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8.12.19 10:11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커뮤니티홈 > 토론게시판

해월유록 중...제14장 아리랑 <1>
반공 메카시즘 | 2018-07-06 13:14:30 | 8     

제14장

아리랑



“옛날부터 내려오는 노랫말 중에, 흥(興)에 겨울 때나 기분(氣分)이 좋을 때 어깨를 들썩이며 부르는 「얼시구 절시구 기화자 좋을시구」 가 들어있는 구절이 예언서(豫言書)에 나오는데,

『世謠流行 心覺 乙矢口何理 節矢口何意 氣和者 肇乙矢口』



그렇다면 이 「얼시구 절시구 기화자 좋을시구」 라는 노래에 무슨 뜻이 담겨 있는 겁니까?“ 라고 오른쪽에 있는 한 사람이 물었다.

그러자 명산 선생은 대답하였다.

“우리 나라에 예부터 내려오던 「얼시구 절시구 기화자 조을시구」 라는 노랫말이 무슨 의미인지 알기에 앞서, 먼저 흰비둘기와 토끼가 무엇인지 알아야만 「얼시구 절시구 기화자 좋을시구」 란 말의 의미(意味)를 정확(正確)히 알 수 있는 것이다.



격암유록(格菴遺錄)의 정각가(精覺歌) Ⓟ67에,

『庚辛金鳩 四九理 甲乙木兎 三八里 一勝一敗縱橫 四九之間

十勝處 欲知 金鳩木兎理 世謠流行 心覺 乙矢口何理 節矢口何意

氣和者 肇乙矢口 日中有鳥 月中玉獸 何獸 鳩兎相合眞人

世人苦待 鄭道令 何意事 永不覺』



이 글의 의미를 보면,

경신사구(庚辛金鳩)은 금비둘기(金鳩)를 의미하고, 갑을삼팔(甲乙三八)은 목토끼(木兎)를 의미한다.

그 의미인즉 일자(一字)를 종횡(縱橫)으로 한 십자(十字) 즉 음양태극(陰陽太極)으로 십승처(十勝處)라는 의미인데, 금구(金鳩)와 목토(木兎)의 의미를 알려면, 세상(世上)에서 유행(流行)하는 노래를 마음 속에 깊이 깨달으라고 한 것이다.

「을시구(乙矢口), 절시구(節矢口), 기화자조을시구(氣和者肇乙矢口)」 라는 의미는 무엇인고 하니, 해(日) 가운데는 새(鳥)가 있고, 달(月) 가운데는 짐승(獸)가 있으니, 그것은 바로 비둘기(鳩)와 토끼(兎)이며, 이 비둘기(鳩)와 토끼(兎)를 합한 진인(眞人)이, 바로 세상 사람들이 고대(苦待)하던 정도령인데도, 세상 사람들은 그것이 무엇을 뜻하는지 통 깨닫지 못한다고 한 것이다.



격암유록(格菴遺錄) 은비가(隱秘歌) Ⓟ59에,

『欲知 生命處 心覺 金鳩木兎邊』



말세(末世)에 목숨을 보존할려면, 금비둘기(金鳩)와 목토끼(木兎)가 있는 곳으로 가야 한다고 한 것이다.



또 격암유록(格菴遺錄) 정각가(精覺歌) Ⓟ67에도 다음과 같은 구절이 있는 것이다.

『欲知 弓弓乙乙處 只在 金鳩木兎邊』



궁궁을을처(弓弓乙乙處)를 알려면, 즉 궁궁을을(弓弓乙乙)인 정도령이 있는 곳을 알려면, 다만 금비둘기(金鳩)와 목토끼(木兎)가 있는 곳이라고 한 것이다.

즉 달(月), 태양(日)이 뜻하는 것은, 정도령을 의미하는 말인 것이다.

나누면 태양(日)과 달(月)이지만, 한 글자로 하면 명(明)자가 되는 것이다. 그래서 정도령을 일월진인(日月眞人) 또는 명(明)이라 부르는 것이다.

이와 같이 궁을(弓乙)이 다름 아닌 금구(金鳩) 목토(木兎)를 합한 진인(眞人)이신 정도령이라는 것을, 거듭 밝히고 있는 것이다.

궁을(弓乙) 자체가 격암유록(格菴遺錄) 초장(初章)에 나오다시피, 천궁지을(天弓地乙)로서 태극(太極)을 달리 말한 것이다.

우리의 민요(民謠) 속에 있는 「얼시구 절시구 기화자 좋을시구」 라는 말을 좀더 깊이 알아보면, 얼시구란 을시구(乙矢口), 또는 얼리시구(孼離矢口)로 표현하는데, 이 얼(孼)자는 요물 얼(孼)자로 마귀(魔鬼)를 의미하는 것이고, 리(離)자는 떠날 리(離)자이며, 시구(矢口)는 합하여 알지(知)자가 된다.

곧 마귀(魔鬼)는 떠나간다, 라고 해석이 되는 것이다.

또한 절시구(節矢口)라는 말의 절(節)자는 때를 알라는 말인데, 무슨 의미인가 하면,

증산(甑山) 상제께서 《천지개벽경(天地開闢經)》 4권 갑진(甲辰: 1904년)편 4절에서, 「을시구(乙矢口) 절시구(節矢口)」 라는 말에 대하여 설명하시기를, 때(節)를 알라(矢口)는 의미의 절시구(節矢口)라는 말에서, 절(節)자의 뜻이 숨겨 놓은 의미로 부처(佛)을 뜻한다고 하였다. 즉 부처님을 알라는 말이다.



격암유록(格菴遺錄) 말운론(末運論) Ⓟ32를 보면,

『肇乙矢口 氣和慈慈』



격암유록(格菴遺錄) 농궁가(弄弓歌) Ⓟ61에는,

『陰陽相親 하고보니 十五眞主 肇乙矢口

亞亞倧佛 十數之人 萬人苦待 眞人이라』



기화자 조을시구는 「氣和者 肇乙矢口」 또는 「氣和慈 鳥乙矢口」 로 표현을 하였으니, 그 의미는 기화자(氣和者) 즉 천지음양(天地陰陽)의 기(氣)를 하나로 화하게 하는 것이 조을(肇乙) 또는 조을(鳥乙)임을 알라고 한 것이다.

즉 좋은 세상(世上)으로 화(和)하게 하는 것이 십오진주(十五眞主)인 조을(鳥乙)이라는 말이다. 이 말은 곧 경신사구(庚辛四九)는 새(鳥)인 비둘기(鳩)이고, 갑을삼팔(甲乙三八)은 짐승(獸)인 토끼(兎)인데, 다시 말하면 새(鳥)는 비둘기를 말한 것이고, 을(乙)은 음목(陰木) 즉 묘목(卯木)을 말한 것으로 묘(卯)가 짐승으로는 토끼가 되는 것이다.

즉 조을(鳥乙)이라는 말은, 금목(金木)을 짐승으로 표현(表現)을 한 것을 알 수가 있는 것인데, 금목(金木)이란 다름 아닌 태극(太極)을 표현(表現)한 말이다.

그래서 「氣和者」 또는 「氣和慈」 라고도 하는데, 앞서 이야기했다시피 미륵불(彌勒佛)을 자씨보살(慈氏菩薩)이라고도 하는 것이다.



이렇게 우리의 전통민요(傳統民謠) 속에, 구세주(救世主)이신 진인(眞人) 정도령이 인간 세상에 오셔서, 마귀(魔鬼)를 박멸(撲滅)하시고 천지(天地)의 기(氣)를 화(和)하게 하여 좋은 세상을 만든다는 것을, 노랫말 속에 숨겨 전(傳)해 준 슬기를 엿볼 수가 있는 것이다.

그런데도 사람들은 그 숨겨진 뜻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깊은 의미(意味)를 조금도 알지 못하면서, 단순(單純)한 의미(意味)로만 노래를 불러 왔던 것이다.

계속해서 삼역대경(三易大經)의 경대가인가(鏡坮佳人歌) Ⓟ352를 보면,

『好時節을 알려거든 子女合德 太陽中에 용龍자가 丁寧하니

春三月을 찾아와서 좋을好자 다시배워 ......

昇降습도 往來間에 天氣地氣 合德되니 좋을好자 無窮造化

좋을좋을 좋을時라 乙木柳尺 손에들고 三神山을 찾아보세』



이 말은 우리가 평소(平素)에 좋은 일이 있을 때 「기분이 좋다」, 「기화자 좋구나」 하는데 그 말이 어떻게 해서 나오게 되었는지 이제 쉽게 알 수가 있는 것이다.

한자(漢字)의 좋을 호(好)자는 음(陰)과 양(陽)이 서로 합하여진 글자인데, 이는 곧 천지음양(天地陰陽)이 잘 조화(造化)가 되면, 태양(太陽)이고 용(龍)인 정도령이 나타나서 무궁(無窮)한 조화(造化)를 일으키니 세상은 좋은 세상이 된다는 것이다.

그러니 좋다고 하는 호(好)자의 의미를 다시 알고 배우라고 하는 말이다.“

“앞에서 말씀하신 천지(天地)의 기(氣)가 불균형(不均衡)을 이루고 있다고 하셨는데, 무엇 때문에 천지(天地)가 불균형(不均衡)을 이루고 있는 것입니까?”



“격암유록(格菴遺錄) 도부신인(桃符神人) Ⓟ103에,

『天地相爭 混沌時에 天神負이 地鬼勝을 此然由로 因하여서

勝利者의 노름으로 天地反覆 할일업서 地上權을 일엇다네』



천지(天地)의 혼돈(混沌)시에, 천신(天神)이 지귀(地鬼)인 마귀(魔鬼)와의 싸움에서 지상권(地上權)을 잃으셨기 때문에, 천지(天地)의 균형이 깨져서 문왕팔괘(文王八卦)에서 보는 바와 같이, 오행(五行)이 상극(相剋)의 원리로 짜여지게 된 것이다.

이런 우주(宇宙) 상극(相剋)의 형태를 물형(物形)으로 나타낸 것이, 바로 문왕팔괘(文王八卦)인 것이다. 이러한 천지간(天地間)의 불균형이, 인간 세상에서 온갖 부조리(不條理)가 판을 치는 죽음의 문명(文明)으로 화(化)한 것이다.

이런 상황이 너무 오랜 세월에 걸쳐 계속되니, 장차 앞으로 신선세계(神仙世界)가 도래(到來)한다고 해도, 아무도 믿지를 않는 세상이 된 것이가. 그러나 때가 되면 구세주(救世主)인 미륵(彌勒) 정도령이 나타나서, 이 세상을 한순간에 바꾸는데 그렇게 되면, 그토록 오랜 세월 동안 구태의연(舊態依然)한 사고(思考)에 젖어있던 중생(중생)들의 사고(思考)도 하루 아침에 바뀐다는 것이다.



해월선생문집(海月先生文集) 4권 8장 16편을 보면,

선생하대인(先生何大人) 초옥창해시(草屋滄海是)

람각만고심(攬却萬古心) 잠위창생기(暫爲蒼生起)

광음불가시(光陰不可恃) 진퇴아당의(進退我當義)

문여호수랑(問汝晧首郞) 상화유하미(霜靴有何味)

어초야외반(漁樵野外伴) 구로강변희(鷗鷺江邊戱)

지락자유지(至樂自由地) 조우언천귀(趙盂焉賤貴)

오당시불원(吾當矢不원) 설여송운기(說與松雲記)



선생이시여! 대를 잇는 사람이 누구입니까?

초옥(草屋)의 창해(滄海)로다.

사람들의 오랜 세월 동안 변치 않는 고정관념(固定觀念)을 마침내 잡아서

한 순간에 바꿔 놓으니,

창생(蒼生)들은 새로운 사고로 계발(啓發)되는구나.

도시 세월(歲月)이란, 믿을 것이 못 되나니,

사람을 버리거나 쓰는 일(進退)을, 나의 임금은 마땅히 의(義)로써 한다네,

흰 머리를 한 그대에게 묻노니,

깨끗한 신발이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

야외에서 땔나무와 고기잡이를 하는데

갈매기와 해오라기는 강변에서 서로 희롱하는구나.

지극한 즐거움이 또한 있는데,

조그만 밥그릇에 어찌 귀천이 있겠는가?

나는 맹세코 거짓을 말하지 않노니

이렇게 송운기(松雲記)에 기록하여 밝히는 바이다.



