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7.08.19 23:57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뉴스홈 > 세계
뉴욕타임스, ‘문재인, 트럼프에 이례적 비난과 경고 보내’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축사를 통해 미국을 향해 강력한 경고를 보내자 미국의 언론들이 일제히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보도한 가운데 뉴욕타임스는 ‘문재인 대통령이 이례적으로 미국을 대놓고 비...

트럼프 최측근 배넌 “대북 군사옵션 없다” 폭탄 발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자 오른팔로 불리는 스티브 배넌 백악관 수석전략가가 대북 문제에 관해 군사적 옵션은 없다면서 중국이 북한 핵을 완전히 동결한다면 주한미군 철수도 하나...

틸러슨 美 국무장관 “북미 대화 노력 계속, 김정은에 달려”… 북미 간 ‘...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부 장관이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해 북미 간에 대화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틸러슨 장관은 15일(현지 시간)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과의 대화에 도...

트럼프정부는 북침 전쟁 책동을 당장 중단하라!

연대시위가 개최된 것은 지난주 트럼프의 “화염과 분노(fire and fury)” 전쟁책동 발언(화,8/8 오후) 다음 날(수,8/9) 미국인 평화운동단체들이 주도하여 백악관 앞 긴급시위가 있자 목, 금 이틀 사...

카터 전 대통령 긴급발표 ‘북에 군사적 조치 포기 확약해야’

카터재단은 홈페이지에 긴급발표-FOR IMMEDIATE RELEASE-를 통해 ‘Statement from Former U.S. President Jimmy Carter on Current U.S.-North Korea Relations-현 북미 관계에 관한 지미 카터 미국 ...

JNC TV 개국 방송 박주민 의원 인터뷰

2013년 6월 미주 한인들을 주축으로 출범, 권력의 통제를 받아 제 기능을 못하는 국내 언론의 현실을 보며 외신을 번역하여 큰 반향을 일으켰던 ‘정의와 상식을 추구하는 시민 네트워크’, 정상추가 ...

美 전 국가정보국장 “북한 비핵화는 더는 카드 아냐, 북핵 수용하고 통제...

제임스 클래퍼 전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이 “북한 비핵화는 더는 카드가 아니”라며 미국은 북핵 보유를 인정하고 이에 관한 통제와 관리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영 가디언, 국정원 2012년 대선 조작 시인

영국의 가디언은 지난 2012년 한국의 대선을 앞두고 국정원이 조직적으로 선거에 개입한 사실이 국정원 자체 조사 결과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기사는 국정원이 “사이버전 전문가들을 동원해서 박근혜...

시진핑 “우리 군대는 모든 적을 이길 수 있다”

‘주시하오(主席好·주석님 안녕하십니까)’ 열병식에 참석한 병사들이 사열하는 시진핑 국가주석(이하 시 주석)에게 이렇게 외쳤다. 원래 ‘서우장하오(首將好)’라는 구호를 썼지만, 이날만큼은 달...

타임紙 ‘美, 조건 없이 지금 당장 북한과 대화에 나서야’

한반도를 둘러싼 북미 간의 갈등이 일촉즉발의 위기로 치닫고 있다는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타임지가 24일 ‘The Time for Negotiations With North Korea Is Now-북한과 협상해야 할 시기는 바로 ...

워싱턴포스트, 문대통령은 왜 북한과 대화하려 하나

워싱턴포스트는 문재인 정부가 최근 남북이 판문점에서 만나 군사와 인권 문제들에 대해 논의하자는 제안을 월요일에 발표했다고 전했다. 북한이 동의할 경우 2015년 이래 두 정부가 처음으로 대화를 ...

‘타임’지, 소시오패스의 9가지 징후

타임지는 아이오와 카버 의과대학 정신의학과 교수인 도널드 블랙 박사의 말을 기초로 소시오패스를 알아볼 수 있는 9가지 징후에 대해 자세히 보도했다. 타임지는 기사에서 소시오패스 혹은 반사회적...

NYT, 남북대화 재개되나. 문 정부, 북한에 회담 제의

7월 10일 한국 정부는 이산가족의 만남을 주선하는 것을 목표로, 군사 및 인도주의적 회담을 개최하자고 북한 당국에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대화가 북한의 핵무기프로그램 위기를 종식시킬 수 있는 ...

‘일본경제신문’ 아베 정권 지지율 계속 하락, 30%대 최저 기록

지난 주말 각 언론사의 여론 조사 결과에서 아베 정권의 지지율이 최저를 기록했다. 아베 총리의 친구가 경영하는 학교에 대한 특례의혹이나 이나다 아케미 방위성 장관 등 아베 총리 측근의 실언 등...

폴리티코 “미 미사일방어체계, 아직 북핵 막을 준비돼 있지 않다”

미국 정치 전문 일간지 폴리티코가 대륙간탄도미사일 등과 같은 미사일 공격에 대한 미국의 방어 능력에 대해 보도했다. 폴리티코에 따르면 미국은 지난 30여 년 간 수백억 달러를 투자했지만, 미국 ...

트럼프, 일본과는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 합의… 한국에만 “자유 문구 ...

한미 정상회담 공동성명과 관련해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공동성명 내용 중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Free and Fair Trade)’이라는 문구에서 ‘자유(free)’라는 단어의 삭제를 요구해 이를 관...

미 이민관세청, 조선왕조 어보(御寶) 조건 없는 반환

미국이민관세청이 “우리가 값으로 매기는 보물들의 가치가 자국의 국민들에게는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것”이라는 의미있는 말과 함께 문정왕후 어보와 헌종어보 두 점을 한국에 반환했다. 이 어보 ...

