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7.05.01 01:36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오영수 시인

[오영수 시] 매실은 푸른 나뭇잎에 숨는다
오영수 시인 | 2015-03-31 17:07:52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매실은 푸른 나뭇잎에 숨는다
 

                                     오영수
 

요새 아이들은 모른다
 덜 자란 풋 매실은 푸른 나뭇잎에 자신을 숨기고
완전히 익어야 노랗게 드러낸다는 것을 말이다
 
입시에 밀려 윤리 과목이 실종된 학교에선
그래야 매실이 시앗을 남기고
미래를 바라볼 수 있다는 사실을 가르쳐주지 않는다
 
학원에서 풋 매실이 누렇게 뜬 채
미래를 상실해가는 아이들이 있다는 것을
그들의 부모도 모르기는 매한가지다
 
아파트에서 푸른 매실이 너울너울 떨어진다
그럴 때마다 잠시 소동이 일어나긴 하지만
새로운 계절이 와도 아이들의 낙화는 멈추지 못한다
 
오늘 내가 사는 동네에서
중학교를 막 졸업한 아이가 16층에서 몸을 던졌다
그 아이에게 에어매트는 없었다
119의 사이렌은 아이가 떨어지고 난 뒤에 울리기 때문이다
 
오늘 꽃봉오리 하나 우주로 떠났다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column/mainView.php?kcat=2025&table=c_minjokhon&uid=44 









      



19대 대통령 선거기간(~5월 8일까지)동안 공직선거법에 의거 댓글 쓰기를 보류하였습니다.
선거가 끝나면 다시 오픈할 예정이니 양해를 바랍니다.


                                                 
2015 개정교육과정적용, 객관식 시...
                                                 
문과 안, 당신들 또한 동족을 이용...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파업썰전
                                                 
사드 기습배치야말로 ‘코리아 패...
                                                 
2016년의 관점 - 종교와 머니 게임...
                                                 
세월호는 배다
                                                 
文 ‘정체된 견고함’ 安 ‘불안한...
                                                 
대한민국 오늘의 슬픈 고백 ‘지금...
                                                 
당신이 문재인을 지지한다면, 이 ...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보훈적폐 청산에 대하여 ② 독립...
                                                 
반역의 사드
                                                 
누가 글로벌 인재인가?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우리는 아직도 가족들을 기다리...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망각의 숲
45761 ‘3.1운동 민족대표’ 33인의 진실
20158 “천안함, 육지와 20m 해역 암초에...
13565 親文의 미리 마신 김칫국…판을 넘...
12476 왜 한국의 자주세력은 번번이 축출...
10292 [천안함] 권영대 - 딜레마에 빠진 ...
9952 안철수의 ‘자주’와 안희정의 ‘...
8871 우리의 갈망을 대신 짊어진 김......
8420 안철수의 이중 잣대
6680 세월호 인양을 보며 드는 걱정과 ...
6257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신상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 통신판매: 2012-서울영등포-0188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