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8.10.19 07:06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커뮤니티홈 > 토론게시판

해월유록 중...제11장 천명(天命) <1>
반공 메카시즘 | 2018-07-06 14:05:02 | 8     

제11장 천명(天命)



“지금까지 예언서(預言書)의 내용(內容)들을 자세히 들여다보니, 곳곳에 계속 천명(天命)이란 단어가 자주 인용(引用)이 되어 있는데, 이 천명(天命)이라는 말이 정확히 무슨 의미입니까?” 라고 한 자그마한 사람이 물었다. 그러자 명산 선생은 한동안 조용히 침묵하다가 이윽고 말문을 열기 시작하였다.



“격암유록(格菴遺錄)의 격암가사(格菴歌詞) Ⓟ78을 보면,

『天人同道 十人將을 世不知而 人不知 不信天命 誰可生고

逆天者亡 이로다 自此以後 人不知면 (天高闢靂 轉地打擊)

混沌天地 火光人間 電火 劫術人 不見也』



천인(天人: 天日月再生人 또는 天大人)은 정도령이 도(道)와 하나인 목(木) 장군(將軍)인 것을, 세상이 알지 못하고 사람들이 알지 못하여 천명(天命)을 믿지 않는 자, 인정하지 않는 자, 어떻게 살기를 바라는가? 하늘을 거역하는 자는 망(亡)하리로다.

그 후에도 사람들이 천명(天命)을 깨닫지 못한다면, 하늘 높이 벼락(霹靂)치고 땅이 갈라지고 무너지는 혼돈(混沌)한 천지간(天地間)에 사람들은 불 속에 휩싸이고, 천둥, 벼락에 역천자(劫術人)들을 볼 수 없게 된다고 하였다.



주역(周易)의 계사전(繫辭傳) 상(上)을 보면,

『一陰一陽之謂道 繼之者善冶 成之者性也』



한 번 음(陰)이 되고 한 번 양(陽)이 되는 것을 도(道)라고 하였으며, 이 도(道)를 계속 이어 나가는 것이 선(善)이요, 도(道)를 완성하는 것이 성(性)이라고 했다.



또한 중용(中庸)에서는,

『天命之謂性 率性之謂道』



천명(天命)을 성(性)이라 하고, 성(性)을 따르는 것을 도(道)라고 한 것이다.

이를 부연하여 설명하기를, 하늘이 사람에게 부여한 것을 성(性)이라 하고, 성(性)을 사람마다 선천적으로 갖추고 있는 즉 본성(本性)을 이른다고 인식(認識)하고 있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도(道)와 성(性)에 대한 이야기는, 학자(學者)들 사이에도 이론(理論)이 분분(紛紛)하다.



중화도교대사전(中華道敎大辭典)에서는,

『指天的命令 意志 行事法則』



천명(天命)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정의(定意)하였다.

천명(天命)이란 하늘의 명령(命令)이요, 하늘의 의지(意志)요, 하늘의 행사법칙(行事法則)이다 라고 하였다.

이 천(天)에 대한 이해와 천명(天命)에 대한 해석들이 일치하지는 않으나, 인격신(人格神)인 하늘의 명령(命令)으로, 일찍이 원시종교(原始宗敎)의 관념(觀念)과 관련하여 천명사상(天命思想)이 주(周)나라 초기부터 형성되어 온 것이라고 하였다.

『人格神의 天的命令』



예언서(豫言書)에서 말하는 천명(天命)이라는 것은, 하늘의 의지(意志)에 의하여, 하늘의 명령(命令)으로, 하늘의 뜻을 관철(貫徹)시키는 것임을 알 수 있는 것이니, 그 하늘의 명령(命令)을 받게 되는 자(者)를 천명(天命)을 받는다 하고, 하늘이 대명(大命)을 내린다고 하는 것이다.

『天受大命』



이럴 때에 하늘의 천명(天命)을 받은 자를 믿지 않고 불신(不信)한즉, 즉 천명(天命)을 거스름이 되고 역천자(逆天者)가 되는 법이니, 이 때의 천명(天命)을 거스리는 자는 망(亡)하고, 그 이후에도 계속 깨닫지 못하면 결국은 살아 있을 수가 없는데, 결국은 불(火)로써 멸망(滅亡)시키겠다고 한 것이다.

그리하여 천지(天地)가 모두 불바다가 된다고 하는 것이다.

그러면 천명(天命)에 대하여 나와 있는 것을 찾아보도록 하자. 구체적으로 누가 누구에게 천명(天命)을 내리는지 자세히 보자.



격암유록(格菴遺錄) 새(塞) 41장 Ⓟ46을 보면,

『利(刃)見機 打破滅魔 人生秋收 糟米(判)端 風驅飛

槽飄風之人 (我獨籍浪) 弓乙十勝 轉白之死 黃腹再生

三八之北 出於聖人 天授大命 似人不人 柿似眞人

馬頭牛角 兩火冠木 海島眞人 渡南來之眞主

出南海島中 紫霞仙境 世人不覺矣』



이 뜻은 이가 날카로운 타작기계로, 마귀(魔鬼)를 타파(打破)하고 인생(人生)을 추수(秋收)하여 쌀게 지게미를 나누어서 바람에 날려 보내는 사람이 있는데, 이 사람이 「아독적랑(我獨籍浪)」 즉 나만 홀로 파도치는 물 위에 떠 있다는 궁을(弓乙) 십승(十勝)이다.

또한 양백(兩白)을 등지는 사람은 죽고, 황(黃)을 먹는 사람은 거듭 살아난다는 것이다.

3.8 이북에서 성인(聖人)이 태어났지만, 하늘이 대명(大命)을 전(傳)하여 주는(넘겨 주는)데, 그 넘겨받는 사람은 사람 같으나 사람이 아닌 감나무이며, (3.8 이북에서 태어난 성인의) 그 위(位)를 계승(繼承)하는 진인(眞人)인 것이다.

이 사(似)자의 뜻은, 계승(繼承)한다, 잇다, 대(代)를 잇다, 동일(同一)하다, 같다 라는 뜻인 것이다.

이 사람이 마두우각(馬頭牛角: 말의 머리에 소뿔이란, 즉 머리 위에 빛이 나는 사람)으로, 하나님의 영광(榮光)을 드러낼 자(者)인데, 해도진인(海島眞人)으로 남쪽으로 옮겨가서, 남쪽에다 자하선경(紫霞仙境)을 건설할 자(者)인데, 세인(世人)들은 깨달을 수가 없다고 하였다.



이 내용(內容)을 보면 세상에 많이 알려진 천부(天父) 하나님에 대한 이야기가 아닌 것을 알 수가 있는 것이다. 3.8 이북에서 태어난 성인(聖人)즉 천부(天父) 하나님께서 주시는, 대명(大命)을 전해받는 (넘겨받는), 즉 임명(任命)을 받는 사람이 감나무인데, 그가 대를 잇는 계승(繼承)하는 진인(眞人)이라고 한 것이다.

그가 말(馬) 머리에 소(牛)의 뿔을 하고, 양화관목(兩火冠木: 榮자를 의미함), 즉 이것은 하나님의 영광(榮光)을 드러낸다는 것이다.

이 사람을 해도진인(海島眞人)이라고 하며, 남쪽으로 건너가서 남쪽에서 자하선경(紫霞仙境)을 이룩하는 사람이라고 하는데, 세상(世上) 사람들이 깨달아서 알 수 있는 사람이 아니라는 것이다.

즉 알려지지 않은 사람이라는 것이다.

우리는 여기에서 하나님과 하나님의 아들의 관계를 분명(分明)히 구분(區分)하여 알지 못한다면, 제대로 해석하기 어려운 구절인 것이다.

우리는 여기서 천부(天父) 하나님의 대명(大命)을 받는 자(者)가 감나무라고 하는 것을 알 수가 있으며, 그가 바로 진주(眞主)이며, 남쪽으로 옮겨가서는 마지막에 자하선경(紫霞仙境)을 이루는 사람이란 것을 알 수 있다.

바로 3.8 이북에서 태어나신 성인(聖人)인 천부(天父) 하나님께서, 스스로 천명(天命)을 아들에게 내려준 것을 알 수 있는 것이며, 하나님의 아들이 바로 물결치는 바다 위에 떠 있는 궁을십승(弓乙十勝)이라 하였으니, 바로 해월(海月) 선생이 이미 말한 감(堪)이며, 술잔, 또는 북두칠성(北斗七星)인 것을 알 수 있는 것이다.



격암유록(格菴遺錄) 농궁가(弄弓歌) Ⓟ63에,

『末世二枾 或一人 萬世春光 一樹花』



격암유록(格菴遺錄) 가사총론(歌辭總論) Ⓟ83에,

『末世二枾 或一人』 라고 하였다.



또한 성경 요한계시록 11장 3~5절을 보면,

『내가 나의 두 증인(證人)에게 권세(權勢)를 주리니 저희가 굵은 베옷을 입고 일천이백육십일(一千二百六十日)을 예언(預言)하리라 이는 이 땅의 주(主) 앞에 섰는 두 감람(橄欖)나무와 두 촛대니 만일 누구든지 저희를 해(害)하고자 한즉 저희 입에서 불이 나서 그 원수(怨讐)를 소멸(燒滅)할지니 누구든지 해(害)하려 하면 반드시 이와 같이 죽임을 당(當)하리라』



이렇게 말세(末世)에는 두 감(람)나무가 있지만, 어떤 한 사람이 있어 만세토록 봄볕에 한 나무만이 꽃을 피운다고 하였다.

여기에서 말세(末世)에는 두 감(람)나무가 있다고 하여 이상하게 생각하겠지만, 알려지지 아니한 어떤 하나(一: 太乙)인 사람이 있는데, 그가 만세춘광(萬世春光)에 꽃을 피우는 한 나무라고 한 것이다.

두 감(람)나무가 있는데, 하늘이 천명(天命)을 전(傳)해 주어, 넘겨받는 사람을, 사람같으나 사람이 아닌 감나무라 했다.

누가 누구에게 대명(大命)을 내리는가? 누가 명령(命令)을 하고 누가 천명(天命)을 받는가? 우리가 알기로는 하늘이 인간(人間)에게 천명(天命)을 내린다고 알고 있는 것이다.

결국은 하늘의 인격신(人格神)인 천부(天父) 하나님이, 그의 아들에게 천명(天命)을 내리는 것이다.

그런데 하나님이 스스로가 재세(在世)시에 감람나무라고 하였으니, 감람나무 즉 감나무가 다른 감나무에게 천명(天命)을 내리는 것으로 보아야 하겠다.

왜냐하면 대명(大命)을 넘겨받은 자를 감나무라 하였기 때문이다.

즉 천부(天父)이신 감(람)나무 아버지와 대명(大命)을 받는 천자(天子)인 아들 감(람)나무 사이인 것을 알 수 있는 것이다.

즉 두 감(람)나무란, 하나님과 하나님의 아들을 두고 칭하는 말이 되는 것이다.

