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8.07.22 23:48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뉴스홈 > 문화

강명구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95
(304~308일째) 6학년은 7월이다
강명구  | 등록:2018-07-13 13:17:39 | 최종:2018-07-13 13:19:0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이제는 아무 것도 탓하지 않게 되었다. 바람이 불어야 꽃이 피고, 뜨거운 태양이 이글거려야 과실이 익는다는 것도 알았다. 60이 넘으니 비로소 결단력이 생기고, 조급증이 사라지고, 조금씩 나아가도 끝없는 세상에 들어설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7월이 되어야 비로소 여름이 온 걸 알게 되니, 60이 넘으니 비로소 삶의 뜨거움이 느껴진다.

사막 길은 한고비 넘으면 또 한고비다. 내 지난 인생여정과 닮았다. 오아시스 마을과 오아시스 마을을 징검다리 삼아 달려가는 길이다. 사실 유라시아를 달린다는 것은 개인 도전정신이나 체력 문제일 수도 있다. 처음 내가 길을 나설 때 내 손에는 네덜란드 행 편도 비행기 표와 3달 정도 아껴서 쓸 경비밖에 없었다. 사람들은 준비가 안 되었다며 더 준비해서 떠나라고 했지만 나는 국민들을 믿고 떠났다. 지금껏 많은 사람들이 나의 징검다리가 되어주어서 여기까지 왔다.

하미에서 과조우로 가는 길은 약 400km에 달하는 길이다. 중간에 국도가 끊기고 고속도로로 연결된다. 며칠 전 하미에 들어왔을 때 중국 공안이 호텔로 찾아와 고속도로로 진입하면 ‘1000위안 벌금과 즉각 구속’이라는 경고를 남기고 갔다. 신장위구르 지역 공안들에게 나는 이제 유명인사가 되었다. 웬만한 공안은 내 신분증만 보면 알아본다. 이곳은 우회도로도 없었다.

▲2018년 7월 1일 일요일 Getajingcun(圪塔井村) 인근에서 출발하여 35km 지점까지 달리다가 만난 길 폐쇄 안내판. 설상가상으로 모래에 차 바퀴 빠짐

약 130여km를 점프를 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점프를 하는 것은 내 정서에 맞지 않았다. 나는 정공법을 택하기로 했다. 고속도로로 진입하지 못하면 고속도로로 진입하지 않고 그 길을 따라 사막으로 가면 될 것이다. 7월의 무더위를 뚫고 차량의 지원을 제대로 받지 못하면서 백팩에 물병과 비상식량을 짊어지고 가면서 제대로 사막을 느끼는 길을 택했다. 다행히 운전기사도 힘들지만 고맙게도 나의 뜻에 따르기로 해주었다. 우리는 중간 중간 휴게실에서 만나 물과 간식을 공급받기로 했다.

▲ 7월 2일 고속도로 옆 사막을 달리면서

7월, 바다 같이 끝없이 펼쳐진 푸석푸석한 사막을 달리니 몸은 고되지만 내 가슴엔 파도가 일렁인다. 어느 청춘 날, 홀로 걷던 끝없는 모래사장이 생각난다. 이곳은 갈매기는 없지만 이름 모를 새들이 가끔 짹짹거리고, 게는 없지만 도마뱀이 게처럼 모래 위를 쏜살같이 달려간다. 가끔씩 길 잃은 산양들 주검에서 퀘퀘한 냄새가 난다. 그때 나는 지금 이 황량한 사막을 지날 때보다 더 불안하고 조급했었다. 돌이켜보니 그때 나는 이루지 못할 헛된 꿈들로 가득 찼었고 지금 나는 경건함으로 충만하다.

복숭아, 자두, 포도는 7월 햇살로 속을 채워가고, 큰 바람에 꺾인 나무는 7월에 다시 새순이 돋아난다. 하지가 지나고 낮의 길이가 짧아지지만 대지의 뜨거움은 지금 최고 절정을 이룬다. 헛된 꿈, 60이 지나고 모질고 거칠었던 욕망의 화염불이 식어가니 오히려 열정은 지금이 최고다. 7월에는 꿈이 현실이 되는 달이다. 우리는 이 계절에 거친 삶의 터전에서 당당한 승리를 준비한다. 눈부신 봄날만 봄날이 아니다. 7월에 오히려 봄날보다 따스한 날이 더 많다. 그러니 나이 60대는 7월이다.

작년 9월 환갑 생일이 지나고 대장정의 첫 발을 디뎠다. 미켈란젤로가 최후의 만찬을 그리기 시작한 때도 나이 60이었다. 케네디 슬레이터라는 패션모델은 나이 60에 뉴욕 패션위크가 열리던 링컨센터 근처에서 요지마모토 정장과 샤넬 백을 매치한 차림으로 친구를 기다리다 취재진 사진에 찍히면서 거리캐스팅이 된다. 그녀 사진이 공개되자 사람들은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고 열광했다.

▲ 사막길에서 만난 국도

자칫 60대는 사막 앞에선 길 잃은 자의 모습이 될 수도 있다. 나름 열심히 살아왔는데 내 앞에 닥친 현실은 녹록치가 않다. 사회도, 가족도 친구도 내 맘 같지 않다. 7월 날씨만큼 변화무쌍하게 마음이 흔들릴 수도 있다. 몸도 잘 관리하지 않으면 조금씩 기능을 잃어가기 시작한다. 지금껏 사회의 눈치를 보고 가족을 위한 삶을 살았다면 이제는 나만을 위한 삶을 살아도 좋은 것이다.

