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7.07.23 03:58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오영수 시인

[오영수 시] 단파
오영수 시인 | 2015-02-04 10:38:08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단파
 
                                        오영수


텅 빈 담벼락에
검정 글씨로 빽빽한 모조지가
박제되어 춤을 춘다
 
유신의 딸 꼭두각시를 조종하는
장두괴뢰들이 화들짝 놀라 진화에 나서지만
대자보를 붙인 사람은 새벽안개 속으로 숨어 버렸고
그 내용은 이미 우주로 전송된 뒤였다
 
단파의 파장은
10에서 50m 내외이며
주파수가 6에서 30메가헤르츠(㎒)에
이온층의 E층을 뚫고 나가 F층에선 반사되는 녀석이다
 
공중의 전기방해가 거의 없어
수취인불명에게 속내를 실어 먼 거리로 보낼 때 제격이다
 
민주를 파일에 담아 단파로 쏘면
어디에 있을지 모르는 사람에게 전송되어
누군가는 수신한다
 
레이저 눈빛에
꽃이 진다

그렇게 봄이 오고 갈 적마다 참꽃은
각혈 토하기를 멈추지 않는다
산속에 두고 온 전설이 두고두고 몸서리를 친다
 
꽃이 숨진 자리에 전설이 묻힌다
하지만
새봄에 다시 핀 노오란 개나리 꽃망울이 남은 이야기를 품는다
 
그때 바람이 불어오면
임금님 귀는 당나귀라는 함성이 숲에서 다발로 나부낀다
얼레리 꼴레리 누구누구는 부정개표 ♂♀凸凹7∞♬
 
그다음 날에도 담벼락 낙서는 계속되었고
사내들의 지우기는 그치질 않는다
얼레리 꼴레리 누구누구는 선화공주도 아니면서......
♂♀凸凹7∞♬¿℠ ؟‡‰∇
낙서의 수위가 점점 강해져 간다
 
그렇게 오늘도 민족의 얼이 담긴 단파는
홍익의 정신을 좇아 광활한 우주를 유영한다
 

장두괴뢰 : 나무 위에 인형을 올려놓고 밑에서 사람이 조종하는 인형극의 형태.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column/mainView.php?kcat=2025&table=c_minjokhon&uid=41 









      



닉네임  비밀번호  078193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1/1]   arari  2015년2월4일 21시50분    
"♂♀凸凹7∞♬¿℠ ؟‡‰∇"
무슨 말인지 알겠네요 ^^
(160) (-100)
                                                 
중앙일보 사설, 무지인가, 오만인...
                                                 
민족사회주의자들의 무장항쟁 ④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미국, 한미FTA 개정협상 공식 요구...
                                                 
2016년의 관점 - 종교와 머니 게임...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
                                                 
文 ‘정체된 견고함’ 安 ‘불안한...
                                                 
박근혜-이재용 잡을 판도라 상자, ...
                                                 
우병우 민정수석실 ‘특수용지’ ...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적폐청산’의 산을 넘어
                                                 
서술과잉: 박권일씨의 경우
                                                 
누가 글로벌 인재인가?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우리는 아직도 가족들을 기다리...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망각의 숲
14281 한민구와 천안함 조작사건
11221 나는 그들의 소리없는 복귀에 반대...
9268 [천안함 항소심 제5차 공판 ⑥] UD...
8462 박근혜 올림머리 집착 ‘나는 여전...
8318 ‘대선 전날까지도 ‘문준용 의혹 ...
7531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68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
6407 댓글 신고도 못하고 멘붕에 빠진 ...
6369 [천안함 항소심 제5차 공판 ⑤] ‘...
6353 신자유주의와 미국의 앞날 ② 미국...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신상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 통신판매: 2012-서울영등포-0188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