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8.12.17 06:51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게으른농부

김백준 - 이 사람을 보라!
게으른농부 | 2018-03-16 09:07:08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이명박만은 아니다. 지난 9년 동안 이 나라를 공들여 망가뜨린 새누리잔당 가운데 파렴치하지 않은 인간은 단 하나도 없다 생각하고 있었다. 그런데 오늘 아침, 이런 기사를 보게 되었다. 기사 마디마디 그의 진심이 느껴졌다. 법적 은전을 구걸하는 게 아니라 자신의 진심을 고백하고 있는 것 같았다.

그쪽 동네, 실로 황폐한 풍경에서 처음으로 사람 하나를 만나게 된 듯했다. 아직 잠이 덜 깬 내 눈이 번쩍 떠졌다. 자기 생의 거의 말년에 이르러 무거운 회오에 사로잡힌 이 노년(78세)의 수오지심(羞惡之心 - 자기의 옳지 못함을 부끄러워하고, 남의 옳지 못함을 미워하는 마음). 시대의 가능성을 밝히는 촛불 하나 같다.

대한민국 법원은 이 노년이 자신의 회오를 실천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주라. 그리고 법이 허용하는 한, 그에게 법적 관용을 베풀라.

같은 날 법정 선 김백준 “MB 지시로 특활비 받아… 철저한 수사를”

MB 조사할 때 옆 건물서 재판
“이 시간 MB 소환조사 알고 있다
모든 진실 밝혀질 것으로 기대”
“제 죄에 대한 변명하지 않을 것”
남은 수사 등 적극 협조 의사

▲이명박 전 대통령이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를 상납받는 데 관여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MB 집사’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14일 오전 첫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서울중앙지법 청사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서울중앙지검에 소환돼 조사를 받은 14일 오전, 바로 옆 건물에서 피고인으로 법정에 선 김백준(78)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받은 사실을 시인하고 이 전 대통령을 철저히 수사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에서 대부분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가운데 ‘MB 집사’로 불린 김 전 기획관이 이 전 대통령 범죄 혐의를 밝히는데 적극 협조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것이다. 김 전 기획관은 MB 지시로 국정원 자금을 받았다는 취지로 검찰에서 진술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부장 이영훈)는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수수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된 김 전 기획관의 첫 공판을 진행했다. 김 전 기획관 변호인 측은 이날 “사실관계는 모두 인정한다”면서도 “법리적으로 다툴지 여부는 추후 의견서를 통해 밝히겠다”고 전했다.

재판이 끝날 무렵 김 전 기획관은 예정에 없던 발언 기회를 요청했다. 그는 직접 준비해온 원고를 꺼내 “제 잘못으로 인해 물의를 일으키고 구속돼 법정에 선 것에 대해 참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제 죄에 대해 아무런 변명도 하지 않을 것이고 여생 동안 속죄하는 마음으로 반성하며 살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는 이어 “이 시간에 전직 대통령이 소환돼서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철저한 수사를 통해 모든 진실이 밝혀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남은 수사와 재판에 성실히 협조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그는 “이어지는 재판 동안 사건 전모가 국민에게 알려질 수 있도록 최대한 성실하게, 정직하게 남은 수사 일정 및 재판 일정에 참여하도록 하겠다”며 “법정에 섰기 때문이 아니라 국민에게 먼저 사죄해야 하는 일이기 때문에 재판에 앞서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김 전 기획관은 이 전 대통령의 고려대 2년 선배이자 40년 지기로 이 전 대통령의 재산·가족·사생활까지 모두 챙기며 집사 역할을 했다. 검찰은 그를 2008, 2010년 김성호, 원세훈 당시 국정원장으로부터 각각 2억 원씩 모두 4억 원의 국정원 자금이 이 전 대통령에 대한 뇌물로 제공되는 것을 방조한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그는 검찰 수사 초반 혐의를 모두 부인했지만 이후 국정원 특수활동비 불법 수수와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과 관련해 검찰에 핵심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김 전 기획관 재판에 앞서 열린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의 첫 공판에서도 변호인 측은 돈을 받아 전달한 사실 자체는 인정하는 취지의 진술이 나왔다. 다만 변호인 측은 “사실관계 일부는 다툼의 여지가 있고, 횡령과 뇌물죄도 법리적인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김 전 비서관은 2011년 국정원 자금 5,000만 원을 받아 민간인 불법사찰 의혹 폭로를 막기 위한 ‘입막음’비용으로 쓴 혐의로 기소됐다. (유환구 기자)

출처: http://hankookilbo.com/v/5184f49c65934f16b2c90cd0c10ad1c7

출처: http://blog.naver.com/chaosandcosmos/221229945568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column/mainView.php?kcat=2032&table=domingo&uid=3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295331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1/1]   구더기 감별사  2018년3월17일 07시12분    
이나라를 온통 흔들어놓은 눈작은 장로가 있다. 그는 쪽바리 나라에서 덕쇠 아들로 태어났다. 사악교활이 태생의 영향이 크다고 하겠다 이자 얼마나 집요한지 서울시장되고 대통령가지 먹었다 . 전과 16범에 24조 100만평의 부를 이루었으나 날마다 비리가 헌옷에 조 ㅅ 불거지듯 나온다. 이놈을 보면 유자광 임사홍 정인지 한명회를 능가하는 교활한자다. 역사에 길이길이 남기고 연구대상으로 삼아야할 괴물이다
(74) (-33)
                                                 
UN을 사칭하는 ‘UN군’사령부(‘...
                                                 
손혜원의 갈 길, 설 자리
                                                 
독재에 부역한 학자들, 그들은 무...
                                                 
6.12 조미회담과 6.13 선거를 예측...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볼턴 “2차 정상회담은 김정은이 ...
                                                 
한반도에서 유엔 헌장 정신을 구현...
                                                 
천안함 사건 총정리 (2018)
                                                 
대한항공의 성장, ‘관피아’의 전...
                                                 
검찰의 이재명 지사 기소는 ‘죄형...
                                                 
거래 재개되자 ‘삼바’ 빼고 다시...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민족대표 33인’ 일대기를 탈고...
                                                 
어두운 거래
                                                 
[이정랑의 고전소통] 진정지곡(秦...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KAL858기 사건 진상규명 기자회견...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3.1절, 제헌절, 광복...
13701 천안함 ‘좌초’에 대하여 ①
5862 아웅산 테러리스트 강민철을 찾습...
5414 기자들이 비웃었던 문재인 대통령...
5155 천안함 ‘좌초’에 대하여 ②
4886 천안함 ‘충돌’에 대하여 ①
4788 천안함 ‘충돌’에 대하여 ⑦
4747 이재명 지지자, ‘개독’ 아니 되...
4704 천안함 ‘충돌’에 대하여 ②
4689 천안함 ‘좌초’에 대하여 ④
4689 천안함 ‘좌초’에 대하여 ⑤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인:신상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마기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등록일 2011.03.19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