삼위일체(三位一體), 즉 성부(聖父), 성자(聖子)는 일체(一體)라 하였다. 진신(眞神)이신 성부(聖父) 성자(聖子) 두 사람이 나오지만, 한 사람을 두고 동반도(東半島)인 우리 나라에 강림(降臨)하는 진인(眞人)이라고 하였는데, 세상(世上)이 모르는 사람이라 한 것이다.

바로 그가 하나님의 아들이며, 그 아들이 아버지의 명령(命令)을 받아, 세상(世上)을 청림세계(靑林世界) 즉 아들인 청림도사(靑林道師)의 세상(世上)으로 만든다는 것을 이미 알고 있는 바이다.

두 감(람)나무가 서로 각각 꽃을 피우는 것이 아니라, 만세토록 한 나무만이 꽃을 피운다고 한 것이다.

이 혹(或)이라는 글자의 뜻은, 어떤 이, 어떤 사람, 이상하게 생각하게 하다, 괴이쩍게 여기다, 당혹(當惑)해 하고 혼란(混亂)스러워 한다는 뜻인 것이다.

감람나무 하나님이 재세(在世)시에 혹자(或者) 즉 어떤 사람이 물었다.

왜 두 감(람)나무냐고 물으니 사람들로 하여금 잘 알 수 없도록 헤매게 하기 위하여 그렇게 기록해 둔 것이라고 한 것이다.

바로 사람들이 잘 알 수 없도록 숨겨 둔 것이 하나님의 하늘의 아들이었던 것이다.

그것이 밝혀지는 날에는 사람들의 간섭(干涉)과 방해(妨害)를 받아서 일을 이룰 수 없기 때문에, 인봉(印封)하여 때가 이를 때까지 비밀(秘密)에 붙여 둔 것이다.

이야기를 듣던 사람들은 두 감람나무에 대한 숨겨진 뜻을 알고는, 이렇게까지 하나님의 깊은 고뇌(苦惱)가 있을 줄 몰랐다며 웅성거렸다.



“먼저 감람나무에 대하여 우리 나라 예언서(豫言書)의 원문부터 찾아보기로 하자.



격암유록(格菴遺錄) 도부신인(桃符神人) Ⓟ102에,

『儒佛仙運 三合一의 天降神馬 彌勒일세 馬姓鄭氏 天馬오니

彌勒世尊 稱號로다 天縱大聖 鷄龍으로 蓮花世界 鄭氏王을

平和象徵 橄枾字로 枾謀者生 傳했다네』



유불선(儒佛仙) 즉 전 세계의 종교를 합일(合一)하시기 위해 하늘에서 내려오시는 신마(神馬)인 미륵(彌勒)은, 말(馬)을 뜻하는 성(姓)인 정씨(鄭氏)로서 천마(天馬)이며, 또한 미륵세존(彌勒世尊)의 칭호(稱號)이다.

이 미륵세존(彌勒世尊)은 하늘이 세운 성인(聖人) 계룡(鷄龍)으로 연화세계(蓮花世界) 정씨(鄭氏) 왕(王), 즉 정도령을 평화(平和)의 상징인 감람나무(堪) 또는 감나무(枾)로 표현하였으니, 이 감나무인 미륵불(彌勒佛)을 도모하는 자는 산다고 한 것이다.



격암유록(格菴遺錄) 계룡론(鷄龍論) Ⓟ29에,

『鄭趙之變一人鄭矣 無父之子 鄭道令 天地合運 出枾木

弓乙兩白 十勝出 十八聖人 鄭眞人』



또한 우리 나라 예언서(豫言書)에 정(鄭)씨 천년(千年), 조(趙)씨 천년(千年)이란 말이 나오는데, 이 정(鄭)씨와 조(趙)씨는 신인(神人)을 뜻하는 말로 일인정도령(一人鄭道令)이라고 밝힌 것이다.

정도령이란 하나님의 아들로서, 천지(天地)가 하나가 되는 운(合運)에 나오시는 감나무(枾)인 궁을양백(弓乙兩白)이며, 십승(十勝)이며 목성인(木姓人)인, 진인(眞人) 정도령(鄭道令)이라고 정리하여 밝혔다.



격암유록(格菴遺錄) 은비가(隱秘歌) Ⓟ59에,

『枾謀者生 衆謀者死矣 世末聖君 木人何木 上句謀見字』



말세성군(末世聖君)이 목인(木人)이라 하는데 무슨 목(木)이냐 하며, 윗구절의 모(謀)자를 보라고 하였다. 윗구절에 시모자생(枾謀者生)이라 하였으니, 감나무 시(枾)자인 것이다.

즉 감나무를 따르는 자는 산다고 한 것이다.



격암유록(格菴遺錄) 말운론(末運論) Ⓟ32에,

『시인시하인 동서말세 예언서 신인예언 세부각』



감(람)나무란 사람을 뜻하는데 어떤 사람이냐 하면, 동서양(東西洋)의 예언서(豫言書: 성경과 정감록)의 예언(預言)은 신인(神人)의 예언(預言)인데, 이 신인(神人)의 예언(預言)을 세상 사람들이 영 깨닫지 못한다고 했다.



격암유록(格菴遺錄) 초장(初章) Ⓟ24에,

『欲識蒼生 安心處 三豊兩白 有人處』



격암유록(格菴遺錄) 세론시(世論詩) Ⓟ27에,

『三豊兩白 有人處 人字勝人 勝人神人』



사람들이 말세(末世)에 안심처(安心處)를 알고자 하면 양백삼풍(兩白三豊)이 계신 곳이라 했다.

그러면 양백삼풍(兩白三豊)이란 어떤 사람인가? 바로 이긴 자(勝人)이며, 이긴 자(勝人)은 바로 신인(神人)을 말한다고 풀어 설명되어 있다.



말을 종합하면 동서양(東西洋)의 예언서(豫言書)에 나오는 감(람)나무란 신인(神人)을 말하는데, 이 신인(神人)을 이긴 자, 승리자, 이기는 자(신약, 요한계시록), 우리말로는 십승인(十勝人), 다시 말하면 정도령을 뜻하는데, 다른 말로는 양백삼풍(兩白三豊)이라고도 하며, 이분이 계신 곳을 안심처(安心處)라 한 것이다.

이스라엘(구약의 창세기, 이사야서)이란 말은 히브리어로, 이긴 자, 승리자라는 말인 것이다.



격암유록(格菴遺錄) 새(塞) 35장 Ⓟ45에,

『西氣東來 救世眞人 天生化枾 末世聖君』



격암유록(格菴遺錄) 궁을론(弓乙論) Ⓟ51에,

『彌勒出世 萬法敎主 儒佛仙合 一氣再生

紫霞南鮮 葡隱後裔 枾木出聖 東西敎主』



서방기운(西氣)이 동(東)으로 오는 때에, 구세주(救世主)인 진인(眞人)은 하늘이 보내어 온 감(람)나무인데, 말세(末世)의 성인(聖人)이시며, 왕(王)이라고 한 것이다.

또한 만법교주(萬法敎主)이신 미륵불(彌勒佛)이 유불선(儒佛仙)을 하나로 하시기 위해 다시 오시는데, 그 말세(末世) 성군(聖君)이 바로 유불선(儒佛仙)을 하나로 하기 위하여, 일기(일기)로 재생(再生)하신 분인데, 동서교주(東西敎主)가 되시는 감나무라고 했다.

곧 미륵불(彌勒佛)인 감(람)나무인 말세성군(末世聖君)이라는 말이다.

그러니 누구를 따라야 하겠는가?



격암유록(格菴遺錄) 새(塞) 35장 Ⓟ46에,

『人皆心覺 不老永生 從之弓乙 永無失敗 我國東邦 萬邦之

避亂之方 民見從枾 天受大福 不失時機 後悔莫及矣』



사람이 바라는 것이 불로영생(不老永生)인데, 이 때 궁을(弓乙)을 따르면 영원히 실패(失敗)가 없으니, 인간(人間)이라면 모두 마음 깊이 깨달으라고 했다.

동방(東方)의 우리 나라가 세계만방(世界萬邦)의 피란방(避亂方)인데 사람들이 감나무를 믿고 따르면 하늘이 주는 큰 복(福)을 받게 되니, 그 기회를 잃지 말라고 했다. 그렇지 않으면 반드시 후회막급(後悔莫及)하게 된다고 경고하였다.



이와 같이 전세계(全世界)의 종교통일(宗敎統一)을 이루는데, 이것이 쉽게 되어지겠는가? 사상(이데올로기) 통일보다 더 어려운 것이 종교통일인 것이다.



격암유록(格菴遺錄) 승운론(勝運論) Ⓟ100에,

『三聖一人 神明化의 四夷屈服 萬邦和요 撫萬邦의 帝業昌을

生而學而 不知故로 困而知之 仙運일세 儒佛道通 難得커든

儒佛仙合 三運通을 有無知者 莫論하고 不勞自得 될가보냐』



삼성일인(三聖一人)의 신명화(神明化), 즉 인간(人間)으로 오신 성자(聖子)가, 사방의 오랑캐(四夷)를 굴복(屈服)시켜서 전세계를 통일하고(萬邦化), 전세계를 통치하는 나라를 세우는데(撫萬邦의 帝業昌), 사람이란 태어나서 공부하지 않으면 알 수가 없는 것인데, 그 중에서도 가장 알기 어려운 것이 선운(仙運)이다.

왜냐하면 유교(儒敎), 불교(佛敎)도 도통(道通)하기 어려운데(불교는 죽어서 신(神)만이 사는 구원), 하물며 죽지 않고 신선(神仙)이 되는 선운(仙運)이야 말하면 무엇하겠는가?

유불선(儒佛仙)을 합일(合一)한다는 것이 유식자(有識者), 무식자(無識者)를 막론(莫論)하고, 힘 안 들이고는 절대 되는 것이 아니라고 한 것이다.

다시 말하자면 가장 어려운 일이라는 말이다.



같은 의미의 말씀을 증산(甑山) 상제께서도 하신 것이다.

전경(典經) Ⓟ246에,

『내가 보는 일이 한 나라의 일이지만 그치면 쉬울 것이로되, 천하(天下)의 일이므로 시일(時日)이 많이 경과(經過)하노라』



전경(典經) Ⓟ312에,

『상제(上帝)께서 광구천하(匡救天下)하심에 있어서 판안에 있는 법(法)으로써가 아니라 판밖에서 새로운 법으로써 삼계공사(三界공사: 天地人, 儒佛仙를 하여야 완전하느니라 하셨도다』



전경(典經) Ⓟ258에,

『상제(上帝)께서 어떤 사람이 계룡산(鷄龍山) 건국(建國)의 비결(秘訣)을 물으니 ‘동서양(동서양이 통일(統一)하게 될 터인데 계룡산(鷄龍山)에 건국(建國)하여 무슨 일을 하리오’ 그 자가 다시 언어(言語)가 같지 아니한 어찌하오리까 하고 묻기에 ‘언어(言語)도 장차 통일(統一)되리라’ 고 다시 대답하셨도다』



다음은 성경에서 감람나무에 대한 구절을 찾아 보도록 하자.