이 글은 해월(海月) 선생께서 하인인 노인의 의지할 곳을 꾸미며 이름을 지었는데, 그 이름을 이백(李白)의 시(詩)에서 나오는 「백수와송운(白首臥松雲)」 이라는 글귀에서, 송운(松雲)이라는 글귀를 따서 이름을 짓고, 그에 대한 글을 남긴 것이 이 송운기(松雲記)이다.

이 글 내용에서, 선생이시여 누가 대(代)를 잇는 사람입니까? 라고 하니, 초라한 집에 사는 푸른 바다(滄海)라고 한 것이다.

이 바다(海)란 불사약(不死藥) 불로초(不老草)인 정도령을 의미하는 말이라고, 이미 앞에서 밝힌 바가 있는 것이다.

이 바다가 되는 정도령이, 한없는 오랜 세월 동안 굳어진 사고방식을 한 순간에 바꾸어서, 창생(蒼生)들을 계발(啓發)시킨다고 한 것이다.

그러니 오랜 세월이란 별로 의미가 없다고 하였으며, 사람을 쓰고 버리는 일에도 정도(正道)를 따를 것이라고 하는 것이다.

내가 전(傳)하는 말은 남을 속이는 거짓말이 아니니, 그대로 믿어 달라고 하였다. 그런데 해월(海月) 선생이 밝힌, 그와 같은 초라한 집에 사는 정도령이 나타나면 시작된다는 것이다.

그러니 이제부터가 시작인 것이다.



그 때가 바로 지금(只今)으로 이제부터가 시작인 것이다.

요즘 사람들은 과학(科學)을 실질적인 최고(最高)의 가치가 있는 학문(學文)으로 여기지만, 현재의 과학(科學)이란 철학(哲學)에 미치지 못하는 것이다.

말하자면 지금의 과학(科學)이 현재보다 훨씬 더 발전하여서, 철학(哲學)의 원리(原理)를 증명하고 규정한다면, 철학(哲學)도 또한 과학(科學)이 되는 것이다.



그러나 격암유록(格菴遺錄) 갑을가(甲乙歌) Ⓟ116을 보면,

『哲學科學 硏究者 一朝一夕 退去日 疑問解決 落心思』



과학(科學)이나 철학(哲學)을 연구(연구)하는 사람들은 하루 아침에 물러가게 된다고 하였다. 의문(의문)이 해결(해결)되니 소망(소망)이 없어져 낙심(낙심)하게 된다고 하였다.

다시 말하면 그토록 힘들여서 일생(일생)을 과학(科學), 철학(哲學)을 연구하고 공부해 왔지만, 정도령의 신선세계(神仙世界)가 오게 되면 하루 아침에 쓸모가 없는 학문(학문)으로 전락(전락)하여 낙심(낙심)하게 된다는 말이다.

또한 사람을 쓰는 일에도 학연(학연), 지연(지연), 혈연(혈연) 등이 통(통)하지 않고, 오직 마음이 깨끗한 사람이 높이 들여 쓰여지게 된다고 하는 것이다.

모든 자연(자연)의 질서(질서)가 새로이 바뀌게 되는 해인시대(해인시대)에는 만사지(만사지)가 되어, 지금의 자연질서(자연질서)를 바탕으로 한 학문(학문)인 과학(科學), 철학(哲學)은 하루 아침에 쓸모가 없어지게 된다고 하였으니, 깊이깊이 생각하여 깨달으라고 전(傳)하는 말인 것이다.



오늘의 세태(世態)를 본다면 우리가 현실(現實) 속에서 피부로 느끼다시피, 선(善)한 사람이 오히려 손해(損害)를 보고, 악(惡)한 자가 이득(利得)을 보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불의(不義)가 더욱 극성(極盛)을 부리는 것이다.

요즘 사람들은 자신(自身)의 행복(幸福)을 위해서는, 타인(他人)이 불행(不幸)하게 되는 것 까지도, 아무렇지 않게 여기는 사태까지 이른 것이다.

이제까지 인간(人間)의 힘으로, 정치(政治)의 힘으로, 부조리(不條理)를 바로잡아 보려고 많은 노력을 해 왔고, 또한 수많은 수도자(修道者)들이 산(山)속에 들어가서, 일생(一生) 동안 인간(人間)의 근본(根本) 문제(問題)를 해결(解決)해 보려고 무진 애를 써 보았지만, 확실(確實)한 방법(方法)은 제시(提示)하지 못한 채, 결국(結局) 자신(自身)들의 문제(問題)도 해결(解決)하지 못하고 다만 죽어간 것이다.

자신(自身)의 문제조차도 해결(解決)하지 못하는 그들에게는, 기대(期待)할 것이 없는 것이다.

그러니 어쩔 수 없이 구세주(救世主)가 필요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스스로 문제(問題)를 풀 수가 없다 보니 결국(結局)은 타력적(他力的)인 구세주(救世主)가 이 세상엔 절실(切實)하게 필요(必要)한 것이다.

지금의 세상에 악(惡)이 극성(極盛)하는 것은, 하나님과 마귀(魔鬼)와의 싸움에서 지상권(地上權)을 마귀(魔鬼)에게 잃어버렸기 때문이며, 그로 인해서 천지(天地)가 불균형을 이루게 되었기 때문이다.

이 천지(天地)의 위(位)가 바로잡히기 위해서는, 먼저 마귀(魔鬼)한테 잃어버린 지상권(地上權)을 회복(回復)하기 위하여 광복(獨立)운동을 하시는데, 마귀(魔鬼)가 가만히 보고만 있겠는가?



삼역대경(三易大經)의 삼극궁을영부장(三極弓乙靈符章) Ⓟ257을 찾아보면,

『愚夫愚民은 視而不見하며 聽而不聞하야 但知無爲而化하니

可勤可笑也로다 不勞自得은 古今一無也니

勤勤孜孜하야 不失天時하라』



대부분의 어리석은 사람들은 보여 주어도 깨닫지 못하고, 들려 주어도 모르면서, 다만 때가 되면 다 저절로 되는 것으로 알고들 있는데, 어찌 가소롭지 않은가 라고 했다.

또한 세상에는 공부(工夫)하지 않고 아는 방법은 옛날이나 지금이나 없는 것이며, 노력(勞力)하지 않고 저절로 되는 것은 없으니, 부지런히 노력하여 천시(天時)를 잃지 말라고 한 것이다.



이러한 처절한 신(神)의 싸움을 알지 못하고, 안 보이고 안 들린다고 하여 단지 무위이화(無爲而化)라고 하며, 모든 것이 때가 되면 저절로 된다고 알지만, 이와 같이 좋은 세상이 오는 것은, 보통 사람들이 모르는 동안, 숨어서 힘들이고 애쓰는 사람들이 있어서 온다는 것이다.

온 세상이 다 그들의 은혜를 입어 좋은 세상을 맞이하게 된다는 것이다.

그러니 이러한 사정을 깊이 깨달으라는 것이다.

세상에 힘 안들이고 저절로 되는 것은 없다는 것이다.

하나님께서 지상권(地上權)을 잃어버리셨기 때문에, 이 땅은 하나님의 뜻대로 되어지는 세상이 아닌 것이다.

그러니 사회정의(社會正義)가 바로 설 리가 없는 것인데, 모든 것은 정의(正義)의 신(神)이 주권(主權)을 회복(回復)할 때에 건곤(乾坤)이 정위(正位)하고, 산택(山澤)이 통기(通氣)하고, 목화(木火)가 통명(通明)하며, 수화(水火)가 기제(旣濟)하고, 곤상건하(坤上乾下)인 지천태(地天泰)의 천정역(天正易) 시대, 즉 천지만물(天地萬物)이 정도(正道)를 되찾을 때가 되면, 지기순환(至氣循環)하여 만사지(萬事知)가 된다고 한 것이다.



정북창(鄭北窓) 선생의 궁을가(弓乙歌)를 보면,

『天地定位 分野時에 弓弓乙乙 뉘가알꼬 ......

終變始復 開闢數는 道下地에 있는배라』



이 글의 내용을 보면, 천지(天地)가 개벽(開闢)하는, 즉 천지(天地)의 위(位)가 바로잡히는 지천태괘(地天泰卦)가 되는 수(數)가 도하지(道下地)에 있다고 한 것이다.

즉 도하지(道下地)의 궁궁을을(弓弓乙乙)이신 정도령이 한다는 것이다.

이 때부터가 바로 무위이화(無爲而化)가 되는 지상천국(地上天國)인 것이다. 이렇게 보이지 않는 마귀(魔鬼)와 하나님과의 싸움에서 하나님의 승리가 구체적으로 나타나는 것이 삼태극(삼태극), 즉 황극(황극)시대인 지상천국(地上天國), 미륵(彌勒)의 용화세계(龍華世界)인 지상불국정토(地上佛國淨土)라 한 것이다.

이렇게 좋은 세상이 올 것을 깨우치기 위하여, 민요(民謠) 속에 그 뜻을 숨겨서 후손(後孫)들에게 알려 주신 것이다.“ 라고 이야기를 마치자 뒤쪽에 있는 키가 큰 한 사람이 말하였다.



“격암유록(格菴遺錄) 갑을가(甲乙歌) Ⓟ114를 보면,

『孼離矢口 節矢口 孼蛇登登 迺思嶺』



이라는 말이 있는데 같은 의미입니까?“ 라고 질문하였다. 그러자 명산 선생은 또다시 쉬지 않고 설명을 하였다.

“이 말은 민요가사(民謠歌詞) 중에 「얼시구 절시구 얼사등등 내사랑아」 라는 말인데, 이 얼사등등(孼蛇登登)을 살펴보면, 얼(孼)자는 요물 얼(孼)자요, 사(蛇)자는 뱀 사(蛇)자이고, 등등(登登)은 오른다 떠나간다 라는 뜻인데, 뱀인 요물 마귀(魔鬼)는 떠나간다는 뜻이다.

또한 내사령(迺思嶺)이란 말에서 내(迺)자는, 가다(往), 이르다(至), 당신(汝), 어조사의 뜻이 있고, 사령(思嶺)에서 사(思)는 생각하다이고, 령(嶺)은 고개 령(嶺)자이므로, 이것을 해석(解釋)해 보면 고개가 무슨 고개인지 잘 생각해보고 찾아가라는 뜻이다

왜 고개를 잘 생각해보고 찾아가라 했는가?

그것은 그 고개에 내 사랑, 나의 사랑하는 님이 계시기 때문인 것이다.



그러면 그 아리랑이란 무슨 의미인가?

먼저 지금까지의 아리랑에 대한 여러 사람들의 학설들을 살펴보도록 하자.

첫재, 신라(新羅)의 옛 서울 경주 석굴암 근방에 어영정(於英井)이란 우물이 있고, 또 불국사(佛國寺) 근방에는 어영천(於英川)이란 냇물이 있는데, 이 어영천(於英川)과 어영정(於英井) 사이에, 즉 불국사(佛國寺)로부터 석굴암까지 가는 고개 사이에 몹시 험악한 고개가 놓여 있다.

이 고개 이름이 아리랑 고개라 하면, 신라(新羅) 사람들이 한 번 넘나들려면 가진 애를 썼다고 한다.

그런데 석굴암의 어영정에서 물을 긷던 어떤 처자가, 불국사의 어영천 강변에 앉아 칼을 가는 무사(武士)를 몹시 사모하나, 화조월석(花朝月夕)에 만날 길이 없어서, 혼자 한숨 쉬며 님을 사모하던 나머지 부르게 된 노래가 아리랑이란 말이다. (삼천리, 1970. 2, 편집자)



둘째 여리 아리랑(阿利那) 또는 아리(阿利)라는 말은 삼국사기를 위시하여 고사(古史)에서 흔히 볼 수 있다.

우리 고어(古語)에 아리(阿利)는 길다는 말이고, 또 나(那)는 물을 뜻하는 것으로서, 아리라는 긴 하천(河川)을 이르는 말이다. (姜舜鶴 저, 아리랑의 역사고찰, 野實社, 81. 7. 20)



셋째 아리랑→알리랑, 알리라 (언젠가는 반드시 알게 될 것이다)

아라리오→알알리오 (앎, 알음, 알게 된다)

알라리오→알리게 되는 날이 올 것이다

아리랑→알리라

고개를 넘어간다→지금이 바로 고개 마루턱에 와 있는 것이다. (天符經, 민족의 뿌리, 崔載忠 저, 한민국사)



넷째 아리랑이 근래에 불려진 노래라는 설(任東權 著, 한국민요사)은, 대원군 때에 경복궁 고사에서 설명하고 있다.

경복궁을 짓는 큰 역사를 하기 위하여 나라에서 팔도의 많은 백성들을 부역에 나서게 하였으며, 공사의 비용이 모자라자 원납전(願納錢)이라 해서 강제의 기부금도 거두어 갔다.

