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8.10.19 07:39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커뮤니티홈 > 토론게시판

해월유록 중...제11장 천명(天命) <8>
반공 메카시즘 | 2018-07-06 14:20:23 | 8     

말하자면, 일반 사람들이 먹고 취하는 술과는 근본적으로 다르다는 것을 의미하는 말인 것이다. 일반 사람들이 술이나 먹고 취해서 취중(醉中)에 느끼는 별천지(別天地)는, 진짜로 별천지(別天地)가 아니라고 구분을 하는 것이다.

또한 꿈을 믿지 않는 것 또한 옳은 일이 아니라고 하였다.

여기에서의 꿈에 대한 이야기는, 일반 사람들이 평소(平素) 밤마다 잠을 자다 꾸는 그런 몽롱(朦朧)한 꿈 이야기와는 구분하여 근본적으로 다르다는 것을 강조하는 말이다.

왜 해월(海月) 선생이 이러한 취향(醉鄕)에 대하여, 어디에도 있는 것이 아니라고 하고, 꿈을 믿지 못하는 것 자체가 꿈이라고 한 것인가? 해월(海月) 선생의 글을 읽어보면, 술 이야기 꿈이야기와 신선(神仙)에 대한 이야기가 많이 나오는 것이다.

그러나 해월(海月) 선생의 글 속에 나오는 술 이야기는, 왕적(王績)이나 유령(劉伶)이 말하는 그러한 단순한 의미의 술 이야기가 아니라는 것이다.

즉 다른 의미의 술이라는 것이다. 또한 꿈 이야기도 그러한 것이니, 매일 잠을 잘 때 밤마다 꾸는 꿈 이야기가 아니라는 것이다.

그러나 해월(海月) 선생이 말하는 꿈 이야기는 믿어야만 하는 것이고, 믿지 않는다면은 그것은 그야말로 어리석은 사람이라는 말이다.

또한 해월(海月) 선생의 글 속에서는, 특히 신선(神仙)에 대한 이야기가 많이 나오는데, 그 신선(神仙)에 대한 이야기를 의심하거나 두려워하지는 말라고 하는 것이다. 만일에 의심을 한다면 진실로 신선(神仙)이 무엇인지 모르는 것이며, 또한 세속(世俗)을 떠난 사람은 아니라는 말이다.

다시 말해 해월(海月) 선생의 글 속에 나오는 신선(神仙)을 만나 본 적도 없고, 다만 옛 책이나, 또는 전해 들은 이야길 인용(引用)하는 정도이고, 또한 전해 들은 이야기를 인용(引用)하는 정도이고, 또한 신선(神仙)이 있는지 없는지조차도 잘 모르는 사람들이 쓴 글과, 해월(海月) 선생이 쓴 신선(神仙)에 대한 글은 분명 다르다는 것이다.

신선(神仙)에 대한 글을 남긴 본인들조차도, 신선(神仙)을 만나 본 적도 없고, 다만 옛 책이나, 또는 전해 들은 이야기를 인용(引用)하는 정도이고, 또한 신선(神仙)이 있는지 없는지조차도 잘 모르는 사람들이 쓴 글과, 해월(海月) 선생이 쓴 신선(神仙)에 대한 글은 분명 다르다는 것이다.

해월(海月) 선생이 신선(神仙)에 대하여 한 말은, 단순히 취중에 나오는 무책임한 헛소리가 아니라는 것이다.

해월(海月) 선생은 신선(神仙)이 미래(未來)에 대한 것을 직접 보여 주어서, 그것을 보고 그리고 기록(記錄)한다 하였다. 그러나 현실(現實)은 아니니 무엇이라고 달리 표현(表現)할 수 있겠는가?

그러니 꿈속에서 보고 기록한다고 표현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이러한 배경을 알고, 꿈을 꿈으로 여기지 말아 달라고 한 것이다.

보통 사람들이 잠을 자다 아무런 의미없이 꾸는 꿈과는 구분(區分)되어야 한다는 말로, 믿지 않으면 안되고, 안 믿으면 결국은 어리석은 사람이 된다는 말이다.