스라갸 4장 11~14절에,

『내가 그에게 물어 가로되, 등대(燈臺) 좌우(左右)의 두 감람(橄欖)나무는 무슨 뜻이니이까 하고 다시 그에게 물어 가로되, 금(金) 기름을 흘려내는 두 금관(金管) 옆에 있는 이 감람(橄欖)나무 두 가지는 무슨 뜻이니이까. 그가 내가 대답(對答)하여 가로되, 네가 이것이 무엇인지 알지 못하느냐 대답(對答)하되, 내 주(主)여 알지 못하나이다. 가로되 이는 기름 발리운 자 둘이니 온 세상(世上)의 주(主) 앞에 모셔 섰는 자니라 하더라.』



요한계시록 11장 3~5절에,

『내가 나의 두 증인(證人)에게 권세(權勢)를 주리니, 저희가 굵은 베옷을 입고 일천이백육십일(一千二百六十日)을 예언(預言)하리라. 이는 이 땅의 주(主) 앞에 섰는 두 감람(橄欖)나무와 두 촛대니, 만일 누구든지 저희를 해(害)하고자 한즉, 저희 입에서 불이 나서 원수(怨讐)를 소멸(燒滅)할지니, 누구든지 해(害)하려 하면 반드시 이와 같이 죽임을 당(當)하리라.』



이사야 45장 13절에,

『내가 의(義)로 그를 일으킨지라 그의 모든 길을 곧게 하리니, 그가 나의 성읍(城邑)을 건축(建築)할 것이며, 나의 사로잡힌 자들을 값이나 갚음 없이 놓으리라. 만군(萬軍)의 여호와의 말이니라 하셨느니라』



이사야 61장 3절에,

『...... 희락(喜樂)의 기름으로 그 슬픔을 대신(代身)하며 찬송(讚頌)의 옷으로 그 근심을 대신(代身)하시고, 그들의 의(義)의 나무 곧 여호와의 심으신 바 그 영광(榮光)을 나타낼 자라 일컬음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이사야 55장 3~5절에,

『...... 내가 너희에게 영원(永遠)한 언약(言約)을 세우리니 곧 다윗에세 허락(許諾)한 확실(確實)한 은혜(恩惠)니라. 내가 그를 만민(萬民)에게 증거(證據)로 세웠고 만민(萬民)의 인도자(引導者)와 명령자(命令者)를 삼았었나니 네가 알지 못하는 나라를 부를 것이며, 너를 알지 못하는 나라가 네게 달려올 것은 나 여호와 네 하나님 곧 이스라엘의 거룩한 자를 인함이니라. 내가 너를 영화(榮華)롭게 하였느니라』



요한계시록 3장 14절에,

『...... 아멘이시오, 충성(忠誠)되고 참된 증인(證人)이요, 하나님의 창조(創造)의 근본(根本)이신 이가 가라사대』



아멘이 증인(證人)이며, 하나님의 창조의 근본(根本)이신 이가 두 감람나무라 했다. 즉 아멘이 하나님이 심으신 의(義)의 나무 영광(榮光)을 나타낼 사람으로 태극(太極)이신 감람나무라는 것이다.

또한 성경에서 감람나무란 기름 발리운 자 둘(二人)이라 하였는데, 기름 발리운 자란 히브리어로 메시아 곧 구세주(救世主)라는 말인 것이다.



격암유록(格菴遺錄) 은비가(隱秘歌) Ⓟ54에,

『西方庚辛 四九金 聖神降臨 金鳩鳥』



또한 그 기름이 금(金) 기름이라 하였는데, 그 금(金) 기름이 바로 성신(聖神)인 것이다.



그 감람나무란 온 세상의 주(主) 앞에 모셔 섰는 자라고 했는데, 이 말은 전세계 하나님을 믿는 사람을 합일(合一)하며 통합(統合)하는 사람이란 말이다.

즉 유불선(儒佛仙)을 합일(合一)하시는 종교(宗敎)의 교주(敎主), 다시 말하면 동서교주(東西敎主)가 된다는 말이다.

이 말을 좀더 풀어서 살펴보도록 하자.



격암유록(格菴遺錄) 계룡론(鷄龍論) Ⓟ94에,

『日明仙運 巽震으로 巽鷄震龍 雙木運에 理氣和合 하고보니

靑林道師 鷄龍鄭氏 利涉大川 木道乃行 天運仙道 長男女라』



주역(周易) 팔괘(八卦)에서 손괘(巽卦)는 오행(五行)상 목(木)이며, 장녀(長女)이며, 짐승으로는 닭(鷄)을 뜻한다.

또한 진괘(震卦)는 오행(五行)상 목(木)이며, 장남(長男) 며, 짐승으로는 용(龍)을 뜻한다.

즉 앞으로 오는 천운선도(天運仙道)가 장남장녀(長男長女)) 손진양괘(巽震兩卦) 계룡(鷄龍)이라고 한 것이다.

이처럼 계룡(鷄龍)이란 말은 어떤 지명(地名)을 말한 것이 아니다.

이러한 사실을 모르고 공주 계룡산(鷄龍山) 또는 북계룡(北鷄龍)이라 하여 만주(滿洲)라고 하는 말들에 미혹되는 사람은 어리석은 것이다.

이 손진양괘(巽震兩卦)가 오행상 목(木)이기 때문에 쌍목운(雙木運)이 되고, 이(理)와 기(氣)가 화합(化合)한 즉 음양(陰陽)이 합일(合一)한 청림도사(靑林道師) 계룡정씨(鷄龍鄭氏)로 이분이 큰 내(大川)를 안전하게 건너가게 하는데 이로운 나무의 도(道)가 행하여지니, 천도선운(天道仙運) 장남녀(長男女)라고 한 것이다.

이(理)는 하늘(天)이고, 기(氣)는 땅(地)이며, 이(理)는 양(陽), 기(氣)는 음(陰)이다.

즉 천지음양(天地陰陽)이신 태극(太極)이 청림도사(靑林道師) 계룡정씨(鷄龍鄭氏)인데, 선운(仙運)인 장남장녀(長男長女)) 계룡쌍목운(鷄龍雙木運)을 타고 오시기 때문에 청림도사(靑林道師) 계룡정씨(鷄龍鄭氏)라고 한 것이다.

이 말을 조금 쉽게 설명하자면, 장녀인 손괘(巽卦) 닭(鷄)과 장남인 진괘(震卦) 용(龍)이 서로 결혼하여 낳은 자식이, 일(一) 즉 태을(太乙)인 청림도사(靑林道師) 정도령이란 말이다.



삼역대경(三易大經) 초장(初章) Ⓟ247에,

『巽卦震龍이 相婚하야 誕生 靑林正一道士也니라』



하락요람(河洛要覽) 정감록(鄭鑑錄) Ⓟ18에,

『巽卦震龍相配婚 鷄龍都邑非山名 誕生靑林正道士』



이와 같이 계룡(鷄龍)이란 말은 산 이름도 아니고, 닭(鷄)과 용(龍)이 서로 배혼(配婚: 결혼)하여 청림도사(靑林道師)가 태어난다는 말이다.

굳이 계룡지(鷄龍地)

계룡산(鷄龍山)을 풀어 설명한다면 계룡(鷄龍)이 계신 곳, 즉 청림도사(靑林道師)인 정도령이 계신 곳을 이르는 말이다.



격암유록(格菴遺錄) 승운론(勝運論) Ⓟ101에,

『天縱之聖 鄭道令은 孑孑單身 無配偶라 何姓不知 天生子로

無父之子 傳했으니 鄭氏道令 알랴거든 馬枋兒只 問姓하소』



그러나 정도령은 두 사람이 될 수 없고, 혈혈단신(孑孑單身) 한 분을 뜻한다고 했다.

이와 같이 배우자가 없는 혈혈단신(孑孑單身) 한 분으로, 하늘이 낸 자식인 천부지자(天父之子, 無父之子: 無자는 萬物의 根源이 되는 道란 의미로 하늘을 뜻함)라 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궁을(弓乙) 정도령을 갑을(甲乙), 또는 하락천지(河洛天地) 라고 한다.

즉 갑을(甲乙)이 바로 양목(陽木)이요, 천간(天干)에서 맨 처음이 갑(甲)은 양(陽)이요, 다음이을(乙)인 음(陰)이다.

이 갑(甲)은 양(陽)으로 천(天)이 되며, 을(乙)은 음(陰)이며 지(地)인데, 천지(天地)가 결혼하여 낳은 것이, 세 번째 병(丙)인 화(火)가 되는 것이다.

이 병화(丙火) 즉 태양(태양)을 인간(人間)으로 본다.지지(地支)도 마찬가지다.

자(者)가 하늘(天)인 양(陽)이고, 축(丑)이 땅(地)인 음(陰)이다.

하늘(天)이 자(者)에서 열리고, 땅(地)이 축(丑)에서 열려서, 천지개벽(天地開闢)한 결과 천(天)과 지(地)가 합혼(合婚)하여 낳은 자식이 바로 인(寅)에서 인간(人間)이 난 것이다.

그래서 천간(天干)인 병(丙)에서 지지(地支)인 인(寅)을 보면 장생(長生)이 되어서, 인(寅)에서 인간(人間)이 태어난다.

즉 병인(丙寅)이 인간(人間)이 되는 것이다. 다시 말하면 천간(天干)에는 태양을 뜻하는 병화(丙火)이고,지지(地支)에는 나무(木)을 뜻하는 인목(寅木)인 것이다. 인(寅)은 목(木)으로 천간(天干)에 태양을 쓰고 있는 모습인 것이다.

이 내용(內容)을 자세히 보면, 하나님이 천지(天地)를 창조(創造)한 목적(目的)이 무엇인지를 알 수가 있는 것이다.

즉 인(寅)인 사람의 몸에서 병(丙)인 태양의 빛이 나는 사람이 나오기를 고대(苦待)하고 천지(天地)를 창조(創造)한 것임을 알 수가 있는 것이다.

또한 인(寅)은 바로 간방(艮方)으로 우리나라에 해당하기 때문에 인류문명(人類文明)의 시발지(始發地)라는 것을 역학적(易學的)으로 알 수 있는 것이다.

마상록(馬上錄)에 「弓爲人始祖矣 Ⓟ143」 라고 하여, 최초의 인간(人間)이 정도령이라 한 것이다. 그리하여 정도령이 다시 오게 된 것이며, 새로운 시작도 하게 된다.



삼역대경(三易大經) 천지운기장(天地運氣章) Ⓟ284에,

『成其弓乙 之形하니 弓乙은 甲乙也오

甲乙은 河洛也오 河洛은 天地也니라』



다시 정리해 보면 일(一)의 양(陽)은, 이(理)의 음(陰)에 태(胎)하여, 삼(三)의 양(陽: 人間)이 된다.

