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8.11.14 16:10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뉴스홈 > 문화

강명구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83
(256~260 일째) 말들의 동료사랑
강명구  | 등록:2018-05-29 12:15:57 | 최종:2018-05-29 13:32:59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어제 비가 와서 하늘이 깨끗해졌다. 희미하게 보이던 오른쪽에 병풍처럼 펼쳐진 설산이 선명하게 보이고 하늘 위로 새털구름이 초원을 달리고 있다. 산뜻하고 청아해진 공기에 무엇을 해도 기분 좋게 할 것 같은 날, 나는 42km만큼 평양과 서울에 가까워지고 있으니 이처럼 보람된 일이 또 있을까? 스치고 지나가는 꽃바람에 그간 피로가 확 날아간다. 여인의 부드러운 손길이 내 몸을 어루만져주는 기분 좋은 느낌이다.

이마에서 앞머리가 단정히 휘날리며. 명주 같은 갈기에서 부드러운 바람을 일으키며 살이 오르고 털에 윤기가 도는 말 네 마리가 앞에서 달려간다. 엄마 말일까, 아빠 말일까? 아니면 대장 말일까? 한 마리는 두 발이 묶여져 뒤뚱뒤뚱 달린다. 나머지 말들은 묶인 말이 안쓰러운 지 뒤를 돌아보며 보조를 맞춰 달려간다. 카자흐스탄 개양귀비 꽃으로 군데군데 빨간 무늬의 광활한 초원을 맘껏 질주할 수 있는 나머지 말들이 발이 묶인 한 마리와 보조를 맞춘다.

주인은 한 마리 발을 묶어놓으면 네 마리 모두 멀리 도망가지 못할 것을 알고 있는 것 같다. 발이 묶인 말이 애처롭기도 하고, 함께 하는 동료애가 뭉클하기도 하다. 말들도 ‘함께’에서 오는 불편함을 감수하며 기꺼이 함께 한다. 초원에서 보조를 맞춰 달리는 건 말뿐이 아니다. 강석준 교무와 나는 벌써 며칠째 발을 맞춰 달리고 있다. ‘빨리 가려면 혼자 가고 멀리 가려면 같이 가라’는 말이 있다. 함께 달리는 발걸음이 한결 가볍다.

요즘 성직자 지망생이 줄어들어 교무가 모자라는 상황에서 원불교에서 강석준 교무를 보내주었다. 나의 연원인 그를 가장 험한 코스인 텐산 산맥을 넘고 타클라마칸 사막을 함께 달리며 힘든 고비를 넘기라고 특별히 배려해 보내주었다. 혜초스님도 눈물을 흘리며 넘었다는 텐산 산맥이다. 들어가는 자 살아서 나오는 자 없다는 타클라마칸 사막이다. 뒤에 가는 사람은 앞에 간 사람의 해골을 보며 이정표 삼아 길을 찾았다는 곳이다. 지금이야 길이 잘 깔렸지만 두려운 건 매한가지다.

▲ 목동 라하

저 멀리 수백 마리의 소들이 평화롭게 풀을 뜯고 있다. 멀리서 바라보이는 말 잔등에 올라탄 유목민의 모습은 켄타로우스 (머리는 사람이고 몸은 말인 신화적인 동물)와 같다. 내가 말의 하체를 지녔다면 지금 이 길을 신나게 달리고 있을 거란 상상을 해본다. 주인을 졸졸 따라다니던 소몰이 개는 소 몇 마리가 대오에서 이탈하자 쏜살같이 쫓아가 몬다. 소들이 제자리에 돌아가자 다시 주인 곁으로 달려가는 모습이 참으로 동경하던 목가적인 모습이다. 나는 저런 모습을 보면 그대로 이곳에 눌러 살고픈 욕망이 회오리바람처럼 가슴에서 일어난다.

▲ 개 디나와 말 조나

우리 일행이 다가가자 멀리서 켄타로우스처럼 보이던 ‘라하’라는 목동이 늠름한 말 ‘조나’를 타고 왔다. 라하는 옛날 서부영화에 나오는 주인공처럼 눈이 크고 잘생긴 청년이었다. 한 번도 세파에 시달려보지 않고 사랑의 실연을 경험하지 못한 순진무구한 표정에 금방 반해버릴 지경이다. 그가 타고 온 조나는 텐산 산줄기처럼 강한 척추, 딱 벌어진 잘 발달된 가슴 근육, 펑 퍼진 엉덩이 근육과 쭉 뻗은 종아리는 가진 말이다. 천리를 단숨에 달릴 것 같다. 소몰이개인 ‘디나’는 주인을 잠시도 놓치지 않고 꼬리를 살랑살랑 흔들며 쫓아다니면서도 눈초리는 매섭게 소들을 응시한다. 라하와 조나와 디나는 눈에 보이지 않지만 단단하면서 부드러운 선으로 연결된 하나의 운명체 같다는 생각이 든다.

