선자 타이틀을 달아 주었더니 바로 당내 라이벌들을 죽이기 위해 자기가 검찰 시절에 잡아 넣은 대통령을 만나 자신의 라이벌이었던 홍준표를 죽이고자 하는 의도가 분명해 보이는 행동을 합니다.

오히려 민주진영 사람들에겐 공포보다는 분노를 심어주고 있는 게 지금 윤의 행동이지요. 그를 무지성으로 지지했던 이들도 지금은 ‘이게 뭐지?’라는 생각을 안 가질 수 없을 겁니다. 그를 대통령으로 만들어놓고 제일 공포를 느끼는 건 누구 말도 듣지 않고-아, 마누라 말은 듣겠군요- 자기 뜻대로만 멧돼지처럼 돌진할 그가 어떤 짓을 할까 무서워 할 겁니다. 물론 그의 신임을 받는 윤핵관들은 자기들에게 온갖 일들을 맡겨 놓고 국정에는 무능할 그를 제끼고 뭘 해먹을까 신날 테지만.

물론 화나고 억울하고 쓰립니다. YTN은 이동형을 자른 데 이어 ‘뉴스가 있는 저녁’을 진행하던 변상욱 앵커를 사임시켰지요. 이런 일들도 계속해 일어날 겁니다. 저들은 자기들이 가진 카드를 빨리 소진하고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그리고 그 카드의 빈 자리는 저들 중에서 뱃꾸러미가 큰 자들이 어떤 식으로든 만들어 내겠지요.

아무튼, 정치가 이렇게 오랫동안 두통과 속쓰림의 원인이 됩니다.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말이지요. 그렇지만 어쩌겠습니까. 우리 시민들이 다시 그 정치를 바로잡아 원인을 제거해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빈 곳들이 있을 겁니다. 갈수록 우리가 지혜를 모아야 한다는 말이 더 실감나게 될 겁니다.