일수개천(一水開天)하고 이화지벽(二火之闢)하여 천지개벽(天地開闢)에 공적(功績)을 세워야 한다.

천(天)은 아버지요, 지(地)는 어머니이다. 천지부모(天地父母)가 있어 자식(子息)이 생긴다.

일양이음(一陽二陰) 수화(水火)의 이기(二氣)가 상호교감(相互交感)하여 우리 인간(人間)은 모체(母體)에서 태숙(胎宿)하고 있다가 임신(姙娠) 십개월(十個月)만에 출생하는데, 이는 동(東). 서(西). 남(南). 북(北) 사방(四方)의 수(數)인 것이다.



이 천지부모(天地父母)가 합혼(合婚)하여 낳은 자식이 인간(人間)이니, 이 천지부모(天地父母)와 인간(人間)은 다 같은 하나이다.

굳이 나눈다면, 셋이지만 인간(人間)은 하나이다.

천(天)의 아버지로부터 정신세계를 받고, 땅(地)의 어머니로부터 육체를 받은 인간(人間)이기에 정신(精神)과 육체(肉體)을 분리하여 인간(人間)을 논(論)할 수가 없다.

정신(精神)도 나요, 육체(肉體) 또한 나인 것이다.



삼역대경(三易大經) 초장(初章) Ⓟ246에,

『天地人神이 同道合德則 是爲太極之聖也』



그래서 천극(天極: 無極)과 지극(地極: 太極)과 인극(人極: 皇極)이, 한 가지의 도(道)로 합덕한 분이 삼합태극(三合太極), 삼위일체(三位一體)이신 청림도사(靑林道師)라고 한다.

그리하여 천지음양(天地陰陽)의 도(道)를 구명(究明)하는 길은, 인사지도(人事之道)를 구명(究明)하는 길밖에 없다.

천지음양(天地陰陽)이 조화(造化)되면, 도성덕립(道成德立)할 것이요, 천지(天地)가 정위(定位)하여 억조창생이 즐거움을 얻게 되면, 도덕문명 사회가 이룩되는 것이다.

천도지덕(天道地德) 천지(天地)가 바로 위치하여 억조창생이 즐거움을 얻게 되면, 도덕문명 사회가 이룩될 것이며, 천지(天地) 음양(陰陽)이 합덕(合德)하고, 상하(上下)가 융화되면 군신(君臣)이 함께 즐거워하여 국태민안(國泰民安)할 것이다.

천지인(天地人)이 삼합(三合)되고, 좌우(左右)가 화합(和合)하면 동서양(東西洋)이 평정되고, 태평할 것이다. 이와 같은 원리를 분명히 깨달아서 이제는 더 이상의 혼돈(混沌)이 없기를 바랄 뿐이다.

“네, 두 감람나무란 하나님과 하나님의 아들인 것을 알게 되었으며, 또한 그 어려운 역학(易學)이 이렇게 쉽게 이해가 되는군요. 역학(易學) 속에 이런 의미(意味)가 담겨 있다니 ...... 그렇다면 두 촛대란 무엇입니까?” 라고 한 사람이 질문하였다.



“격암유록(格菴遺錄) 새(塞) 41장 Ⓟ46에,

『似人不人 枾以眞人 馬頭牛角 兩火冠木』



사람 같으나 사람이 아닌 감람나무가 대를 잇는 진인(眞人)인데, 마두우각(馬頭牛角) 즉 진인(眞人)의 머리 위에 두 개의 화(火)관이 있다는 것이다.

양화관목(兩火冠木)이란 영(榮)자의 파자(破字)이다.

즉 양화(兩火)니까 불(火)자 두 개를 쓴 다음, 갓 관(冠)자니 민갓머리 변(冖)을 쓰고, 나무 목(木)자를 쓰면 영화 영(榮)자가 된다.

이 영(榮)자를 보면 목(木)자 위에 관을 썼는데, 무슨 관이냐 하면, 불 화(火)자 2개인 것이다. 여기서 목(木)자는 진인(眞人)이신 감(람)나무를 말하고, 화(火)자 2개는 두 촛대 또흔 나무가 꽃을 피운다는 것이다.

이 목(木)자와 두 촛대 화(火), 그리고 관(冠)이 합하여 곧 삼위일체(三位一體)가 되어 감나무의 영광을 의미한다.

그런데 왜 이를 마두우각(馬頭牛角)이라고도 하는가?

주역(周易)에서 하늘(天, 陽)은 말(馬)이요, 땅(地, 陰)은 소(牛)를 의미하고, 하늘(天)과 땅(地)이 합일(合一)한 것이 인간(人間)인 것이다.

하늘을 뜻하는 말(馬, 정도령)의 머리 위에, 땅을 의미하는 소(牛, 소의 뿔 2개)라 한 뜻은, 땅은 육체를 의미하여 이 육체가 화(火)자 2개(뿔 2개)로 화하니, 육체가 빛(光)이 난다는 말이다.

영(榮)자를 자세히 보면 감나무인 목(木)자가 2개의 불(火)자, 즉 천지부모(天地父母)를 머리 위에 홀로 모시고 서 있는 모습인 것이다.

이러한 내용은 성경에서도 찾아볼 수가 있는 것이다.



성경의 이사야 28장 5절을 보면,

『그 날에 만군(萬軍)의 여호와께서 그 남은 백성(百姓)에게 영화(榮華)로운 면류관(冕旒冠)이 되시며 아름다운 화관(花冠)이 되실 것이라』



그리고 성경에서, 또한 감람나무란 온 세상에 주(主)를 모시고 서 있는 자라고 기록되어 있다.

목(木: 감람나무)자에서 본다면 하나님(天地父母)의 영광(火) 감나무(木) 위에 임한 것이 되며, 2개의 화(火)자에서 보면 진인(眞人)이신 감나무가 하나님(天地父母)을 홀로 떠 받들고 있다.

즉 천지인(天地人)이 합일(合一)하여 삼위일체(三位一體)를 이룬다.

이와 같이 천지인(天地人)이 합일될 때에 감람나무의 몸에서 빛이 나는데, 태양 빛 보다도 강한 빛이 난다고 성경에 기록되어 있다.

그러면 성경을 보도록 하자.



이사야 49장 3절에,

『내게 이르시되 너는 나의 종이요, 내 영광(榮光)을 나타낼 이스라엘이라 하셨느니라』



이사야 45장 13절에,

『내가 의(義)로 그를 일으킨지라 그의 모든 길을 곧게 하리니. 그가 나의 성읍(城邑)을 건축(建築)할 것이며, 나의 사로잡힌 자들을 값이나 갚음없이 놓으리다. 만군(萬軍)의 여호와의 말이니라 하셨느니라』



이사야 53장 10~11절에,

『그의 손으로 여호와의 뜻을 성취(成就)하리로다 ...... 나의 의(義)로운 종이 자기(自己) 지식(知識)으로 많은 사람을 의(義)롭게 하며, 또 그들의 죄악(罪惡)을 친히 담당(擔當)하리라.』



하나님의 뜻을 성취(成就)시키고, 많은 사람을 의롭게 하며, 사람의 죄악(罪惡)을 친히 담당한다고 하였는데, 이렇게 할 자가 누구인가? 이와 같은 일을 할 수 있는 분은 바로 구세주(救世主)가 아닌가?

그런데 그 일을 누가 한다고 하였던가?



이사야 44장 1~2절에,

『나의 종 야곱 나의 택(擇)한 이스라엘아, 이제 들으라 너를 지으며 너를 모태(母胎)에서 조성(造成)하고 너를 도와줄 여호와가 말하노라 ......』



시편 2편 6~9절에,

『내가 나의 왕(王)을 거룩한 산(山) 시온에 세웠다 하시리로다 내가 영(令)을 전하노라 여호와께서 내게 이르시되 너는 내 아들이라. 오늘날 내가 너를 낳았도다 내게 구하라. 내가 열방(列邦)을 유업(遺業)으로 주리니 네 소유(所有)가 땅 끝까지 이르리로다 네가 철장(鐵杖)으로 저희를 깨뜨림이여 질그릇같이 부수리라 하시도다』



이사야 60장 1~3절에,

『일어나서 빛을 발하라. 이는 네 빛이 이르렀고 여호와의 영광(榮光)이 네 위에 임하였음이니라. 보라 어두움이 땅을 덮을 것이며 캄캄함이 만민(萬民)을 가리우려니와 오직 여호와께서 네 위에 임하실 것이며 그 영광(榮光)이 네 위에 나타나리니 열방(列邦)은 네 빛으로 열왕(列王)은 비취는 네 광명(光明)으로 나아오리라.』



바로 종 이스라엘이 한다는 것이다.

즉 인간(人間)으로 오신 이긴 자, 우리말로는 십승(十勝)인 정도령인 것이다.



격암유록(格菴遺錄) 말운론(末運論) Ⓟ31에,

『天降在人此時代 豈何不知三人日』



하나님이 인간(人間)으로 오신 하나님의 아들인 감(람)나무 머리 위에 임하시고, 그 영광이 이긴 자인 이스라엘 감(람)나무 머리 위에 나타난다고 하신 것이다.

이를 두고 삼인일(三人日) 즉 봄 춘(春)이라고 하는데, 어찌해서 사람들은 알지 못하는가 한 것이다. 이 봄 춘(春)자가 단순한 말이 아닌 것이다.

즉 신인합발(神人合發, 天人合一) 성부(聖父), 성자(聖子), 성신(聖神) 삼인(三人)이 합일하여 삼인일체(삼인일체)가 된다는 것이다.

그래서 삼인(三人)의 일(日, 빛)이 바로 춘(春)자라 한다.



즉 감람나무의 영광(榮光)이 나타나면 최후(最後)의 심판(審判)이 내려져 세계의 종말(終末)이 된다고 모든 예언서(豫言書)가 말을 하고 있다.

세계적인 위대한 예언자 중의 한 사람이었던 아일랜드의 사교(司敎) 성(聖) 말라시(1094~1148)의 대예언서(大預言書)에서 역대 교황의 재임기간, 출신지, 특징 등을 예언하여 적중했다고 전하는데, 현재의 교황 요한 바오로 2세의 예언도 적중했다고 한다.

그런데 그에 의하면 로마 카톨릭 교황 정치는 로마 이름으로 베드로라는 교황시대에 끝난다는 것이다. 최후의 교황의 운세는 올리브나무의 영광인데, 이 예언서(豫言書)에 따르면 초대 교황으로 받드는 베드로의 이름을 따게 되며, 그의 재임중(在任中)에 최후(最後)의 심판(審判)이 내려져 세계(世界)의 종말(終末)이 온다고 쓰여져 있다.

우리가 주목할 것은 최후(最後)의 교황(敎皇)의 운세가 올리브나무의 영광이라는 것이다.

올리브나무란 무엇인가?

우리말의 감람(橄欖)나무를 영문으로 표기하면 올리브나무(olive tree)인 것이다.

그러면 감람나무란 무엇인가? 이미 밝힌 그대로이다.