그래서 반가운 말은 없고 괴로운 말만 들려오므로, 차라리 귀가 먹었으면 좋겠다는 뜻으로, 아이롱(我耳聾)이란 말이 있었고, 여기에서 아리랑이 나왔다기도 하며, 또 그렇게 쇄국정책(鎖國政策)만을 썼지만 러시아, 미, 일, 영국의 외교기관이 들어왔다.

그래서 사람들로 하여금 정신(情神) 차리라는 뜻이기도 하다.



이 밖에도 밀양 영남루의 아랑전설에서 나왔다느니, 신라(新羅) 박혁거세의 아내 알령부인의 알령(閼英)에서 아리랑으로 변했다느니, 혹은 고대(古代) 민족이동(民族移動)의 시기에 알고개에서 유래(由來)하였다는 설 등이 있어 여러 설이 구구한 것이다.

다만 알 수 있는 것은 하나의 민요(民謠) 형성은 돌연히 오는 것이 아니라, 상당한 기간을 두고 여러 가지 실험을 하다가, 그 중에서 가장 보편적이고 많은 사람들에게 공명되어 불려지는 것이 남아서 전승되는 것으로 미루어 아리랑은 근래에 형성된 것이 아니라, 오랜 역사가 있는 것으로서 고대로부터 지금까지 불리워지고 있다 라고 하였다.

이상이 아리랑에 대한 세간의 일반적인 학설(學說)인 것이다.“



라고 명산 선생이 설명을 하자, 눈을 번뜩이며 듣고 있던 한 사람이 질문을 하였다.

“이와 같이 아리랑에 대한 학설이 구구하고, 또한 우리 나라 사람이면 누구나 알고 있으며, 해외 동포들까지도 눈물로 부르는 아리랑이란 노래에 나오는 아리랑이, 도대체 어떤 의미가 있는 것입니까?” 라고 묻자 명산 선생은 설명을 시작하였다.

“이 고개가 무슨 고개인가 하면 바로 아리랑(亞裡嶺)인 것이며, 그 고개에 내사랑(迺思嶺)이 있는 것이다.

그러면 아리랑 고개란 무슨 고개인가?



격암유록(格菴遺錄) 갑을가(甲乙歌) Ⓟ115에,

『亞裡嶺 有停車長 苦待苦待 多情任』



버금 아(亞), 속 리(裡), 고개 령(嶺)자로, 아(亞)자 속에 있는 고개라 한 것이다.

여기에 정거장(停車場)이 있는데, 그 정거장(停車場)에는 우리가 고대(苦待)하고 고대(苦待)하던 다정(多情)한 님이 계신다 한 것이다.

버금 아(亞)자란 무엇인가?

궁궁(弓弓)이 서로 등을 지면(背弓) 아(亞)자가 되는데, 아(亞)자인 궁궁(弓弓) 사이에 십(十)자가 나오니 바로 십승인(十勝人)인 것이다.

또한 아(亞)자는 메 산(山)자가 좌우로 등을 진 모습이기 때문에 양산(兩山), 또는 양백(兩白), 양궁(兩弓), 궁궁(弓弓)이라고도 하는 것이다.

그러니 양산(兩山) 사이에, 즉 고개 마루에 정거장(停車場)이 있는데, 그 정거장(停車場)에 우리의 다정한 님(多情任)이 계신다는 것이다.



정감록집성(鄭鑑錄集成) 서계이선생가장결(西溪李先生家藏訣) Ⓟ591~592에,

『山仙之間 飢饉不入 小山小溪 藏踪何如

若入其地 俠字村尋 八物長生 扶人救命』



신선(神仙)이 계신 곳은 기아(飢餓)가 들어오지 않는데, 조그마한 산 계곡 사이에 숨어 있으니 어쩌겠는가? 그 신선(神仙)을 찾아가려면 끼인 촌(집)이라고 하여 협자촌(俠字村)이라고도 한다.

그 곳에는 장생(長生)시키는 팔물(八物)이 있어 사람을 살린다 하는 것이다.



격암유록(格菴遺錄) 궁을론(弓乙論) Ⓟ50에,

『弓弓不和 向面東西 背弓之間 出於十勝 人覺從之 所願成就』



또한 양궁(兩弓) 양산(兩山) 사이에 십승인(十勝人)이신 진인(眞人) 정도령이 계시는데, 사람들이 깨달아서 따르면 소원성취(所願成就)한다 한 것이다.



십승인(十勝人)이란 무엇인가? 즉 자신과 마귀(魔鬼)를 이기었다는 말이다.

마귀(魔鬼)는 사망(死亡)의 신(神)인데, 그 사망(死亡)의 신(神)인 마귀를 이기었다 하면, 죽지 않고 영원히 살 수 있다는 말이다. 그 말은 곧 죽음을 이긴 바 되는 것이며, 바로 선각(先覺) 성현(聖賢)들이 그렇게 바라고 꿈꿔왔던 것이었으나, 안타깝게도 실현(實現)이 안 되었던 것이다.

그러나 이번은 다르다고 하였다. 이론(理論)만이 아닌 참다운 진짜 해탈(解脫)을 이루는 때라고 하는 것이다.

지금까지 많은 성현(聖賢)들은, 스스로 해탈(解脫)했다고 말만 하고는 다 죽어 갔다.

하나 이제 하나님의 아들인 이긴 자이며, 승리자이신, 십승인(十勝人) 정도령으로 말미암아, 많은 수가 해탈(解脫)할 수 있는 길, 즉 사망(死亡)으로부터 벗어나, 자유로워질 수 있는 길이 열리는 것을 알려주는 말이다.



격암유록(格菴遺錄) 도부신인(桃符神人) Ⓟ104를 보면,

『三百修道 通理說로 克己死亡 傳했으니 逆天逆理 脫劫重生

永生論을 傳했으나 上告先知 預言論을 어느누가 信任했노』



전에 박태선(朴泰善) 하나님께서, 과거(過去) 전생(前生)에 300년 동안 수도통리(修道通理)하여, 인간의 몸이 죽지 않고 영원히 살 수 있는 장생법(長生法)을 실험을 통하여 성공하셨다고 이미 밝힌 바 있는 것이다.

이와 같이 영생론(永生論)을 상고시대(上古時代)부터 전(傳)했으나, 상고시대(上古時代)에 먼저 알고 예언(預言)한 선각자(先覺者)의 말을 어느 누가 믿었는가 라고 하였다.



그러나 이 일을 맡아서 끝내는 사람은, 하나님의 아들의 몫으로 남아 있는 것이다. 하나님께서 이와 같이 모든 준비를 한 다음, 그 마무리를 하나님의 아들에게 맡긴 것이다. 그러니 사람들이 기다리는 사람은 하나님의 아들이 되는 것이다.

하나님의 아들이 와서 하나님의 뜻을 이루어야만이 진정한 해탈(解脫)을 얻는 것이다. 그래서 진인(眞人) 정도령이, 진실로 만인(萬人)이 고대(苦待)해 온 바로 구세주(救世主)인 것이다.



해월선생문집(海月先生文集) 3권 26장 117편을 보면,

산림일로숙쟁선(山林一路孰箏先) 자소오생미료연(自笑吾生未了緣)

수간명천조고슬(水間鳴泉調古瑟) 월단창회열구선(月壇蒼檜列구仙)

막언필가방유악(莫言畢嫁方遊嶽) 영학휴량영탁선(寧學休粮永托禪)

회수진환진일해(回首塵寰眞一海) 이명갱참기인전(利名坑塹幾人顚)



숲속의 길에서, 누가 잡아 끌기에 보니

웃으면서 나는 아직 세상의 인연을 끝내지 못했다 하네.

산골물과 떨어지는 물소리가 하늘의 거문고를 타는 듯 한데,

높다란 언덕 위 푸른 노송나무에 파리한 신선(仙)이 있어

조용히 말을 마치자 또한 산속으로 자적(遊)하는구나.

무사히 신선되는 법(休糧)을 가르치고는, 영원히 선위(禪位)를 맡기는구나(托禪).

머리를 돌려 티끌 세상을 바라보니, 경기고을(寰) 진인(眞人)이신 일(一: 太乙)이 바다(海: 不老草, 不死藥)인데,

명예와 이익(利名)을 구덩이 속에 묻은 그 사람이, 도(道)의 근원(顚)이구나.



이 시(詩)를 보면 해월(海月) 선생이 신선(神仙)을 만나서, 미래에 대한 말을 듣고 전(傳)하는 말인 것이다. 해월(海月) 선생이 숲속의 길을 지나가다가 누군가가 잡아당기기에 보니, 신선(神仙)이라 하였다.

이 신선(神仙)이 하시는 말씀이, 나는 아직 딱하게도 세상(世上)의 인연(因緣)을 끝내지 못했다고 하는 것이다.

그리고는 신선(神仙)이 무사히 휴량(休糧)을 가르치고, 또한 자리를 양위(讓位)하고는 산속 깊이 들어가신다는 것이다.

휴량(休糧)이란 신선(神仙)이 되기 위하여 곡식을 끊는 것을 말하는 것이며, 또한 선가(仙家)에서 벽곡(辟穀)이라고도 하는 것이다.

곡식을 피한다는 말은, 신선(神仙)이 되기를 바란다는 말인데, 무사히 신선(神仙)이 되는 방법을 가르치고는, 그 자리를 선위(禪位)하고 깊은 산속에 들어간다 하는 것이다.

산속에 들어간다 함은, 사실은 화천(化天)하신다는 말이다.

이미 해월(海月) 선생은, 하나님께서 산속으로 몸을 피한다는 말이 돌아가신다는 말이라고, 다른 시(詩)에서 풀어 밝힌 바가 있다. 확실하게 신선(神仙)이 되는 법을 무사히 가르치고 떠난다는 것이다.

그러나 한(恨)은 남아 있는 것이다.

그러니 일생(一生)동안 해야 할 일을 다 끝내지 못하고 떠난다고 하신 것이다. 그러나 그 나머지 일은 그 아들에게 맡기고 돌아가시면서 머리를 돌려 돌아보는데, 경기 고을에 사는 진인(眞人)이신 일(一) 즉 태을(太乙)을 바다(海)라고 했던 것이다.



해월선생문집(海月先生文集) 1권 22장 111편에,

가소진황구해고(可笑秦皇求海苦) 봉래지시재인환(蓬萊只是在人寰)



이미 밝힌 바와 같이, 진시황(秦始皇)이 그렇게도 찾던 그 불사약(不死藥) 불로초(不老草), 바다(海), 또는 봉래(蓬萊)라고 한 것이다.

또 그 불사약(不死藥) 불로초(不老草)가, 바로 경기고을의 한 사람(一: 太乙)을 지칭하는 말이라고 밝힌 바가 있는 것이다. 그 불사약(不死藥) 불로초(不老草)인 경기고을에 사는 그가, 세상(世上)의 명예(名譽)와 이익(利益)을 모두 땅에 묻어 둔 채 초연(超然)하게 지내는 사람인데, 바로 그 사람을 전(顚)이라고 하였다.

이 전(顚)이라고 하는 글자의 뜻을 보면, 근본, 근원, 꼭대기, 목, 고개, 뒤집다, 무너뜨리다, 이러한 뜻인 것이다.

그가 바로 도(道)의 근본이요, 만물(萬物)의 원(元)이요, 모든 것을 뒤집어 무너뜨릴 수 있는 사람이며, 대두목(大頭目)이라는 말이다.

더 이상의 설명이 필요 없는 말이며, 모든 것을 그에게 맡기고 하나님은 몸을 피하셨다고 하는 것이다.



해월선생문집(海月先生文集) 2권 14장 60편 2수에,

둔산원합둔옹거(遯山元合遯翁居) 원학운림락유여(猿鶴雲林樂有餘)

천의인심난가만(天意人心難可挽) 잔춘함구문하여(殘春含口問何如)



산속으로 숨는다는 것(遯山), 근본적으로 은퇴한 아버지가 거(居: 무덤)하는 곳을 말하는데,

원학(猿鶴: 돌아가신 군자, 즉 하나님)이 운림(雲林) 속에서 또한 즐거워하는데,

하늘의 뜻(天意)과 인정(人心)사이에 어찌할 수 없으니,

남아 있는 봄(春: 하나님의 아들)이 눈물을 글썽이니, 무슨 말로 위로 하겠는가?



이 글에서 산속으로 몸을 피한다고 하는 말은, 근본적으로 자리를 물러나 은퇴(隱退)하여 거(居)하는 집을 의미하는 것이라 하였다. 즉 무덤을 말하는 것이다.