시애틀에서…

권종상 / 서프라이즈 논객



본글주소: http://www.poweroftruth.net/m/mainView.php?uid=5226&table=byple_news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818407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1/4]   ㅇㅇ  2022년4월15일 10시35분    
외국에서까지 한국 정치에 신경쓰는 정도의 정치관심 아니면 한동훈이 누군지 대부분 몰라. 또한 언론에서는 한동훈의 이력에 대해서는 문재인 정부시절 좌천좌천좌천.....권력의 대항??해서 3번이나 좌천된 정의로운 검사로 묘사 되구....검언유착 썰?? 거의 모르지 ㅎㅎㅎ그렇게 한동훈에 대해서 잘 알면 언론 뿐만 아니라 국민들에게 한동훈 검언유착 이력에 대해 열심히 소개 하고 설득해봐..^^
(19) (-9)
 [2/4]   무관심 백성  2022년4월15일 18시40분    
헌동훈이 법무부장관이되던 무지막지해먹은 노인이 총리가 되던 관심없다. 나라가망하든 선제타격하든 간강건너 불구경하듯한다. 신문뉴스도 안본지 오래되었다. 제정신 잃은 백성들이 경상도충청도에 욱시글 거려 정권교체 되었는데 무슨 신경슬일이 없이되었다. 그냥 불구경하며 여행이나 다니련다
(16) (-13)
 [3/4]   고양이  2022년4월17일 06시27분    
기사내용에 연평도 포격이 언급되어 있기에 .....
개한미gook 은 미국의 의해 건국된 이후부터 지속적으로 조선에 대한 군사적 도발을 해왔던 체제다.
이른바 연평도 포격사건또한 조선이 아무이유없이 일으킨게 아니라 개한미gook 군대가 도발을 먼저했던 것이다.
조선의 연평도 포격이 있기전 개한미gook 군대는 서해상에서 실탄사격훈련을 감해하였다.
그런데 늘 하던곳이 아니라 더 북상하여 실탄사격 훈련을 하였단다.
이에 조선군대지휘부가 나름 강력한 항의와 멈추지 않으면 보복하겠다는 의사를 분명하게 개한미gook 군부에게 전달하였다.
이에 대한 개한미gook 군부는 무시로 일관하였다.
과연 조선은 개한미gook 군부가 서해상의 실탄사격훈련에서 평소보다 더 북상하여 훈련하는 것을 용인해야 했을까 ?
다시말해 조선의 연평도 포격은 개한미gook 군부가 심사숙고한 결과임을 알기를 바란다.
개한미gook 인들은 알아야 한다.
개한미gook 군부는 개한미gook 인을 지키라고 있는 군부가 아니라는 것을 ....
(18) (-11)
 [4/4]   미쿡 권종상님께!  2022년4월17일 14시57분    
권선생님 아무리 옳은소리로 충고해도 전혀 말뜻을 모르는 국민드리 절반을 넘습니다. 아니 정규재선생 말대로 보수는 지금 제정신 있는자가 없다고합니다. 아파트값이 열배가 거품인데 선거후 7-8억이 오른 강남천국도 있답니다. 신라족 기득건들 대부분 강남에 거주합니다. 65년 집권하면서 특혜다누려 얻은결과지요. 한국은 지금 도덕이고 나발이고 없습니다. 꿩잡은게 매라고 수단과방법 가리지않고 당선된지가 왕이고 파리떼가 꼬이며 5년간 기고만장할겁니다. 진보는 아직도 패배의 늪에서 헤어나오지 모하고 있구요, 기레기들은 영부인 쓰레빠 찬양으로 도배를 하고있지요 소위 서울여대생 들이라는 것들의 질문이 부먹이냐 찍먹이냐인데 수준을 알만 하지않나요? 그애비되는 자들이 모두 신라족으로 여겨지고 이런 학생들이 나중 기레기가 됩니다. 하나님은 정녕 댄민국을 외면 하나봅니다. 참 기분 더러운 나날입니다. 안녕히 계십시요!
(19) (-9)
1861 신상철 전 위원 천안함 좌초충돌 ...
1705 윤석열을 대통령 만드신 유권자분...
1594 불안한 정권의 폭망수
1453 [동영상 칼럼] 한덕수 인준 이재명...
1260 통일에 관심 없는 국민들...왜?
1149 [연재] 지금, 이 혹성에서 일어나...
1122 尹 지지율 전주 비해 더 떨어져… ...
1102 디지털 자본주의와 데모크라시, Bi...
1019 [동영상 칼럼]윤석열 대통령1일 1...
894 콩과 콩깍지와 콩가루
                                                 
民草가 주인인 中原, 제3지대를 위...
                                                 
[연재] 홍콩의 벤처이야기 “홍콩...
                                                 
양극화문제 정말 해법 없는가?
                                                 
김사복, 5.18 진상을 세상에 알리...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미일 정상 “북 미사일발사 규탄.....
                                                 
디지털 자본주의와 데모크라시, Bi...
                                                 
[신상철TV] 위대한 湖南 - 정직한 ...
                                                 
청소노동자의 외침 “차별받아도 ...
                                                 
한덕수 “尹 자택 지하벙커 수준”...
                                                 
아이들에게 ‘욱일기’와 ‘야스쿠...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지평선
                                                 
콩과 콩깍지와 콩가루
                                                 
[이정랑의 고전소통] 인량우적(因...
                                                 
참고 기다린다, 경찰청
                                                 
“귀환” KAL858기 사건 33주기 추...
                                                 
[연재II] 故 안병하 평전 ⑩ 1부 ...
                                                 
[오영수 시] 헬기와 노무현

전북 남원시 큰들4길 29 플러스빌 203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인:신상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마기선 | 등록번호: 전북 아00590
등록일 2012.02.02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70-7530-8071 | 팩스: 02-6442-0472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