해월(海月) 선생은 그 술(酒)을 움 속에 숨겨 두었는데, 그 술(酒)이 동이 틀 무렵, 즉 새벽에 드디어 세시(歲時) 즉 새해 설에는, 그 숨겨 두었던 술이 세상에 나와서 높이 오르게 된다고 한 것이다.

즉 세상(世上)에 알려진다고 하는 것이다. 그런데 왜 하필(何必)이면 새해 설인가? 여기에는 큰 의미가 있는 것이다.

절기(節氣)로 본다면 세시(歲時), 즉 새해 설은 입춘절(立春節)이 되는 것이다. 입춘(立春)이란 새해가 밝는 것을 의미하니, 지난 해를 보내고 새해를 맞는 것이다.



격암유록(格菴遺錄) 농궁가(弄弓歌) Ⓟ61을 보면,

『鷄龍之聲 놀라끼니 日竿三이 되엇구나 魂迷精神 기다듬어

極濟萬民 救活코져 一燭光明 손에들고 塵海業障 突破할제

孝當竭力 忠則盡命 우리僉知 榮貴하다 立春大吉 建陽多慶

陽來陰退 肇乙矢口 天增歲月 人增壽는 東方朔의 延數이요

春滿乾坤 福滿歌는 石崇公의 富貴로다 堂上父母 千年壽는

先後天地 合運時요 膝下子孫 萬世榮은 永無惡臭 末世界라

願得三山 不老草는 有雲眞雨 變化世요 拜獻高堂 白髮親은

紫霞島中 弓乙仙』



격암유록(格菴遺錄) 성운론(聖運論) Ⓟ106을 보면,

『送舊迎新 此時代에 天下萬物 忽變化로 天增歲月 人增壽요

春滿乾坤 福滿歌에 願得三山 不老草와 拜獻高堂 鶴髮親에

堂上父母 千年壽요 膝下子孫 萬歲榮을 立春大吉 傳했으나

建陽多慶 모르리라 惡化爲善 되는일에 天壽大命 立春일세

老少男女 上下階級 有無識을 莫論하고 生命路에 喜消息을

不遠千里 傳하올제 自一傳十 十傳百과 百傳千에 千傳萬을

天下人民 다傳하면 永遠無窮 榮光일세 肇乙矢口 十方勝地

擧手頭足 天呼萬歲』



격암유록(格菴遺錄)을 보면, 입춘(立春)이라며 송구영신(送舊迎新) 즉 옛것을 보내고 새해를 맞이하는 이 시대에, 천하만물(天下萬物)이 홀연(忽然)히 변화(變化)하여, 사람의 수명(壽命)은 길어지고, 춘(春)이 가득한 건곤(乾坤)의 복만가(福滿家)에는 원하면 얻을 수 있는 불로초(不老草)가 있다고 하였다.

높은 집에 계신 흰머리의 부모님에게 삼가 문안(問安)드리는 사람은, 바로 자하도(紫霞島) 즉 인천(仁川)과 부평(富平) 사이에 은거(隱居)하고 있는 즉 궁을(弓乙)이신 신선(神仙)이라고 하였으며, 당상(堂上)에 부모(父母)는 천년수(千年壽)요, 슬하(膝下)의 자손(子孫)은 만세토록 번영하는 입춘대길(立春大吉)이라고 전했지만, 건양다경(建陽多慶)의 참 의미는 모르리라 하였다.

건양(建陽)이라는 말에서, 건(建)이란, 명사로는 북두칠성(北斗七星의 자루쪽에 있는 6개의 별), 동사로는 세운다는 뜻이다.

양(陽)은 하늘 또는 태양(太陽)이니, 하늘의 태양(陽)을 세우면 많은 경사(慶事)가 있을 것이라 하였는데, 이 말을 사람들은 잘 모를 것이라고 하였으며, 또한 입춘대길(立春大吉)이라는 말에서도 또한 다만 단순한 의미의 입춘대길(立春大吉)이라는 말만 알 것이라고 하였다.

이와 같이 우리가 흔히 쓰는 입춘대길(立春大吉)이라는 말도, 일반 사람들이 흔히 알고 있는 것처럼 매년 돌아오는 봄이 되면 따뜻해지니 좋은 일이 많을 것이다 라는 그런 의미가 아니라는 것이다.