또한 원학(猿鶴)이라는 말은 원숭이와 학이라는 말인데, 이 말은 군자(君子)로서, 돌아가신 분을 일컫는 말인 것으로, 화천(化天)하신 하나님이 운무(雲霧)가 끼어 있는 숲속에서, 한가로이 즐거웁게 지내신다는 말이다.



그러나 이 말은 하나님이 뜻이 있어서 화천(化天)하셨지만, 사람의 인정(仁情)으로 본다면 크게 슬픈 일인 것이다. 그러니 하늘의 뜻(天意)과 인정(人情) 사이에 어찌할 바를 모르겠다고 하는 것이다.

말릴 수도 없고 말리지 않을 수도 없는 처지라는 것이다.

하나님은 가셨지만, 남아 있는 춘(春) 즉 하나님의 아들은 슬픔에 겨워 눈물을 흘리는데, 무엇을 어떻게 위로하여야 할지 모르겠다고 하는 것이다. 이 글 속을 잘 들여다 보면, 하나님은 뜻이 있어, 먼저 피해 산속으로 들어가신다 하신 것이다.

그러니 만류(挽留)할 수 없다는 것이다.

하나님이 이와 같이 먼저 화천(化天)하셔서 즐거웁게 편안히 계신다고, 해월(海月) 선생은 밝히신 것이다.

하지만 하나님을 따르는 많은 사람들은, 하나님이 아무 말씀도 없이 화천(化天)하시니 그 슬픔이 얼마나 큰지 또한 앞으로 어찌해야 할지 모르고 당황하게 되며, 그 중에서도 하나님의 아들인 춘(春)이 눈물을 글썽이는데, 차마 무엇이라고 위로의 말을 전하겠는가 하였다.

해월(海月) 선생은 이미 미래(未來)에 되어질 일을 내다보고 전(傳)하는 시(詩)인 것이다.

하나님이 몸을 피하신다는 것은 다른 말로 한다면은, 하나님이 화천(化天)한다는 것으로, 하나님의 뜻이 이루어져 무사히 아들에게 끝맺음을 할 수 있는 좋은 조건(好條件)으로 이뤄진다는 것이라고 덧붙여 설명하며, 따르는 사람들을 염려하여 위로(慰勞)하는 말인 것이다.“ 그 때 한 사람이 질문하였다.

“몸을 피한다는 둔(遯)이란 말을 좀더 자세히 설명해 주시기 바랍니다.”

“둔(遯)이란, 숨다, 피하다, 물러나다, 사라지는 것, 은둔하다는 의미의 글자인데, 좀 더 자세히 설명하자면 주역(周易)의 둔괘(遯卦)를 보면, 아랫괘(下卦)는 산(山)이고, 윗괘(上卦)는 천(天)이 있어 천산둔괘(天山遯卦)라 하는 것이다.

산(山)이 높기는 하지만, 하늘(天)은 산(山) 위에 무한히 높이 있는 것이다. 군자(天)는 하늘로 높이 올라 은둔(隱遁)하여, 소인(山)과 멀리 떨어져 있는 상(象)인데, 이 괘(卦)를 보면 두 음(陰)이 아래에서 발생(發生)하여, 그 세력이 점점 왕성(旺盛)해지니 동시에 위의 사양(四陽)은 그 세력이 쇠약(衰弱)해지는 모습이다.

이는 소인(小人)은 왕성해지고, 군자(君子)는 물러나 피하는 상(상)이다, 즉 소인(小人)의 세력이 점점 왕성해지므로, 군자(君子)는 은둔(隱遁)해야 할 때인 것이다. 은둔(隱遁)하면 그 몸이 물러나 사라지더라도, 그 지키는 바 바른 도(道)는 완수할 수가 있다.

이와 같이 소인(小人)의 기세가 점점 왕성해지는 때에는, 본디 군자(君子)의 바른 도(道)는 행해지지가 않는 것이다.

만약에 은둔(隱遁)하지 않고 그대로 밀고 나간다면, 궁(弓) 즉 막히게 되고, 물러나야만 통(通)한다는 것이다.



둔괘(遯卦)의 단전(彖傳)에 이르기를,

『遯亨 遯而亨也』



둔(遯)은 통(通)한다 함은, 은퇴(隱退)함으로 자신의 바른 도(正道)는 충분히 완수(頑守)된다는 것이다.



군자(君子)의 도(道)가 행하여지지 않을 때에 물러나는 것을 모르면, 자신의 바른 도(道)는 굽힐 수밖에 없는 것이다

그러니 시세(時勢)의 흐름에 따라, 물러나 소인(小人)과 대적하지 않는 것이 화(禍)를 면(免)하는 것이며, 동시에 자신의 바른 도(正道)를 충분히 펼 수 있는 길이다.



송(宋)나라 대학자(大學者) 주희(朱熹)가 천자(天子)의 국사(國師)로 있을 때, 권력(權力)을 쥔 한차주(韓侘冑)의 횡포(橫暴)를 규탄(糾彈)하는 상소(上疏)를 제출했던 일이 있었는데, 이를 안 제자들이 스승의 안위(安危)를 걱정하여 말렸으나, 듣지 않음으로 점을 쳐서 결정하기로 하였는데, 그 때 나온 괘가 둔(遯)괘였기에, 주희(朱熹)는 묵묵히 물러나 상소문(上疏文)을 태워 없애고 은퇴(隱退)하였다고 한다.



둔(遯)이란 피해서 물러난다는 의미인 것이다. 또한 돼지(遯)와도 통한다.

해월(海月) 선생은 그의 시(詩) 속에서 하나님의 뜻이 무엇인가를 분명히 알고 있지만 하나님의 뜻과 인정(人情) 사이에서 어찌할 바를 모르겠다고 한 것이다.

그러나 오히려 하나님이 세상을 피하시는 것이, 하나님의 도(道)를 이루는 것이라고 해월(海月) 선생은 그의 시(詩) 속에서 밝힌 것이다.

그러면 이제 하나님께서 물러나셔서 무엇을 하시는 것인가?



해월선생문집(海月先生文集) 2권 35장 144편 2수에,

석아선군자(昔我先君子) 구원칠십년(丘園七十年)

기지추불식(豈知推不食) 금견경무전(今見慶無前)

진퇴수지분(進退須知分) 행장역청천(行藏亦聽天)

오당노견묘(吾當老畎묘) 저이호주선(竚爾好周旋)



옛날에 나의 선군자(先君子)가

화원언덕(丘園)에 70년 동안 있었네

먹지 않고 살 수 있는 일(不食)을, 어찌 헤아리겠는가?

하지만 이제는 전에 없었던 일을, 기쁘게도 보게 될 것이네.

나아가고 물러나는 것은, 필히 잘 판단해서 해야 하고,

세상에 나아가 도(道)를 행하고 하지 않은 것은, 오로지 천명(天命)을 따라야 한다.

스스로(하나님)는 당연히 밭둑길에 물러나 숨어서,

그대를 기다리며, 즐겁게 일이 잘 되도록 보살펴 주겠노라.



이 글에서 선군자(先君子)란 이미 돌아가신 아버지를 의미하는 말로, 이 시(시)에서는 이미 오셨다가 화천(化天)하신 하나님을 이르는 말이다.

선군자(先君子)라 하면, 즉 하나님께서는 이 땅에 세 차례에 걸쳐 오셨던 것이다.

첫 번째로 삼역대경(三易大經)의 육도삼략(六鞱三畧) 제3도인 54궁 도수의 수운(水運)으로, 최수운(崔水雲) 선생께서 오셨고,

두 번째는 제4도인 63궁 도수의 화운(火運)으로, 강증산(姜甑山) 상제께서 오셨고,

세 번째는 제5도인 72궁 도수의 목운(木運)으로, 박태선(朴泰善) 하나님께서 오셨던 것이다.

또한 최수운(崔水雲) 선생은 41세로, 강증산(姜甑山) 상제는 39세로 이 세상에서 화천(化天)하신 것이며, 이 세상에서 70년 이상 계셨던 분은 오직 72궁 도수로 오신, 목운(木運)인 박태선(朴泰善) 하나님밖에 없는 것이다.“



“먹지 않는 일(不食)이란 무슨 의미입니까?” 라고 묻자

“인간의 활동하는 에너지원은 음식물을 소화해서 얻기 때문에, 음식물을 먹지 않고 살 수가 없다. 하지만 앞으로 오는 세상은 음식물을 먹지 않고 살게 된다는 것이다.

그래서 해월(海月) 선생은 전에 없던 경사(慶事)스러움을 보게 되는 이유가, 먹지 않고 살 수 있기 때문인 것이라고 하였다.

하지만 이러한 일은 신(神)으로 화하신 하나님인 선군자(先君子)가 하는 것이 아니라, 아들인 정도령으로 하여금 하게 하고, 당신은 물러나서 아들이 하는 일을 잘 되도록 준비만 해 놓고 뒤에서 보살펴 주겠다고 한 것이다.



그래서 격암유록(格菴遺錄) 성운론(聖運論) Ⓟ106에,

『無勿不食 過巨事요 食不食의 來運事라』



어떤 물질(物質)이 없으면 먹지 못하는 것은 과거(過去)의 일이고, 먹는다고 하면서도 먹지 않는다는 것은, 앞으로 오는 일(來運事)이다. 즉 앞으로는 어떤 식품(食品)을 먹는 것이 아니라, 성신(聖神)을 먹고 사는 세상이 된다는 말이다. 즉 먹지 않고 사는 세상이란 말이다.



격암유록(格菴遺錄) 은비가(隱秘歌) Ⓟ56에,

『萬物苦待 新天運 不老不死 人永春

不耕田而食之 不織麻而衣之 不埋地而葬之 不拜祀而祭之

不乘馬而行之 不食穀而飽之 不流淚而生之 不飮藥而壽之

不交媾而産之 不四時而農之 不花發而實之 死末生初末運

雲王眞人降島 逆天者亡 順天者興 三人日而春字定』



이 글의 내용을 보면 만물(萬物)이 고대(苦待)하던 새로 맞이하는 천운(天運)인데, 이 때에는 사람이 늙지도 죽지도 않고, 영원한 봄만이 있으며, 밭을 갈지 않아도 먹을 수 있고, 옷을 짜지 않아도 옷을 입을 수 있고, 매장(埋)하지 않아도 장사(葬)지낼 수 있고, 절(拜)하며 제사 지내지 않아도 제(祭)를 지낼 수 있고, 말을 타지 않아도 갈 수 있고, 곡식을 먹지 않아도 배가 부르며, 눈물을 흘리지 않고도 살 수 있으며, 약(藥)을 먹지 않고도 장수(壽)할 수 있으며, 교구(交媾)함이 없어도 자식을 낳을 수 있으며, 사시(四時)가 아니라도 농사를 지을 수 있으며, 꽃이 피지 않아도 열매를 맺을 수 있는 것이다.

사말생초(死末生初)인 이 말운(末運)에, 하늘의 왕(王)이신 정도령이 동반도(島)에 강림(降)하는데, 천명(天命)을 받고 강림(降臨)한 정도령을 춘(春)이란 글자(字)로 정(定)했으니, 천명(天命)을 어기는 자는 망(亡)할 것이고, 순천자(順天者)는 흥(興)할 것이다 라고 하였다.



또한 이와 같이 새로 맞이하는 천운(天運)에는 먹지 않고도 사는 세상이라고 격암(格菴) 선생이 밝혔고, 덧붙여 해월(海月) 선생은 누가 이 의미를 깨달아서 상상이나 할 수 있겠는가 하였던 것이다.“

라고 하자 한 사람이 질문하였다.

“하나님께서는 전생(前生)에 최수운(崔水雲) 선생으로, 강증산(姜甑山) 상제로, 박태선(朴泰善) 하나님으로 세 번이나 오셨다고 하였는데, 그것을 어떻게 증명(證明)할 수가 있습니까? 세 분 중에 어느 한 분이라도 최수운(崔水雲), 강증산(姜甑山), 박태선(朴泰善) 하나님으로 올 것이라고 밝힌 적이 있습니까?” 라고 질문하였다. 그러자 명산 선생은 잠시 침묵하였다가는 이윽고 다시 설명을 시작하였다.

“박태선(朴泰善) 하나님께서 재세시(在世時)에, 주위의 측근들에게 말씀하시기를 내가 전(前)에 강(姜)씨와 최(崔)씨로 왔었다고 말하니, 주위 사람들은 그 말이 무슨 의미인지 깨닫지 못하였다고 한다.

