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7.02.25 20:18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육근성

김기춘 당시 청와대, 무슨 일이 벌어졌을까?
최순실 농단 드러난 건 ‘후반부’, ‘전반부’의 키맨은 김기춘
육근성 | 2016-11-21 13:22:2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2013년 8월. 국정원 정치개입 사건 얼개가 드러나던 때였다. 박 대통령에게는 정치적 위기였다. 그때 ‘공작정치의 달인’이라고 불리는 김기춘 전 의원을 비서실장으로 부른다. 김 전 실장의 ‘화답’은 빠르고 강력했다. 임명장의 잉크도 마르기 전에 ‘야심작’이 세상에 나온다. ‘채동욱 찍어내기’가 그것이다.


박 대통령 구해주고 ‘숙제’ 대신 해준 김기춘

첫 작품의 조력자는 황교안 당시 법무부장관과 보수언론 <조선일보>였다. 아무튼 ‘검찰총장 찍어내기’는 대성공을 거둔다. 채동욱 전 총장의 혐의는 ‘혼외자 논란’. 개인적인 문제를 공적인 영역으로 끌어다놓고 집중공세를 펴면서 ‘업무수행 부적격자’로 몰아세웠다. 채 전 총장이 떠나자 국정원 사건을 수사하던 검찰은 더 이상 힘을 쓰지 못했다.

2013년 11월. 유신독재정권의 ‘공안통’답게 엄청난 일을 밀어붙였다. ‘통합진보당 위헌정당 해산심판 청구의 건’이 국무회의에 상정되자 일사천리로 심의 의결됐다. 이를 주도한 배후 역시 김 전 실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게 그의 두 번째 야심작이었다.

이명박 정권 인사 밀어내기와 노무현 정권 인사 완전 축출. 이것도 김 전 실장의 '작품'이라는 설이다. 또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정부에 유리하도록 언론을 움직였다는 정황도 있다. 또 박근혜 정부의 언론 장악 시도 배후에 김 전 실장이 있다는 정황도 나온 상태다.

위기를 넘길 방책을 만들어주고, 어려운 숙제를 대신해주고, 물타기로 국면을 돌파하도록 도와주고, 이것저것 확실하게 챙겨주는 비서실장. 박 대통령은 이런 김 전 실장의 능력에 의존했을 것이다. 또 곁에 오래 두고 싶었을 터, 그래서 박 대통령은 ‘김기춘 사퇴’를 외치는 야당에 맞서 ‘김기춘 지키기’에 열중했던 것이다.


최순실 ? “맹세코 모른다”

그러나 김 전 실장은 ‘성완종 리스트’ 파고를 넘지 못하고 물러난다. 2015년 3월이었다. 재임기간은 1년 7개월. 이때에도 최순실의 국정농단은 이곳저곳에서 이뤄지고 있었다. 그런데 이 기간 굵직한 농단행위는 포착되지 않는다. 대부분 김 전 실장이 청와대를 나온 이후 벌어진 사달들이다. 그런 그가 ‘나는 최순실을 모른다’는 얘기만 반복한다.

“최순실씨를 본 일도 통화한 일도 전혀 없다. 하늘에 맹세한다.” (10월25일)
“(최순실 관련) 보도 받은 적도 없고 알지 못한다. (최순실을) 만난 적도 없다. 통화한 적도 없다.” (11월2일)

제집 드나들 듯 청와대를 출입해 온 최순실을 정말 몰랐을까? 김 전 실장은 ‘최태민 집안’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을 사람 중 하나다. 중앙정보부가 ‘최태민 보고서’를 작성해 청와대에 보고했던 1970년대 말, 김 전 실장은 중앙정보부와 청와대에 근무했다. 

게다가 ‘골수 친박’이다. 박 대통령의 영향력 아래 있는 정수장학회의 졸업생 모임인 상청회 회장을 1980부터 6년 동안 맡았다. 또 친박 원로 모임인 ‘7인회’의 멤버이기도 하다. 박 대통령과의 친분도 깊다. 이런데도 최순실을 모른다고 우긴다.


거짓말하고 있다는 증언과 정황 수두룩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정황이 수두룩하다. 7인회 멤버인 김용환 새누리당 상임고문은 최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지난 대선 직후 박 대통령을 만나 ‘최태민의 그림자를 지워라’고 말했다가 이 때문에 “미운털이 박혔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7인회가 최순실을 아는데 김 전 실장만 몰랐다? 말도 안 된다.

최순실 소유의 건물에서 김 전 실장을 봤다는 증언도 있다. 또 최순실의 조카에게 각종 특혜와 이권을 챙겨준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김종 문화체육부 차관은 검찰조사에서 “2013년 10월 쯤 차관에 내정된 뒤 김기춘 전 비서실장으로부터 최순실을 소개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실장이 최순실을 돕기 위해 ‘문체부 숙청작업’을 감행했다는 증언도 있다. 2014년 10월 문체부 1급 공무원 6명이 사퇴한다. ‘최순실 재단’으로 알려진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에 앞서 걸림돌이 될 만한 사람들을 정리하기 위한 조치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유진룡 전 문체부장관은 이 일을 주도한 사람으로 김 전 실장을 지목했다.

