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9.06.16 18:37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뉴스프로

동네 바보 형이 되어버린 대표 수구언론
뉴스프로 | 2019-06-05 10:59:3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동네 바보 형이 되어버린 대표 수구언론
– 조선일보의 반복되는 가짜뉴스, 그 이유는?
– 소수의 우파 위한 ‘대표 보수언론’ 인가?
– 독일, 싱가포르 가짜뉴스에 강력처벌

편집부

가짜뉴스와 오보의 차이를 먼저 간단히 말하자면, 오보는 내용상 중대한 사실관계가 잘못된 경우를 말한다. 가짜뉴스는 마치 뉴스인 것처럼 SNS 등에 떠돌아 다니는 소식을 말하기도 하지만, 애초부터 의도를 갖고 만들어지는 뉴스를 말하기도 한다.

며칠 전 조선일보가 보도한 “김영철은 노역형, 김혁철은 총살”이라는 뉴스는 어떻게 봐야할까? 조선일보는 5월 31일자 1면 보도에서 북-미 정상회담을 총괄한 김영철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은 해임된 뒤 강제노역 중으로,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을 맡았던 김혁철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는 처형당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썼다.

이 뉴스는 3일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이 전날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수행해 공연을 관람했다는 소식과 함께 내보낸 사진으로 인해 ‘오보’ 또는 ‘가짜뉴스’로 판명 났다. 조선일보의 이러한 보도 행태는 처음이 아니다.

2013년에는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음란물 제작 취급 혐의로 공개 총살당했다는 뉴스를 대서특필한 바 있다. 과연 확인되지 않은 이런 뉴스를 대서특필하는 언론사가 ‘우리나라 대표 보수 언론’ 이라고 불릴 자격이 있을까?

우선, 보수라는 말에 숨지 말아야 한다. 보수란, “급격한 변화에 반대하는 광범위한 태도”(Hyek)로, 사람들이 각자의 주어진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는 “진정으로 질서가 잘 잡힌 자유”(Kirk) 상태를 지향하는 이념이다. 한마디로, 보수란 급격한 변화에 반대하면서 질서 잡힌 사회를 추구하며, 신중함이나 경험, 전통이 중요한 자산이라고 확신한다.

그렇다면, 보수언론이란 무엇보다 ‘언론’이 가져야 할 전통적인 가치관에 충실해야 하며 급격한 사회변화나 선동을 꾀할 것이 아니라 신중을 기해 확인하고 또 확인하는 자세를 견지해야 할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조선일보는 보수 언론이 아니라 수구언론이다.

수구란, 그 태생부터 서구 문명의 근대적 특징을 거부하면서 르네상스 이전의 전근대적 상태로 되돌아가려는 상대적으로 과거지향적 비합리주의의 속성을 가진다.

슈메이커가 규정한 극단적 우파의 속성을 간략히 정리하면, 선악의 이분법과 타자에 대한 배제를 통한 동질적 사회의 추구, 음모론, 정부의 포용적 정책에 대한 반대, 과거로의 회귀 등이다. 이렇게 본다면, 조선일보의 이러한 보도행태는 ‘좋았던 과거’ 즉, 북한을 적으로 규정하고 반공의 길로 돌아가, ‘내가 마음대로 좌지우지하던’ 때로 돌아가고 싶은 수구언론의 모습을 하고 있다고 밖에 볼 수가 없다.

북한에 대한 잘못된 보도는, 우리 모두를 위험에 빠뜨린다. 북한에 대한 혐오를 증폭시키고 대북협상을 어렵게 만든다. 언론에 대한 불신을 조장해 결국은 자멸의 길을 닦을 뿐이다. 즉, 가짜뉴스는 결국 모두에게 나쁜 뉴스이다.

독일정부는 2018년부터 가짜뉴스에 벌금 640억원을 물리고, 싱가포르는 지난 4월부터 가짜뉴스를 유포하면 징역 10년을 살리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독일의 메르켈 정부는 보수정당이 집권하고 있다.

우리나라에는 언제쯤 제대로 된 보수 정당, 보수 언론, 보수 논객이 등장할까? 언제쯤 왜곡되지 않은 사실을 놓고 각자의 입장에서 해결안을 내놓는 모습을 볼 수 있을까? 언론의 자유라는 헌법이 보장하는 기본권 뒤에 숨어 언론의 본질보다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언론을 과연 언론이라고 해야 할까?

우리나라 대표 보수언론이라는 허울을 쓴 이번 조선일보 기사는 애초부터 의도를 갖고 만들어진 ‘가짜뉴스’요, 이런 뉴스를 ‘익명의 대북소식통’이라는 취약한 근거에 담아 내보내는 조선일보는 지난 시절을 그리워하며 지금은 골목에서 삥이나 뜯는 덩치 큰 동네 바보 형 또는 양치기 소년의 모습에 다름 아니다. (글, 박수희)

https://cnn.it/2Kotx5r : This is the photo that North Korea wants you see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column/mainView.php?kcat=2029&table=c_sangchu&uid=964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057477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1/1]   망치  2019년6월7일 16시29분    
이제는 신문이 아닌 신문지로만 사용하면 됨다. 삼겹살 굽고 솥 닦을때나 손 닦닦을때 효과가있음!
(6) (0)
                                                 
<성명서>
                                                 
손혜원의 갈 길, 설 자리
                                                 
한 지붕 두 가족, 갈등은 왜 그치...
                                                 
6.12 조미회담과 6.13 선거를 예측...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트럼프 “김정은으로부터 어제 따...
                                                 
한반도에서 유엔 헌장 정신을 구현...
                                                 
고 발 장
                                                 
‘무상교통’이 꿈이라고? 그럼 꿈...
                                                 
국민 편가르는 목사와 승려, 그들...
                                                 
김제동 강연료가 아니라 국회 팽개...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에…
                                                 
역사의 매듭
                                                 
[이정랑의 고금소통] 난득호도(難...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KAL858기 사건 진상규명 기자회견...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술래가 없다
19132 고 발 장
11750 [천안함] 러시아 보고서에 대하여 ...
11021 [천안함] 러시아 보고서에 대하여 ...
10097 소나시스템에 대하여 - 4
9526 ‘전쟁광’ 볼턴, 백악관 경고에도...
8585 민족문제연구소에 ‘회원 주권’을...
6200 ‘천안함 좌초설’ 신상철 “대학...
6200 4.3 보궐선거 민심은 민주당과 여...
6195 [오영수 시] 풀은 베어내도 자란다
5504 <성명서>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인:신상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마기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등록일 2012.02.02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