즉 악(惡)이 화(化)하여서는 선(善)이 되게 하는 것이 태양(日)으로, 하늘이 대명(大命)을 주어서, 그 춘(春: 酒) 즉 태양인 하나님의 아들을 세운다는 뜻(立春)이라는 것이다.



그 춘(春)이라는 말이 젊은 아이, 꽃 또는 술(酒)이라는 뜻이 있는 것이다. 또한 동사로는 소생시킨다는 뜻이 있는 것이다.

이러한 깊이 숨겨진 의미를 사람들은 모를 것이라고 하면서, 이러한 진정한 의미를 깨닫고 이 기쁜 소식을 온 천하(天下)에 다 전(傳)하여서, 온 천지(天地)의 세상 사람들이 다 알게 되면, 영원무궁(永遠無窮)한 영광이고, 좋을시고 온 세상(世上) 사람들이 손과 발과 머리를 들어서, 만세를 부르는 기쁜 소식이라는 말이다.



최수운(崔水雲) 선생의 탄도유심급(嘆道儒心急)의 제목 뒤에 있는, 제목없는 글이다.

『苦待春消息 春光終不來 非無春光好 不來卽非時

玆到當來節 不待自然來 春風吹去夜 萬木一時知

一日一花開 二日二花開 三百六十日 三百六十日開

一身皆是花 一家都是春』



애타게 춘소식(春消息)을 기다려도,

봄볕(春光)은 끝내 오지 않는구나.

춘광(春光)이란 좋은 조건이 없는 것은 아니지마느

춘(春)이 오지 않으니, 때가 아닌데,

여기에 마땅히 올 때가 되면,

기다리지 않아도 춘(春)은 절로 온다.

춘풍(春風)이 불고 간밤에,

모든 나무(萬木)가 일시(一時)에 춘(春)이 온 때(時)를 아는구나.

하루(一日)에 한 꽃이 피고,

이틀(二日)에 두 꽃이 피고,

삼백 예순 날에

삼백 예순이 피어

한 몸(一身)이 다 꽃(火)이고,

일가(一家)가 모두 봄(春)이로구나.



봄을 기다린다고 오는 것이 아니라 때가 되면 오는데, 여기에서 주의 깊게 볼 것이 일신(一身) 즉 일(一)인 몸(身)인 태을(太乙)이신 한 사람을 꽃(花)이라고 하는 것이다.

즉 하나님의 아들인 한 사람의 몸을, 꽃(花), 또는 춘(春)이라고 하며, 또한 술(酒)이라고 하는 것이다. 그가 춘풍(春風)을 일으키며 올 때에 모두가 봄(春)을 맞이하게 된다고 하는 말이다.



해월(海月) 선생의 글 속에는, 이 술(酒), 즉 불사약(不死藥) 불로초(不老草)가 숨겨져 있다가 이 세상에 드러나게 되는데, 그 때가 세시(歲時)의 동이 틀 무렵인 새벽에, 그 움 속에 숨겨 둔 정도령이 세상에 드러나서 높이 오르게 되니, 바로 그 때를 봄(春)이 시작된다는 입춘(立春)이라고 밝히는 것이다.

즉 그 입춘(立春)이라는 말이 송구영신(送舊迎新), 즉 옛것은 버리고 새로운 것을 맞는다는 말인데, 이 말은 천하만물(天下萬物)이 홀연(忽然)히 변화(變化)하는 신선세계(神仙世界)가 된다는 그런 의미로 설명(說明)하는 말이다.

그러니 남녀노소(男女老少), 상하계급(上下階級), 유식한 사람(有識), 무식한 사람(無識)을 막론(莫論)하고, 이 생명의 길(生命路)인 희소식(喜消息)을 천리(千里)를 마다 않고 전(傳)할 때에, 한 사람이 열 사람을 전하고, 열 사람이 백 사람에게 전하고, 백 사람이 천 사람에게 전하고, 천 사람이 만 사람에게 전해서, 천하인민(天下人民) 모두에게 전(傳)한다면, 영원무궁(永遠無窮)한 영광(榮光)이라고 한 것이다.

