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7.01.25 10:25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김욱

유권자에게 드리는 기도
김욱 | 2016-02-23 11:30:42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이 땅에 계신 유권자 여러분 제가 믿는 것은 종교도 권력도 돈도 아닙니다. 투표, 바로 투표함에 넣는 당신들의 한 표입니다. 그 한 표가 모여 우리가 바라는 세상을 만든다고 믿습니다.

그리하여 당신에게 기도드립니다.

유권자여 부자들의 탐욕을 멈추게 해주십시오. 다른 사람의 재산을 탐하는 그들의 자유에 우리의 자유가 희생당하지 않게 해주소서

진정한 자유는 다른 사람의 재산을 탐할 자유가 아니라 다른 사람과 생각을 나눌 자유입니다. 그러나 우리에겐 물질을 탐할 자유는 있어도 생각을 나눌 자유는 없습니다. 우리가 우리의 생각을 나눌 수 있게 하소서.

내 주변의 비참한 삶을 당연하게 여기지 않게 하소서. 종이를 주워 하루에 천원도 못 버는 노인은 게으르지 않습니다. 노인이 가난한 것은 약자이기 때문입니다.

약자의 책임은 약자에게 있지 않습니다. 약자를 따돌리고 약자의 권리를 무시한 우리가 약자를 만들었습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제도를 만들 때 그리고 재산을 나눌 때 약자를 배제하지 않게 하여주옵소서.

아버지의 권력을 그 아이들이 물려받게 하지 마옵소서. 아버지가 아이의 모든 것을 결정한다면 내 아이에게 이 세상은 무엇입니까? 그들이 우리를 부리듯 그들의 자식이 우리의 자식을 부리지 않게 하옵소서.

또한 우리 아버지의 희생으로 이룩한 일을 그들 아버지의 영광으로 돌리게 하지 마옵소서. 그들의 아버지를 찬양하는 것은 우리의 아버지를 모욕되게 하는 것입니다. 우리가 그들의 아버지 이름이 아니라 우리의 아버지 이름을 말하게 하소서.

유권자여 죄지은 자들을 벌하여 주소서. 단죄받지 않은 자들이 죄를 두려워하지 않아 죄가 죄를 낳고 있습니다. 그들이 벌이 두려워 또다시 죄를 저지르지 않게 단호히 벌하여주소서.

죄지은 자가 매도하고 죄지은 자가 수사하고 죄지은 자가 판결하고 있습니다. 죄지은 자가 우리를 농락하지 않게 죄지은 그 자들을 먼저 그 자리에서 끌어내려 주옵소서.

아랫사람이 한 일을 윗사람이 모른다고 합니다. 그러면서 아랫사람이 한 일의 모든 이익은 그들이 차지합니다. 윗사람의 죄를 아랫사람이 책임지지 않게 하소서.

우리가 들어야 할 것과 봐야 할 것을 그들이 결정하게 하지 마소서. 말하고 쓰는 자들이 권력과 부자가 아닌 우리의 말을 듣게 하소서. 우리가 누군가에 대해 말할 때 두려움에 떨지 말게 하소서.

우리가 하는 일이 그들의 책에 몰래 기록되지 않게 하소서. 나는 모르고 그들은 안다면 그것은 공포입니다. 내가 모르는 그들이 나를 알 수 있다는 그런 공포 속에서 우리가 살지 않게 하소서.

유권자여 우리의 위험을 우리가 알게 하소서. 그들이 우리 모르게 우리를 지키게 하지 마소서. 그들은 위험이 안 일어나면 지켜줬다 할 것이고 일어나면 모른다 할 것입니다. 우리의 생명은 우리가 지키게 하소서.

우리가 그들과 죽음을 거래하지 말게 하소서. 죽음의 이유를 밝히는 것은 인간 최후의 존엄입니다. 우리의 마지막 존엄을 그들이 돈과 권력으로 더럽히지 않게 하소서.

우리가 이웃의 재앙에서 두려움을 느끼게 하소서. 우리가 원할 때 끄지 못한다면 그것은 기술이 아니라 미신입니다. 우리가 다스릴 수 없는 이 괴물을 우리땅에서 치워주소서. 그리하여 이웃의 재앙을 당하는 악몽을 꾸지 않게 하소서.