또한 한 번은 여러 측근 인사들과 함께 경주(慶州)에 들린 적이 있는데, 박태선(朴泰善) 하나님께서는 전(前)에도 이 곳에 있은 적이 있었다면서 감회(感懷)에 젖었다고 전하는 것이다.

또한 증산(甑山) 상제께서는



대순전경(大巡典經) 제3장 제자(弟子)의 입도(入道)와 교훈(敎訓) 22절에,

『上帝 京石과 公又에게 일러 가라사대 ‘이제 만날 사람 만났으니 通精神이 나오리라. 나의 일은 비록 父母 兄弟 妻子라도 모르는 일이니라. 나는 西天西域大法國 天階塔에 내려 天下를 大巡하는 몸이라. 東學呪에 侍天主造化定이라 하였으니 내 일을 이름이라. 내가 天地를 開闢하고 造化政府를 열어 人間과 天地의 混亂을 바로 잡으려 하여 四界를 두루 살피다가 너희 東土에 그쳐 殘暴에 빠진 民衆을 먼저 건지려 함이니, 나를 믿는 者는 無窮한 幸福을 얻어 仙境의 樂을 누리리니 이것이 참 東學이라. 弓乙歌에 朝鮮江山이 名山이라. 道通君子 다시 난다 하였으니 또한 나의 일을 이름이라. 東學信者間에 大先生이 更生하리라고 傳하나 이는 代先生이 다시 나리라는 말이니, 내가 곧 代先生이니라.’ 또 가라사대 ‘예로부터 鷄龍山의 鄭氏王國과 伽耶山의 趙氏王國과 七山의 范氏王國을 일러오나 이 뒤로는 모든 말이 헛된 所聞에 그치리라. 그러므로 鄭氏를 찾아 運數를 求하려 하지 말지니라’ 하시고 本名 車輪洪을 京石으로 改名하여 부르게 하시니라』



동학신자간(東學信者間)에 대선생(大先生)이 갱생(更生)하리라고 전(傳)하여 왔는데, 그 말인즉 최수운(崔水雲) 선생이 다시 오리라는 말인데, 죽은 사람이 생전의 모습으로 다시 살아 돌아올 수 없다는 뜻으로, 그 최수운(崔水雲) 선생을 대신(代身)하여 증산(甑山) 상제께서 오게 되었다고 밝히신 것이다.

그 시대 상황(狀況)에서는 그렇게 밖에는 밝힐 수가 없었던 것이다.



대순전경(大巡典經) 제6장 법언(法言) 136절을 보면,

『수운가사(水雲歌詞)에 새 기운이 갈머 있으니, 말은 소진(蘇秦) 장의(張儀)의 구변(口辯)이 있고 글은 이백(李白) 두보(杜甫)의 문장이 있고, 알음은 소강절(邵康節)의 지식(知識)이 들어 있으니 다 나의 비결(秘訣)이니라』



라고 하여 최수운(崔水雲) 선생의 동학가사(東學歌詞)는, 모두 다 증산(甑山) 상제의 비결(秘訣)이라고 하신 것이다.

한 마디로 하나님께서 숨겨 놓은 말씀이라는 것이다.“

그러자 한 사람이 질문하였다..

“그만하면 하나님이 하신 말씀이니 충분히 납득할 수가 있습니다. 그런데 최수운(崔水雲) 선생과 증산(甑山) 상제와 박태선(朴泰善) 하나님보다 몇 백년 앞서 태어나신 해월(海月) 선생은 어떤 말씀을 남기셨는지 매우 궁금합니다. 무슨 말씀을 남기신 것이 있습니까?” 라고 질문하자 명산 선생은 설명을 시작하였다.

“해월(海月) 선생이 훨씬 먼저 태어나신 분이니, 그 일에 대하여 언급(言及)이 없을 것 같아서 그러는가?” 라고 하자 앞에서 질문하였던 그 사람은

“앞의 예를 보듯이 해월(海月) 선생은 틀림없이 언급(言及)하셨을 것 같아서 그렇습니다.” 라고 하는 것이었다. 그러자 명산 선생은 말을 계속 이어 나갔다.



“해월선생문집(海月先生文集) 2권 1장 2절의 시를 보면,

영회시 김달원(詠懷示 金達遠)

천침미괄복맹우(千針未刮伏盲憂) 백련난위요지유(百鍊難爲繞指柔)

출해안지종고락(出海安知鍾鼓樂) 함로오입망라수(啣蘆誤入網羅收)

참무직도공삼출(慚無直道空三黜) 행유여생가사휴(幸有餘生可四休)



가슴에 품은 것을 김달원에게 보이면서

깊이 잠복하여 있는 그 몽매(盲)함을 근심하여, 천 개의 침(針)을 놓아도 도려낼 수가 없고,

백 번을 단련(鍛鍊)해도, 굽어진 마음을 부드럽게(指柔) 하기가 어렵구나.

술잔(鍾)이 바다에서 나오니, 기쁘게도 술잔이 진동(鍾鼓)하는 것을 알게 되고

(오리가) 갈대잎을 물고 (화살을 피하려고 한 것처럼) 잘못 들어감을 깨닫고, 모두 거두어 들이게 되는구나.

부끄럽게도 하늘이 세(三)번 보냈으니, 도(道)를 바르게 펼 수가 없었지만,

다행히도 가히 네(四) 번째는, 기쁘게 여생(餘生)을 쉴 수가 있구나.



이 시(詩)를 보면, 사람들의 마음속 깊이 잠복하여 있는 무지(無知)함과 몽매(夢寐)함을 걱정하여 천(千) 개의 침을 놓아도 그 마음속 깊이 숨겨져 있는 어리석음을 긁어 도려내어 치유할 수가 없다고 하였다.

또한 백(百) 번을 불 속에 넣어 단련(鍛鍊)해도, 그 굽어진 마음을 부드럽게 순하게 할 수가 없다고 하였다.

그러나 바다에서 술잔이 나오고 이제 곧 술잔이 진동하니 즐겁게 되는 것을 알 수 있다고 하였다.

오리가 갈대잎을 물고 화살을 피하려고 하는 것처럼(회남자에 나오는 이야기), 잘못 들어가서 일을 벌려 놓았지만, 때가 아닌 것을 알고는 모든 것을 정리(整理)하여 거두어 들인다고 하였다.

부끄럽게도 하늘이 세 번씩이나 내어 보내어서 사도(邪道)를 바로잡아 정도(正道)를 펴게 하려고 하였지만, 결국은 바로잡지 못하게 되었다고 하였다. 그러나 다행히도 네 번째는 바다에서 술잔 즉 하나님의 아들이 나타나서 사도(邪道)를 물리치고 바로잡아 정도(正道)를 세우니, 여생(餘生)은 가히 기쁘게 쉬게 되었다고 하였다.

이 시(詩)는 해월(海月) 선생이, 하나님의 깊은 사정을 알고 글로써 밝힌 것이다. 하나님이 세 번씩이나 세상에 오셔서 바른 도(道)를 펴려고 애썼지만, 세상 사람들의 몽매(夢寐)한 마음을 치유할 수가 없었다고 말씀하신 것이다.

그러나 네 번째는 하나님의 아들인 술잔이 바다에서 나오니, 이제는 마음속으로 즐거웁게 하나님은 편히 쉴 수가 있게 되었다는 것이다.

글 내용으로 보아서 하나님께서 모든 어려운 상황을 홀로 떠 맡아 준비를 끝내시고는, 그 마지막 끝맺음을 술잔인 아들에게 맡기신 것이다.

또한 종(鍾)자는 술잔, 쇠북인 종, 거문고를 뜻한다.

이 종(鍾)자는 쇠 금(金)자와 무거울 중(重)자의 합자(合字)로 그 뜻을 잘 표현해주고 있다. 이 중(重)자는 또한 아이 동(童)자로도 읽는 것이다. 즉 금신(金神)인 아이라고 하는 것이다. 그래서 이 종(鍾, 鐘)자 또한 금신(金神)인 아이를 뜻하는 글자임을 알 수가 있는 것이다.



율곡(栗谷) 선생의 이율곡론(李栗谷論)을 보면,

『無極錢出 事可知 玄機不露 君子知』



무극(無極)이신 술잔(錢)이 세상에 드러나면 일(事)을 가히 알 수 있을 것이요. 현기(玄機)가 드러나지 않아도 군자(君子)는 알게 된다고 하였다.



격암유록(格菴遺錄) 은비가(隱秘歌) Ⓟ55에,

『五車詩書易經中 海中道令 紫霞出』



다섯 수레나 되는 유교(儒敎) 경전인 시경(詩經), 서경(書經), 역경(易經) 속에 나오는 말로, 바다 가운데(海中) 자하(紫霞) 속에 나오는 도령이 정도령을 이르는 말이라고 하였으며,



서암결(西庵訣)에,

『眞人出 自海中』



진인(眞人)이 바다 속(海中)에서 나온다고 하였으며,



감인록(鑑寅錄) 중의 남격암십승론(南格庵十勝論)에

『石出海中 ...... 隱海化出生靈』



돌(石)인 정도령이 해중(海中)에서 나오고,

또한 바다에 숨어있던 생령(生靈) 즉 살아 있는 신(神)이 나온다고 하였으며,



오백사론(五百史論) Ⓟ622에,

『石出 湖海 聖人出』



석(石) 즉 정도령이 호수와 바다에서 나오는데, 성인(聖人)이 바다와 호수에서 나온다(出)는 뜻이라고 하였다.



정감록집성(鄭鑑錄集成)의 운기구책(運奇龜策) Ⓟ498에,

『聖人出海 天命啓鄭 亨國』



성인(聖人)이 바다에서 나온다는 것은, 하늘이 정도령에게 천명(天命)을 내려 나라를 태평(亨國)하게 한다는 뜻이라고 하였다.



그러면 그가 바다에서 나오면 어떻게 되는가? 돌이며 술잔인, 하나님의 아들이, 바다에서 나오니 기쁘게 술잔이 부딪히는 즐거움이 있을 것이라고 하였다.

해월(海月) 선생의 표현은 참으로 절묘(絶妙)한 것이다.

하나님이 언제 세 번씩이나 오셨는가 하면,

먼저 삼역대경(三易大經) 육도삼략(六鞱三畧)의 제3도(三韜)인 54궁(宮) 도수의 수운(水運)으로, 수운(水雲) 최제우(崔濟愚) 선생이 오신 것이다.

수운(水雲) 선생은 1824년 10월 28일 지금의 경상북도 월성군 현곡면 가정리에서 태어났으며, 제우(濟愚)라는 이름은 어리석은 세상 사람을 건져 내려는 결심을 다지기 위해 스스로 고친 이름이다.

전(前)의 이름은 제선(濟宣)이고 호(號)는 수운(水雲)이다.

17세에 아버지를 여의고 26세 때인 1859년 10월에 처가에 있던 처자를 거느리고, 아버지가 남긴 고향의 구미산 밑에 있는 용담정(龍潭亭)으로 돌아오게 되었다.

수운(水雲) 선생은 이 때에 제우(濟愚)라고 이름을 고쳤으며, 1860(庚申)년 4월 5일 어떤 결정적인 종교 체험을 통하게 되었는데, 곧 몸이 마구 떨리고 마음을 어찌할 수 없는 경지에서 하나님의 말씀을 들었다고 한다. 보통 이 날짜를 동학(東學)이 태어나게 된 날짜로 삼는다.

이후로 세상에 많은 사람들에게 전하여져서 수운(水雲) 최제우(崔濟愚) 선생을 따르는 사람이 많아졌으며, 수운(水雲) 선생은 자신의 가르침이 만고(萬古)에 없는 새로운 도(道)라 하며, 동학(東學)이라 불렀다.

서양(西洋)이 아니라 동양(東洋)인 우리 나라 한국 땅에, 처음으로 하늘로부터 받은 도(道)이기 때문에 동학(東學)이라 한다고 하였다.

날이 갈수록 수운(水雲) 선생의 가르침에 따르는 사람이 많아지니, 세상에 소문도 커져 심히 헐뜯는 사람들까지 많아지게 되었는데, 드디어 조정(朝廷)의 관리(官吏)들도 주목하게 된 것이다.

이 당시는 서학(西學) 즉 천주교(天主敎)는 우리 정부가 엄하게 금지하는 종교인데, 오히려 동학(東學)의 가르침이 서학(西學)을 몰려서 신변(身邊)의 위험을 느끼지 않을 수가 없었다.

