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9.10.15 16:36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뉴스홈 > 정치

안호재 대표 “안동경찰서 초청 ‘안병하 정신’ 선양 강연” 화제
프레시안  | 등록:2019-08-20 15:31:57 | 최종:2019-08-20 15:33:1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안호재 대표 “안동경찰서 초청 ‘안병하 정신’ 선양 강연” 화제
(프레시안 / 박호재 기자 / 2019-08-19)


참석 경찰관들 “민주경찰 안 치안감 희생, 그동안 정말 몰랐다” 기립박수

고 안병하 치안감의 아들 안 호재(안병하 인권학교 대표)씨가 안병하 애민정신 계승 및 선양을 위한 전국 경찰서 순회 강연에 나섰다.

강연 첫 일정으로 19일 안동 경찰서(경찰서장 김한택) 초청 강연에 나선 안 대표는 “80년 5월 이후 39년 여만에 안병하 정신을 기리고자 하는 경찰관들의 강연 요청을 받고나니 가슴이 벅차올라 잠을 이루지 못했다”고 감회를 밝혔다.

고 안 치안감은 문재인 정권 출범 후 전남 경찰청 앞에 추모공원이 조성되고 1계급 사후 특진이 이뤄지는 등 형식적 복권이 이뤄졌으나 정신 계승 차원에서 그동안 마땅한 대접을 받지 못했기 때문이다.

특히 이번 강의 초청은 경찰 조직 내부에서 고 안 치안감의 정신을 선양하자는 취지에서 성사돼 더욱 의미를 더해주고 있다.

안 대표는 이날 강연에서 화랑무공훈장을 받은 6·25 참전 영웅, 시민 생명을 지키기 위한 80년 5월 활약상, 발포를 지시한 신군부의 명령을 따르지 않아 공직에서 쫓겨난 후 고초를 겪다 고문 후유증으로 숨진 안 치안감과 자신의 가족들이 겪은 고통스런 세월을 소개, 청중들의 가슴을 적셨다.

▲안동 경찰서 초청 강연에 나선 안호재 대표(안병하 인권학교)가 경찰서 청사 앞에서 기념쵤영을 했다. ⓒ안병하 기념사업회

또 안 대표는 “안 치안감은 가슴에 세 가지 한을 품고 세상을 떠나셨다”며 “경찰이 힘이 없어 광주 시민을 지키지 못했다. 부하 직원을 지키지 못했다. 가장으로서 가족을 지키지 못했다는 가슴 아픈 회한을 비망록에 남기셨다”고 전했다.

안 대표는 강연 말미에 경찰 조직에도 당부의 말을 남겼다.

안 대표는 “80년 5월 전남 경찰이 자신들에게 돌아올 불이익을 알고도 시민생명을 지키라는 안 치안감의 명령에 따랐다”며 “국민 인권을 최 우선에 두는 민주경찰의 정신으로 자주적이고도 강한 경찰조직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고 안병하 기념 사업회 이주연 사무처장은 “안 대표가 경찰 조직으로 부터 강연 초청을 받은 것은 대한민국 경찰이 비로소 고 안 치안감의 정신을 가슴으로 받아들인 증거다”고 의미를 강조하면서 “하지만 아쉬운 대목은 광주나 전남이 아닌 안동 경찰서에서 첫 강연 초청을 받은 점은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된다”고 말했다.

이날 강연을 경청한 경찰관들은 “생소한 얘기로 들릴 정도로 그동안 안 치안감의 공적에 대해 너무 모른 것이 많았다. 오늘 안 대표의 강연이 너무 진지하고 흥미로웠다”며 1시간 가량의 강연이 끝나자 기립박수로 화답했다.

한편 안 대표는 강연 후 고 안 치안감이 남긴 비망록 복사본을 김한택 안동 경찰서장과 고위 간부들에게 나눠주며 안동경찰서가 전국에서 처음으로 자신의 강연을 초청해준 것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 박호재 기자(=광주)

출처: https://n.news.naver.com/article/002/0002100819?lfrom=band



본글주소: http://www.poweroftruth.net/m/mainView.php?uid=4837&table=byple_news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386327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10852 종전선언, 평화협정 체결과 ‘유엔...
8907 강제징용 귀국선 1호 폭침, 원인은...
8364 네티즌이 나경원 고소에 대처하는 ...
7915 기사가 아닌 소설(?) 쓰다 네티즌...
7771 [오영수 시] 자재암 부처님
7493 이제 눈을 들어 국가경영 전체를 ...
5131 故 안병하 치안감과 경찰청 이야기...
4603 [연재] 위안부가 있었던 시대 - 2...
3406 조국 사퇴 ‘교수 시국선언’ 이병...
3224 ‘한겨레가 보도한 최악의 사진?’...
                                                 
종전선언, 평화협정 체결과 ‘유엔...
                                                 
[연재] 홍콩의 벤처이야기 “홍콩...
                                                 
제2의 을사늑약 지소미아 복원은 ...
                                                 
김사복, 5.18 진상을 세상에 알리...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이장희 교수 “미·일, 유엔사 통...
                                                 
[연재] 위안부가 있었던 시대 - 3...
                                                 
고 발 장
                                                 
강제징용 귀국선 1호 폭침, 원인은...
                                                 
김대중평화센터 일본후원회, 김대...
                                                 
SBS, 위증 논란과 한겨레 때문에 ...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에…
                                                 
누가 피를 먹는가
                                                 
[이정랑의 고전소통] 가탁왕명(假...
                                                 
이제 눈을 들어 국가경영 전체를 ...
                                                 
[칼기노트 9] 잔해는 발견되었지만...
                                                 
안병하 공직자 바로 세우기 운동본...
                                                 
[오영수 시] 자재암 부처님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인:신상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마기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등록일 2012.02.02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