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7.06.29 13:00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신성국 신부

시라큐스 대학과 KAL858기 조작
전두환과 안기부, 김현희는 무엇을 그토록 감추고 싶어 숨어 있을까?
신성국 신부 | 2014-10-13 09:15:5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2005년 10월, KAL858기 가족회는 김현희가 사는 경주를 방문하여 “KAL858기 사건은 전두환의 지령에 의해 저질러진 조작사건이다. 안기부 발표는 모두 거짓이다. 김현희는 안기부 공작원이다.” 가족회는 기자회견을 통해 공식 발표했다.

햇수로 10년의 기간이 지났지만 전두환과 안기부, 김현희는 묵묵답답이다. 그들은 무엇을 그토록 감추고 싶어 숨어 있을까? 부정선거로 당선된 박근혜가 세월호 유족들이 진상규명을 위해 그토록 만나자고 하는데, 청와대에 꼭꼭 숨어서 도무지 일언반구도 없다.

세월호 유족들을 청와대로 초청하여 위로해주고, 유족들의 여한이 없도록 본인이 직접 책임지겠다고 해놓고, 지금은 오히려 세월호 유족들이 국가 운영과 경제발전에 걸림돌이 된다는 식으로 책임을 전가하고 있다. 우리는 거짓과 조작을 일삼는 악마와의 싸움이 힘들지만 양심세력들이 서로 손을 잡고, 지혜를 모으고, 함께 힘을 합치면 악마 정권을 무너뜨릴 수가 있다. 그래서 우리는 세월호 유족들과 함께 진상규명에 발벗고 힘차게 나서야 한다.

내가 왜 KAL858기 사건에서 손을 떼지 못하는가? 거짓과의 싸움이다. 사건 기록을 검토해보면 단 한 줄도 진실이 없다. 안기부와 검찰 수사자료, 법원 판결문 모두가 거짓으로 꾸며진 조작 문건이다. 11년 동안 진상규명 운동에 뛰어들고 끝도 없이 파헤쳐지는 거짓 문건들을 확인하면서 나의 진실찾기는 도무지 멈출 수가 없다.  

나는 미국에 4년을 있으면서 PAN AM - 103기와 이 사건과 비교해보았다. 미국 매릴랜드 주 칼리지파크에 있는 미국 국립문서기록 관리청(NARA, National Archives and Records administration Archive)을 방문하여 테러 관련 항공기 사고 자료들을 살펴보기도 했다. 미국 항공기 테러 사건 중에 하나가 1988년 12월 21일에 발생한 미국 여객기 PAN AM 103기 사건이다.

팬암 103기는 리비아 테러범이 설치한 항공기 폭파 사건인데, KAL858기 사건보다 1년 뒤에 발생한 사건이다. 전두환 안기부 수사 발표에 따르면 KAL858기는 항공기 테러 폭파사건이다. 말하자면 두 사건은 동일한 항공기 폭파 테러 사건이다. 그런데 두 사건을 비교해보면 사고조사와 자료 보존, 잔해 보관, 가해자 처벌등의 모든 과정과 결과가 큰 차이를 보여준다. 우선 팬암 103기 사고조사보고서는 공개되어 인터넷에서조차 쉽게 검색된다.

그러나 KAL858 사고조사보고서는 비공개되어 검색이 안 된다. 미국은 PAN AM 103기 테러를 정치적으로 이용한 적이 없다. 그러나 대한항공 858기 사건은 처음부터 전두환의 정권 차원의 목적이 있었고, 활용하고, 폐기했으니 사고조사는 애초 없었다. 팬암 사건은 미국과 영국의 합동조사단에 의해 1년 7개월간 사고 조사가 철저히 이루어졌고,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의 검토 결과 아무 문제가 없었기 때문이다. 반면 KAL858기는 한국 정부의 사고조사는 전혀 이루어진 적이 없고, 물증이 전혀 없는 사고조사 보고서를 누가 신뢰할 수 있는가?

미국에는 PAN AM 103기 테러 사건의 자료를 보관하고, 연구하는 대학이 있다.  

