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7.03.30 19:46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육근성

김기춘 당시 청와대, 무슨 일이 벌어졌을까?
최순실 농단 드러난 건 ‘후반부’, ‘전반부’의 키맨은 김기춘
육근성 | 2016-11-21 13:22:2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2013년 8월. 국정원 정치개입 사건 얼개가 드러나던 때였다. 박 대통령에게는 정치적 위기였다. 그때 ‘공작정치의 달인’이라고 불리는 김기춘 전 의원을 비서실장으로 부른다. 김 전 실장의 ‘화답’은 빠르고 강력했다. 임명장의 잉크도 마르기 전에 ‘야심작’이 세상에 나온다. ‘채동욱 찍어내기’가 그것이다.


박 대통령 구해주고 ‘숙제’ 대신 해준 김기춘

첫 작품의 조력자는 황교안 당시 법무부장관과 보수언론 <조선일보>였다. 아무튼 ‘검찰총장 찍어내기’는 대성공을 거둔다. 채동욱 전 총장의 혐의는 ‘혼외자 논란’. 개인적인 문제를 공적인 영역으로 끌어다놓고 집중공세를 펴면서 ‘업무수행 부적격자’로 몰아세웠다. 채 전 총장이 떠나자 국정원 사건을 수사하던 검찰은 더 이상 힘을 쓰지 못했다.

2013년 11월. 유신독재정권의 ‘공안통’답게 엄청난 일을 밀어붙였다. ‘통합진보당 위헌정당 해산심판 청구의 건’이 국무회의에 상정되자 일사천리로 심의 의결됐다. 이를 주도한 배후 역시 김 전 실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게 그의 두 번째 야심작이었다.

이명박 정권 인사 밀어내기와 노무현 정권 인사 완전 축출. 이것도 김 전 실장의 '작품'이라는 설이다. 또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정부에 유리하도록 언론을 움직였다는 정황도 있다. 또 박근혜 정부의 언론 장악 시도 배후에 김 전 실장이 있다는 정황도 나온 상태다.

위기를 넘길 방책을 만들어주고, 어려운 숙제를 대신해주고, 물타기로 국면을 돌파하도록 도와주고, 이것저것 확실하게 챙겨주는 비서실장. 박 대통령은 이런 김 전 실장의 능력에 의존했을 것이다. 또 곁에 오래 두고 싶었을 터, 그래서 박 대통령은 ‘김기춘 사퇴’를 외치는 야당에 맞서 ‘김기춘 지키기’에 열중했던 것이다.


최순실 ? “맹세코 모른다”

그러나 김 전 실장은 ‘성완종 리스트’ 파고를 넘지 못하고 물러난다. 2015년 3월이었다. 재임기간은 1년 7개월. 이때에도 최순실의 국정농단은 이곳저곳에서 이뤄지고 있었다. 그런데 이 기간 굵직한 농단행위는 포착되지 않는다. 대부분 김 전 실장이 청와대를 나온 이후 벌어진 사달들이다. 그런 그가 ‘나는 최순실을 모른다’는 얘기만 반복한다.

“최순실씨를 본 일도 통화한 일도 전혀 없다. 하늘에 맹세한다.” (10월25일)
“(최순실 관련) 보도 받은 적도 없고 알지 못한다. (최순실을) 만난 적도 없다. 통화한 적도 없다.” (11월2일)

제집 드나들 듯 청와대를 출입해 온 최순실을 정말 몰랐을까? 김 전 실장은 ‘최태민 집안’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을 사람 중 하나다. 중앙정보부가 ‘최태민 보고서’를 작성해 청와대에 보고했던 1970년대 말, 김 전 실장은 중앙정보부와 청와대에 근무했다. 

게다가 ‘골수 친박’이다. 박 대통령의 영향력 아래 있는 정수장학회의 졸업생 모임인 상청회 회장을 1980부터 6년 동안 맡았다. 또 친박 원로 모임인 ‘7인회’의 멤버이기도 하다. 박 대통령과의 친분도 깊다. 이런데도 최순실을 모른다고 우긴다.


거짓말하고 있다는 증언과 정황 수두룩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정황이 수두룩하다. 7인회 멤버인 김용환 새누리당 상임고문은 최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지난 대선 직후 박 대통령을 만나 ‘최태민의 그림자를 지워라’고 말했다가 이 때문에 “미운털이 박혔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7인회가 최순실을 아는데 김 전 실장만 몰랐다? 말도 안 된다.

최순실 소유의 건물에서 김 전 실장을 봤다는 증언도 있다. 또 최순실의 조카에게 각종 특혜와 이권을 챙겨준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김종 문화체육부 차관은 검찰조사에서 “2013년 10월 쯤 차관에 내정된 뒤 김기춘 전 비서실장으로부터 최순실을 소개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실장이 최순실을 돕기 위해 ‘문체부 숙청작업’을 감행했다는 증언도 있다. 2014년 10월 문체부 1급 공무원 6명이 사퇴한다. ‘최순실 재단’으로 알려진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에 앞서 걸림돌이 될 만한 사람들을 정리하기 위한 조치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유진룡 전 문체부장관은 이 일을 주도한 사람으로 김 전 실장을 지목했다.

