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8.04.22 08:06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김용택

대안학교 보내고 싶으시다고요?
김용택 | 2018-01-04 09:21:05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수업시간에 5명 정도만 듣고 나머지 학생들은 다 자요.”
“학교는 왜 자퇴를 했어요?”
“잠자기 싫어서요”

며칠 전 고등학교 2학년에 다니다 자퇴를 했다는 학생과 상담하다 나온 얘기다.

<제가 제자와 함께 운영하던 보리학교 수업 장면입니다>

“혹시 보리학교라고 아세요?”

낯선 전화번호로 결려 온 목소리다. “예 제가 창원에서 제자와 함께 운영하고 있는 대안학교인데요?” 혹 “김용택 선생님 아니세요? “예 맞습니다만, 어떻게 제 이름을 다 아세요?” “대안학교를 찾다보니 선생님 이름이 나오던데요?”

엊그제 오후에 걸려 온 전화로 통화한 내용이다. 이분은 아들이 고등학교 2학년 1학기 중간에 자퇴했는데 고등학교는 졸업을 시키기는 시켜야 하는데,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내년 새학기에 2학년에 복학신청을 해야 하고, 복학을 하려니까 아이가 후배와 같은 학교에 다니는 게 자존심이 허락지 않아 대안학교를 찾고 있는 모양이었다.

이 학생과 아버지를 찻집에서 만났다. 첫눈에 학생은 범생이 같은 인상이다. 이런 학생이 학교를 자퇴했다기에 물었더니 나온 대답이 그렇다. 잠자는 학교가 싫어서 학교를 자퇴했다…?

참으로 어처구니없는 현실이다. 공부를 좀 한다는 학생은 학교가 아닌 학원에서 시험준비를 하고… 학교는 잠자는 곳이라니…

‘졸업장이 필요해 다니는 학교?’라면 학교가 필요할까?

“인성교육이라도 좀 시켜 주면 좋으련만…” 학생의 아버지가 하신 말씀이다. 얼마나 답답했을까? 학교를 다녀야 할 아이가 학교에 가지 않고 알바를 하고 다니는 현실이. 아이가 저러고 있으니 너무나 안타까워 대안학교라도 보내야 하는데 찾다 내게 전화를 한 것이다.

교육부가 발표한 2015학년도 전체 학업중단 학생 수는 47,070명으로 재적학생 대비 0.77%다. 학교급별 학업중단 학생 수 현황을 살펴보면, 초등학교는 14,555명, 중학교는 9,961명, 고등학교는 22,554명이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시도별 학업중단현황’에 따르면 학업중단 고교생의 숫자는 2012년 3만 4천934명, 2013년 3만 381명, 2014년 2만 5천318명, 2015년 2만 2천554명, 2016년 2만 3천741명 등으로 조사됐다.

학업중단 사유로는 ‘자퇴’가 96%로, 자퇴 이유로는 학업문제와 따돌림·학교폭력 등 대인관계로 인한 ‘학교 부적응’이 52%였다. 청소년정책연구원이 밝힌 학업중단 청소년의 누적 추산 인원은 28만여 명이다. 하루 평균 200명 가까운 학생이 학교를 떠나고 있는 것이다. 출생인구 중 학교에 다녀야 할 학령기에 학교에 재학하지 않고 있다. 이들 중

<이미지 출처 : 동그라미재단>

학업 중단학생 혹은 탈학교 학생으로 명명하는 이들은 어디서 어떻게 살고 있을까? 우리헌법 제 31조 1항은 ‘모든 국민은 능력이 따라 균등하게 교육받을 권리를 가진다.’ 또 교육기본법 제 4조 1항은 ‘모든 국민은 성별 종교 신념 인종 사회적 신분, 경제적 지위 또는 신체적 조건 등을 이유로 교육에서 차별받지 아니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그런데 탈학교 학생들은 이런 권리를 누리고 있을까? 실제로 학교 밖 청소년들은 교육부는 물론이고 여성가족부, 보건복지부, 법무부, 노동부, 안전행정부 등 관련되지 않은 부처가 거의 없을 정도로 여러 부서가 지원하고 있지만,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지원을 못하고 실정이다.

탈학교 학생은 누구 책임일까? 잠자기 싫어 학교를 그만 뒀다는 학생들이 공부하는 학교… 이들을 안내해 줄 마땅한 멘토조차 찾지 못해 학부모들이 애태우는 현실을 정부는 정말 모르고 있을까? 학업을 중단하면 개인에게 책임을 지우고 위클래스나 위스쿨을 만들어 놓지만 학교가 싫은 학생들이 이런 곳에서 교육 받기를 좋아할까? 국가는 이들이 가고 싶어 하는 학교는 정말 만들 수 없을까? 정부는 당연히 학교가 싫어 방황하는 아이들에게 교육의 기회균등이라는 헌법이 보장한 권리를 찾아 줄 의무가 있지 않은가?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column/mainView.php?kcat=2030&table=yt_kim&uid=686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916677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She-엘비스 코스텔로(Elvis Costel...
                                                 
드루킹은 하나가 아니다! - 특히 ...
                                                 
4·19는 왜 잊혀져 가고 있는가?
                                                 
문베의 진정한 정체성을 보여준 드...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북 “핵실험장 폐쇄, ICBM 시험발...
                                                 
한반도에서 유엔 헌장 정신을 구현...
                                                 
고 발 장
                                                 
한진의 세 자녀 아버지가 재단이사...
                                                 
KBS 추적60분, 이시형 마약 의혹 ...
                                                 
김경수를 향해 대한민국 기레기들...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시리고 아픈 땅, 제주
                                                 
눈 가리고 아웅
                                                 
누가 글로벌 인재인가?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기고] KAL858기 사건의 진실을 위...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시든다는 것은
40592 이북의 ‘3대 세습’은 나쁜 것일...
12056 [성명서] 천안함사건 진실규명을 ...
7106 갑판병 김용현, “물에 대해서는 ...
6898 이재용은 왜 석방됐을까? 적폐 사...
6211 천안함사건 진실규명 범시민사회공...
5394 민주평화당 20석만 되면.. ‘안철...
4977 정상회담 제안, 역사의 대세 막을 ...
4883 [논평] 청와대는 내일이라도 천안...
4720 MB의 비참한 말년, 결국은 그 스스...
4296 눈 가리고 아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신상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 통신판매: 2012-서울영등포-0188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