CNN, 한국 최초 유기견 퍼스트독의 의미

한국의 문대통령은 전례없이 퍼스트독으로 유기견을 선택했다. 현대국가라지만 동물복지에 있어서 만큼은 진전 속도가 급속한 경제발전에 미치지 못하는 한국에서, 당선 직후 문 대통령은 “인간과 동...

포인터, 지금 한국은 “팩트체크” 인기 중!

왜 한국은 팩트체크의 열정에 갑작스레 사로잡히게 되었을까? 미디어 비평가들은 이러한 현상에 기여했을 수도 있는 몇 가지 요소들을 지적했다.

혼수상태로 송환된 미국인 웜비어 사망… 가족 “북한이 끔찍하게 학대”

북한에 억류됐다가 최근 혼수상태로 미국으로 송환된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22) 씨가 결국 사망했다. 미 오하이오 주 신시내티에 거주하는 웜비어 가족들은 19일(이하 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병원...

중국이 죽어도 미국을 못 따라가는 분야가 있다?

방위산업이다. 그래서 중국은 2012년 이후 중국 내 방산산업 전체를 대대적으로 개편하고 나섰다. 미국·유럽의 유수 방산기업을 따라잡기 위해서였다. 해외 무기시장의 판도도 바꿔보겠다는 의지도 ...

영국 런던 화재 참사 “실종자 최소 58명, 사망자 100여 명으로 늘어날 수...

분노한 시민들 정부의 늑장 대처에 곳곳에서 시위… 정치적 위기 몰린 메이 총리 뒤늦게 수습책 약속

뉴욕타임스, 북핵 해체 위해 한국전쟁 종식 이뤄내야

미국의 유력일간지 <뉴욕타임스>가 한국 전쟁을 공식적으로 끝내는 것이 전쟁 없이 북핵 위기를 탈출하는 방법이라는 내용의 전문가 칼럼을 실었다. 전직 외교관인 제임스 도빈스는 6월 8일자 인터넷 ...

이코노미스트 “Rohstalgia로 눈시울 붉히는 한국인들”

이코노미스트는 영화 ‘노무현입니다’가 여론조사 결과 한국인들이 가장 보고 싶어 하는 영화이며,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정치 경력 초기의 모습을 담은 영화라고 소개했다.

신자유주의와 미국의 앞날 ② 미국을 망하게 하는 것은 무엇일까

무엇이 미국을 망하게 할 것인가, 아니 망하게 하고 있는가? 일단 미국은 경제학원론에 있는 방식으로는 지탱할 수 없는 불구적인 경제구조를 지니고 있다. 지금 미국의 민간 기업 중에서 세계적 수준...

미군, ‘허허벌판’ 괌에선 사드 배치 2년만에 환경평가 완료… 한국은 괜...

미국령 괌에 배치된 사드 (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의 최종 환경영향평가 보고서가 해당 지역 주민들의 공청회를 개최한 이후 거의 2년 만인 지난 4월 25일에 완료된 것으로 드러났다.

신자유주의와 미국의 앞날 ① 관용과 여유를 잃은 신자유주의의 초강대국

초강대국 미국의 미래를 여실히 예언할 수 있는 사람은 없다. 하지만 유감스럽게도 학자들이 말하는 제국의 미래는 어둡다. 미국에 상당히 우호적인 에이미 추아(중국계 미국인, <제국의 미래> 저자, ...

러시아 ‘RBC 신문’, 문재인 정부의 송영길 특사는 왜 푸틴 대통령을 찾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한반도 안보와 경제·무역 관계의 발전을 논의하기 위해 대한민국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와 만났다. 푸틴 대통령과 송 특사의 회담 주제 중 하나는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와...

중국 ‘스텔스 전투기’, “베끼고, 훔치고, 창조하라!”

중국이 미국을 따라잡지 못하는 분야 중 하나가 ‘항공기’다. 특히 군용 항공기 분야에서는 매우 열세다. 중국 군용기 대부분이 구소련 항공기 역설계·역공정 모델인 데다 엔진 개발도 쉽지 않은 탓...

‘시카고 트리뷴’ 민주주의 확증한 한국 선거, 남북 대화 한국이 주도해야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과의 새로운 대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유연한 입장은 이명박과 박근혜 두 명의 전임 대통령들과는 대조적이다. 미국과 중국, 그리고 기타 국가들도 이 입장을 뒷...

12345678910

20928 한민구와 천안함 조작사건
17319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
16822 미국인들아, 들어라!
14731 박근혜 올림머리 집착 ‘나는 여전...
13381 [천안함 항소심 제5차 공판 ⑥] UD...
10353 신자유주의와 미국의 앞날 ② 미국...
10046 이종인 “천안함 간단한 해법은 생...
9884 ‘대선 전날까지도 ‘문준용 의혹 ...
8877 낙망의 시간에 희망의 여명을 보다...
8428 댓글 신고도 못하고 멘붕에 빠진 ...
                                                 
문재인정부 출범 100일, 교육은 어...
                                                 
미국인들아, 들어라!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트럼프 최측근 배넌 “대북 군사옵...
                                                 
2016년의 관점 - 종교와 머니 게임...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
                                                 
文 ‘정체된 견고함’ 安 ‘불안한...
                                                 
文 케어 현장반응 “의료수가 정상...
                                                 
‘장충기 문자’ 미담 기사로 덮는...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독립유공자 전면 재심사를 권고함
                                                 
위선
                                                 
누가 글로벌 인재인가?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우리는 아직도 가족들을 기다리...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망각의 숲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신상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 통신판매: 2012-서울영등포-0188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