격암유록(格菴遺錄) 도부신인(桃符神人) Ⓟ102에,

『儒佛仙運 三合一의 天降神馬 彌勒일세 ......

平和象徵 橄枾字로 枾謀者生 傳했다네』



유불선(儒佛仙) 동서양(東西洋)의 모든 종교(宗敎)를 합일(合一)시키기 위해 오시는 미륵(彌勒) 정도령(鄭道令)이신데, 평화상징(平和象徵)으로 감람나무(堪) 또는 감나무(枾)라고 하며, 같은 의미로 쓰여져 감나무를 따르는 자는 산다고 했다.

감(람)나무는 인간(人間)으로 오시는 정도령의 별칭 가운데 하나로 인생추수(인생추수)의 사명을 띠고 오시는 심판주(審判主)이며, 구세주(救世主)이신 것이다.

다음은 400여년 전의 프랑스 대예언가(大預言家)인 노스트라다무스(Nostradamus, 1503~1566)의 예언을 보도록 하자.

『The present time together with the past,

Shall be judged by a great jovialist,

The world shall st last be weaty of him

And shall be thought without faith by churchly critics.』

(The Complete Prophecies of Nostradamus, 1994, Henry C, Roberts, Crown Publishers)



『선천(先天)과 후천(後天)이 바뀔 때 목성(木星, 木性, 木姓) 기운을 타고난 위대한 사람에게 심판(審判)을 받으리라. 세상(世上)은 성직자(聖職者)에 의하여 지치게 되고 신뢰(信賴) 없이 되리라 - 10:73』



선후천(先後天)이 바뀔 때, 말세에 목성(木星, 木性, 木姓) 기운을 타고난 위대한 인간(人間)으로 오신 심판주(審判主)에게 심판(審判)을 받는다고 한 것이다.

그 심판주(審判主)가 목성(木星, 木性, 木姓) 기운을 타고 난 사람이라 했는데 누구이겠는가?

동방삼팔(東方三八), 쌍목계룡운(雙木鷄龍運)을 타고 오신 청림도사(靑林道師)인 감(람)나무 계룡정씨(鷄龍鄭氏)인 것이다.

이와 같이 우리나라 예언서(豫言書)나 서양(西洋)의 예언서(豫言書)나 다 같은 이야기를 하고 있다.

한 분의 하나님의 말씀이니 다를 리가 있겠는가?

다르다면 그것이 더 이상한 일이 아니겠는가?



그래서 격암유록(格菴遺錄) 말운론(末運論) Ⓟ32에,

『枾人是何人 東西末世豫言書 神人豫言世不覺』



동서양(東西洋)을 막론하고 감(람)나무에 대한 예언서(豫言書)들이 있는데, 그 감(람)나무가 신인(神人: 이긴 자)에 대한 예언(預言)인데 세상 사람들이 통 깨닫지 못한다고 했다.



격암유록(格菴遺錄) 초장(初章) Ⓟ25에,

『先覺之人 豫言書 昏구長夜 眼赤貨 人皆不思 眞不眞』



또한 먼저 깨달은 분들이 예언(預言)하였던 그 때를 보면, 암흑과 같은 세상에서는 돈 때문에 눈이 빨개져서는 지금이 그 때인데도 그 말이 진실인지 거짓인지 조차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격암유록(格菴遺錄) 가사요(歌辭謠) Ⓟ63에,

『豫言有書 世不知 晩時自歎』



또한 이러한 예언서(豫言書)가 있는데도 불구하고, 세상 사람들이 알지 못하니 너무 늦어져서 한탄스럽다고 했다.



이렇게 우리의 성현(聖賢)들은 먼저 알고서, 고해(苦海)에 빠진 중생들을 걱정하며 한 사람이라도 더 구원(救援)하고자 구석구석에 경고(警告)했으나, 눈이 있어도 보지 못하고, 귀가 있어도 듣지 못하는 우매(愚昧)한 인간(人間)들을 어찌 하겠는가?

정말 눈물겹도록 걱정했던 그 말들이, 다만 공허한 소리가 안 되길 바랄 뿐이다.“

“그러면 감람나무인 이긴 자 십승(十勝)은 어느 나라에 오신다는 것입니까?”

“성경에 대해 잠시 설명을 하면, 성경은 이스라엘 사람들의 역사(歷史)이자 경서(經書)이다. 이스라엘 사람들은 자기 민족만이 하나님께서 선택하신 선민(選民)이라는 강한 선민의식(選民意識)을 갖고 있다.

또한 구세주(救世主)가 자기 나라에 강림(降臨)할 것이라고 굳게 믿고 있다.

유대인들이 여호와 하나님을 자기네 민족인 이스라엘의 하나님이라고 하니, 어떤 종교집단에서는 여호와를 유대 민족의 지방신(地方神)으로 격하(格下)하여 보는 곳도 있다.

그러나 이스라엘이란 말은 원래가 사람의 이름인 것인데, 후에 이 이름을 국명(國名)으로 부르게 된 것일 뿐이다.

그러므로 여호와 하나님께서 말한 이스라엘이란, 국명(國名)인 이스라엘을 말한 것이 아니라, 이긴 자, 십승인(十勝人)을 일컫는 말인 것이다.



마태복음 21장 43절을 보면,

『그러므로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하나님의 나라를 너희는 빼앗기고 그 나라의 열매 맺는 백성(百姓)이 받으리라』



그러나 이와 같이 하나님의 나라가 옮기는 것이다.

그 열매를 증산(甑山) 상제는 인(仁)이라 했다.

또한 해월(海月) 선생은 곤륜의 씨, 즉 열매를 술잔이라고 했다.

증산(甑山) 상제가 남기신 말씀인 그 씨인 열매에 대하여서는 뒤에 자세히 설명하겠다.

그런데 열매 맺는 백성이 받으리라고 한 것이다. 즉 이긴 자, 감람나무 열매 맺는 백성이 받으리라고 분명히 밝혀져 있지 않은가?

이제는 여호와 하나님이 이스라엘(감람나무)의 하나님이라는 말을 확실히 알게 되었을 것이다.



격암유록(格菴遺錄) 정각가(精覺歌) Ⓟ67에,

『海外信天 先定人 唯我獨尊 信天任 降大福不受』



외국에서 하나님을 믿는 먼저 정한 사람들은, 유아독존(唯我獨存)격으로 자기만이 하나님의 선민(選民)이라고 주장하나, 그들은 하늘이 내려주는 큰 복을 받지 못한다고 분명히 적혀있다.

그러면 어느 나라에 오시는가? 성경은 이스라엘의 선지자(先知者)들이 남긴 기록이다.



성경의 이사야 41장 1~2절을 보면,

『섬들아 내 앞에 잠잠(잠잠)하라 ...... 누가 동방(東方)에서 사람을 일으키며 의(義)로 불러서 자기(自己) 발 앞에 이르게 하였느뇨 ......』



이사야 41장 9절에,

『내가 땅 끝에서부터 너를 붙들며, 땅 모퉁이에서부터 너를 부르고 네게 이르기를 너는 나의 종이라 ......』



이사야 41장 25절에,

『내가 한 사람을 일으켜 북방(北方)에서 오게 하며, 내 이름을 부르는 자를 해 돋는 곳에서 오게 하였나니 ......』



요한계시록 7장 2절에,

『또 보매 다른 천사(天使)가 살아계신 하나님의 인(印)을 가지고 해 돋는 데로부터 올라와서 ......』



그렇다면 이스라엘 나라를 기준으로 하여 보아야 당연할 것이다.

중동의 이스라엘에서 볼 때에 해 돋는 곳, 땅 끝, 땅모퉁이(隅)라고 했다.

동방의 해 돋는 곳, 땅 끝, 땅 모퉁이가 어디겠는가?

이스라엘에서 해 돋는 곳, 동쪽은 아세아(亞細亞) 대륙인 것이다.

일직선으로 대륙 동방의 끝은 극동 아세아(極東亞細亞)가 되는데, 중국(中國)과 우리 나라, 그리고 일본(日本)인 것이다. 그런데 섬들은 내 앞에 잠잠(潛潛)하라 한 것이다.

이 말은 일본(日本)은 아니라는 것이다. 그렇다면 우리 나라나 중국(中國)이라는 말인데, 성경(聖經)에서는 땅 모퉁이라고 했다. 다시 말하자면 반도(半島)라는 것이다.

혹자는 우리 나라의 국호(國號)가 성경(聖經)상 없으니 아니라고 할 사람도 있을 것이다. 그렇다면 예부터 전해 오는 우리나라의 한자(漢字) 이름을 살펴보도록 하자.

우(隅: 모퉁이), 우이(隅夷), 우이(嵎夷), 은토국(隱土國), 인방(仁邦), 인의지국(仁義之國), 인의지향(仁義之鄕), 인향(仁鄕), 일군(日君), 풍국(豊國), 청국(靑國), 창해(創海), 청역(靑域), 대인국(大人國), 불사지국(不死之國), 불사지민(不死之民), 선인국(仙人國), 선향(仙鄕), 군자국(君子國), 근방(槿榜: 무궁화근), 근원(槿原), 근역(槿域), 금은지국(金銀之國), 공상(空桑), 박상(博桑), 상목지구(桑木之區), 상야(桑野), 상역(桑域), 진하지방(辰下之邦), 진야(辰野), 진한(辰韓), 진단(眞丹), 반도(半島), 부상(扶桑), 구려(句麗), 구마려(句馬麗), 단국(壇國), 동국(東國), 동방(東方), 동토(東土), 동해(東海), 개국(蓋國), 낙랑(樂浪), 발해(渤海), 삼한(三韓), 숙신(肅愼), 조선(朝鮮), 진단(震壇), 좌해(左海), 청구(靑丘), 해동(海東), 해북(海北), 해외(海外), 환국(桓國) 등등 190여개가 된다. (權相老 著, 韓國地名沿革事典, 附錄-國名의 異稱)

이와 같이 우리나라가 불리워진 것이다.

바로 중국 사람들이 우리나라를 모퉁이 나라라고 불러 온 것이다.



더욱 구체적으로 중국고서(中國古書)인 산해경(山海經) 제18권 Ⓟ459에서 밝히고 있다.

『東海之內 北海之隅 有國名 曰 朝鮮 天毒其人』



이 뜻은 중국의 동해(東海) 바다 북쪽의 모퉁이에 조선(朝鮮)이라고 하는 나라가 있는데, 하늘이 그 백성을 기른다고 한 것이다(毒=育).

또한 우리나라를 은토국(隱土國)이라 하여 하늘이 감추어 놓은 나라라고 했다.

일반 성서(聖書) 학자(學者)들이 알아내기란 불가능한 이야기이다.

이와 같이 중국 고서(古書)들이 우리나라를 모퉁이 국가라고 여러 차례 밝혔으니, 이제는 증명이 되고도 남는 것이다.



이번에는 우리 나라 예언서(豫言書) 격암유록 새(塞) 41장 Ⓟ46을 보도록 하자.