조을시구(肇乙矢口) 온 세상에, 십(十)이 있는 승지(勝地: 정도령이 있는 곳)에 손을 들고, 손이 없는 사람은 발을 들고, 손발이 없는 사람은 머리를 들어, 하늘에 만세를 부르게 된다고 한 것이다.



이와 같이 해월(海月) 선생의 시(詩)에서 이야기하는, 숨겨 두었던 술 이야기는, 근본적으로 왕적(王績)이나 유령(劉伶)의 취향(醉鄕) 속에 나오는 이상향(理想鄕)과는 다르다는 것이다.

그러한 취중(醉中)의 이상향(理想鄕)은 어디에도 없다고 하였다. 땅에도 없고 하늘에도 없다.

그러니 해월(海月) 선생이 숨겨 둔 그 술 이야기는, 세상에 드러나면 진찌 이상향(理想鄕)에 대한 이야기인고, 신선(神仙)이 전해 주는 말이라는 것이다.

꿈을 이야기하지만, 사실은 꿈이 아닌 진실(眞實)이라는 말이며, 신선(神仙)이란 말도 진실로 실재(實在)하는 신선(神仙)의 이야기라는 말이다. 그러니 신선(神仙)을 두려워하지도, 의심하지도 말라 한 것이다.

그렇다고 해월(海月) 선생께서 모든 것을 자세히 풀어서 하나하나 설명할 수 있는 입장(立場)도 아니다. 오죽 답답했으면 다만 꿈을 꿈으로 보지 말아 달라고만 당부하였겠는가?

이것은 천기(天機)이기 때문에, 해월(海月) 선생으로서도 함부로 밝힐 수가 없는 것이다. 남이알아채면 안 되는 내용이니 이와 같이 이것저것 비유해서 그나마 전해 주려고 애를 쓰지만, 제대로 이해할 수 있는 사람이 없는 것이다. 오직 다만 때가 이르면 그 때 가서 밝혀지게 되는 것이다.

밝혀지는 그 때를 입춘(立春)이라고 하는 것이다.

앞으로 해월(海月) 선생의 글에서, 꿈 이야기와 신선에 대한 이야기와 술 이야기는, 대체로 정도령에 대한 이야기인 것이니, 유념해 두면 글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동학가사(東學歌詞) 중의 봉명서(奉命書) Ⓟ2를 보면,

