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7.04.24 04:38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김용택

내가 이러려고 세금 내고 정직하게 살아왔나…
김용택 | 2016-12-15 11:26:15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2년이나 지난 4. 16 참사. 아직도 그 어린 학생의 시신조차 인양하지 못하고 있는 세월호에 대해 이번 청문회에는 뭔가 좀 밝혀지려나 궁금해서 TV 앞에 앉아 있으면 짜증이 나서 텔레비전을 부숴버리고 싶다. 4. 16 참사. 그 유가족들이 눈물로 지켜보고 있는데 증인으로 출석한 사람들은 하나같이 검찰조사를 받거나 교도소에 앉아 있어야 할 사람 같다. “모른다”, “기억이 없다” 하다가 증거를 들이대면 “오래된 일이라…” 어쩌고 하면서…

청와대에 근무할 정도면 최고의 엘리트 그리고 검증된 도덕성을 가진… 철학을 가진 사람이어야 하지 않을까? 일개 노점상이나 중소기업이라도 자신이 알고 있는 경험이나 지식을 살려 최선을 다해 회사를 이끌어 간다. 그런데 최순실게이트를 계기로 터져 나오는 대통령이 근무하는 청와대라는 곳. 그곳에는 법도 원칙도 기강도 없다.

대통령이라는 사람이 근무시간에 행방도 모르고 그 위중한 시기에 얼굴 주름살 펴는 일, 머리 손질하는 일, 옷이나 외모를 가꾸는 일, 신데렐라주사, 칵테일주사를 맞으며 나라 경영은 뒷전이었다니 생각하면 속에  천불이 난다. ‘내가 이럴려고 세금을 내고 국방의 의무를 다 하고 법과 도덕을 지키며 살았는가 생각하면 피눈물이 난다.’ 특히 정의와 도덕, 법과 윤리를 가르치는 교사들은 얼굴이 화끈거리지 않을까?

병원에도 가야 할 정도로 심리상태가 뒤죽박죽이다. 아니 나 혼자만 그럴까? ‘혼자서 육두문자를 하다가 TV를 껐다가 또 답답해 켜고, 켜고 나면 또 성이 나고 입에서 욕이 나오고…’ 누가 보면 영락없이 정신이 좀 어떻게 된 사람이다. 이런 사람을 대통령으로 믿고 발 뻗고 잠을 잔 사람들, 정직하게 세금을 갖다 바친 사람들, 엄동설한에 국방의 의무를 하느라 밤잠을 설치고 보초를 서는 장병들…

열심히 공부하면 꿈을 이룰 수 있다고 철석같이 믿고 야간자율학습에 보충수업에 그 딱딱한 의자에 10시간 넘게 않아 초인적인 인내심을 발휘하며 공부하는 청소년들… 사교육비를 벌겠다고 자식들 얼굴도 보지 못하고 새벽같이 일어나 험한 일 마다치 않고 밤낮없이 뛰는 부모들… 땀 흘려 훈련하면 국가대표선수도 되고 올림픽에도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죽을힘을 다해 뛰는 스포츠 선수들…

대통령이 미워 온갖 욕을 다 퍼붓다가도 이런 사람을 대통령이라고 뽑아 준 유권자들도 더 밉다. 어떻게 사람 보는 눈이 그렇게 없을까? 지난 이명박 대통령을 뽑아 나라 살림을 거덜내고 그것도 모자라 토건업자 살리는 걸 경제 살리기라면서 4대강을 완전히 망가뜨려 놓지 않았는가? 아니 광주시민을 학살하고 ‘민주정의당’이라는 이름으로 출마한 전두환과 노태우를 대통령을 뽑아 주지 않았는가? 그런 정당이 옷을 바꿔 입고 땅바닥에 엎드려 머리끝에서 발끝까지 바꾸겠다고 절 한번 하니까 속아 넘어간 게 유권자들 아닌가?

자기편인 줄 알고 표를 찍어 줬다가 속았으면 정신을 차려야 할 사람들이 고생을 사서 하는 사람들… 어떻게 자기가 믿고 표찍어 준 사람들에게 “개 돼지취급”을 당해도 헤벌레 웃으며 또 그 동네 사람 좋아 한다고 표 찍어 준다면 정신 감정이라도 해 봐야 하지 않을까? 그런 생각 들다가도 ‘전사모’, ‘박사모’라는 사람도 다 알고 보면 피해자들인데… 라는 생각에 미치면 불쌍한 생각이 든다. 언론이 진실만 보도한다고 철석같이 믿는 대책 없이 순진한 사람들… 교육으로 또 찌라시 언론으로 마취시키는데 속된말로 ‘지가 무슨 통뼈’라고 안 넘어 가고 배기겠는가?

‘촛불도 좋고 분노도 좋다’ 그런데 이제 그만큼 속을 만큼 속고 개돼지 취급 맏을 만큼 받았으면 정신도 좀 차릴 때가 되지 않았는가? 자신의 ‘대책 없는 순진함’으로 국민들을 고생시키는데 쬐끔은 미안한 생각도 할 때가 되지 않았는가? 참과 거짓, 정의와 불의를 분별할 때도 되지 않았는가? 그것도 안 되면 부끄럽다거나 미안해 할 줄은 알아야 하지 않을까? 저 얼굴에 철판을 깐 증인들을 보면서도 정신 못 차리는 사람들에게 ‘고생해도 싸다’는 막말이 나오지 않게 말이다.

손바닥헌법책 보급운동에 함께 합시다
-‘헌법대로 하라! 헌법대로 살자!’

=>동참하러가기 우리헌법읽기국민운동 추진위원이 되어 주십시오.
=>동참하러가기 [손바닥헌법책 선물하기 운동!!!]

“한 권에 500원 후원으로 최고의 선물을 할 수 있어요!!”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column/mainView.php?kcat=2030&table=yt_kim&uid=450 









      



19대 대통령 선거기간(~5월 8일까지)동안 공직선거법에 의거 댓글 쓰기를 보류하였습니다.
선거가 끝나면 다시 오픈할 예정이니 양해를 바랍니다.


                                                 
좋은 대통령, 당신의 선택 기준은...
                                                 
‘악어와 악어새’들에게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파업썰전
                                                 
트럼프 “한국은 중국의 일부, 북...
                                                 
2016년의 관점 - 종교와 머니 게임...
                                                 
세월호는 배다
                                                 
文 ‘정체된 견고함’ 安 ‘불안한...
                                                 
대선후보토론회 평가, ‘왜곡’과 ...
                                                 
표창원, ‘유승민에게 대실망’ 합...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홍석현 회장에 대한 몇 가지 단상
                                                 
언론의 손모가지
                                                 
누가 글로벌 인재인가?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우리는 아직도 가족들을 기다리...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망각의 숲
44280 ‘3.1운동 민족대표’ 33인의 진실
12002 親文의 미리 마신 김칫국…판을 넘...
11522 왜 한국의 자주세력은 번번이 축출...
9100 [천안함] 권영대 - 딜레마에 빠진 ...
9086 안철수의 ‘자주’와 안희정의 ‘...
8053 우리의 갈망을 대신 짊어진 김......
6739 안철수의 이중 잣대
6558 “천안함, 육지와 20m 해역 암초에...
5492 세월호 인양을 보며 드는 걱정과 ...
3999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신상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 통신판매: 2012-서울영등포-0188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