『列邦諸人 緘口無言 火龍赤蛇 大陸東邦

海隅半島 天下一氣 再生身』



여기서 새(塞)41장은 성경의 이사야서 41장을 말하는 것으로 구약성경 내용(內容)이 그대로 우리 나라 예언서(豫言書)에 전한 것이다.

열방(列邦)의 사람들은 모두 입을 다물어라. 감람나무 하나님께서 화룡적사(火龍赤蛇)년 즉 병진(丙辰) 정사(丁巳)년에, 대륙 동방(東方) 바다 모퉁이(海隅) 반도(半島)에, 이 세상에(天下) 하나의 기(一氣)로 다시 인간(人間)의 몸으로 오신다고 밝힌 것이다.

이처럼 모퉁이(牛)를 반도(半島)라고 우리나라 예언서(豫言書)도 똑같이 밝혔다.

그러면 성경에서는 어떤 나라라고 묘사하였는가?



이사야 65장 1~4절에

『나는 나를 구(求)하지 아니하던 자에게 물음을 받았으며 나를 찾지 아니하던 자에게 찾아냄이 되었으며 내 이름을 부르지 아니하던 나라에게 내가 여기 있노라 내가 여기 있노라 내가 종일(終日) 손을 펴서 자기(自己) 생각을 좇아 불선(不善)한 길을 행하는 패역(悖逆)한 백성(百姓)들을 불렀나니 곧 동산에서 제사(祭祀)하여 벽돌 위에서 분향(焚香)하여 내 앞에서 항상(恒常) 내 노(怒)를 일으키는 백성(百姓)이라 그들이 무덤 사이에 앉으며 은밀(隱密)한 처소(處所)에서 지내며 돼지고기를 먹으며 가증(可憎)한 물건(物件)의 국을 그릇에 담으면서』



아무리 먼저 하나님의 나라로 작정하였다고 하나, 그 나라가 자격 조건을 갖추지 못할 때는 옮겨지는 것이다. 옮겨간 나라가 우리 나라인 것이다.



정도령이 어떤 사람인가를 다시 한 번 보면

격암유록(格菴遺錄) 새(塞) 44장 Ⓟ47에,

『無後裔之 血孫鄭』



대를 이을 자식은 없지만, 하나님의 혈통(血統)을 잇는 자식이 정도령이라 한 것이다.



격암유록(格菴遺錄) 승운론(勝運論) Ⓟ101에,

『鄭本天上 雲中王이 ...... 天縱之聖 鄭道令은 ......

何姓不知 天生子로 ...... 上帝之子 無疑하네』



격암유록 새(塞) 44장 Ⓟ47의 누락된 부분을 보면,

『飮之飮者永生矣 (三印執父傳之子孫)』



삼풍해인(三豊海印)을 아버지가 아들에게 전해 준다고 한 것이다.

그래서 정도령은 본래(鄭本) 천상의 왕(天上雲中王)으로 하늘이 낳은 아들고 하나님의 아들임이 의심할 바 없이 분명하다고 하였다. 그러나 정작 정도령(鄭道令) 본인은 자식이 없다고 하였다.



마찬가지로 새(塞) 41장에서 감나무가 대를 잇는 진인(眞人)이라고(似眞人) 하였으며, 또한 겨암유록(格菴遺錄) 도부신인(桃符神人) Ⓟ102에서 감나무(枾)가 미륵세존(彌勒世尊)의 칭호(稱號)인 정도령으로 감나무를 따르는 자는 산다(枾謀者生)고 한 것이다.



이상과 같이 천하통일(天下統一)의 과업(課業)을 이루시는데 그것도 한국에서 한국 사람을 통해 이루시기 때문에 축복받은 한반도(韓半島)라 하였다. 그러니 얼마나 복받은 자손인가?



대순전경(大巡典經) 제6장 법언(法言) 132절에,

『時俗에 中國을 大國이라 이르나 朝鮮이 오랫동안 中國을 섬긴 것이 恩惠가 되어, 小中華가 將次 大中華로 뒤집혀 大國의 稱號가 朝鮮으로 옮겨지게 되리니, 그런 言習을 버릴지니라』



증산(甑山) 상제께서 우리 나라가 대국(大國)이 된다고 하였다. 말로만의 대국(大國)이 아니라 말 그대로 된다고 하였는데, 나중에 자세히 설명을 하겠다.

우리 나라 국기(國旗)가 태극기(太極旗)인데는 그만한 이유(理由)가 있는 것이다.

태극(太極)되시는 정도령(太極再來 鄭氏王)이 우리 나라에 오시기 때문이다. 하나님이 지으신 최초의 인간(人間)이 정도령이며(弓爲人始祖矣), 또한 만국(萬國)을 다스릴 철장(鐵杖)을 준다고 하였고, 하나님 보좌(寶座) 앞으로 올려가더라 한 것이다.

결국 정도령이 세운 나라가 하나님의 나라가 되는 것이다.



“네 감람나무에 관한 내용(內容)에 대해서는 충분히 알겠습니다. 그런데 선생님께서 앞서 말씀하신 아독적랑(我獨籍浪)에 대하여 좀 더 자세히 알 수 없을까요?” 라고 하자 명산 선생은 다시 말을 잇기 시작하였다.



이 글은 노자(老子)의 도덕경(道德經)에서 나온 말인데 제20장 이속장(異俗章)을 보면,

『絶學 無憂 唯之與阿相去幾何 善之與惡相去何若

人之所畏不可不畏 荒兮其未央哉 衆人凞凞 如亨太?

如春登臺 我獨恒兮其未兆 如雙兒之末孩

乘乘兮若無所的 衆人皆有餘 而我獨若遺

我愚人之心也哉 沌沌兮 俗人昭昭 我獨若昏

俗人察察 我獨悶悶 忽兮若海 漂兮若無所止

衆人皆有以 而我獨頑 似鄙 我獨異於人 而貴食母』



학문(學文)을 끊으니 근심이 없어지는구나.

정중하게 예하면 어떻고 조심성이 없어 응하면 어떻단 말인가?

선(善)과 악(惡)이 얼마나 차이가 나는가?

남들이 두려워하는 바를 두려워하지 않을 수 없으니,

세인(世人)들 논쟁(論爭)에는 그 끝이 없구나.

많은 사람은 모두 희희낙락하며,

부족함이 없이 대접(待接)받은 것과 같고,

봄철에 누대에 오르는 것 같거늘,

나만 홀로 조용히 마음의 동요가 일 기색마저 없고,

어린 아이가 아직 옆 사람을 알아보지 못하는 것과 같고,

꽉 막히고 멸시(蔑視)받아 돌아갈 곳이 없는 것 같구나.

많은 사람들은 모두 여유가 있는데,

나만 홀려 버려진 것 같구나.

나는 정말 어리석은 사람의 마음인가.

분별(分別)할 수가 없구나.

세상(世上) 사람들은 모두가 영특(英特)한데,

나만 홀로 어둡고 우매(愚昧)한 것 같구나.

세상 사람들은 날카롭고 신속(迅速)한데,

나만 홀로 어리숙한 것이,

넘실거리는 바닷물과 같고,

나만 홀로 물결 위에 떠서 머물 곳이 없는 것 같구나.

많은 사람들은 다 유능(有能)하지만,

나만 홀로 어리석고 촌스럽구나.

나는 홀로 다른 사람과는 달리,

나의 어머니(하나님)의 양육(養育)받는 것을 소중하게 여긴다.



여기의 이 내용(內容)은 말세(末世)의 하나님의 아들의 심정(心情)과 그의 주변 상황(狀況)을 밝혀주는 글이다. 여기의 아(我)라는 말은 말 그대로 도(道)의 화신(化身)인 정도령, 즉 하나님의 아들을 말하는 것이다.

주인공으로서 아(我)라고 한 것이니, 자기 스스로의 심정(心情)을 토로한 말인 것이다.

우선 남들은 다 부족함이 없이 대접받고 즐거웁게 살지만, 하나님의 아들은 홀로 조용히 있는 것이, 마치 주위 사람들이 보면 꼭 어리석어 마치 바보처럼 보인다고 한 것이다.

세상(世上) 사람들은 다들 영특한데, 홀로 우유부단(優柔不斷)하고 나약하여 약삭빠르지도 못하니, 무능(無能)한 사람으로 멸시(蔑視)받고 산다는 것이다.

주위 사람들이 보면 어리숙한 것이 어린아기 같고, 꽉 막힌 사람이라 타협(타협)도 하지 못한는 사람이라는 것이다.

세상(世上)과 잘 타협(妥協)하여야 유능(有能)한 사람이라고 인정받는 세상(世上)인데, 그렇게 하질 않으니 말이다.

세상(世上) 사람들은 여유(餘裕)가 있지만, 나(하나님의 아들)만 홀로 버려진 것 같다고 하는 것이다.

또한 머물 곳도 없고 돌아갈 곳도 없다고 하는 것이다.

이것이 진짜 하나님 아들의 모습인 것이다.

그의 이러한 참담(慘憺)한 모습을 다음과 같이 이야기하고 있는 것이다.

나만 홀로 어리숙한 모습이 넘실거리는 바닷물 위에 떠서 머무를 곳도 없고 갈 곳도 없이 물위에 떠서 흔들거리며 떠다니는 부평초(浮萍草)와 같다고나 할까, 배와 같다고나 할까, 이러한 모습이라고 하는 것이다.

그렇지만 나는(하나님의 아들) 다른 사람들과는 달리 홀로 나의 어머니(하나님이 주신 고통)의 양육(養育)을 받는 것을, 소중(所重)하게 여긴다고 한 것이다.

하나님은 자신의 진짜 하늘의 아들을, 이와 같이 지독하게 고생(苦生)시키지만, 그게 모두 하나님의 자식 사랑으로, 큰 인물(人物)을 키우기 위한, 즉 큰일을 맡기기 위한 교육방법(敎育方法)이라는 것이다.

그 아들이 나중에는 스스로 그 어머니(하나님)의 뜻을 깨닫고 소중히 여기게 된다는 말인 것이다.

이 노자(老子)의 도덕경(道德經) 속에 있는 내용(內容)을 격암유록(格菴遺錄)에서 인용한 것이 되는 것이다.

아독적랑(我獨籍浪), 즉 나만 홀로 파도치는 물 위에 떠있는 궁을십승(弓乙十勝)이라고 한 것이다.

즉 그가 인생(人生)을 추수(秋收)하는 사명을 받은 사람인 것이다.

위의 글 즉 격암유록(格菴遺錄) 새(塞) 41장 Ⓟ46에서, 3.8 이북 (以北)에서 나온 성인(聖人)인 하나님께서 천명(天命)을 내리시는데, 그 천명(天命)을 받는 사람이 궁을십승(弓乙十勝)이며, 바로 사람 같아 보이지만 사람이 아닌 감나무이며, 하나님의 위(位)를 계승(繼承)받는 진인(眞人)이라는 것이다.

그가 하나님의 영광(榮光)을 나타낼 자이며, 해도진인(海島眞人)이며, 진주(眞主)로서, 남쪽으로 옮겨가서 자하선경(紫霞仙境)을 이룰 자라고 한 것이다.