『甁中에 有仙酒를 外表보고 웃지말고 心性靈坮 一壺中에

三術主가 있지마는 術主靈氣 仙佛儒들 河洛靈符 못깨치면

先後中天 모를거요 三道大天 못깨치면 天人地人 人人깨서

心性靈坮 坐定하사 말을하고 글을주니』



동학가사(東學歌詞) 중의 봉명서(奉命書) Ⓟ6을 보면,

『乾天上帝 相逢하고 上帝分付 받아내어 太乙弓乙 靈符圖를

一張紙에 그려내니 五萬年之 仙藥이라 사람마다 알까보냐

어질고도 착한벗은 運數타고 參禮해서 다시그려 呑服하니

滿之腹中 弓乙仙酒 半醉半醒 明明키로 仙佛酒를 和合해서

三春酒를 빚어내니 其味其如 香嗅味요 天下萬國 第一酒라

春末夏初 當한後에 天地乾坤 婚姻席에 大事晏酒 特定일세

大事酒를 못깨치면 甲申婚禮 어찌알꼬』



동학가사(東學歌詞) 중의 일지화발만세가(一枝花發萬世歌) Ⓟ19를 보면,

『飮酒歌를 들어보소 術主術主 말하기에 術主뜻을 몰랐더니

術主學을 놓고보니 三水邊에 達己酉라 三水뜻을 破点하니

天水地水 人水三合 三達己酉 지어내니 智仁勇에 化한닭이

金鷄星이 分明해서 飛飛上天 能히하여 三藥水를 얻어다가

五酉星을 지어내니』



『人甁에다 빚어내니 三山仙酒 分明해서 酉水白酒 完然하다

燒酒淸酒 이아닌가 金生水로 생긴술이 東方儒術 濁酒되고

西方佛術 淸酒되고 北方仙術 燒酒되어 三術合化 藥酒되니

兌金丁巳 二十數로 丙午七赤 合하여서 九紫火酒 지어내니

三兌澤酒 分明하다 三千年來 모인藥酒 一壺酒를 지어내니』



『河水龍潭 一淸水로 甲戌酒를 지어놓고 甲子大人 만나거든

이술주어 大醉시켜 三年酒政 至極後에 大成萬事 하여보소』



『三道上昇 甲子되고 三道下降 庚子되니 三酉之術 깨달아서

靑鷄鳴晨 깨쳤으라 日入道를 맡은고로 日出消息 傳해주니

火中에다 取精한술 燒酒라고 말은하나 그燒酒를 먹는법은

三夏炎天 먹는바니 暑症나서 沓沓커든 燒酒歌로 찾아가세

燒酒歌를 알고보면 天父事業 밝혀내야 弓乙靈符 三神甁에

三月春酒 빚어내니 天下萬國 同胞兄弟 暑症感寒 相?할제

고루고루 나눠주어 濟渡生靈 하자하고 Ⓟ20』



위의 가사(歌詞)는 술(酒)을 왜 불사약(不死藥) 불로초(不老草)라고 하는지, 그에 대한 이유를 자세하게 설명하는 글이다.

술 주(酒)자를 술주(術主)라는 의미로 바꾸어 설명하였다. 이두문자(吏頭文字)와 같이 소리는 같은데 뜻이 다른 것이다. 예언서(豫言書)에서 말하는 술에 대하여 설명하는 말이다.

즉 술(酒)을 술(術)이라 하여, 유불선(儒佛仙)을 유술(儒術), 선술(仙術), 불술(佛術)로 나누어서, 천지인(天地人) 유불선(儒佛仙)을 삼술(三術)이라고 일단 알고 술(酒) 이야기를 들어보자.

술주자(術主字)를 배우자며 설명하기를 삼수변(三水邊)에 닭 유(酉)자라고 하였는데, 먼저 삼수(三水)가 무슨 뜻이냐 하면, 천수(天水), 지수(地水), 인수(人水)가 삼합(三合)해서, 삼수변(三水變)에 닭 유(酉)자를 지어 내어 지인용(智仁勇)에 화(化)한 닭이, 바로 금계성(金鷄星)이라고 하였다.

이 닭이 하늘 높이 올라가서, 삼약수(三藥水)를 얻어다가 오유성(五酉星)을 지어 내니, 유불선주(儒佛仙酒)를 합한 것이 약주(藥酒)라고 하고, 삼신병(三神甁)에 삼월춘주(三月春酒)를 빚어서 천하만국(天下萬國) 동포(同胞)들에게 고루고루 나누어 주어 제도(濟渡)하고 영(靈)을 살리는 술인데, 이 신선(神仙)의 신령(神靈)한 술(酒)은 5만년(五萬年) 동안 천하만민(天下萬民)을 다 살리는 술이라고 하였다.

자세한 내용은 본문(本文)에 상세히 설명(說明)되어 있기에 더 이상의 설명(說明)은 생략(省略)하기로 한다.



해월선생문집(海月先生文集) 2권 20장 83편을 보면,

세인수가부지가(世人雖歌不知歌) 가유비가유원가(歌有悲歌有怨歌)

주가주숙매화발(酒家酒熟梅花發) 대취방장가아가(大醉方將歌我歌)

아취아주가아가(我醉我酒歌我歌) 아가사가역비가(我歌似歌亦非歌)



세상 사람들이 비록 노래는 부르지만, 그 노래의 의미는 모르는구나.

노래에는 슬픈 노래와 한(恨) 맺힌 노래가 있네.

술집에서 술이 익으면, 매화(梅花)가 발하는데(發: 드러나는데)

크게 취해서 장차, 아가(我歌: 아기)를 노래하게 되는구나.

나는 나의 술에 취하여, 아가(我歌: 아기)를 노래하는데

아가(我歌)는 노래와 같지만, 역시 노래은 아니로다.



이 시(詩)는 해월(海月) 선생이 1603(癸卯, 선조36)년에 지은 시(詩)인데, 1603년 2월에 관직을 그만두고 고향으로 돌아갔다. 그 이후에 지은 시(詩)가 그것이다.

