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20.04.09 12:17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임병도

단식 8일째 쓰러진 황교안, 그의 얼굴에는 수염이 없었다.
자유한국당, 불리하면 ‘도와주세요’
임병도 | 2019-11-29 09:09:58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청와대 앞에서 단식 농성을 하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8일째 인 27일 오후 의식을 잃어 응급실로 옮겨졌습니다.

중앙일보 임현동 기자는 <“단백뇨 사흘 넘었다” 단식 8일째 응급실행, 얼굴 바뀐 황교안>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황 대표의 단식 사진을 날짜별로 올렸습니다.

임현동 기자는 황 대표가 단식 도중에 누굴 만나고 얼마나 힘든 상황인지 설명하려고 얼굴이 바뀌었다고 했지만, 아이엠피터는 전혀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이 있습니다.

바로 황교안 대표의 얼굴, 그중에서도 수염입니다.

단식 8일, 그러나 그의 얼굴에는 수염이 없었다.

황교안 대표의 단식 1일 차부터 8일 차 얼굴 사진입니다. 황 대표의 얼굴을 보면 단식 1일이나 8일, 모두 수염이 별로 없습니다. (5일부터 7일까지는 마스크를 쓰고 있어 제외)

성인 남성들은 대부분 2~3일만 면도를 하지 않으면 수염이 자랍니다. 수염이 많거나 적거나의 차이는 있지만 흔히 지저분해 보인다는 표현을 사용할 정도입니다. 그런데 구급차에 실린 황 대표의 얼굴은 굉장히 깨끗해 보입니다.

2014년 유민아빠 김영오씨의 단식을 말리기 위해 단식을 시작했던 문재인 의원의 10일째 얼굴을 보면 수염이 자란 모습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8일 동안 단식을 했던 사람의 얼굴이 다른 사람에 비해 깨끗하다면, 아예 수염이 나지 않거나 중간중간 면도를 했다고 추측할 수 있습니다.

만약 면도를 했다면 단식을 하다가 의식을 잃어 구급차를 탈 정도의 사람이라고 보기는 어렵습니다. 중앙일보 기자의 눈에는 얼굴이 변한 것처럼 보이지만, 아이엠피터가 볼 때는 과연 그럴까라는 의문이 드는 대목입니다.

자유한국당, 불리하면 ‘도와주세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떠난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 몽골텐트에는 정미경, 신보라 최고위원이 동조 단식을 하고 있습니다.

텐트에는 “자유대한민국 수호, 국민여러분 도와주십시오”라는 현수막이 걸려 있습니다.

‘도와주십시오’라는 현수막을 보니, 2012년 6.4 지방선거 때부터 새누리당 (자유한국당)이 선거 때마다 들고 나온 ‘도와주세요’라는 피켓이 떠오릅니다.

‘도와주세요. 머리부터 발끝까지 바꾸겠습니다.’라는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벌이던 새누리당 (자유한국당) 의원이나 후보들을 향한 국민들의 시선은 냉담했습니다. 선거 때마다 바뀌겠다며 도와달라고 했지만 정작 변한 게 없었기 때문입니다.

국회가 아닌 청와대 앞에서 단식이라는 방식으로 농성을 하는 자유한국당을 보면, 과연 국민들이 도와줄 필요가 있을까라는 의문이 듭니다.



본글주소: http://www.poweroftruth.net/m/mainView.php?kcat=2013&table=impeter&uid=1931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735969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1/2]   웃찿사의 추억  2019년12월1일 14시37분    
sbs의 없어진 개그프로에 개미퍼먹어하면 말라갱이가 도아주세요! 하는 대목이 있었다. 토착왜구에서 출장왜구로 변신한 망국당은 위기마다 당간판갈고 비대기위원장 심고 도와주세요 한다. 개돼지가 잘못인지 하여간 고래심줄같은 참 고약하고 나쁜 정당이라고 본다.
(21) (-14)
 [2/2]   ★ 서울마포 알깍쟁이  2020년2월23일 06시38분    
'코로나病' 전체 확진자 中 ‘대구-경북’지역에 80% 몰려
v.daum.net/v/20200222184614481

황교안은... 당-장 대구로 내려가라 !!
- 지난 강원도 산불참사 때, 황교안의 지지자들이 ‘黃대표가 강원도를 방문하자마자
산불이 진화되었다’며 황교안을 매-우 칭송

- 黃이 대구를 방문한다면, ‘코로나 病’의 확산은 반드시 멈추고 말 것이며
대구를 끝끝내 외면한다면... ‘黃대표와 미리통합당’을 저버리게 될 것
amn.kr/36128

'군면제’ 사기꾼
news.zum.com/articles/58084160
(5) (-1)
                                                 
민족문제연구소 회원 가입 27년째 ...
                                                 
[연재] 홍콩의 벤처이야기 “홍콩...
                                                 
‘착하기만 한 사람’으로 키우지 ...
                                                 
김사복, 5.18 진상을 세상에 알리...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샌더스, 경선 중도하차… 美대선, ...
                                                 
카뮈와 본회퍼 4
                                                 
문재인 대통령님께 드리는 세 번째...
                                                 
청소노동자의 외침 “차별받아도 ...
                                                 
심재철 유세차량, 장애인 주차구역...
                                                 
해군 입대했는데 아버지가 참모총...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에…
                                                 
정치검찰의 공작
                                                 
[이정랑의 고전소통] [人物論] 나...
                                                 
이제 눈을 들어 국가경영 전체를 ...
                                                 
[칼기노트 35] 김현희, 그녀는 누...
                                                 
안병하 공직자 바로 세우기 운동본...
                                                 
[오영수 시] 인간만이 우산을 쓴다
25407 민족문제연구소 회원 가입 27년째 ...
24391 [칼기노트 35] 김현희, 그녀는 누...
16717 청소노동자의 외침 “차별받아도 ...
14892 [오영수 시] 인간만이 우산을 쓴다
14767 검사들의 ‘가오’
13502 황교안 만나고 오자마자 제주도민...
11694 ‘성지글’이 된 日 ‘크루즈 봉쇄...
11638 [팩트체크] 21대 총선, 두루마리 ...
11409 ‘샌더스 돌풍’ 다시 몰아칠까…?...
11168 천안함 판사들 왜 선고 이틀전 재...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인:신상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마기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등록일 2012.02.02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