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20.09.22 23:05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뉴스홈 > 미디어

박근혜 정권, 비판기사에 댓글을…’신종언론탄압’인가?
耽讀  | 등록:2015-06-23 07:56:21 | 최종:2015-06-23 08:27:2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대선이 끝난 지 6개월이 지났는데 대선과정에 문제가 됐던 국정원 댓글 의혹으로 여전히 혼란과 반목을 거듭하고 있어서 유감.”
 
지난 2013년 6월24일 검찰이 국정원 사건을 선거법으로 기소하자 보름만인 7월8일 박대통령이 한 말입니다. 그는 야당 대표에게는 “난 국정원에 도움 받지 않았다. 내가 댓글로 당선됐느냐”는 말도 했습니다. 누리꾼들은 국정원을 ‘댓글원’, 박 대통령은 ‘댓통령’이라 비꼬았습니다.

박 대통령은 국정원댓글 사건을 특유의 ‘유체이탈’화법으로 넘어갔습니다. 자기 집권때 일어난 사건이 아니라는 말입니다. 하지만 아직도 많은 사람들은 국정원댓글 사건은 반드시 밝혀야 할 진실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박근혜정권 하에서는 밝혀지기 힘들 것입니다.
 

박근혜정권, ‘기사에 댓글’다나

이런 가운데 포털 사이트에 정부와 기업이 직접 반론을 제기할 수 있는 서비스를 검토하고 있어 ‘언론탄압’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미디어오늘>은 22일 “다음카카오가 포털사이트 다음에 정부와 기업 등 이해관계 당사자가 직접 반론을 제기할 수 있는 서비스를 3분기에 선보일 계획”이라며 “네이버는 관련 서비스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매체는 “다음카카오는 정부, 기업 등 이해관계 당사자와 기사 작성 언론사가 댓글을 통해 해명과 반박을 할 수 있는 ‘오피셜댓글’ 서비스를 오는 3분기부터 선보일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다음카카오 관계자는 22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기자가 자신의 기사에 취재 후일담이나 보충취재내용을 설명하는 댓글 서비스를 KBS, JTBC 등 10여개 언론사를 통해 테스트를 했다”면서 “이를 정부와 기업까지 확대하는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고 합니다.
 
다음카카오 관계자는 “언론 입장에서는 독자와 소통을 늘리게 되고, 정부부처나 기업 입장에서는 잘못된 정보의 확산을 막을 수 있는 효과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네이버 관계자는 22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관련 서비스가 도입되면 긍정적인 면이 있지만 언론자유 침해 우려 등 부정적인 면도 있어 검토를 하는 단계”라고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대해 언론자유가 위축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추혜선 언론개혁시민연대 정책위원장은 22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청와대발 개입의혹이 일었던 ‘제휴평가위원회’와 맞물린 것으로 보인다. ‘신종 언론탄압’이 될 우려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신종언론탄압”

 
국정원 댓글 사건 의혹 얼마나 큰 피해를 주었는지 모릅니다. 이제 정치권력과 자본권력이 자신들 권력으로 반박을 하면 언론은 위축될 수밖에 없습니다. 박근혜정권은 <국민일보> 기사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다른 신문은 다 낸 광고를 빼버렸습니다. 이젠 기사 내용이 직접 반박 글을 달면 언론이 가지는 부담은 더 클 수밖에 없습니다. 
 
광고에 목을 매고 있는 언론입니다. 자본권력이 댓글까지 달면 기자들이 가지는 압박감은 더 가중될 수 있습니다. 비판 기사를 쓰기 더욱 힘들 수밖에 없습니다. 지금도 ‘기레기’라는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신종언론탄압 시대가 도래하고 있는 것일까요?



본글주소: http://www.poweroftruth.net/m/mainView.php?uid=3776&table=byple_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