이 때에 해월(海月) 선생은 예천군수(醴泉郡守)로 있었는데, 그 전년인 1602(선조 35)년 수곡(水谷)의 동쪽에 있는 박곡(朴谷)을 가지게 되었다고 기록하고 있다.

이 해 6월 11일 부인 김(金)씨가 해월(海月) 선생의 임소(任所)에서 사망하여, 9월 3일 수곡(水谷)의 동쪽 언덕에 장사(葬事)를 지냈으나, 후에 해월(海月) 선생이 묻힌 오태산(五台山)으로 이장(移葬)하여 해월(海月) 선생과 함께 합장(合葬)하였다.

해월(海月) 선생의 첫 번째 부인 김(金)씨는, 학봉(鶴峯) 문충공(文忠公) 김성일(金誠一) 선생의 중형(仲兄)인 찰방(察訪), 호(號)는 구봉(龜峯), 휘(諱) 수일(守一)의 여식(女息)이며, 이조판서 진(璡)의 손녀로, 아주 미인(美人)이라고 소문이 자자했었다 전한다.



이 시(詩)를 보면, 세상 사람들이 비록 노래는 부르지만, 그 노래의 의미는 깨닫지 못한다고 하였다. 노래에는 슬픈 노래와 한(恨) 맺힌 노래가 있는데, 술집에서 술이 익을 때 매화꽃이 핀다고 하였다.

크게 취하게 되니 장차(將次) 나의 노래를 즉 아가(我歌)를 노래하게 될 것이다. 내가 내 술노래에 흠뻑 취하여, 나의 노래 즉 아가(아가)에 대한 노래를 부르는데, 나의 노래는 노래 같지만, 노래를 의미하는 말이 아니라고 하였다.

여기에는 큰 의미가 숨겨져 있는 것이다.

첫째 세상 사람들이 비록 노래를 부르면서도, 그 노래의 진짜 의미는 제대로 아는 자가 없는 것이다, 노래는 슬픈 노래도 있고, 한(恨) 맺힌 노래도 있는데, 앞으로 장차(將次) 크게 취하여 아가(我歌)에 대한 노래를 부르게 될 것이라고 하였는데, 좀 이해가 안 가는 말인 것이다.

왜 해월(海月) 선생은 세상 사람들이 비록 노래는 부르지만, 그 노래의 의미를 알지 못한다고 하였는가?

둘째 술집에서 술이 익으니 매화꽃이 핀다는 말을 하였는데, 왜 술이 익을 때 매화꽃이 핀다고 하는가? 술과 매화가 어떤 연관이 있는 것인가, 하는 것이다.

셋째 앞으로 장차(將次) 사람들이 나의 노래, 즉 아가에 대한 노래를 부르게 될 것이라고 하였으며,

넷째 해월(海月) 선생이, 나는 나의 술을 기뻐해서 나의 노래를 부르는데, 나의 노래(我歌)는 역시 노래 같지만, 노래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고 한 것이다.

한 가지 한 가지씩 자세히 설명하겠다.

먼저 해월(海月) 선생이 나의 술(我酒)에 취하여 노래를 하는데, 나의 노래(我歌)는 노래 같지만, 노래가 아니라는 말이 무슨 의미인가를 한번 설명해 보겠는가?“ 라고 하자 한 사람이 말하였다.

“해월(海月) 선생께서 말씀하시는 술 이야기는, 진짜 술 이야기 같지는 않습니다. 또한 나의 노래는 노래 같지만 노래가 아니라고 하였는데, 나의 노래라는 의미가 노래라는 뜻이 아닌 뜻으로 보입니다. 즉 이두(吏頭)식으로 한문(漢文)의 뜻으로는 나의 노래이지만, 음(陰)으로 보면 아가(我歌)이니, 즉 우리 나라 사람들이 어린 아기를 아가라고 부르는 그 아가로 볼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러니 아가(我歌)라 하는 것은 노래의 이야기가 아니라, 어린 아기인 아기 장수를 의미하는 것으로 생각되어 집니다.“ 라고 하자 명산 선생이 받아서 이야기하였다.

