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8.04.26 18:52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커뮤니티홈 > 토론게시판

[천상의 옥음] 등려군의 환생
펑그르 | 2016-02-24 19:52:53 |     

 

[천상의 옥음] 등려군의 환생








뉴욕의 양자물리학자인 을렌 레인 박사는 음악을 이용해서 DNA 유전자를 연구한 결과 528Hz의 음악이 DNA 유전자를 치료하는데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알아 냈다.



[헬스플러스라이프] “자연치유력을 믿고 자연과 더불어 삽시다”, 정신과 전문의 이시형 박사



그리고 좋은 음악은 도파민이라는 행복 호르몬이 나오게 한다. 도파민 호르몬은 뇌세포간에 신경을 전달하는 물질인데 쾌락이나 막족을 느끼게 하는 행복 물질이다. 사랑을 하거나 맛있는 음식이나 좋은 음악을 들을때 나온다.



그럼 동양의 가희이며 천상의 옥음을 가진 등려군의 멋진 노래 한곡을 들으면서 행복에 젓어보자. 노래의 가사는 일본곡이며. 노래는 중국의 등려군이 부르고. 춤은 한국의 김연아가 아름답게 빙판을 누빈다.



https://www.youtube.com/watch?v=F_xlG9cXvtE < ===== 음악 큐~~




음악은 이념이나 국가간의 감정이나 정치적인 그무엇도 잊어버리게 하고 마치 비무장지대를 후루룩 날아 가는 새처럼 음악은 사람들의 마음으로 들아든다.





중국 대륙에서 한때는 낮에는 등소평이 밤에는 등려군이 지배한다는 말이 유행 했었다.




2010년에 중국 인터넷 뉴스 사이트에서 신중국 창건 이래 가장 영향력이 있는 문화계 인사는 우구인지 묻는 네티즌 설문조사를 했는데 등려군이 1위에 선정 됐다고 한다. 중국의 등소평과 맞먹을 정도라고 하니 아직도 중국에서 등려군의 인기는 데단하다.





2010년 5월에 등려군의 테레사제단과 아시아의 탑라디오 방송 주관으로 당신은 등려군의 어떤 노래를 좋아하는가 ? 에 대한 2000만명 아시아 네티즌 설문조사가 실시되어 그 결과를 발표하였다.


1위 곡은 982만표를 얻어 북국의 봄이 차지하였다............











등려군은 1953년 자유중국(대만)에서 태어나서. 1995년 태국의 티앙마이에서 사망했다.



윈린현 바오중향에서 장제스(장개석) 군대를 따라 대만으로 이주한 허베이 출신의 아버지와 산둥 출신의 어머니 사이에서 4남 1녀 중 외동딸로 태어났다. 본명은 덩리쥔(鄧麗筠), 영문명은 테레사 텡(Teresa Teng)이다.



등려군은 1964년 11세에 중화덴타이 라디오 방송국이 주최한 ‘황메이(黃梅) 노래경연대회’에서 우승한 후 다음 해에 어머니가 지어준 덩리쥔(鄧麗君)이라는 예명으로 데뷔하여 노래를 불러 가난한 집안을 보살폈다.









14세에 학교를 중퇴하고 대만.홍콩가수로 정식 데뵈 하게 되는데, 생전에 사라져버린 학창시절을 무척 아쉬워 했다고 한다. 16세에 가수로 정식 데뷔하여 주로 드라마·영화의 주제가를 부르며 매력적인 미성으로 대중의 사랑을 받기 시작하였다.












등려군은 언어 재능에 타고난 천재였다. 북경어.광동어.상해어.민남어.산동어.영어.일어.프랑스어.인도네시아어를 구사했다.


등려군은 살아 생전에 미국.일본.인도네시아.중국어로 노래를 1250곡을 불렀다. 요즘 몇곡 부르고 사라지는 가수를 비교 해보면은 등려군이 얼마나 데단한 가수인가를 알 수 있을 것이다.









http://www.ntdtv.co.kr/ntd/no/14558/5 <--- 클릭 큐





기자 숙채미/ 타이뻬이 보도



「朗嘎拉姆 랑가라무 」라고 하는 16살의 태국 소녀가 「鄧麗君轉世 덩리쥔 환생」이라고 불리우고 있다. .....




랑가라무는 말하길


" 다른 중국어 노래를 하지 못해요 그러나 덩리쥔의 노래는
두 세번 들으면 바로 부를 수 있어요 " 라고 하였다.



周杰倫은 그자리에서 덩리쥔과 시공을 넘어서 서로 교대로 불렀던 공연 모습을 랑가라무와 더불어 《千里之外》를 합창하여 공연 모습을 재현하였다...


그녀의 발음과
이야기하는 모습은 모두 다 덩리쥔과 매우 비슷하였고 정말로 태국어의 말투는 들을 수 없었다. 게다가 7살 때, 그녀는 벌써 20곡이 넘는 덩리쥔 노래를 할 수 있었다. 더 나아가 그녀는 부드럽고 매끄러운 얼굴과 달콤하고 아름답게 웃는 모습 조차도 덩리쥔과 거의 똑같았다.




공교로운 것은 랑가라무는 태국에서 태어 났는데 마침 덩리쥔이 세상을 떠난 곳이 태국이라는 것이다.




여전히 적지 않은 사람들이 아마도 랑가라무가 바로 「鄧麗君轉世 덩리쥔 환생」이지 않을까 생각하게 한다.





2016년 2월 24일

펑그르



 

 

 



본글주소: http://www.poweroftruth.net/community/mainView.php?table=byple_bbs&uid=2088 




닉네임  비밀번호  272606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41042 이북의 ‘3대 세습’은 나쁜 것일까
12285 [성명서] 천안함사건 진실규명을 위한 ...
7336 갑판병 김용현, “물에 대해서는 잘 모...
7236 이재용은 왜 석방됐을까? 적폐 사법부 ...
6330 천안함사건 진실규명 범시민사회공동대...
5546 민주평화당 20석만 되면.. ‘안철수’ ...
5150 정상회담 제안, 역사의 대세 막을 수 ...
5065 [논평] 청와대는 내일이라도 천안함 재...
4462 눈 가리고 아웅
4024 역사를 바꿀 수 있는 100권의 책 54
                                                 
She-엘비스 코스텔로(Elvis Costel...
                                                 
김호기교수를 위한 변론 - 나도 삼...
                                                 
개헌 무산시키니 속 시원하십니까?
                                                 
문베의 진정한 정체성을 보여준 드...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트럼프 “북미 정상회담 결론까지...
                                                 
한반도에서 유엔 헌장 정신을 구현...
                                                 
천안함 좌초한 곳에 ‘암초’가 있...
                                                 
대한항공의 성장, ‘관피아’의 전...
                                                 
‘샴쌍둥이’로 보이는 ‘친문’ ...
                                                 
‘뉴스타파’를 ‘뉴스타파’라 부...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고양시장 출마한 ‘언론동지’ 박...
                                                 
정문일침
                                                 
누가 글로벌 인재인가?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기고] KAL858기 사건의 진실을 위...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할아버지는 어디 계신...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신상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 통신판매: 2012-서울영등포-0188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