아무리 서학(西學)과 다르다고 강조하여도 신변의 위험은 커가기만 했었는데, 1861년 간소한 차비를 하여 전라도쪽으로 몸을 피하였다가, 이듬해 1862년 3월에 전라도 남원(南原)에서 경주(慶州)로 돌아왔다.

그의 제자(弟子) 중에서 최경상(崔慶翔, 1827~1898)을 남달리 사랑하고 믿었는데, 이 사람이 바로 뒷날 동학(東學) 2대 교주가 되는 최시형(崔時亨, 號, 海月)이었다.



그 이후 동학(東學)의 활동이 활발하게 되자 소문도 점점 커져 관리들의 지목을 피할 수 없었다. 드디어 1862년 9월에 경주(慶州) 진영(鎭營)에서 수운(水雲) 선생을 체포하게 되었다.

수운(水雲) 선생이 이술(異術)로써 사람들을 속인다는 혐의(嫌疑) 때문이었다.

그러나 그가 갇힌지 몇 일이 안 되어 수백명의 제자(弟子)들이 몰려와 수운(水雲) 선생의 가르침은 민속(民俗)을 해(海)하지 않는다고 석방(釋放)을 요구하자, 뜻밖에도 진영(鎭營)에서는 따르는 제자(弟子)들이 많아 함부로 손을 댈 수 없음을 알고 무죄(無罪)로 곧 석방(釋放)하였다.

그러나 정부에서는 동학(東學)의 교도(敎徒)가 크게 늘어가는 것을 매우 걱정하고 있었으며, 이제는 섯불리 손을 댈 수 없을 정도로 동학(東學)에 대한 정책을 신중히 제고(提高)하고 있었던 것이다.

드디어 1863년 11월 20일 선전관(宣傳官) 정운구(鄭雲龜)가 왕명(王命)을 받들고 몰래 경주(慶州)를 향해 출발하였다. 곧 정부는 암행어사(暗行御史)를 보내어 처리하는 방법을 세웠는데, 이 때 암행어사(暗行御史)는 수운(水雲) 선생이 있는 곳을 몰래 찾아가서 곧 양유풍(樑有豊) 등 두 사람으로 하여금 몰래 그 곳 형편을 살피게 하니, 드디어 12월 9일 밤에 양유풍 등에게 30여명의 교졸(校卒)을 주어 수운(水雲) 선생의 거처(居處)를 습격하게 하였다.

이리하여 수운(水雲) 선생과 그의 교도(敎徒) 23명이 한 자리에서 체포되었다. 이 때 마침 철종 임금이 돌아가셨으므로, 수운(水雲) 선생을 대구(大邱) 감영에 압송(押送)하게 하였으니, 1864(甲子)년 1월 6일 대구 감영에 도착한 수운(水雲) 선생은 이 곳에서 심문(審問)을 받았다.

이 해 3월 10일에 효수형(梟首刑)으로 가장 무서운 형벌을 받고 순교(殉敎)의 피를 흘렸다.

이 때 수운(水雲) 선생의 나이 겨우 41세였다.



두 번째로 오신 분이 삼역대경(三易大經) 육도삼략(六鞱三畧)의 제4도인 63궁(宮) 도수의 화운(火運)으로 오신 증산(甑山) 강일순(姜一淳) 상제인 것이다.



대순전경(大巡典經)에서 증산(甑山) 상제께서는,

『一元數六十三合爲吉凶度數-Ⓟ510, 제10장 文明』

『가라사대 나는 三離火로다-Ⓟ523, 제13장 선생의 異表』



라고 증산(甑山) 상제는 스스로를 밝힌 것이다.

강증산(姜甑山) 상제는 진주 강씨(晉州姜氏)요 이름은 일순(一淳), 자(字)는 사옥(士玉)이요, 호는 증산(甑山)이다.

서기 1871년 이조 고종(高宗) 8년 신미(辛未)년 11월 1일(음 9월 19일) 전라도 고부군(古阜郡) 우덕면(優德面) 객망리(客望里) 현 정읍군 덕천면 신월리(新月里) 신기(新基)에 태어났으며, 아명(兒名)은 학봉(鶴鳳)으로 지어졌다.



또한 증산(甑山) 상제께서 대순전경(大巡典經)에서 이르기를,

1900년 경자(庚子)년에 천문(天文)을 받으시고 신축(辛丑)년 1901년 음 2월에 모악산(母嶽山) 대원사(大願寺)에 들어가셔서 천지운로개조공사(天地運路改造公事)를 집행(執行)하셨는데, 참관자(參觀者)가 없으므로 탐문(探問)할 길이 없어 기록(記錄)하지 못하였던 것이다.

1902년 임인(壬寅)년은 음 4월 13일에 하운동(夏雲洞) 김형렬(金亨烈)의 집에 오셔서 그 후로 8년 동안 김형렬(金亨烈)과 더불어 고락(苦樂)을 함께 하시며, 또 천지공사(天地公事)의 수제자(首弟子)로 임용(任用)하여 처음부터 끝까지 동참(同參)하게 하였다.

1909년 이조 순종(純宗) 3년 6월 24일(양 8월 9일) 사(巳)시에 화천(化天)하시니 향년(享年) 39세였다.



대순전경(大巡典經) 제9장 어천(御天) 12절에,

『六月에 元一이 여쭈어 가로대 ‘天下事는 어느 때에 定하려 하시나이까’ 가라사대 ‘이제 天下를 圖謀하러 떠나리니 일을 다 본 뒤에 돌아오리라’』



위에서 보는 바와 같이 이제 천하(天下)를 도모(圖謀)하기 위하여 떠나서 일을 다 본 뒤에 돌아오리라 하고, 또한 내가 장차 13자 몸으로 다시 오리라 하고 가신 것이다.



그러면 증산(甑山) 상제께서는 해월(海月) 선생의 글 중에 나오는 술잔 부딪히는 소리(鍾鼓)에 대하여 무엇이라고 설명하였나를 보도록 하자.



천지개벽경(天地開闢經) 2권 임인(壬寅: 1902년)편 12절을 보면,

『大先生이 下訓하시니

鐘鼓一聲에 天下號令하고

鳳鳴一唱에 天下鷄鳴이라

八方이 失頭하니 黃土가 通明이로다』



증산(甑山) 상제께서 말씀하시기를, 종소리(鐘鼓)가 한 번 울리니(一聲) 천하(天下)를 호령(號令)하고, 봉황(鳳凰)이 울고 한 번 노래 부르니 천하(天下)의 닭이 우는구나.

팔방(八方: 천하)이 두목(頭)을 잃으니, 황(黃)인 토(土)가 명(明)인 것을 알려주는구나.



즉 이 말은 천하(天下)의 두목(頭)이고 황(黃)인 토(土)이고, 명(明)이며, 종(鐘)이라고, 증산(甑山) 상제께서는 시(詩)로서 밝히는 말인 것이다.



세 번째로 오신 분이 육도삼략(六鞱三畧)의 제5도인 72궁(宮) 도수의 목운(木運)으로 감람나무박태선(朴泰善) 하나님이 오신 것이다.

이분이 13자의 72궁(궁) 도수인 감람나무 박태선(朴泰善) 하나님이신 것이다.

1917(丁巳)년 11월 22일 평북 영변군 구장읍에서 태어나셨다.

1955(乙未)년 12월 박태선(朴泰善) 하나님 자택(自宅)에서 전도관(傳道舘 시작, 기성교단에서 이단(異端)으로 치기 시작하였고,

1955(乙未)년 12월 25일 서울 용산구 원효로 3가 52번지에 2,500명 수용 건물 개관(傳道舘)이란 명칭을 처음 사용)하였으며,

1956(丙申)년 1월 3일 한국 예수교 전도관 부흥협회 발족하였다.

1956(丙申)년 11월 11일 처음으로 감람나무를 증거(證據)하였으며,

1957(丁酉)년 11월 1일 경기도 소사에 제1신앙촌 공사를 시작하였다.

1958(戊戌)년 12월 27일 일차 투옥(投獄),

1960(庚子)년 3월 26일 출옥(出獄)하였으며, 이 해 4월 19일에 4.19 학생의거가 일어나 장면(張勉) 정권이 들어섰으며,

1961(辛丑)년 1월 27일 2차로 투옥(投獄)되었으며, 이 해 5월 16일 군사쿠데타가 일어났으며,

1962(壬寅)년 1월 10일 출옥하였다.

1962년 7월 21일 경기도 양주군 덕소에 제2신앙촌을 건설착공하였고,

1970(庚戌)년 3월 경남 양산군 기장읍 죽성리(竹城里)에 기장 신앙촌을 건설착공(建設着工)하였다.

그리고 1980(庚申)년 8월 1일 한국예수교 전도관 부흥협회에서, 한국 천부교(韓國天父敎) 부흥협회로 문공부에 교단명칭(敎壇名稱) 변경(變更) 신고(申告)를 하였다.

1982(壬戌)년 1월 31일에 드디어 삼위일체(三位一體)가 되신 하나님이심을 선포(宣布)하셨고, 하나님 시대에 돌입하였다.











하나님이 육신(肉身)을 입고 이 땅에 오셔서, 하나님의 본위(本位)를 드러내신 것이다.

그리고 1990(庚午)년 2월 7일, 아무 말씀도 없이 경남 기장 신앙촌에서 화천(化天)하신 것이다.“



라고 명산 선생이 이야기하자, 주위의 모든 사람들은 갑자기 숙연하여졌다. 한동안의 침묵이 흘렀다. 그 때 한 사람의 목소리가 조용한 침묵을 깨고 질문을 하였다.

“해월(海月) 선생의 시(詩) 속에 또 그러한 역학(易學)적인 의미가 들어 있었고, 그와 같이 하나님이 세 차례에 걸쳐서 오심을 증거(證據)하셨군요. 그런데 아직도 알지 못하는 네(四) 번째의 이야기인데, 삼역대경(三易大經)의 육도삼략(六鞱三畧) 중에 마지막 부분인 제6도(六鞱)인 81궁(宮) 도수의 금운(金運)으로 오시는 분은 도대체 누구입니까?” 라고 질문하였다. 명산 선생은 천천히 입을 열었다.

“이 구변(九變) 구복(九復) 81궁(宮)의 마지막 도수(度數)로 오는 사람은 모든 예언서(豫言書)에서 알지 못하게 숨겨 놓은 사람인 것이다.



제5도인 72궁(宮) 도수의 목운(木運)으로 오신 박태선(朴泰善) 하나님의 72궁 도수의 중궁(中宮)을 보면,

『一陽配二陰 夫婦合婚之形也 必有出産 新基之像也

陰在外而陽在內 太陽弓 日之像也』



라고 하였다. 일양(一陽)과 이음(二陰)은 부부(夫婦)가 합혼(合婚) 즉 결혼하는 형(形)인데, 틀림없이 아기를 낳아서(出産) 새로운 터(新基)를 잡는 상(像)이라고 하는 것이다.

음(陰)은 밖에 있고, 양(陽)은 안에 있으니, 이는 곧 태양(太陽)인 궁(宮)을 뜻하는데, 즉 빛나는 태양(太陽)의 모습(日之像)이라고 하였다.

즉 아들이 태어나서 새롭게 집을 짓는 것인데, 음(陰)이 밖에 있고, 안에 양(陽)이 있으니, 즉 이괘(異卦)인 즉 태양(太陽)이 빛나는 모습이라고 하였다.

72궁(宮) 도수로 오신 박태선(朴泰善) 하나님이 한 아들을 숨겨 키우시니, 그 아들이 바로 궁(弓)으로 빛나는 태양(太陽)이라고 하신 것이다.

삼역대경(三易大經)의 72궁(宮) 도수에 대한 말이, 이미 300여 년이나 앞서 격암유록(格菴遺錄)에도 예언(豫言)되어 있는 것이다.



격암유록(格菴遺錄) 양백론(양백론) Ⓟ92를 보면,

『朝鮮民族 患難時에 天佑神功 白衣人을 河洛天地 六一水로

兩白聖人 出世하여 十勝大船 지여놓고 苦海衆生 極濟로세

先天河圖 右太白과 後天洛書 左小白數 左右山圖 弓弓之間

白十勝이 隱潛하니 山弓田弓 田弓山弓 兩白之間 十勝일세

河圖洛書 理氣靈山 世上사람 몰랐으니 本文之中 七十二圖

仔細窮究 하여보소 先後天地 兩白理을 易理出聖 靈王으로

兩白十勝 傳했으니 人種求於 兩白일세』



조선민족(朝鮮民族)이 환란시(患亂時)에 하늘이 돕기 위하여 양백성인(兩白聖人)을 출세(出世)하게 하고, 십승대선(十勝大船)을 지어 중생(衆生)을 구제한다고 하였다.