“해월(海月) 선생이 술에 취하여 마음 기쁘게 부르는 노래는, 노래가 아니고 아기에 대한 이야기인데, 앞으로 즉 미래(未來)에 그 아기장수에 대한 노래, 즉 해월(海月) 선생의 후손(後孫)으로 태어나는 아기장수에 대한 노래가 불리워질 것이라고 하는 말이다.

해월(海月) 선생이 말한 아가(我歌)라는 말을 다른 말로 바꾸면, 격암(格菴) 선생의 격암유록(格菴遺錄)의 아기(兒只)와 같은 말인 것이다.

이와 같이 해월(海月) 선생은 미래에 대한 예언(預言)의 말을, 누구나 쉽게 알 수 있는 정도령이라는 말은 사용하지 않고, 어느 누구도 알 수 없는 술(主)이란 말로 또는 아가(아)라는 말로 바꾸어서 전하는 것이다. 그러면서 술 이야기는 진짜 술 이야기가 아니라고, 덧붙여 설명(說明)하는 것이다.

우리는 해월(海月) 선생의 시(詩)에서, 특히 아이를 나타내는 말을 많이 볼 수 있다.

예를 들자면, 천리(天理) 즉 아이 동(重)의 파자, 아이 동(東), 어린아이, 소(小), 소(少) 등등. 이 시(詩)에서 말한 아가(아가) 역시도, 바로 우리말로 아이를 말하는 아가인 것이다.



또한 격암(格菴) 선생도 격암유록(格菴遺錄) 승운론(勝運論) Ⓟ101에,

『天縱之聖 鄭道令은 孑孑單身 無配偶라......

鄭氏道令 알려거든 馬枋兒只 問姓하소......

上帝之子 無疑하네』



하늘이 세운 정도령을, 정씨(鄭氏) 도령(도령)이라 하여, 결혼(결혼)하지 않은 혈혈단신(孑孑單身)으로 배우자(배우자)가 없는 사람을 뜻하는 말이라고 풀어서 설명하였고, 또한 그가 마방아지(마방아지) 즉 마굿간 아기라 하여, 정도령이라는 말 자체가 아이를 상징한다고 자세하게 풀어서 설명까지 하였다.

그러나 해월(海月) 선생은 정도령이란 말을 사용할 수 없으니, 대신 아가(아가)란 말을 사용한 것을 알 수 있다.



우리는 격암(格菴) 선생도 마상록(馬上錄)에서,

『利在道下止 小舍耳 川川是眞方』



정도령이 거처하는 곳인 도하지(道下止)를 인천(仁川)에 사는, 아이의 집(小舍)이라 한 데서도 알 수 있다.“ 라고 설명을 하였다.

그 때 한 사람이 질문하였다.

“그러면 술집에서 술이 익으며 매화가 핀다고 하였는데, 그 말이 뜻하는 의미는 무엇인가요?” 라고 하자 옆에 있던 또 한 사람이 이야기하였다.

“이미 선생님이 밝혔다시피 매화(梅花)는 이른 봄에 피는 꽃으로 하나님의 아들을 상징하는 말이며, 꽃이 핀다는 말은 매화인 하나님의 아들이 세상에 드러난다는 의미로 보아야 되겠습니다.” 라고 하자 명산 선생은 다시 설명하였다.

“그 매화(梅花)는 하나님의 아들을 의미하는 은어(隱語)인데, 이 하나님의 아들이 발(發)한다는 말에서, 발(發)이란 말의 의미는, 일어난다, 드러난다, 밝힌다, 일으킨다는 뜻으로 보면 아주 쉽게 이해가 되는 것이다. 즉 매화(梅花)인 아기가 누구인지 세상에 밝혀진다, 드러난다는 말이 되는 것이다.

또한 술이 익었다는 말은 술을 먹을 때가 되었다는 말인데, 사람들에게 술을 나누어 줄 수가 있게 된다는 의미가 있는 것이다. 이 불사약(不死藥) 불로초(不老草)인 술을 나누어 줄 수 있을 때, 세상은 좋은 세상이 된다는 것이다.