유권자여 우리가 스스로 선택한 자로 하여금 두려워 도망치게 하는 우스운 일을 다시는 당하지 않게 하소서. 우리의 종이라 자처하는 자에게 모든 것을 내어주고 부림까지 받는 굴욕을 더 이상 없게 하소서.

돈과 권력으로 표를 사는 게 아니라 표가 돈과 권력을 다스리는 세상이 되게 하소서. 그리하여 우리가 그들이 좋아하는 일이 아니라 우리가 좋아하고 기뻐하는 일을 하게 하소서.

우리가 잘 지키는 사람이 아니라 잘 생각하는 사람이 되게 하여 주옵소서. 우리가 함께 사는 세상에 필요한 건 복종이 아니라 생각입니다. 우리 자신을 위하고 더 나은 세상을 이루려는 생각들이 우리에게 샘솟게 하소서.

이웃을 만나고 손님을 맞이하고 물건을 나누고 그 자녀들을 보살피는 일의 대부분을 우리가 우리의 공간에서 함께 할 수 있게 하소서. 함께하지 못하면 우리는 우리가 아니라 그들 이외의 사람일뿐입니다.

그들은 하나의 생각으로 수천 수만개의 공간을 채웁니다. 그러나 우리는 하나의 생각을 펼칠 작은 공간도 가지기 힘듭니다. 우리의 생각을 펼치고 나눌 수 있는 공간을 우리가 가질 수 있게 하소서. 그리하여 우리가 우리가 되게 하소서.

유권자여 우리가 원하는 정부는 우리를 잘 사게 하는 정부가 아니라 우리를 잘 살게 하는 정부입니다. 그런 정부를 우리가 만들게 하소서.

4월13일 당신의 전능함이 이 땅에 내리게 하소서.

유권자를 믿습니다!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column/mainView.php?kcat=2020&table=wook_kim&uid=83 









      



닉네임  비밀번호  039774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1/1]   ㅎㅎㅎㅎ  2016년2월23일 18시48분    
소인은 개누리당을 한번 더 믿어보렵니다. 일자리 200만개 만든대유! ㅋㅋㅋㅋㅋ ㅎㅎㅎㅎ 배꼽아퍼서 개누리 지지다 ㅋㅋㅋㅋㅋ ㅎㅎㅎㅎ

Warning: mysql_fetch_array():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MySQL result resource in /home/hosting_users/citios/www/column/mainComment.php on line 256
(0) (0)
                                                 
사람들은 왜 김기춘의 구속에 환호...
                                                 
임진ㆍ병자 후의 조선, 어떻게 부...
                                                 
디지털 자본주의에 대한 암울한 보...
                                                 
파업썰전
                                                 
미 법무부 “반기상 체포 요청했다...
                                                 
2016년의 관점 - 종교와 머니 게임...
                                                 
[천안함] 항소심 1차 공판이 열렸...
                                                 
혐의 부인한 대통령의 명령, ‘촛...
                                                 
‘삼성x파일 사건’ 이상호 죽이기...
                                                 
군 면제 황교안, 논산훈련소에서 ...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맨발의 소녀상
                                                 
개혁가의 품격
                                                 
누가 글로벌 인재인가?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우리는 아직도 가족들을 기다리...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망각의 숲
17232 ‘최순실 스캔들’, 미국이라면 대...
7890 [천안함] 항소심 1차 공판이 열렸...
7415 혁명, 이렇게 시작하면 되지 않겠...
5963 박근혜 신병확보 화급, 긴급체포와...
5769 정유라, 2014년 박근혜와 청와대에...
5044 혐의 부인한 대통령의 명령, ‘촛...
4790 뭣도 모르고 국민을 우롱하고 있는...
4390 김재규를 죽이기 위해 ‘미인도’...
3827 디지털 자본주의에 대한 암울한 보...
3556 천안함 항소심 판사 “참 어려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1006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신상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 통신판매: 2012-서울영등포-0188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