또한 양백(兩白)이 양궁(兩弓)이고 양산(兩山)이라고 하였다. 즉 백(白)자나 궁(弓)자나 산(山)자나 전(田)자가 모두 같은 의미라는 것이다. 이 뜻을 제대로 알지 못하겠거든 본문(本文) 가운데 72궁(宮) 도수의 그림을 자세(仔細)하게 궁구(窮究)하여 보라고 한 것이다.

또한 사람의 종자(種子)는 양백(兩白)에서 구한다고 하였는데, 이 양백성인(兩白聖人)이 바로 영왕(靈王)이라고 한 것이다.“ 라고 명산 선생이 설명을 하자, 사람들은 격암유록(格菴遺錄)이 나온 지 300년이 지난 후에 삼역대경(三易大經)이 나오고, 후에 다시 하나의 책에 격암유록(格菴遺錄)과 삼역대경(三易大經)이 함께 합본(合本)되어 나오게 되니, 깊이 궁구(窮究)하여 보라고 예언한 글이라는 것을 알고는 매우 놀라워 하는 것이었다. 잠시 후 명산 선생의 설명은 계속되었다.



“동학가사(東學歌詞) 중의 삼연경세가(三然警世歌)에,

『利在弓弓이 이運數에 太陽道를 못깨치면 活弓文字 어찌알며

三災八亂 免할소냐 活弓뜻을 알랴거든 ......

너의蒼生 어찌알꼬 암만해도 모를게니』



예부터 전해오는 이로움이 궁궁(弓弓)에 있다 하는 이 운수(運數)에, 태양(太陽)의 도(道)를 못 깨친다면 활궁(活弓)이라는 글자를 어떻게 알며, 어찌 삼재팔란(三災八亂)을 면(免)할 수 있겠는가?

활궁(活弓)자를 알려고 하지만, 너희 창생(蒼生)들이 어찌 알겠는가?

암만해도 무슨 의미인지를 모를 것이라고 했다.



여기에서 이로움이 궁궁에 있다고 하는 이 궁(弓)자가, 전쟁에 사용되는 활이란 의미가 아니라, 하나님의 아들인 태양(太陽)을 말하는 것으로, 인간으로 하여금 삼재팔란(三災八亂)을 면(免)하게 하여 사람을 살리는 의미로 활궁(活弓)자라고 하였다.

그러니 깨달아야 할 것이 태양(太陽)의 도(道)인 하나님의 아들이라는 것이다.

그 태양(日)인 하나님의 아들이 네(四) 번째로, 제6도(六鞱)인 81궁(宮) 도수의 금운(金運)인 것이다.



또한 81궁(宮) 도수의 중궁(中宮)에,

『三陽至十一陽也 二陰至十陰也 中七陽者 三七之陽也

二十一之易卦大定數 而先生呪文 三七字 萬事知之數 - 顯像也』

육도(六鞱)란 삼양(三陽)에서 십일양(十一陽)까지, 이음(二陰)에서 십음(十陰)까지이며, 중궁(中宮)에는 칠양(七陽)이 있으니, 삼략(三畧)이니 삼칠양(三七陽)인데, 3 X 7 = 21의 역괘(易卦)의 대정수(大定數)이므로, 최수운(崔水雲) 선생의 주문(주문)인 삼칠자(三七字) 주문(呪文), 즉 만사지(萬事知)를 뜻하는 스물한자(二十一字)의 시천주(侍天主) 주문(呪文)이, 이루어지는 때라는 것이다.



『侍天主造化定永世不忘萬事知(시천주조화정영세불망만사지)

至氣今至願爲大降(지기금지원위대강)』



이 주문(呪文)의 21자(字) 내용에는 지기(至氣)가 내려서 만사지(萬事知)가 되길 원한다고 하였는데, 이 말이 구체적으로 이루어져서 비로소 밝게 드러나는 모습(顯像)이라고 하였다.



즉 지기(至氣)란 지극(至極)한 기(氣)라는 말인데, 지극(至極)한 기(氣)란 한 마디로 해인삼풍(海印三豊)으로 인(因)하여 신선(神仙)으로 화(化)한다는 말이다.

그래서 81궁(宮) 도수를 또한 양지선부(兩地仙符)라고 하였던 것이다. 지선(地仙) 즉 이 땅의 신선(神仙)을 증거하는 부(符)라고 하는 것이다. 이로부터 비로소 이 땅에 신선세계(神仙世界)가 이루어진다고 하는 것이다.



동학가사(東學歌詞) 삼경대명가(三鏡大明歌)를 보면,

『三道大明 三德君은 靑林道師 分明하다 須從白兎 道士後에

走從靑林 道士하세 誠心修道 그사람은 靑林道師 만날게니

靑林道師 地上神仙 人佛成道 뉘가알꼬 人佛生佛 알고보면

人生於寅 甲寅이라 甲寅靑龍 白龍子로 仙佛成道 하여내니』



청림도사(靑林道師)가 바로 지상신선(地上神仙)이며, 인간생불(人佛)로서 도(道)를 이뤄내니 누가 알겠는가?

그가 바로 물고기가 화해서 용(龍)이 된 백룡(白龍)의 아들인 청룡(靑龍)으로, 신선(神仙)이며 부처(佛)로 도(道)를 이룬다고 하였다.



이 때를 해월(海月) 선생께서는 해월선생문집(海月先生文集) 1권 2장 5편에서 밝혔듯이,

『급견계방진지선(及見季方眞地仙) ......

타일당빙쌍리부(他日倘憑雙鯉否)』



말세(末世)에 이 땅에 나타날 진인(眞人)인 지선(地仙)을 알게 되었는데, 미래(未來)에 진실로 천지(天地)가 비색(否塞)인 운(運)을 만날 때, 두 마리의 잉어(雙鯉)에게 의지할 수 밖에 없게 된다고 한 것이다.

즉 이 어린 물고기가 자라서 용(龍)이 된다고 한 것이다.

이미 화천(化天)하신 하나님께서 나이 70에 비로소 물고기를 잡으셨다고 하신 것이다.

그 물고기에 대하여 좀 더 자세히 설명하자면,

해월선생문집(海月先生文集) 1권 22장 109편의 3수를 보면,

만리귀래지일신(萬里歸來只一身) 서풍취불소의진(西風吹拂素衣塵)

임천각시련수아(林泉却是憐收我) 금마원비해송인(金馬元非解送人)

로도등장경저옥(露稻登場輕杵玉) 상린입망세분은(霜鱗入網細分銀)

종연년소기장대(縱然年少譏長大) 유향창주작일민(猶向滄州作逸民)



만리(萬里) 밖에서 돌아온, 일(一: 太乙)인 사람이 있어

서풍(西風)이 불어오니, 흰 옷의 먼지가 털어지는구나.

우리를 불쌍히 여셔 구제하기 위해(收我), 임천(林泉: 해월 선생의 고향, 은사가 숨어 사는 곳)에서 보내 바로 잡지만,

금마(金馬: 대궐)는 근본적으로 어려운 일을 해결하기 위하여, 몸을 바치는 사람이 아닌 것이다.

은혜를 베풀어 주는 벼(鞱)가 무대에 등장(登場)하여, 가볍게 일을 이루는구나.

그물 속에 흰 비늘의 물고기가, 은(銀)을 가늘게 나눈 것 같구나.

비록 나이가 어리지만, 장대(長大)하기를 싫어하여,

또한 바닷가 마을(滄州)로 가서는, 세상을 피해 숨어 사는 사람이로다(逸民).



이 시(詩)를 보면 만리(萬里) 먼 곳에서 일(一)인 태을(太乙)이 인간의 몸으로 돌아오는데, 서쪽에서 불어오는 바람(西風)에 흰 옷의 먼지가 털려 나간다고 하였다.

또한 우리를 불쌍히 여겨 구제(救濟)하기 위하여, 임천(林泉)에서 보내서 바로 잡게 된다고 하였다.

금마(金馬)란 금마문(金馬門)의 약자(略字)로서 한(漢)의 미앙궁(未央宮)의 문전에 동마(銅馬)가 있음으로 금마문(金馬門)이라는 말이 생겼는데, 한림원(翰林院)에서 학문(學文)하는 선비를 이르는 말로, 여기에서는 근본적으로 어려운 일을 해결할 수 있는 사람이 아니라는 것이다.

은혜를 베풀어 주는 벼(鞱)가 무대에 등장(登場)하면서, 빠르고 손쉽게 훌륭하게 일을 이룬다고 하였다. 그물 속에 은빛 비늘을 한 물고기를 보니, 은(銀)을 가늘게 나눈 것과 같구나 라고 하였다.

비록 나이가 어리지만, 몸이 크고 굵어지기를 싫어하며, 또한 바닷가 마을로 가서는, 세상을 피해 숨어 사는 사람이라고 하였다.



이 글 속에서는 여러 가지 상징적인 숨겨진 말이 많은데, 먼저 만리(萬里) 밖에서 하나(一)인 사람 즉 태을(太乙)이 돌아왔다고 하는 것이다.

두 번째는 서풍(西風)이 부니 흰 옷의 먼지가 털어진다는 말이며,

세 번째는 임천(林泉)에서 우리를 불쌍히 여겨 구제(救濟)하기 위하여 사람을 보내어 바로잡는다는 말이고,

네 번째는 금마(金馬) 즉 대궐의 사람들은 근본적으로 어려운 일을 해결할 수 있는 책임을 지는 사람이 아니라고 하였으며,

다섯 번째는 벼(鞱)가 등장하니, 빠르게 손쉽게 일을 이룬다는 것이다.

여섯 번째는 그물에 은빛 물고기를 보니, 아직은 나이가 어린데도 불구하고 장대(長大)해지기를 싫어한다는 것이다. 이 물고기가 바닷가 마을로 이주(移住)하여 가서는 세상을 피하여 숨어 산다는 말인 것이다.



먼저 만리(萬里) 먼 곳에서 돌아온 사람이란 무슨 의미인가?“ 하고 명산 선생이 묻자 한 사람이 대답하였다.

“해월(海月) 선생의 시(詩) 속에서는 천제(天帝)가 사는 옥경(玉京)을 만리(萬里) 밖으로 표현하였으니, 신선세계(神仙世界)에서 오신 분으로 일(一) 즉 태을(太乙)이신 하나님의 아들을 뜻하는 말이라고 생각합니다.” 라고 하자 명산 선생은 다시 질문하였다.

“서풍(西風)이 부니 흰 옷에 묻은 먼지와 때가 바람에 날리어 깨끗이 털어진다는 말은 무슨 의미인가?” 라고 묻자 사람들이 머뭇거리며 또한 주위의 눈치만 살피는 것이었다. 한참을 기다리던 명산 선생은 다시금 설명을 시작하였다.

“서풍(西風)이 불어온다는 말은 만리(萬里) 먼 곳 하늘에서, 일(一)인 즉 태을(太乙)인 하나님의 아들이 오셔서 세상에 드러날 때를 밝히는 말로서,



격암유록(格菴遺錄)의 격암가사(格菴歌詞) Ⓟ76에 보면,

『西氣東來 上帝再臨 分明無疑 되오리라 道神天主 이러하니

英雄國서 다오리라 東西一氣 再生身 何人善心 不和生고

印度佛國 英美露國 特別朝鮮 報라 眞僧下山 急破하소

佛道大昌 何時望고 都是仙中 人間事라』



격암유록(格菴遺錄) 송가전(송가전) Ⓟ98에,

『須從白兎 走靑林은 西氣東來 仙運받아

滿七加三 避亂處로 鷄龍白石 傳했으나』



서방기운(西方氣運)이 동방(東方)으로 올 때에 상제재림(上帝再臨)이 의심할 바 없이 분명한데, 그 분은 바로 도(道)이며, 신(神)이며, 천주(天主)임이 틀림없으니, 세계열강(世界列强)들이 다 오리라고 했다.

또한 이분이 동서(東西)의 기(氣)를 하나로 하여 다시 태어났는데, 어찌 사람들이 선(善)한 마음(心)으로 불화(不和)하며 살겠는가? 즉 불화(不和)하지 말라고 한 것이다.

또한 이분이 한국 땅에 오셔서 세상에 드러나니, 인도, 불란서, 영국, 미국, 로서아 사람들이 특별히 조선(朝鮮)에 은혜를 갚는다고 하였다.