이런데도 최순실을 모른다고 손사래 친다. 뭔가 숨길 것이 있다는 얘기다. ‘하늘에 맹세한다’는 표현까지 동원하는 걸 보면 숨겨야 할 것이 꽤 중요한 거란 얘기다. 뭘까?


최순실 국정농단의 ‘전반부’ 숨기기 위해?

힌트는 이미 주어져 있다. 김 전 실장의 청와대 재임기간 ‘최순실의 행각’은 드러난 게 많지 않다. 김 전 실장이 ‘박근혜-최순실’ 관계를 어느 정도 통제했기 때문일까? 아니면 일을 깔끔히 처리하는 능력자인 그가 흔적이나 증거들을 남겨놓지 않았기 때문일까?

‘최순실 국정농단’은 박 대통령 당선부터 시작됐으니 3년 반 지속돼온 셈이다. 지금 엄청난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건 대부분 후반부에 일어난 사건들이다. 여기서 도출되는 의문점 하나. 전반부에는 무슨 일이 있었을까? 이에 대해 가장 잘 알고 있을 사람이 김 전 실장이다.

‘모른다’고 버티는 김 전 실장. 그는 ‘최순실 국정농단’ 전반부에 해당하는 시기에 청와대의 ‘왕실장’이었다. ‘전반부의 비밀’을 땅에 묻고자 최순실을 끝까지 모른다고 우기는 건 아닐는지. 김 전 실장을 반드시 수사해야 한다.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column/mainView.php?kcat=2022&table=c_aujourdhui&uid=607 









      



닉네임  비밀번호  227183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1/2]   척살할자  2016년11월21일 17시38분    
이 늙은 여우가 일본 다니며 줄기 세포 주사맞았단다. 온갖 흉계도 이원흉이 기획자란다. 반드시 척살해야한다
(22) (-12)
 [2/2]   서울마포 성유  2016년11월22일 00시07분    
.
◈ "최순실 母女 치맛바람에...김기춘도 梨大 방문 관계자 만나"
goo.gl/t6HuqM

◈ 김종 前 문체부 차관 구속, 최순실 利權 지원 !!
- 최순실 신사동 건물에서 "김기춘-최순실" 긴밀 접촉 국정초반 청사진 짠곳
goo.gl/5eNjJw

◈ 前 문체부 차관 김종 "김기춘의 소개로 처음 최순실를 알게 됐다"
- 최순실을 전혀 알지 못한다던 김기춘의 거짓말이 들통
www.amn.kr/sub_read.html?uid=26338

◈ 최순실 재산추적.. 김기춘은 거기서 뭐했나 ?
www.alltvda.com/issue/8539531

◈ “김기춘-최순실 국정 농단했던 사실”
goo.gl/C6o0k5

◈ "우리가 남이가"
www.vop.co.kr/A00000873016.html
.

==============================================================
.
★ 【헬조선】 검, 김기춘을 수사하라 !!

◈ 성완종, "김기춘에게 10만불 전달, 목격자 있어"
pressian.com/news/article.html?no=125504

◈ "경남기업 성완종"의 돈받을때, “우리가 남이가”
www.vop.co.kr/A00000873016.html

◈ 성완종 最側近, “대선때 박근혜 캠프에 수십억 줬다”
t.co/EQuMZSDzA4

◈ 성완종 돈 관련... 김기춘 10만 달라, 허태열 7억, 홍문종 2억
news.zum.com/articles/21593204

◈ 베트남 경남기업 건물에서 얼-라 쑈 !!
news.zum.com/articles/21355059
.
(17) (-10)
                                                 
‘질서있는 퇴진’ 자유한국당 범...
                                                 
페미니스트에게 이 한 편의 소설을...
                                                 
디지털 자본주의에 대한 암울한 보...
                                                 
파업썰전
                                                 
트럼프 “북한 미사일 발사에 매우...
                                                 
2016년의 관점 - 종교와 머니 게임...
                                                 
[천안함] 권영대 - 딜레마에 빠진 ...
                                                 
혐의 부인한 대통령의 명령, ‘촛...
                                                 
탄핵 후 파면과 자진 사임… 박근...
                                                 
‘박근혜 하야’를 반대해야 하는 ...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마지막 수업’이 된 어느 출판기...
                                                 
알파판사
                                                 
누가 글로벌 인재인가?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우리는 아직도 가족들을 기다리...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망각의 숲
9279 혐의 부인한 대통령의 명령, ‘촛...
8245 박근혜 신병확보 화급, 긴급체포와...
7942 정유라, 2014년 박근혜와 청와대에...
7902 잠수함 충돌설 ‘자로’ 법적 대응...
7763 디지털 자본주의에 대한 암울한 보...
6511 김재규를 죽이기 위해 ‘미인도’...
6224 왜 한국의 자주세력은 번번이 축출...
3961 세월호 7시간 답변, 탄핵 결정적 ...
3811 안철수의 ‘자주’와 안희정의 ‘...
3558 [영상] 표창원, 울분의 국회 5분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1006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신상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 통신판매: 2012-서울영등포-0188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