그러니 해월(海月) 선생이 크게 기뻐하며 노래를 부른다는 것은, 아기 장수인 정도령에 대한 소식을 기쁘게 전해준다는 뜻인 것이다.“

그러나 한 사람이 질문하였다. “세상 사람들은 비록 노래를 부르지만, 그 노래의 의미를 깨닫지 못한다고 하는 말은 무슨 뜻입니까? 해월(海月) 선생이 말하는 아가에 대한 노래는 잘 모르는 것이 당연하지만, 사람들은 자신들이 잘 아는 노래를 부르는데, 그 의미를 잘 모른다는 말은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라고 하자 명산 선생은 다시 설명을 시작하였다.

“여기에는 또한 큰 의미가 있는 것이다. 예부터 우리 나라 사람들은 즐겨 많은 노래를 불러 왔지만, 깊은 의미는 잘 모르고 불러왔던 것이다. 우리의 대표적(代表的)인 민요(民謠)를 한 번 열거(列擧)해 보기 바라네.” 라고 하자 주위의 사람들은, 아리랑, 도라지타령, 경기민요, 흥부가, 춘향가 ...... 라고들 떠들면서 이야기하자, 명산 선생은 한참 듣고 있더니 다시 조용히 이야기를 시작하였다.

“우리는 아리랑이란 노래를 많이 불러왔지만, 그 아리랑의 의미를 제대로 아는 사람이 없는 것이며 또한 도라지타령이나 판소리의 흥부가, 춘향가 등에 담겨있는 깊은 의미도 모르는 체 다만 그냥 단순한 의미로만 알고 불러온 것이 사실이다.

그 깊은 의미를 제대로 알지 못하고서 다만 노래만 부른다고 해월(海月) 선생은 지적하는 것이다. 앞으로 하나하나 잘 풀어 가 보도록 하자.

그러면 우리 민요(民謠) 중에 우리가 많이 들어온 민요(民謠)인 도라지타령이라는 말이 무엇을 뜻하는지, 한 번 설명을 부탁하네.“ 라고 하자 주위에 있던 사람들은 다들 머뭇거리기만 할 뿐이었다.

들에 나는 도라지 나물을 말하는 것 같지는 않다고 하면서 매우 궁금해하는 것이었다. 그러자 기다리던 명산 선생이 할 수 없다는 듯이 설명을 시작하였다.

“들에 나는 도라지꽃을 의미하는 말은 아닌 것이다. 이 도라지타령은 도하지(道下止)라는 말에서 온 것인데, 먼저 그 도하지(道下止)란 말부터 알아보도록 하자.”

https://blog.naver.com/mjwon35/221277999971

http://blog.daum.net/seelight21/892


본글주소: http://www.poweroftruth.net/community/mainView.php?table=byple_bbs&uid=2765 




닉네임  비밀번호  165821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5121 천안함 ‘좌초’에 대하여 ①
4042 아웅산 테러리스트 강민철을 찾습니다.
3150 천안함 ‘1번 어뢰’ 에 감긴 철사뭉치...
2783 손석희 앵커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하고...
2686 기자들이 비웃었던 문재인 대통령의 계...
2020 친문계, 김진표 대표-전해철 사무총장 ...
1980 천안함 ‘좌초’에 대하여 ②
1950 친위쿠데타 의심됐던 소름 돋는 그때 ...
1792 조선일보는 정권을 창출시킬 수도 있고...
1617 천안함 ‘좌초’에 대하여 ③
                                                 
민바행 (민족문제연구소바로세우기...
                                                 
토사구팽 확실 김성태동지의 必死 ...
                                                 
자녀를 착하기만 한 사람으로 키우...
                                                 
6.12 조미회담과 6.13 선거를 예측...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美 국무부, 3차 남북정상회담에 “...
                                                 
한반도에서 유엔 헌장 정신을 구현...
                                                 
천안함 ‘좌초’에 대하여 ④
                                                 
대한항공의 성장, ‘관피아’의 전...
                                                 
PD수첩에 나타난 명성교회, ‘나사...
                                                 
박근혜 패션은 찬양했던 중앙일보,...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1970년 이전 독립유공자만 조사...
                                                 
전성기
                                                 
[이정랑의 고전소통] 형벌독려(刑...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KAL858기 사건 진상규명 기자회견...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3.1절, 제헌절, 광복...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신상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 통신판매: 2012-서울영등포-0188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