▲ 라하의 말을 타고

라하는 우리에게 다가와 통하지 않는 말로 살갑게 인사를 하고는 말에서 내려 말고삐를 내게 주며 한번 올라타 보라고 한다. 나는 올라타기 전 조나 목덜미를 손가락으로 긁어주며 인사를 나누었다. 조나도 나를 친구로 받아들였는지 순순히 자신의 등을 내어준다. 이 말을 몰고 그대로 평양을 거쳐 서울로 들어가고 싶다는 욕심이 가득 차올랐다.

개발이라는 이름으로 파괴되어가는 환경을 초점 잃은 눈으로 바라만 보다가, 텅 빈 듯 충만한 초원에 서니 과연 삶의 중요한 가치가 무엇인지 되짚어보게 한다. 두 세기 전 제정 러시아는 낯선 문명을 가지고 카자흐 유목전통을 통제하려 했다. 그때부터 사회적 혼란과 모순은 격심해져왔다. 러시아인들의 초원진출은 카자흐인들에게 새로운 도전이고 희망과 두려움의 시작이었다.

황제펭귄은 핸디캡이 많은 동물이다. 짧은 털은 추위를 피하기에 부족하고 짧은 다리는 천적을 피해 달아날 수도 없다. 날개도 제대로 작동을 하지 않는다. 태생적 환경을 극복하기 위해 이들은 모여 따뜻하게 체온을 유지하며 교대로 바깥쪽을 지키며 무리를 보호한다. 황제펭귄이 다 같이 생존하기 위해 배우는 최고 가치는 ‘동료애’다. 동물들은 함께 살아가는 지혜를 우리에게 가르쳐준다. 강석준 교무가 며칠 사이에 피부에 화상을 입어가며 내 옆에서 달린다. 내 발걸음의 무게를 덜어주려 거친 호흡을 내뱉어가며 고통을 감수하고 달리는 모습이 안타깝고도 고맙다.

▲ 2018년 5월 14일 카자흐스탄 Avat에서 5월 18일 Koktal 전방 22km 지점까지 달리면서 만난 사람들

▲ 2018년 5월 14일 카자흐스탄 Avat에서 5월 18일 Koktal 전방 22km 지점까지 달리면서 만난 이정표

▲ 2018년 5월 14일 카자흐스탄 Avat에서 5월 18일 Koktal 전방 22km 지점까지 달리면서 만난 이정표

▲ 2017년 9월 1일 네델란드 헤이그에서 2018년 5월 17일 카자흐스탄 Koktal 전방 22km 지점까지(누적 최소 거리 8864km)

* 강명구선수의 평화마라톤에 대해 더 자세한 소식을 알고 싶으면
공식카페(http://cafe.daum.net/eurasiamarathon)와
페이스북 페이지(https://www.facebook.com/eurasiamarathon)에서 확인 가능하다.
또한 다음카카오의 스토리펀딩(https://storyfunding.kakao.com/project/18063)과 유라시안마라톤조직위 공식후원계좌(신한은행 110-480-277370/이창복 상임대표)로도 후원할 수 있다.

강명구

북미대륙 5,200km를 유모차에 ‘남북평화통일’ 배너를 달고 뛰었으며, 지난해 6월 6일부터 24일까지 제주강정에서부터 광화문까지 ‘사드철회와 평화협정을 위한 평화마라톤’ 을 뛴 평화마라토너다. 2017년 9월 1일 네덜란드의 헤이그를 출발해서 유라시아 대륙 16,000km를 뛰어, 11월에 북한으로 들어와 판문점을 통과해 서울로 들어올 예정이다.



본글주소: http://www.poweroftruth.net/news/mainView.php?uid=4533&table=byple_news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441785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6756 천안함 ‘좌초’에 대하여 ①
4322 아웅산 테러리스트 강민철을 찾습...
3196 손석희 앵커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
2975 기자들이 비웃었던 문재인 대통령...
2585 천안함 ‘좌초’에 대하여 ②
2394 천안함 ‘좌초’에 대하여 ③
2155 천안함 ‘충돌’에 대하여 ①
2061 천안함 ‘충돌’에 대하여 ②
2030 천안함 ‘좌초’에 대하여 ⑤
2006 천안함 ‘좌초’에 대하여 ④
                                                 
UN을 사칭하는 ‘UN군’사령부(‘...
                                                 
Again, Shy Trump (샤이 트럼프)!
                                                 
무상교복이 아니라 교복 자율화가 ...
                                                 
6.12 조미회담과 6.13 선거를 예측...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트럼프 “서두를 것 없다... 내년 ...
                                                 
한반도에서 유엔 헌장 정신을 구현...
                                                 
천안함 ‘충돌’에 대하여 ⑦
                                                 
대한항공의 성장, ‘관피아’의 전...
                                                 
美國, 중간선거 막 올라…‘샤이 ...
                                                 
한인 천재소녀 하버드-스탠퍼드 동...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민족대표 33인’ 일대기를 탈고...
                                                 
어두운 거래
                                                 
[이정랑의 고전소통] 부전이굴인(...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KAL858기 사건 진상규명 기자회견...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3.1절, 제헌절, 광복...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신상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 통신판매: 2012-서울영등포-0188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