The Pan Am Flight 103 Story Archives Collection

Disaster who died on December 21, 1988
Pan Am Flight 103/Lockerbie Air Disaster ArchivesThis site is dedicated to the 270 men, women and children whose lives were lost in the bombing of Pan Am Flight 103 over Lockerbie, Scotland on December 21, 1988.

KAL858기 사고와 PA-103 사고 조사 비교

구 분

조사 주무 부서

수색팀

사고 조사 및
분석기간

시신과 잔해
발견

PA 103

교통부

AA IB(영국항공사고조사기구)

미국 항공 사고 수사팀

17개월,

53개 관련국 현지 조사

블랙박스 발견, 탑승객과 승무원 총 259명 중 249명 시신 발견,
10명 실종,
기체 잔해 400만 개 발견 90%

KAL 858

외무부

외무부와 대한항공 직원

10

블랙박스 NO,탑승객, 승무원 시신 발견 전무,
기체 잔해 발견 0%

사고 항공사에 대한 처벌

팬암은 팬아메리칸월드항공(pan american world airways)의 약자로서, 미국 항공사였는데 1960~80년대에는 세계에서 가장 큰 항공사였다.

1992년 미국 연방법원은 수하물 검사를 소홀히 한 책임을 물어 PAN AM 항공사에게 유죄 판결을 내렸다. 팬암 103편 사건은 팬암에게 거대한 타격을 입혔고 결국 1991년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되었다. 그리고 태평양 노선은 UNITED 항공에, 대서양 노선은 DELTA 항공에 넘어갔다.

KAL858기 사건 관련하여 대한항공에 대한 책임과 처벌은 전혀 없었다. 또한 정부측 책임자 중에서 처벌 받은 사람 역시 단 한 사람도 없었다.

PA 103 사건의 범인 리비아 사람 알 메그리히는 8년 6개월형 복역형을 살고 만기 출소하였다. 그러나 KAL858기 사건의 범인이라는 김현희는 불구속 기소 상태에서 단 한번도 수감되거나 복역한 적도 없이 안기부 안가에서 지내다가 노태우로부터 대통령 특별 사면을 받았다. 

KAL858기 사건의 진실은 무엇인가? 김현희의 사람들 전두환, 정형근, 안기부, 김기춘(김현희 재판 당시 검찰총장)을 기억한다. 마치 세월호 학살처럼 독재 정권은 언제든지 국민들의 고귀한 생명마저 정권의 제단에 희생양으로 삼는데 주저하지 않는다.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column/mainView.php?kcat=2018&table=sk_shin&uid=59 









      



닉네임  비밀번호  770751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1/1]   arari  2014년10월14일 08시43분    
시간이 흘러 이 땅의 후손들은 어떤 세상에 살게 될까?
또 그들은 지금 세대를 어떤 시각으로 볼까?
역사의 연속성을 생각할 때, 지금 우리는 무엇을 해야할까?
(446) (407999434)
                                                 
한반도에서 전쟁은 남북한의 공멸...
                                                 
[연재] 68주기, 백범 김구를 회상...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혼수상태로 송환된 미국인 웜비어 ...
                                                 
2016년의 관점 - 종교와 머니 게임...
                                                 
[천안함 항소심 제5차 공판 ⑥] UD...
                                                 
文 ‘정체된 견고함’ 安 ‘불안한...
                                                 
박지원 전 대표의 특검 제안은 ‘...
                                                 
국민의당에 불리한 ‘이유미 카톡...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안재성 저 <박열, 불온한 조선...
                                                 
이명박을 변호함
                                                 
누가 글로벌 인재인가?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우리는 아직도 가족들을 기다리...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망각의 숲
18372 안철수의 이중 잣대
15862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12323 ‘503호’는 채무 인정 안 하는 뻔...
9795 왜 문재인 인가?
9269 한민구와 천안함 조작사건
8523 세월호는 배다
7959 박근혜의 ‘법과 원칙’, 자신의 ...
7959 박근혜의 ‘법과 원칙’, 자신의 ...
7121 文 ‘정체된 견고함’ 安 ‘불안한...
5334 문재인“국민이 집권해야 정권교체...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신상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 통신판매: 2012-서울영등포-0188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