이 자하선경(紫霞仙境)에 대하여는, 해월(海月) 선생께서는 자세히 밝혔으니, 그 때에 다시 설명하기로 하겠다.



해월선생문집 2권 7장 30편에,



요순무유야(堯舜無遺野) 건곤유기허(乾坤有棄墟)

포문란성화(飽聞蘭性化) 편애죽심허(偏愛竹心虛)

물의종우망(物議從愚妄) 거지실졸소(渠知實拙疎)

시간신상사(試看身上事) 십재일양거(十載一羊裾)



요순(堯舜)은 들에 버려지지 않았으나,

건곤(乾坤: 天地將帥)은 언덕 위에 버려졌구나.

많이 들어온 이야기로 난초의 성질은 교화(敎化)하는데 있지만,

편애(偏愛)하는 대나무 속은 비어 있구나.

세상(世上) 사람들의 평론(評論)이란 나아가 대체로 망령(妄靈)되고 어리석은데,

어찌 알겠는가? 열매(實: 乾坤)가 불우(不遇)한 것을 이겨 뚫어 소통시키는 것을,

그의 일신상에 관한 일을 지켜본다면,

10년이 지나면 크게 상서(祥瑞)로운 옷을 입게 됨을!



요순(堯舜) 같은 성인(聖人)도 그들의 부모(父母)가 버리지 않았지만, 인간(人間)으로 오신 하나님의 아들인 천지장수(天地將帥)인 건곤(乾坤)은 하나님이 언덕에 버려 두었다는 것이다.

어려움을 견디고 스스로 나아갈 수 있는 능력(能力)을 길러주기 위해 버려 두었다는 것이다. 그래서 치우치게 편애(偏愛)하는 대나무 속은 비어 있게 됨과 난초의 성질(性質)은 잘 가르쳐 교화(敎化)하는데 있다 한 것이다.

우리는 흔히 사군자(四君子)라 하면 매화, 난초, 국화, 대나무를 이야기 한다. 일반적으로 사군자를 군자의 절개, 여자의 정절, 고난극복 등에 비유하기도 하지만, 해월(海月) 선생의 시(詩)에서는 단순히 이러한 것만을 뜻하는 것이 아니다.

구분(區分)지어 말한다면, 난초는 하나님을 상징하고, 매화는 하나님 장자(長子)인 큰아들을 이야기하고, 국화는 어머니를 뜻하고, 대나무는 아우를 상징하는 말이니, 염두(念頭)에 두면 해월(海月) 선생의 시(詩)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이 건곤(乾坤)이 불우(不遇)한 것을 견디어 자기 몸에 일어난 일을 돌이켜보아, 자신의 존재(存在)를 깨닫게 되고, 하나님이 돌아가신 다음 10년 뒤에는 천자(天子)로서 등극(등극)하게 됨을 말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면 증산(甑山) 상제께서는 건곤(乾坤)에 대하여 무엇이라고 설명하였는지 보자.



천지개벽경(天地開闢經) 2권 임인(壬寅: 1902년)편 12절을 보면,

『大先生이 下訓하시니 ......

萬目所照오 萬耳所通이로다

道德乾坤에 堯舜世界라

天必有志하면 地必有應하나니

世世承承하야 千世萬世로다』



많은 사람이 눈(萬目)으로 보게 되고 많은 사람의 귀로 전해지니, 도덕건곤(道德乾坤)의 세계가 요순세계(堯舜世界)인데,

하늘이 반드시 뜻이 있으니(有志), 땅에는 반드시 이에 응함이 있나니라(有應).

세세토록 잇고 이어 나가니(承承), 천세만세(千世萬世)로다.



하늘이 뜻이 있어 건곤(乾坤)을 내려보내니, 이 땅에는 틀림없이 요순세계(堯舜世界)가 있을 것이라고 하는 말이다.



또한 해월(海月) 선생의 시(詩)에서 실(實)이 의미하는 바는, 사람으로서 건곤(乾坤)인 천지장수(天地將帥)를 의미하는 것이라고 해월(海月) 선생이 천지지수오기성부(天地之帥吾其性賦)에서 설명하고 있다.



『지리소호실위수(至理小乎實爲帥) ......

건곤왈유인혜(乾坤曰惟人兮)』



격암유록(格菴遺錄) 석정수(石井水) Ⓟ39를 보면,

『日出山天井之水 掃之腥塵天神劒 一揮光線滅魔藏暗追

天氣光彩電 天命歸眞能何將 利在石井生命線 四肢內裏心泉水』



즉 태양이 산 위에 떠오를 때 천정지수(天井之水)가 비린내 나는 모든 티끌 세상을 쓸어 없애는 천신(天神)의 검(劒)인데, 한 번 빛을 발하면 숨어있는 마귀(魔鬼)를 추격(追擊)하여 멸망(滅亡)시키는 천기광채(천기광채)가 나는 천신(天神)의 칼이라는 것이다.

천명(天命)이 진인(眞人)에게 내려졌는데 어느 장수(將帥)일까 하였다. 그리고 이로움이 석정(石井)에 있다고 한 것이다.



격암유록(格菴遺錄) 세론시(世論視) Ⓟ27을 보면,

『白石泉井 白可何在 尋於鷄龍 鷄龍何在 非山非野 非山非野何在

二人橫三 十二月綠 小石之生枝朴 堯日 大亭之下 是亦石井』



그 석정(石井)이 있는 곳이 어디냐 하면 계룡(鷄龍)을 찾아라. 그러면 계룡(鷄龍)은 어디에 있는가? 바로 비산비야(非山非野)인 인천(仁川)에 있으며, 12월에 태어난 사람으로(十二月을 合하면 靑자가 됨), 또한 푸르다(靑綠)는 뜻은 장자를 뜻하며, 그를 소석(小石) 즉 아이인 돌이라고 하였으며, 또한 가지박(枝朴)이라고도 하며, 높이 떠오르는 태양(堯日)이며, 큰 정자(大亭) 밑에 그의 집이 있는데, 그를 바로 석정(石井)이라고 한 것이다.

다시 말한다면 석정(石井)인 정도령의 집의 위쪽에는 큰 정자(大井)가 있다는 말이 되는 것이다.

이와 같이 한 나무만이 꽃을 피우는데, 그 나무가 바로 하늘의 천명(天命)을 받게 되는 그 장수(將帥)라고 한 것이다.

또한 북두칠성(北斗七星)의 별칭(別稱) 중의 하나가 청룡검(靑龍劒)인 것은 이미 밝힌 바가 있는 것이다.“

그러자 지금까지 조용히 있던 사람이 질문하였다.

“12월에 태어나신 분이 인천(仁川)에 계시다 라고 하셨는데, 그 인천(仁川)에 계신 하나님의 아들에 대하여, 좀더 자세히 설명하여 주십시오.” 라고 하였다. 이에 명산 선생은 쉬지 않고 다시 설명하기 시작하였다.



격암유록(格菴遺錄) 무용출세지장(無用出世智將) Ⓟ49를 보면,

『二人橫三 有一人 雙七向面 曰義眞人 可女生一人 鷄龍開國

起功之臣 十人生産一男一女 辰巳眞人 男女不辨 牛性在野

非山非野 仁富之間』



인천(仁川: 二人은 어질 仁의 파자이고, 橫三은 내 川자가 됨)에 일(一: 太乙)인 사람이 있다.

여자(雙七이 마주하면 女자가 됨)가 의로운 진인(眞人)인데, 가히 그 여자가 일(一) 즉 태을(太乙)인 아들을 낳으니, 그 아이가 계룡(鷄龍)의 나라를 세우는데 큰 공(功)을 세우는 사람이다.

그 목(木) 즉 그 여인의 낳은 자식이 일남일여(一南一女)가 있는데, 그 중 한 사람이 진사(辰巳)년에 나타난다는 성인(聖人)이며 진인(眞人)이고, 그 일남일여(一男一女) 즉 아들과 딸이 모두 우성재야(牛性在野)와 비산비야(非山非野)라고 하는, 인천(仁川)과 부평(富平) 사이에서 살고 있으며, 그 곳에서 그 성인(聖人)이 세상에 드러난다고 한 것이다.

바로 인천(仁川)에서 그 여자(女子)가 낳은 아들과 딸 중 한 사람이 일(一)인 태을(太乙)이며, 무용출세지장(無用出世智將), 즉 천부(天父) 하나님이 천명(天命)을 내린 지장(智將)이라고 밝힌 것이다.

하나님의 천명(天命)을 받은 그 장수(將帥)가 인천(仁川)에 살고 있을 뿐만 아니라, 그의 누이동생 또한 인천(仁川)에 살고 있다는 것까지 밝혀 놓은 것이다.“ 그러자 여기저기서 술렁거리기 시작하였다. 그냥 무심코 넘겨 버린 내용(內容) 속에 이런 굉장한 내용(內容)들이 숨겨 있다는 것에 대한 놀라움과 감탄의 소리가 들렸다. 그 때 한 사람의 낭랑(朗朗)한 목소리가 들렸다.

“선생님 그렇다면 그 무용(無用)이란 말이 무슨 뜻입니까? 제가 알기로는 쓰임이 없다는 말 같은데, 도대체 정도령이 무용(無用)이라 하니 잘 납득이 가지 않습니다.”



“그런 질문이 나올 법도 하군. 무리도 아니지.

하지만 노자(老子)의 도덕경(道德經) 제11장 무용장(無用章)을 보면 그 의문(疑問)이 풀릴 것이다.

『三十幅共一穀 當其無有車之用 埏埴以爲器 當其無有器之用

鑿戶牖以爲室 當其無有室之用 故有之以爲利 無之以爲用



수레바퀴 통에는 30개의 바퀴살이 있으나,

그 바퀴통의 비어 있는 것 때문에 그 수레의 효용이 있으며,

흙을 빗어서 그릇을 만드나, 그 가운데를 비어 있게 하여야 그 그릇을 쓸 수 있으며,

집과 그 방을 만들 때에,

그 방의 텅 빈 공간이 있어야 방으로 쓸모가 있는 것이다.

형태가 있는 유(有)로써 이롭게 되는 것은,

공허한 텅 빈 무(無)가 요긴하게 쓰여지게 되기 때문이다.



옛날의 수레는 수레바퀴통을 중심으로 30개의 살이 있는데 (한 달이 30일이라 30개를 사용했다함) 외견상으로야 바퀴살이나 수레바퀴통이 수레를 움직이는데 가장 중요한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상 가장 중요한 것은 수레바퀴통 한가운데가 비어 있어야 차축을 끼워 놓을 수 있다.

이 비어 있는 빈 공간에 차축을 박아야 수레바퀴를 회전시킬 수 있으니, 이 빈 공간의 구멍이 수레를 쓸모 있게 하는 것이라 하는 것이다.

또한 마찬가지로 흙으로 질그릇을 만들 때에도, 그 그릇의 가운데가 비어있어야, 물건을 담을 수 있으니 쓸모 있는 그릇이 된다는 것이다.