이런데도 최순실을 모른다고 손사래 친다. 뭔가 숨길 것이 있다는 얘기다. ‘하늘에 맹세한다’는 표현까지 동원하는 걸 보면 숨겨야 할 것이 꽤 중요한 거란 얘기다. 뭘까?


최순실 국정농단의 ‘전반부’ 숨기기 위해?

힌트는 이미 주어져 있다. 김 전 실장의 청와대 재임기간 ‘최순실의 행각’은 드러난 게 많지 않다. 김 전 실장이 ‘박근혜-최순실’ 관계를 어느 정도 통제했기 때문일까? 아니면 일을 깔끔히 처리하는 능력자인 그가 흔적이나 증거들을 남겨놓지 않았기 때문일까?

‘최순실 국정농단’은 박 대통령 당선부터 시작됐으니 3년 반 지속돼온 셈이다. 지금 엄청난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건 대부분 후반부에 일어난 사건들이다. 여기서 도출되는 의문점 하나. 전반부에는 무슨 일이 있었을까? 이에 대해 가장 잘 알고 있을 사람이 김 전 실장이다.

‘모른다’고 버티는 김 전 실장. 그는 ‘최순실 국정농단’ 전반부에 해당하는 시기에 청와대의 ‘왕실장’이었다. ‘전반부의 비밀’을 땅에 묻고자 최순실을 끝까지 모른다고 우기는 건 아닐는지. 김 전 실장을 반드시 수사해야 한다.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column/mainView.php?kcat=2022&table=c_aujourdhui&uid=607 









      



닉네임  비밀번호  572458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1/2]   척살할자  2016년11월21일 17시38분    
이 늙은 여우가 일본 다니며 줄기 세포 주사맞았단다. 온갖 흉계도 이원흉이 기획자란다. 반드시 척살해야한다
(24) (-14)
 [2/2]   서울마포 성유  2016년11월22일 00시07분    
.
◈ "최순실 母女 치맛바람에...김기춘도 梨大 방문 관계자 만나"
goo.gl/t6HuqM

◈ 김종 前 문체부 차관 구속, 최순실 利權 지원 !!
- 최순실 신사동 건물에서 "김기춘-최순실" 긴밀 접촉 국정초반 청사진 짠곳
goo.gl/5eNjJw

◈ 前 문체부 차관 김종 "김기춘의 소개로 처음 최순실를 알게 됐다"
- 최순실을 전혀 알지 못한다던 김기춘의 거짓말이 들통
www.amn.kr/sub_read.html?uid=26338

◈ 최순실 재산추적.. 김기춘은 거기서 뭐했나 ?
www.alltvda.com/issue/8539531

◈ “김기춘-최순실 국정 농단했던 사실”
goo.gl/C6o0k5

◈ "우리가 남이가"
www.vop.co.kr/A00000873016.html
.

==============================================================
.
★ 【헬조선】 검, 김기춘을 수사하라 !!

◈ 성완종, "김기춘에게 10만불 전달, 목격자 있어"
pressian.com/news/article.html?no=125504

◈ "경남기업 성완종"의 돈받을때, “우리가 남이가”
www.vop.co.kr/A00000873016.html

◈ 성완종 最側近, “대선때 박근혜 캠프에 수십억 줬다”
t.co/EQuMZSDzA4

◈ 성완종 돈 관련... 김기춘 10만 달라, 허태열 7억, 홍문종 2억
news.zum.com/articles/21593204

◈ 베트남 경남기업 건물에서 얼-라 쑈 !!
news.zum.com/articles/21355059
.
(20) (-14)
                                                 
만 악의 근원, 시장화 정책 언제까...
                                                 
‘우주와 정신’, 자연의 두 가지 ...
                                                 
디지털 자본주의에 대한 암울한 보...
                                                 
파업썰전
                                                 
‘사드 레이더’도 기습 전개, 본...
                                                 
2016년의 관점 - 종교와 머니 게임...
                                                 
세월호 인양을 보며 드는 걱정과 ...
                                                 
누가 세월호 인양 막았을까? 그 정...
                                                 
안희정, ‘루비콘 강’을 건너가나...
                                                 
파면된 전직 대통령 구속이 오히려...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신간] 묻히고 잊힌 <안중근家 ...
                                                 
죄와 벌
                                                 
누가 글로벌 인재인가?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우리는 아직도 가족들을 기다리...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망각의 숲
40142 ‘3.1운동 민족대표’ 33인의 진실
10425 정유라, 2014년 박근혜와 청와대에...
8616 왜 한국의 자주세력은 번번이 축출...
7415 親文의 미리 마신 김칫국…판을 넘...
6423 안철수의 ‘자주’와 안희정의 ‘...
6119 세월호 7시간 답변, 탄핵 결정적 ...
5691 [오영수 시] 망각의 숲
5564 [천안함] 권영대 - 딜레마에 빠진 ...
4741 우리의 갈망을 대신 짊어진 김......
4411 믿는 구석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신상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 통신판매: 2012-서울영등포-0188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