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7.08.22 10:41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커뮤니티홈 > 토론게시판

우주공간의 평화적리용은 북한의 권리라고 폴란드, 체꼬친선단체 강조
백설 | 2016-02-23 06:49:11 | 8     

북한 지구관측위성 광명성-4호의 성과적발사를 축하하여 폴란드, 체코친선단체가 7 인터홈페지에 성명을 발표하였다.
    
조선과의 친선협회 폴란드지부는 성명에서 위성발사의 성공은 조선의 과학기술이 급속히 발전하여 높은 경지에 올라섰음을 보여주는 뚜렷한 상징으로서 사적인 사변으로 된다고 지적하였다.
    
북한 우주공간을 평화적으로 용할 모든 권리를 가지고있다고 하면서 성명은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국제법에 따라 우주공간에서는 어떤 나라의 주권이 행사되지 않는다.
    
하기에 조선은 우주공간을 용할 권리를 가지고있으며 누구도 조선의 권리를 부인할수 없다.
    
북한과의 친선협회 체꼬지부는 지구관측위성 광명성-4호의 성과적발사는 북한에서 이룩되고있는 이은 성과들중의 하나이라고 지적하였다.
    
또한 제국주의의 압력을 물리치고 사회주의를 굳건히 수호해나가는 북한 힘있는 과시로 된다고 강조하였다.



본글주소: http://www.poweroftruth.net/community/mainView.php?table=byple_bbs&uid=2077 




닉네임  비밀번호  997361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21702 한민구와 천안함 조작사건
18624 미국인들아, 들어라!
18369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
15497 박근혜 올림머리 집착 ‘나는 여전히 ...
13797 [천안함 항소심 제5차 공판 ⑥] UDT 예...
10703 신자유주의와 미국의 앞날 ② 미국을 ...
10631 이종인 “천안함 간단한 해법은 생존자...
10051 ‘대선 전날까지도 ‘문준용 의혹 조작...
9467 낙망의 시간에 희망의 여명을 보다 ③
8583 댓글 신고도 못하고 멘붕에 빠진 ‘자...
                                                 
방과후 학교가 공교육이라고?
                                                 
쭌이회의에서 우리가 새겨야 할 교...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트럼프 최측근 배넌 “대북 군사옵...
                                                 
2016년의 관점 - 종교와 머니 게임...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
                                                 
文 ‘정체된 견고함’ 安 ‘불안한...
                                                 
여름여행 후기① 남도에 국민의당...
                                                 
택시 ‘예약등’ 켰어도…골라태우...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주장] 의정부역 엉터리 ‘안중근 ...
                                                 
위선
                                                 
누가 글로벌 인재인가?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우리는 아직도 가족들을 기다리...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망각의 숲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신상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 통신판매: 2012-서울영등포-0188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