돌이켜보니 천천히 산보하듯 주위 풍경을 세심히 구경하며 왔어도 좋은 길은 특급열차를 타고 도착한 느낌이다. 쏜살같이 지나가는 아름다운 풍경을 하나도 즐기질 못했다. 이제는 목표가 아니라 과정이 더 중요하다는 것을 알았다. 그러니 급히 서둘러 달려온 길이 못내 아쉽기만 하다.

살다 보니 내 노력에 상관없이 될 일은 되고 안 될 일은 안 되는 것도 알았으니 크게 집착하는 것도 없어진다. 이 나이에도 여전히 미숙하고 꾸준히 실수를 하고 여전히 세상을 정확히 보는 일이 어렵다. 아직도 필요할 때 지혜로운 격언들이 입에서 맴돈다. 7월엔 소나기도 몰아치고 태풍도 지나가니 아직도 조심해야 하는 나이가 60대이기도 하다. 그러니 60대의 나이는 여전히 정보의 바다에 낚싯대를 담그고 정보의 고기를 낚는 일을 게을리 하면 안 된다. 인생은 의외로 길고 사랑 역시 그러하다.

나는 지금도 첫사랑을 꿈꾼다. 첫사랑을 안 해본 건 아니지만, 작년에 첫눈이 왔는데 올해 다시 첫눈을 기다리는 것과 같다. 우리는 모두 그걸 암묵적으로 묵인하고 첫눈 내리는 날의 낭만을 즐긴다. 첫눈 내리는 날, 덕수궁 돌담길을 따뜻한 손 마주잡고 걸으며 아무 의미 없는 말들을 나누며 즐거워하듯, 60 이후에 찾아온 첫사랑은 그저 마음 따뜻한 길동무였으면 좋겠다. 내가 사막을 달릴 때처럼 사람들을 경건하게 대할 수 있다면 좋겠다.

작렬하는 태양 아래 알몸으로 녹아 모래가 되어 바람에 흩날리고 싶다. 청춘은 푸름의 절정이 아니었다. 사막 위에서 바람 맞으며 헤쳐 나가는 60, 지금 내가 푸름의 절정이다. 모래보다는 평화의 홀씨가 되어 바람에 날리는 것이 더 좋겠다.

▲ 7월 5일 달리면서 만난 바이크족들

▲ 2018년 7월 1일부터 7월 5일까지 달리면서 만난 이정표

▲ 2017년 9월 1일 네델란드 헤이그에서, 2018년7월 5일중국 간쑤성 류웬前 40km지점까지(총 누적거리 10,450km, 중국 누적거리 1,512km)

* 강명구선수의 평화마라톤에 대해 더 자세한 소식을 알고 싶으면
공식카페(http://cafe.daum.net/eurasiamarathon)와
페이스북 페이지(https://www.facebook.com/eurasiamarathon)에서 확인 가능하다.
또한 다음카카오의 스토리펀딩(https://storyfunding.kakao.com/project/18063)과 유라시안마라톤조직위 공식후원계좌(신한은행 110-480-277370/이창복 상임대표)로도 후원할 수 있다.

강명구

북미대륙 5,200km를 유모차에 ‘남북평화통일’ 배너를 달고 뛰었으며, 지난해 6월 6일부터 24일까지 제주강정에서부터 광화문까지 ‘사드철회와 평화협정을 위한 평화마라톤’ 을 뛴 평화마라토너다. 2017년 9월 1일 네덜란드의 헤이그를 출발해서 유라시아 대륙 16,000km를 뛰어, 11월에 북한으로 들어와 판문점을 통과해 서울로 들어올 예정이다.



본글주소: http://www.poweroftruth.net/news/mainView.php?uid=4585&table=byple_news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585443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12339 [분석과 전망] 불발탄이 된 조미정...
8872 ‘맥스선더’에 내린 조선의 철퇴
8835 이건 아니지 않은가 - 문재인 대통...
8680 KAL858기 사건 진상규명 기자회견...
7404 미국은 세계평화를 원하는가?
6898 대한민국 보수의 최대 公敵 - 전우...
6035 [오영수 시] 할아버지는 어디 계신...
5720 기레기와 ‘전문가’ 들에게 경고...
5344 안철수 유승민 송파을 공천으로 또...
5146 [천안함] 후타실 CCTV 영상이 조작...
                                                 
[여인철의 음악카페] 김희숙 여사...
                                                 
김상조 면박한 <진보적 지식인&...
                                                 
미·소 군정기의 민중들의 삶은 살...
                                                 
6.12 조미회담과 6.13 선거를 예측...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트럼프-푸틴 정상회담, 북핵·핵무...
                                                 
한반도에서 유엔 헌장 정신을 구현...
                                                 
[천안함] 후타실 CCTV 영상이 조작...
                                                 
대한항공의 성장, ‘관피아’의 전...
                                                 
차기 민주당 대표, 김부겸 행자부...
                                                 
삭제된 오보를 포털에 다시 올린 ...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박정희-박근혜 부녀의 대(代) 이은...
                                                 
존경하는 뉴욕타임즈 귀하!
                                                 
[이정랑의 고전소통] 남우충수(濫&...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KAL858기 사건 진상규명 기자회견...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할아버지는 어디 계신...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신상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 통신판매: 2012-서울영등포-0188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