또한 마찬가지로 집을 지을 때에도, 방이 방으로서 소용되는 것은 문을 만들고 들창을 만들어 사람이 출입하거나 광선을 받아들이는 빈 공간(空間)이 있어야 쓸모가 있게 된다는 것이다.

즉 이 이야기는 빈 공간 즉 하늘(無)이 만물(萬物)을 다 번성하게 하여, 쓸모가 있게 한다는 것이다. 다시 말하자면 텅 비어있는 공간 즉 하늘(無)이, 능히 형태를 갖춘 만물을 지배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유(有)라는 것이 우리에게 유용(有用)한 가치를 주려면, 그것에 앞서 무(無)가 나름대로의 작용(作用)을 하여야 한다는 것이다.

무(無)가 없다면 유(有)는 존립(存立)할 수조차 없다는 것이다.

이 세상의 모든 현상(現想)에 있어서 무(無)가 없다면 유(有)는 있을 수 가 없다는 것이다. 즉 무(無)는 도(道)또는 하늘(天)을 뜻하는 말로서 부모(父母)를 뜻하는 것이며, 유(有)는 자식(子息)을 뜻하는 말인 것이다.

한 아들이 있으려면 부모가 있어야하고, 그 자식이 입신출세(立身出世)하려면, 남이 모르는 그 어머니의 보이지 않는 보살핌이 있게 되는 것이다.

즉 빈 허공 같은 무(無), 즉 하늘이 보내어 세상에 출세하게 된 지장(智將)이 바로 이 사람이라고 밝히는 것이다.

즉 무용(無用)이란 말은, 한마디로 가장 크게 쓰일 수 있는 것을 강조한 말로, 이 사람이 슬기로운 장수(智將)라는 것이다.

이 슬기로운 장수(將帥)와 누이동생 모두가 인천(仁川)과 부평(富平)사이에서, 세상에 드러나지 않고 은밀히 초야(草野)에 묻혀 조용히 살고 있으니 염두(念頭)에 두라고 밝힌 글이다.

어떤 장수(將帥)가 천명(天命)을 받을 장수(將帥)이냐 하면, 바로 이 장수(將帥)라며 가족상황(家族狀況)까지 밝힌 글이다.

좀 더 자세한 내용(內容)은 그만 두겠다. 이 천지(天地)의 장수(將帥) 이야기는 해월(海月) 선생께서 아주 자세히 밝혔으니 나중에 이야기하겠다.



성경의 이사야 9장 6~7절

『이는 한 아기가 우리에게 났고 한 아들을 우리에게 주신 바 되었는데 그의 어깨에는 정사(政事)를 메었고 그의 이름은 기묘자(奇妙者)라, 모사(謀士)라, 전능(全能)하신 하나님이라, 영존(永存)하시는 아버지라, 평강(平康)의 왕(王)이라 할 것임이라. 그 정사(政事)와 평강(平康)의 더함이 무궁(無窮)하며 또 다윗의 위(位)에 앉아서 그 나라를 굳게 세우고 자금(自今) 이후(以後) 영원(永遠)토록 공평(公平)과 정의(正義)로 그것을 보존(保存)하실 것이라 만군의 여호와의 열심이 이를 이루시리라.』

『For unto us child is born, unto us Son is given;and government will be upon His shoulder. And His name will be called wonderful, Counselor, Mighty God, Everlasting Father Prince of Peace.』



성경의 요한계시록 12장 5~6절

『여자(女子)가 아들을 낳으니 이는 장차(將次) 철장(鐵杖)으로 만국(萬國)을 다스릴 남자(男子)라. 그 아이를 하나님 앞과 그 보좌(寶座) 앞으로 올려가더라. 그 여자(女子)가 광야(曠野)로 도망(逃亡)하매, 거기서 일천이백육십(一天二百六十日) 동안 저를 양육(養育)하기 위하여 하나님께서 예비(豫備)하신 곳이 있더라.』



『And she bore a male Child who was to rule all nations with a rod of iron. And her Child wsa caught up to God and His throne.

Then the woman fled into the wilderness. Where she has a place prepared by God, that they should feed her there one thousand two hundered and sixty days.』



성경의 요한계시록 21장7절

『이기는 자는 이것들을 유업(遺業)으로 얻으리라. 나는 저의 하나님이 되고 그는 내 아들이 되리라.』



『He who overcomes shall inherit all things, and I will be his God and he shall be My son.』



이와 같이 성경(聖經)구절을 인용(引用)하자마자, 사람들은 구약(舊約)의 이사야서와 요한게시록의 말씀이 바로 격암유록(格菴遺錄)의 무용출세지장(無用出世智將)을 말하는 것을 알고는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잠시 웅성거림이 지난 후에 한 사람이 질문하였다.

“해월(海月) 선생의 시(詩)에서 하나님이 화천(化天)하시고 난 후 10년이 지나면 상서(祥瑞)로운 밝은 옷을 입게 된다는 것은 또한 무슨 뜻입니까?”



“격암유록(格菴遺錄) 송가전(松家田) Ⓟ99를 보면,

『十年義兵 天受大命 逆天者는 亡하나니

是是非非 모르거든 衆口鉗制 有福者라 』



10년 간의 의병(義兵) 노릇을 하는데, 이것이 모두 하늘의 천명(天命)을 받아서 한다는 것이다.

이 하늘의 뜻인 천명(天命)을 모르고 거역(拒逆)하는 자(者)는, 하늘을 거역(拒逆)하는 것이 되어 망(亡)하게 되는데, 무엇이 옳고 그른지를 잘 알지 못하면 차라리 재갈을 물고 가만히 지켜보는 것이 복(福)이 된다는 말이다.

대부분의 세상 사람들은 영어(英語) 단어 많이 외우고, 기억력(記憶力)이 다른 사람들보다 뛰어나 시험점수(試驗點數)를 잘 받고, 좀 더 좋은 학교(學校)의 졸업장(卒業狀)이나 학위(學位)를 받으면 지혜로운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것이다. 그러나 그런 사람일수록 주위(周圍) 사람들에게 안하무인(眼下無人)이 되는 것이다.

남의 말은 하찮은 말로 받아들이고, 본인 스스로를 다른 사람들과는 다르고 특별한 존재(存在)인 것처럼 생각하여, 특권의식(特權意識)을 가지고 타인(他人)을 무시(無視)하는 것이 보통인 것이다.

이러한 특권의식(特權意識)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점점 많아지는 것을 느끼는 것이다.

하늘은 항상, 세상(世上)이 어느 수준 이상으로 지나치면 이를 본래대로 되돌리게 하는 것이다.

의병(義兵)이란 정규군(正規軍)의 병(丙)이 아니라는 것이니, 옳은 것을 따라 움직이는 사람을 의미(意味)한다.

정의(正義)를 위하여 싸우는 군사를 의미하는 것이다.

정의(正義)하면 너무나 막연하니, 예언서(豫言書)에서 뜻하는 말로 조금 축소시켜 말한다면, 의인(義人)이신 하나님을 뜻하는 말인 것이다.

하나님과는 별로 직접적(直接的)인 관련(關聯)이 없고 또한 소속(所屬)되어 있지도 않으면서, 하나님을 위해서 정의(正義)를 위해서 일을 하니 의병(義兵)이라고 하는 것이다.

무슨 사사(私私)로운 정(情)이 있어서 그런 것이 아니라, 그분의 말씀이 옳기 때문에 그러는 것이다. 보상(報償)을 바라고 하는 것이 아닌 것이다. 정규병력(正規兵力)이 있다고 하여도, 있으나마하니 어쩔 수 없이 의병(義兵)들이 나서는 것이다.

오히려 정규병력(正規兵力)들 중에는 하나님의 뜻을 가로막는 존재(存在)가 있다는 것이다.

하나님이 생존(生存)해 계신다면 또 어떻게 손을 쓰시겠지만, 이미 화천(化天)하여 계시지 않으니 이제는 누가 누구인지 모르게 되어, 도대체 적(敵)과 아군(我軍)을 구분할 수가 없는 것이다.

그저 힘있는 자를 받들고, 다만 이익이 되기만 하면 그저 되는 것이라고, 대부분의 사람들은 생각하여 그렇게 행동하는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상황(狀況)을 모르시는 하나님이 아니시며, 또한 밖에서는 아무런 연고(緣故)없이 묵묵(黙黙)히 하나님의 뜻을 쫓는 사람들이 있는 것이다.

그러나 이와같이 이미 만들어진 기존(旣存)의 틀 안이 아닌, 즉 판밖에서 하나님의 일을 하는 사람이 있다는 것을 밝히는 글인 것이다.

이들에게 하늘이 천명(天命)을 내려서 움직인다는 것이다.

이들이 하늘의 천명(天命)을 받은 의병(義兵)인데, 그 기간이 10년이라는 것이다.

이 뜻을 제대로 알지 못하여 막고 방해(妨害)한다면, 하나님의 뜻을 거스리는 것이 되고, 또한 망(亡)하게 되는 길이니 조심(操心)하라는 것이다.

그러니까 하나님이 화천(化天)하신 이후부터 10년의 의병(義兵) 생활이 된다고 볼 수 있다.


http://blog.daum.net/seelight21/885

https://blog.naver.com/mjwon35/221277952027


본글주소: http://www.poweroftruth.net/community/mainView.php?table=byple_bbs&uid=2757 




닉네임  비밀번호  157667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5120 천안함 ‘좌초’에 대하여 ①
4041 아웅산 테러리스트 강민철을 찾습니다.
3147 천안함 ‘1번 어뢰’ 에 감긴 철사뭉치...
2783 손석희 앵커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하고...
2686 기자들이 비웃었던 문재인 대통령의 계...
2020 친문계, 김진표 대표-전해철 사무총장 ...
1980 천안함 ‘좌초’에 대하여 ②
1950 친위쿠데타 의심됐던 소름 돋는 그때 ...
1792 조선일보는 정권을 창출시킬 수도 있고...
1615 천안함 ‘좌초’에 대하여 ③
                                                 
민바행 (민족문제연구소바로세우기...
                                                 
토사구팽 확실 김성태동지의 必死 ...
                                                 
자녀를 착하기만 한 사람으로 키우...
                                                 
6.12 조미회담과 6.13 선거를 예측...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美 국무부, 3차 남북정상회담에 “...
                                                 
한반도에서 유엔 헌장 정신을 구현...
                                                 
천안함 ‘좌초’에 대하여 ④
                                                 
대한항공의 성장, ‘관피아’의 전...
                                                 
PD수첩에 나타난 명성교회, ‘나사...
                                                 
박근혜 패션은 찬양했던 중앙일보,...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1970년 이전 독립유공자만 조사...
                                                 
전성기
                                                 
[이정랑의 고전소통] 형벌독려(刑...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KAL858기 사건 진상규명 기자회견...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3.1절, 제헌절, 광복...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신상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 통신판매: 2012-서울영등포-0188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