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7.06.28 17:56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오영수 시인

[오영수 시] 산과 낙지
오영수 시인 | 2015-06-19 15:01:37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산과 낙지


                                           오영수
 

덕정동 장날 포장마차
걸음아 날 살려라 도망치는 다리위로 칼날이 떨어진다
순식간에 몸통과 분리된 다리들이 진저리를 치며 도망치는데
사각의 링을 닮은 도마 위엔 숨을 곳이 없다

피는 보이지 않았고 비명도 들리지 않았다
서해 떠난 지 며칠 안 되어 낙지 한 마리 그렇게 세상을 떠났다

주택공사 옥정동 현장
소장 손위에 놓인 산 하나 중장비에 뿌리째 뽑혀 나간다
개여울이 깜짝 놀라 땅 밑으로 숨었고 바람은 길을 잃었다 

산줄기가 숨을 곳은 도면 위에  없다
산꼬리 하나 도면밖으로 도망치다 포클레인 칼날에 찍히고 만다
 
피는 보이지 않았고  산 부서지는 소리만 굉음으로 남는다
수억 년 옥정동을 지켜온 산하나 그렇게 세상을 등졌다 

덕정동 장날 포장마차에서 산 낙지 세상을 떠날 때
옥정동에선 산하나 죽어 자빠진다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column/mainView.php?kcat=2025&table=c_minjokhon&uid=48 









      



닉네임  비밀번호  395080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마을교육공동체가 지향하는 행복교...
                                                 
[연재] 68주기, 백범 김구를 회상...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혼수상태로 송환된 미국인 웜비어 ...
                                                 
2016년의 관점 - 종교와 머니 게임...
                                                 
[천안함 항소심 제5차 공판 ⑥] UD...
                                                 
文 ‘정체된 견고함’ 安 ‘불안한...
                                                 
박지원 전 대표의 특검 제안은 ‘...
                                                 
‘국민의당 대선 조작 사건’ ①이...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안재성 저 <박열, 불온한 조선...
                                                 
이명박을 변호함
                                                 
누가 글로벌 인재인가?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우리는 아직도 가족들을 기다리...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망각의 숲
18171 안철수의 이중 잣대
15702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12161 ‘503호’는 채무 인정 안 하는 뻔...
12001 세월호 인양을 보며 드는 걱정과 ...
9657 왜 문재인 인가?
9091 한민구와 천안함 조작사건
8452 세월호는 배다
7876 박근혜의 ‘법과 원칙’, 자신의 ...
7876 박근혜의 ‘법과 원칙’, 자신의 ...
7007 文 ‘정체된 견고함’ 安 ‘불안한...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신상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 통신판매: 2012-서울영등포-0188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