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7.11.18 02:30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꺾은 붓

오늘따라 당신 두 분이 더욱 그립습니다
저 지리멸렬하는 야당이라는 것들을 보십시오!
꺾은 붓 | 2015-05-14 08:45:3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인동초 김대중 대통령이시여!

박정희의 숨 막히는 독재
전두환 노태우의 지뢰밭을 헤매는 것 같은 독재
앞에서 깃발을 흔드는 당신과 변절하기 전의 김영삼이 있었기에 국민들은 그나마 위안을 삼고 희망을 가질 수가 있었습니다.
국민들이 당신을 100% 믿고 당신이 흔드는 깃발을 무조건 뒤따라 드디어는 국민이 주인인 나라를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평화통일>이 꿈이 아닌 현실이 될 수가 있다는 것을 똑똑히 보았습니다.

바보 노무현대통령이시여! 

비단이 깔려 있는 탄탄대로와 같아도, 길이 아니면 가지 않는 당신을 똑똑히 보았나이다.
김영삼이 이끄는 대로 그와 손잡고 노태우 가랑이 사이로 기어들어갔으면 3번의 낙선이 왜 있었겠으며, 김영삼이 정권을 잡았을 때 장관 몇 번 했을 것을 김영삼이 내미는 손 단호히 쳐 내고 외톨이로 떨어져 남는 당신을 보고 거의 모든 국민이 당신을 “바로”로 부르고 실제로 <바보> 인줄 알았습니다.
99% 패배가 분명한 정몽준의 여론조사 제의를 흔쾌히 받아들이는 것을 보며 국민들은 역시 노무현은 <바보>가 틀림없다고 생각했습니다.
당신을 바보로 여겼던 국민들이 오히려 바보였던 것을, 당신이 청와대 들어가고 나서야 국민들은 깨달았습니다.
당신은 당신에게 유리한 모든 것을 상대에게 흔쾌히 양보함으로써 모든 것을 얻었습니다.

두 분이시여!

왜 그렇게 서둘러서 떠나시었습니까?
일장기 휘날리며 만주벌판에서 독립군을 사냥하던 놈도, 국민들의 생명을 파리 목숨 빼앗듯 하며 정권을 강도질 했던 놈도 멀쩡하게 살아서 개소리를 나불거리고 있는데, 왜 당신들은 그렇게 일찍 가시었습니까?

저 지리멸렬하는 야당이라는 것들을 보십시오!
저 밥상 밑에 떨어진 보리밥풀 하나같고 뒤엉켜서 싸움박질 하는 꼴을 보십시오!

<인동초>가 저 못난 야당 것들 불러서 앞에 앉히고 아무 말씀 없이 차 한 잔만 나누고 돌려보내도 저들은 오금이 저려 저리지를 못 할 것입니다.

<바보>가 야당당사에 밀짚모자 쓰고 나타나 아무 말씀 없이 그 부드러운 웃음만 한 번 짓고 차 한 잔 대접받고 봉하로 내려만 가도 저것들이 부끄러워서 저 못난 짓거리를 하지 못할 것입니다.

왜 그렇게 서둘러서 앞서거니 뒤서거니 떠나시었습니까?
두 분이 야속하오이다.

두 분이 없으니 국민들에게는 <희망>은 고사하고 기댈 <언덕>도 없습니다.

두 분이 살아계신 것만으로도 국민들에게는 큰 위안이 되고, 야당 것들은 저 못난 짓거리 엄두도 내지 못할 것입니다.

봉황 떠난 오동나무가지에 뱁새와 까막까치 떼가 몰려들어 “깍! 깍!”대며 자리싸움을 벌이는구나!

국민들이 내 뿜는 한숨에 나라가 바다 밑으로 가라앉기 직전이로구나!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column/mainView.php?kcat=2023&table=c_jaehak&uid=91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744461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1/3]   돌킹  2015년5월14일 08시59분    
네~~ 맞습니다.
두 어른이 사무치게 그립습니다.
(189) (-112)
 [2/3]   진실의길  2015년5월14일 12시02분    
남의 나라 이야기

희망,언덕
야당 저못난 짓거리
자리싸움
국민 한숨
북한 이야기 하시나요

꺾은 붓 같은 먹물 지식인이 이땅에 죽을 죄을 지은것이 무엇인줄 아십니까
정치는 현실이고 ,생활인데
정치를 관념화.도구화,대상화하니 남의나라 이야기하듯 유체이탈이되는것

박양을 선택한것은 북한 국민이 아니라 바로 우리
새정치의 현재 모습도 우리 사회전반 실태의 반영 아니던가요

꺾은붓은
남이야기 하지 말고 우리이야기를써야
새정치 문재인 별 지랄을해도 우리는 그들에게 투표해야한다고
새정치 안에서도 양비론이 아닌 저놈이 죽일놈 시시비비 가려주는 붓이 필요한것

머리통 달린놈은 공자님 말씀 좋은말 다한마디씩해대니
배가 산으로 가겟네

만고의 진리는
문재인이 꺾은붓 시킨대로해서 총선.대선 승리보장있다면
바지 가랑이 붙잡아도 그길을 갈것

꺾은 붓 님은
정치란 원래 이전투구 세상이니 이해하고
박양찍은 우리 손 목아지부터 점검하자고 호소해야한다
(175) (-106)
 [3/3]   빙신  2015년7월23일 01시02분    
이건 뭐 소설도 못되고..
연애편지다.
정신차려라.
술 취했냐?
감성덩어리.
(146) (-105)
                                                 
지진공포? 사실은 핵발전소가 더 ...
                                                 
역사를 바꿀 수 있는 100권의 책 1...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한미 미사일 지침 폐기한다” 송...
                                                 
[번역] 북한 핵 긴장이라는 환상 -...
                                                 
[천안함 항소심 8차공판] 정호원 8...
                                                 
文 ‘정체된 견고함’ 安 ‘불안한...
                                                 
검찰의 ‘최경환 특활비’ 수사가 ...
                                                 
‘MB의 저주’ 때문에 지진이 발생...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배신자’를 위하여
                                                 
능소능대한 검사들
                                                 
누가 글로벌 인재인가?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홍강철( 북한 생활에 정통한 전문...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임
95235 문재인 정부의 위기가 다가온다
40360 이명박, 당신이 갈 곳은 감옥이다
37017 그때는 쐈고 이번에는 못 쐈다?
35578 시진핑(習近平) 주석은 들으시오!
33324 정의를 바로 세우려는 노력이 “퇴...
26480 MB 페이스북에 ‘성지순례’ 행렬...
21191 [KAL858기 사건 30주기] ① 만들어...
21151 나는 ‘모양주의’라는 말을 남용...
19455 해경 253호 정장을 법정에 부른 이...
16827 디 애틀랜틱, ‘문재인 대통령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신상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 통신판매: 2012-서울영등포-0188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