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7.04.24 04:40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오영수 시인

[오영수 시] 단파
오영수 시인 | 2015-02-04 10:38:08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단파
 
                                        오영수


텅 빈 담벼락에
검정 글씨로 빽빽한 모조지가
박제되어 춤을 춘다
 
유신의 딸 꼭두각시를 조종하는
장두괴뢰들이 화들짝 놀라 진화에 나서지만
대자보를 붙인 사람은 새벽안개 속으로 숨어 버렸고
그 내용은 이미 우주로 전송된 뒤였다
 
단파의 파장은
10에서 50m 내외이며
주파수가 6에서 30메가헤르츠(㎒)에
이온층의 E층을 뚫고 나가 F층에선 반사되는 녀석이다
 
공중의 전기방해가 거의 없어
수취인불명에게 속내를 실어 먼 거리로 보낼 때 제격이다
 
민주를 파일에 담아 단파로 쏘면
어디에 있을지 모르는 사람에게 전송되어
누군가는 수신한다
 
레이저 눈빛에
꽃이 진다

그렇게 봄이 오고 갈 적마다 참꽃은
각혈 토하기를 멈추지 않는다
산속에 두고 온 전설이 두고두고 몸서리를 친다
 
꽃이 숨진 자리에 전설이 묻힌다
하지만
새봄에 다시 핀 노오란 개나리 꽃망울이 남은 이야기를 품는다
 
그때 바람이 불어오면
임금님 귀는 당나귀라는 함성이 숲에서 다발로 나부낀다
얼레리 꼴레리 누구누구는 부정개표 ♂♀凸凹7∞♬
 
그다음 날에도 담벼락 낙서는 계속되었고
사내들의 지우기는 그치질 않는다
얼레리 꼴레리 누구누구는 선화공주도 아니면서......
♂♀凸凹7∞♬¿℠ ؟‡‰∇
낙서의 수위가 점점 강해져 간다
 
그렇게 오늘도 민족의 얼이 담긴 단파는
홍익의 정신을 좇아 광활한 우주를 유영한다
 

장두괴뢰 : 나무 위에 인형을 올려놓고 밑에서 사람이 조종하는 인형극의 형태.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column/mainView.php?kcat=2025&table=c_minjokhon&uid=41 









      



19대 대통령 선거기간(~5월 8일까지)동안 공직선거법에 의거 댓글 쓰기를 보류하였습니다.
선거가 끝나면 다시 오픈할 예정이니 양해를 바랍니다.


 [1/1]   arari  2015년2월4일 21시50분    
"♂♀凸凹7∞♬¿℠ ؟‡‰∇"
무슨 말인지 알겠네요 ^^
(155) (-97)
                                                 
좋은 대통령, 당신의 선택 기준은...
                                                 
‘악어와 악어새’들에게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파업썰전
                                                 
트럼프 “한국은 중국의 일부, 북...
                                                 
2016년의 관점 - 종교와 머니 게임...
                                                 
세월호는 배다
                                                 
文 ‘정체된 견고함’ 安 ‘불안한...
                                                 
대선후보토론회 평가, ‘왜곡’과 ...
                                                 
표창원, ‘유승민에게 대실망’ 합...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홍석현 회장에 대한 몇 가지 단상
                                                 
언론의 손모가지
                                                 
누가 글로벌 인재인가?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우리는 아직도 가족들을 기다리...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망각의 숲
44280 ‘3.1운동 민족대표’ 33인의 진실
12002 親文의 미리 마신 김칫국…판을 넘...
11522 왜 한국의 자주세력은 번번이 축출...
9100 [천안함] 권영대 - 딜레마에 빠진 ...
9086 안철수의 ‘자주’와 안희정의 ‘...
8053 우리의 갈망을 대신 짊어진 김......
6739 안철수의 이중 잣대
6558 “천안함, 육지와 20m 해역 암초에...
5492 세월호 인양을 보며 드는 걱정과 ...
4000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신상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 통신판매: 2012-서울영등포-0188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