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9.02.24 03:52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오영수 시인

[오영수 시] 나뭇잎에도 떨어지는 순서가 있다
오영수 시인 | 2015-02-25 11:48:57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나뭇잎에도 떨어지는 순서가 있다

                                             오영수
 

가을이 오면 가슴 뻥 뚫린 고목을 지켜볼 일이다
자신의 인생을 되돌아보듯 가만히 들여다볼 일이다 
 
나무는 먼저 돋아난 나뭇잎을 끝까지 붙잡고 있고
가장 늦게 생겨난 나뭇잎은 제일 먼저 떨어진다
줄기의 안쪽부터 낙엽이 지기 시작하면
나무 꼭대기의 잎이 맨 마지막까지 남는다
 
밤에 기온이 내려가면
잎의 엽록소 파괴가 시작되어 녹색이 줄어들고
이파리에 남아 있던 색소는 울긋불긋한 단풍으로 물든다
 
가을 끝자락에서 이제 남은 것은
나무들이 겨울을 잘 견뎌내는 일이다
 
낙엽이 지는 것이 버려야 살아남기 위한 행위라면
형형색색으로 물들은 단풍은
자신이 품을 수 없는 물질을 모아 내는 색이라
잘 물든 단풍은 봄꽃보다 더 예쁘다
 
낙엽은 그렇게 빛나는 임종을 마치며
아낌없이 윤회의 밑거름으로 돌아간다
 
떨어져 쌓인 낙엽은 흙으로 순환된다
숲에서 새로운 나무와 풀들이 자라나기 시작하면
순리처럼 싹을 틔워 또 새로운 삶을 영위하는 것이다

가을은 마지막으로 자신을 돌아보고
새 삶을 위해 최종적으로 자신을 정리하는 시절이다
만물조차 이럴진대 하물며 사람은 말해 더 무엇하랴
 
가을이 오면 그저 가만히 내려놓을 일이다
가을은 인생을 아름답게 물들이는 시간이고
나를 고요히 놓아버리는 계절이다
 
그래서 가을이 풍요로운 것이다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column/mainView.php?kcat=2025&table=c_minjokhon&uid=43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727884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민족문제연구소 제51차 이사회의 ...
                                                 
손혜원의 갈 길, 설 자리
                                                 
그들은 왜 통일을 두려워하는가?
                                                 
6.12 조미회담과 6.13 선거를 예측...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폼페이오 “北 위험 감소할 때까지...
                                                 
한반도에서 유엔 헌장 정신을 구현...
                                                 
국과수 연구원, ‘1번 어뢰’ 추진...
                                                 
대한항공의 성장, ‘관피아’의 전...
                                                 
언론의 이재명 차별대우, 왕따를 ...
                                                 
‘5·18 유공자 vs 6·25 참전용사...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민족대표 33인’ 일대기를 탈고...
                                                 
이중성의 해소
                                                 
[이정랑의 고전소통] 누전누패(屢...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KAL858기 사건 진상규명 기자회견...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거울 속 풍경
30343 천안함 사건 총정리 (2018)
17823 손혜원의 갈 길, 설 자리
13287 중앙일보 ‘기레기’는 누가 키우...
13222 천안함 생존자 24명 “충격” 진술...
13101 한국 언론에서 꼭 퇴출시켜야 하는...
12491 극우 지만원과 자유한국당 나경원...
12120 SBS “손혜원 목포투기”… 손혜원...
11435 자한당은 왜 양아치 집단 노릇을 ...
10056 차기환 5.18 조사위원, ‘종북은 ...
8750 자영업자 위기론, 그 실체는 문재...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인:신상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마기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등록일 2012.02.02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