그러니 진실로 스님들은 산속에서 하산(下山)을 급히 하소. 불도(佛道)가 대창(大昌)하기를 어느 세월에 바라겠는가? 본디 신선(神仙)이란 사람 속에 있구나 한즉, 미륵불(彌勒佛)이 산(山) 속에 있는 것이 아니라, 대도시(大都市)의 도로변(道路邊)에 있다고 한 것이다.

백토운(白免運)에 오시는 즉 서방(西方) 기운이 동방(東方)으로 올 때에 청림도사(靑林道師)가 선운(仙運)을 받아서 나타난다고 하였던 것이다.

즉 청림도사(靑林道師)가 선운(仙運)을 받아, 세상에 드러나는 것을 상제재림(上帝再臨)이라고 하였다. 재림(再臨)하는 이 청림도사(靑林道師)를 도(道)이고, 신(神)이고, 천주(天主)라고 한 것이다.

또한 상제재림(上帝再臨)하시는 이분을 보고서는 온 세계 사람들이 다 몰려오고, 또한 인도, 불란서, 영국, 미국, 로서아에서는 우리 나라를 특별히 돕는다고 하였다.

여기에서 서방(西方) 기운이 동방(東方)에 온다는 말은 무슨 의미인가 하면, 즉 W.T.O 체제의 도래(到來)와 그 중에서도 우리 나라에서는 I.M.F의 구제금융을 받게 되어, 우리나라의 문호(門戶)가 모두 서방(西方)에 개방(開放) 된다는 말이다.

즉 해월(海月) 선생께서는 서풍(西風) 즉 서쪽에서 바람이 불어오니, 흰 옷의 더러운 먼지가 털려 나간다고 하였다. 즉 이와 같이 서방(西方)에서 불어오는 바람으로 인하여, 흰 옷을 입은 민족 즉 백의민족(白衣民族)인 우리나라에 만연하였던 부정부패(不正腐敗)가 어느 정도는 맑아진다고 한 것이다.

그러나 서방에서 불어오는 바람만으로는 이토록 커다란 국난(國難)을 극복(克服)하고 회생(回生)하는데 근본적인 치유책(治癒策)이 되는 것은 아닌 것이다.

그러나 이 I.M.F 시대에는, 금마(金馬) 즉 금마문(金馬門)의 줄인 말로, 학문(學文)하는 선비들이 출사(出仕)하는 곳을 의미하는데, 이는 정부(政府)의 고급 두뇌집단(頭腦集團)을 말하는 것으로, 이 사람들은 근본적으로 이 어려움을 해결할수 있는 사람들이 아니라고 하였다.

그렇다면 누가 이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다는 말인가?

우리 인간을 불쌍히 여겨 구제하기 위해서, 임천(林泉)에서 사람이 나와 바로 잡아야만 된다고 한 것이다.

임천(林泉)이란 은사(隱士)가 숨어서 사는 곳을 의미하지만, 이 글에서는 해월(海月) 선생의 집을 의미하는 것이다.

해월(海月) 선생의 가문(家門)에서 사람이 나와서 모든 것을 바로 잡고 수습하여 인간(人間)을 구제(救濟)한다고 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은혜를 베풀어 주는 벼(鞱)가 등장(登場)하여, 가볍고 손쉽게 일을 이룬다고 하였다. 그러면 이 말의 의미는 무슨 의미이겠는가?“ 라고 묻자 한 사람이 대답하였다.



“이미 앞의 도하지(道下止)편에서 밝힌 바와 같이, 정감록집성(鄭鑑錄集成)의 정감이심토론결(鄭鑑李沁討論抉) Ⓟ187에,

『種得 落盤高四口 以此爲代 都也止』



정감록집성(鄭鑑錄集成)의 동차결(東車訣) Ⓟ561에,

『弓弓者 落盤高下四乳 注卽米字也

昔盤物形 如丹字 十字故 先師此云 ......』



종자(種子)란 밭(田: 落盤高四口)에서 얻는 것으로 십(十)이라고 하였는데, 이는 대(代)를 잇는 것으로 도야지(都也止)라고 하였습니다.

또한 궁궁(弓弓)이란 한 마디로 쌀(米)를 뜻하는데, 이 쌀 미(米)자에서 네 모서리가 떨어져 나가니 열 십(十)자가 나오는 것입니다.

즉 풀어서 설명하자면 옛날의 밥상(昔盤)은 모서리가 젖꼭지 모양으로 되어 있으니, 이것을 쌀 미(米)자로 표시하였는데, 이것을 높은 곳에서 아래로 떨어뜨리면 네 모서리가 떨어져 나가 결국 열 십(十)자만 남습니다.

그래서 궁궁(弓弓)을 한 마디로 말하자면 쌀 미(米)자로, 더 간단히 말하면 열 십(十)자라고 하는 것입니다.

열 십(十)자란, 대(代)를 잇는 자식을 도야지(都也止)라고 하는 말인데, 십(十)이란 하나님의 대(代)를 잇는 자식을 의미하는 소리로 도야지 즉 돼지라고도 하는데, 이 도야지(都也止)라고 하는 의미 속에는 그가 도시(都市)에 머물고 있다고 하는 말도 또한 숨겨져 있다고 앞에서 선생님이 말씀해 주시지 않으셨습니까?



정감록집성(鄭鑑錄集成)의 정감이심토론결(鄭鑑李沁討論訣) Ⓟ187에

『月卦山邊 山又一 一点田頭 稻下止』



달(月)이 산 언덕 위에 걸려 있는데, 산(山)이란 말은 또한 일(一)이며, 일(一)이란 밭의 두목(頭目)이란 말인 즉, 벼(稻)가 내려와서 머물고 있는 곳이라고 하였습니다. 즉 벼(稻)가 있는 곳이라고 하였습니다.

이 말은 하나님의 대(代)를 잇는 사람을, 일(一)이라고도 하고, 벼(稻)라고도 하고, 두목(頭)이라고도 하고, 산(山)이라고도 한다 하였으며, 산(山)이란 또한 궁(弓)이라고 하는 말이라 하였습니다.

또한 도하지(道下止)란 도(道)가 되는 분이 머물러 있다고 하는 말인데, 그 도(道)를 벼 도(稻)자를 써서 그 벼(稻)가 도(道)를 의미한다고 앞에서 말씀해주셨습니다.“ 라고 하자 명산 선생이 이어서 말을 하였다.



“정감록집성(鄭鑑錄集成)의 두사충요결(杜師忠要訣) Ⓟ179에,

『活我者 草田名 牛性在野 稻下止』



나를 살리는 것(活我者)은 밭에 있는 풀(草田)이며, 우성(牛性)이란 들에 있는데(在野), 도(稻) 즉 벼가 강림(降臨)하여 머물고 있는 곳이 도하지(稻下止)라고 하였다.

즉 우성(牛性)이 정도령이고, 또한 우리를 살리는 벼(稻)라고 밝힌 것이다.

한 마디로 하나님의 대(代)를 잇는 정도령을 의미하는 말이다.

그가 세상에 등장하여 나서야만이 모든 국난(國難)을 가볍게 극복(克服)할 수 있다고 한 것이다. 즉 그가 아니면 도저히 안된다는 말이다.



격암유록(格菴遺錄) 격암가사(格菴街詞) Ⓟ74에,

『語話世上 사람들아 生命預言 들어보소 世上萬事 虛無中의

깨달을일 많았어라 文章豪傑 英雄之才 不遇歲月 잠깰때요 ......

疑心업는 快知事를 四月天中 일럿다네 人神變化 無窮無窮

上天時 何時이며 下降時代 何時인가 出入無窮 世人不知

仔細알기 難測(이라) 一氣再生 出世하니 四海一氣 萬國助요

山水精氣 處處助요 日月精神 星辰(助)라』



세상 사람들아 생명(生命)의 예언(預言)을 잘 들어보소. 세상만사(世上萬事) 허무(虛無)한 가운데 깨달을 일 많지만, 때를 만나지 못한 불운한 문장호걸(文章豪傑) 영웅(英雄)들아 이제는 잠을 깰 때라고 하였다.

일기(一氣)인 진인(眞人) 정도령이 변화(變化)하는 때, 즉 인간 정도령이 신인(神人)으로 변화하는 때가 4월(四月) 천중(天中)이라고 하였으며, 그 후에는 무궁(無窮)한 세상이 된다고 하였다. 이 때에 즐거웁게도 일(事)을 알게 될 것이라고(快知事) 한 것이다.

그러나 세상 사람들이 자세히 헤아리기 어려운 것이 일기(一氣: 太乙)가 재생(再生)하여 출세하는 것인데, 그가 세간(世間)에 출세(出世)할 때에는 사해(四海) 즉 만국(萬國)이 일기(一氣)인 정도령을 돕게 되고, 산수정기(山水精氣)도 또한 곳곳에서 돕고(處處助), 뿐만 아니라 일월성신(日月星辰)까지도 돕는다고 하였다.



한 마디로 정도령이 세상에 출세(出世)할 때에는 하늘도 돕고 땅도 돕고 별도 돕는다는 것이다. 즉 천지(天地) 사방(四方)이 모두 그를 돕는다는 하늘의 말인 것이다.

이는 하늘이 우리나라를 버려두지 않는다는 말이니, 이제는 대한민국(大韓民國)이라는 나라가 어떤 나라라는 것을 알 수가 있을 것이다.



격암유록(格菴遺錄) 격암가사(格菴歌詞) Ⓟ74~75를 보면,

『道合天地 天道降 生合德 今日 大道出을 有名學識 英雄으로

科學의 열인 丈夫(들) 機械發達 되단말(가) 天文地理 達士덜도

時言不知 非達士요 各國遊覽 博識哲人 時至不知 非哲이요

英雄豪傑 제籍浪도 方農時을 不知하면 農事力이 不足이라

愚夫愚女 氓虫人도 知時來이 英雄이요 高官大爵 豪傑들도

知時來이 傑士라네』



도(道)가 천지(天地)를 하나로 하기 위하여, 즉 천도(天道)가 강림(降臨)하여 합덕(合德)하기 위하여, 금일(今日)에 대도(大道)인 정도령이 나타난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름난 학식영웅(學識英雄)들이 과학(科學)의 문을 열어 기계발달(機械發達)이 되었지만, 천문지리(天文地理)에 능통한 달사(達士)가 아니요,

외국유람(外國遊覽)하여 학위를 얻은 철인(哲人: 사물의 이치에 밝고 식견이 높은 사람)들도 때가 이른 것을 알지 못하면 철인(哲人)이 아니요,

영웅호걸(英雄豪傑)들의 제 자랑도 농사짓는 때(方農時)를 알지 못하면 농사력(農事力)이 부족(不足)이라.

어리석은 남녀들(愚夫愚女)과 맹충인(氓虫人)도 때를 알고 돌아오면 영웅(英雄)이요, 고관대작(高官大爵) 영웅(英雄)들도 때를 알고 돌아오면 걸사(傑士: 걸출한 인물)라고 하였다.

https://blog.naver.com/mjwon35/220970287424

http://blog.daum.net/seelight21/879


본글주소: http://www.poweroftruth.net/community/mainView.php?table=byple_bbs&uid=2745 




닉네임  비밀번호  611825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13861 천안함 ‘좌초’에 대하여 ①
5972 아웅산 테러리스트 강민철을 찾습니다.
5522 기자들이 비웃었던 문재인 대통령의 계...
5260 천안함 ‘좌초’에 대하여 ②
4989 천안함 ‘충돌’에 대하여 ①
4886 천안함 ‘충돌’에 대하여 ⑦
4873 이재명 지지자, ‘개독’ 아니 되기를 ...
4806 천안함 ‘좌초’에 대하여 ④
4806 천안함 ‘좌초’에 대하여 ⑤
4806 천안함 ‘충돌’에 대하여 ②
                                                 
UN을 사칭하는 ‘UN군’사령부(‘...
                                                 
손혜원의 갈 길, 설 자리
                                                 
“평화협정 후에도 미군이 필요하...
                                                 
6.12 조미회담과 6.13 선거를 예측...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유엔총회, 北인권결의안 14년 연속...
                                                 
한반도에서 유엔 헌장 정신을 구현...
                                                 
천안함 사건 총정리 (2018)
                                                 
대한항공의 성장, ‘관피아’의 전...
                                                 
검찰의 이재명 지사 기소는 ‘죄형...
                                                 
‘전현무·한혜진’ 결별 기사에 ...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민족대표 33인’ 일대기를 탈고...
                                                 
어두운 거래
                                                 
[이정랑의 고전소통] 소인지배(小...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KAL858기 사건 진상규명 기자회견...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3.1절, 제헌절, 광복...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인:신상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마기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등록일 2011.03.19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