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8.06.21 23:32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임두만

폼페이오, 北억류자 석방, 북미정상회담 조율 성공?
평양 방문은 공식 발표를 위한 일시와 장소를 확정짓는 것을 목표
임두만 | 2018-05-09 17:40:07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9일 전격 북한을 방문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만났다는 뉴스가 타전되었다. AP와 로이터 통신은 9일 오후(한국시간)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미국이 북한과의 협력을 원한다”고 밝혔음도 보도했다.

▲이미지 : AP통신에 보도된 폼페이오....북미정상회담 막판 협상과 미국인 석방을 마무리하기 위해 폼페이오가 북한을 방문했다는 제목을 붙인 AP통신의 관련기사에서 갈무리 함    © 임두만

AP통신이 전한 바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김 부위원장과 가진 오찬에서 이 같이 말하고 김 부위원장이 "미국이 한반도 평화를 구축하는 데 있어 매우 커다란 역할을 할 것이라는 기대가 높다"고 한데 대해 "바로 그것을 이뤄내기 위해 여러분과 함께 협력할 것을 똑같이 약속한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폼페이오 장관은 “수십 년 동안 우리는 적국이었다”면서 “이제 우리는 이런 갈등을 해결하고, 세계를 향한 위협을 치워버리며, 여러분의 나라가 자국민이 받을 자격이 있는 모든 기회를 누리도록 함께 협력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폼페이오의 북한 방문을 전한 AP는 이날 오전 “마이크 폼페이오(Mike Pompeo) 미 국무 장관은 수요일, 도널드 트럼프 (Donald Trump) 대통령과 북한 지도자 김정은 (Kim Jong Un) 간의 역사적인 정상 회담을 위한 계획을 마무리하기 위해 북한을 방문했다”고 타전했었다.

이 기사에서 AP는 또 “폼페이오가 3명의 억류된 미국 시민들의 석방을 위해 북한을 압박 할 것”이라며 북미정상회담 분위기에 억류자 석방이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임을 시사하고, 폼페이오의 평양방문에 워싱톤 포스트 출신의 한 고위 보좌관과 보안 기자 2명, 언론인 2명 등 풀 기자단이 동행했음도 전했다.

그런 다음 비행기가 평양에 도착했을 때, 북한 당국자들은 폼페이오를 영접했다는 점과 함께, 미국인 억류자들이 폼페이오와 함께 출국 비행기에 탑승할 경우 “이달 말 또는 6월 초에 있을 트럼프-김정은 정상 회담을 앞두고 그들의 석방은 상당한 호의의 표상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AP는 이를 “폼페이오가 포로가 계속 포로로 남아 있다면 지도자끼리의 정상 회담을 갖는 것은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고 보도, 미국 내의 여론이 억류자 석방에 상당한 관심이 있음을 전했다.

이어 “트럼프는 정상 회담의 시간과 장소가 결정되었지만 언제 어디서 있을지는 밝히지 않았다”며 “폼페이오의 평양 방문은 공식 발표를 위한 일시와 장소를 확정짓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덧붙였다.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column/mainView.php?kcat=2028&table=c_flower911&uid=710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838575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1/2]   임꺽정  2018년5월10일 04시39분    
.
'판문점 선언' 비준 거부
news.zum.com/articles/44960539

밥 굶고 아구창 맞는 혼수성태... G00d !!
news.zum.com/articles/44960538

조폭당
www.vop.co.kr/A00001119732.html

역사의 수레바퀴를 막으려는 조폭들 !!
news.zum.com/articles/44971195

임종(臨終)하-냐 ?
media.daum.net/photo-viewer?cid=246679#20180509211142066

혼수성태 뒈-졌냐 ?
cfs12.tistory.com/image/34/tistory/2009/01/13/10/00/496be79bc2a03

꽤병 !!
news.zum.com/articles/44971196
.
(22) (-15)
 [2/2]   민폐  2018년5월10일 16시51분    
어찌 민영삼같은 양아치를 전남도백 후보에 내세우는 그 뻔뻔함

조동아리로는 있는 좋은말 다하면서
행동은 호남수구꼴통들

민영삼이란다 장성민이란다
에라이 소가웃겟다
(21) (-14)
                                                 
[여인철의 음악카페] 볼가의 노래-...
                                                 
조선일보 김대중 원로기자 - 당신 ...
                                                 
조희연 당선인 자사고 외고 폐지강...
                                                 
6.12 조미회담과 6.13 선거를 예측...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미국 “유엔인권이사회, 이스라엘...
                                                 
한반도에서 유엔 헌장 정신을 구현...
                                                 
[천안함] 후타실 CCTV 영상이 조작...
                                                 
대한항공의 성장, ‘관피아’의 전...
                                                 
홍준표는 의원 탓, 윤서인은 국민 ...
                                                 
난민신청이 급증해 걱정인 사람들...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암 투병하는 ‘죽음학 전도사’ 정...
                                                 
존경하는 뉴욕타임즈 귀하!
                                                 
[이정랑의 고전소통] 성호사서(城...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KAL858기 사건 진상규명 기자회견...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할아버지는 어디 계신...
25260 김기식 사퇴, 빠를수록 좋다
19391 서울대보다 무서운 ‘꼰대’들
11936 천안함 좌초한 곳에 ‘암초’가 있...
10777 [분석과 전망] 불발탄이 된 조미정...
7469 이건 아니지 않은가 - 문재인 대통...
7065 추적60분 방송에 대한 ‘해군의 팩...
6990 ‘맥스선더’에 내린 조선의 철퇴
6566 KAL858기 사건 진상규명 기자회견...
6115 미국은 세계평화를 원하는가?
5780 문베의 진정한 정체성을 보여준 드...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신상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 통신판매: 2012-서울영등포-0188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