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9.02.20 04:42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오영수 시인

[오영수 시] 임
오영수 시인 | 2017-10-22 09:11:09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오영수
 

고운 님 오시다가 허방에 빠지실까
하현달 등성이에 반쯤만 걸쳐두고
오롯한 목숨 하나 촛불로 새우는 밤
 
바람이 임이신 양 문설주 잡으실 제
검둥개 먼 산 보고 저 홀로 우짖는데
설운님 발걸음 소리 달 지도록 없어라
 
임 소식 닿는 것이 이리도 더딘 것은
잊는다 하시더니 길마저 접으셨나
꿈조차 닿는 길 멀어 헤매이고 있어라
 
백일홍 백일피고 꽃 질제 서러워라
백일 밤 쌓인 꿈만 담아도 한 가마니
잊히는 그날까지는 두고 펼쳐 보리라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column/mainView.php?kcat=2025&table=c_minjokhon&uid=57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999949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민족문제연구소 제51차 이사회의 ...
                                                 
손혜원의 갈 길, 설 자리
                                                 
내가 알고 있는 것은 모두 참일까?
                                                 
6.12 조미회담과 6.13 선거를 예측...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2차 북미정상회담 앞두고 미국 일...
                                                 
한반도에서 유엔 헌장 정신을 구현...
                                                 
국과수 연구원, ‘1번 어뢰’ 추진...
                                                 
대한항공의 성장, ‘관피아’의 전...
                                                 
언론의 이재명 차별대우, 왕따를 ...
                                                 
한국당으로 8000명 입당 태극기부...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민족대표 33인’ 일대기를 탈고...
                                                 
변태 종(種)
                                                 
[이정랑의 고전소통] 누전누패(屢...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KAL858기 사건 진상규명 기자회견...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거울 속 풍경
29814 천안함 사건 총정리 (2018)
17326 손혜원의 갈 길, 설 자리
13019 중앙일보 ‘기레기’는 누가 키우...
12943 천안함 생존자 24명 “충격” 진술...
12830 한국 언론에서 꼭 퇴출시켜야 하는...
12242 극우 지만원과 자유한국당 나경원...
11832 SBS “손혜원 목포투기”… 손혜원...
11172 자한당은 왜 양아치 집단 노릇을 ...
9797 차기환 5.18 조사위원, ‘종북은 ...
8470 자영업자 위기론, 그 실체는 문재...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인:신상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마기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등록일 2012.02.02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