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7.05.28 06:24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장유근

[맛의 세상] 세상에서 제일 매운 고추맛은 어떨까
청계산 어느 쭈꾸미집의 지독한 매운맛
장유근 | 2015-07-01 13:27:28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청계산 어느 쭈꾸미집의 지독한 매운맛
-세상에서 제일 매운 고추맛은 어떨까-

(흠… 매운맛 좋아하세요...? ^^)

검붉은 빛깔의 반지르한 소스 사이로 탱글탱글한 빨판이 보이고 깨소금이 뿌려진 음식의 이름은 쭈꾸미 볶음이다. 서울 서초구와 성남시에 두루 걸친 청계산 아래 위치한 ‘H쭈꾸미집’은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로 붐비는 맛집이다. 한참 동안 줄을 서야 쭈꾸미볶음 맛을 볼 수 있는 곳. 우리도 예외는 아니었다. 자동차를 겨우 주차하고 번호표를 받아 30분은 기다렸을까. 출입구에서 가까운 한 테이블이 비자마자 종업원이 자리를 마련해 주면서 하나 둘씩 식단을 공개하기 시작했다. 물론 우리가 주문한 건 유명세를 탄 쭈꾸미 볶음이었다. 이랬다.


청계산 어느 쭈꾸미집의 식단

맨처음 우리 앞에 나타난 녀석은 메밀부침게… 손님들이 너무 많아선지 미리 구워둔 듯, 이때까지만 해도 부침게는 전채요리 정도로 생각됐다. 쭈꾸미볶음이 나오려면 시간이 조금은 더 걸릴 것. 사람들은 막걸리 주문해 안주 삼아 먹고 있었다.

이어서 나온 쭈꾸미 샐러드… 녀석은 대머리가 쑥스러웠던 지 야채를 뒤집어 쓰고(?) 있었다. ㅋ

녀석을 젓가락으로 집어 샐러드 꼭대기 위에 올려놓았다. 엎드려 흐느끼기 시작한 주꾸미… (미이오!! ㅠ) ㅋ

문제는 쭈꾸미의 흐느낌(?)이 아니었다. 쭈꾸미 볶음이 등장하자마자 양쪽 턱의 근육이 질끈 땡겼다. 침샘이 폭발한 것이다. 그리고 등장한 도토리묵 냉국이 아니었더라면 매운맛을 어디 하소연 할 곳도 없었다. 쭈꾸미를 한 숟가락 떠서 하얀밥 위에 올려놓고 비비는 순간 눈 앞에 별이 아른거린다. (해롱다롱...%$#@*^$)

매운맛과 인체의 반응

(허겁지겁… 우적우적)폭풍흡입한 냉국과 샐러드들… (살았다. ㅜ) 샐러드가 식욕을 돋구는 전채요리가 아니라 매운맛을 중화시키는 소화기(?) 역할을 하고 있는 것. 사람들은 고추에 포함된 켑사이신(Capsaicin)이라는 매운 맛이 에너지소비량을 늘려 살도 뺄 뿐만 아니라, 고통으로 인식되어 두뇌와 감정을 자극하면서 이성적인 판단보다 감각이나 감성, 기억영역을 활성화시키고 엔돌핀의 생성과 분비를 촉진시킴으로써, 기분전환을 하게 되어 스트레스가 해소되는데 영향을 준다고 한단다.

또 캡사이신은 발암물질에 영향을 미쳐 종양촉진을 억제하는 효과를 내는 작용을 한다고 한다. 항암작용을 하는 물질이라는 것. 그러나 매운 맛이 좋은 것만은 아니란다. 위궤양 등 위 벽에 상처가 난 사람들은 오히려 염증을 유발할 수도 있다고 하므로 무조건 좋아할 일만은 아니다. 그런데 희한하게도 매운 맛은 중독성이 강하다. 한 번 뜨거운 맛을 봤으면 찾지않아야 됨에도 불구하고 찾고 또 찾는 건 무슨 심보들인 지...ㅜ

그래서 세상의 매운 고추들은 여전히 인간들의 사랑을 한몸에 받고 있다. 기네스북에 등재된 인간이 맛본 세상에서 제일 매운고추는 인도 동북부 아삼(Assam) 지방에서 재배되는 ‘부트 졸리키아(Bhut Jolokia)’라는 고추란다. 부트졸리키아를 영어로 번역하면 ‘유령 고추(ghost chile)’다. 너무 매워서 먹으면 혼이 빠진다는 뜻에서 붙어진 이름이란다.

세상에서 제일 매운 고추맛은 어떨까

고추의 매운맛을 측정하는 단위‘스코빌(Scoville scale)’인데 유령고추는 100만 스코빌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가 즐겨먹는 청양고추는 평균 1만 스코빌 정도인 것인데 비해 100배나 되니 매운맛이다. 상상이 가시는가. 고추의 매운맛인 캡사이신 성분을 인공적으로 응집시켜 최고로 맵게 만든 핫소스로는 미국산 ‘블래어’라는 제품이다. 매운맛이 무려 1천600만 스코빌에 달한다. 이쯤 되면 가히 살인적이라 할 수 있다. 그래서 1년에 999병만 한정 생산한다고 한다.
<출처: http://www.kg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92165>

매운 정도가 우리 신체에 어떻게 느껴지는 지 표현해 둔 글을 보니 ‘정말 그럴까’ 싶을 정도로 호기심(후훗...^^)을 땡기게 만든다. 이랬다. 스코빌지수 140만의 고추를 먹으면 입, 머리, 배, 항문에서 불이 난 것 같고 전기충격기에 맞은 것 같으며, 100만 스코빌 정도의 매운 고추는 끓일 때 냄새가 지독해서 보호장갑과 산업용 마스크 착용은 필수라고 알려져 있다. 상상이 되실런 지…^^

따끈한 국물 요구하는 쭈꾸미 볶음

그래서 세상에서 가장 매운 고추맛 순위로 매긴 자료를 정리해 보니 이랬다. 10위(시시토):0~500스코빌,9위(파프리카):500~2500스코빌, 8위(멕시코하라페뇨):2500~8000스코빌,7위 (남미 카이엔느 페퍼):3만~5만 스코빌, 6위 (아시아 고추 하드 아이):5만~10만 스코빌, 5위(카리브스콧티보넷):10만~35만 스코빌, 4위(하바네로):25만~45만 스코빌, 3위 (북인도 고스트펩퍼의 이명을 가진 브트 조로키아):100만 스코빌, 2위(골프공 크기의 빨강악마, 현재 기네스북 세계1위(트리니다드 모르가 스코피온) :150만 스코빌...!

그리고 고추를 씨앗채 먹으면 호흡기 장애로 사망 가능성이 있는 신종 고추 ‘캐로라이나 리파’는 300만 스코빌이란다. 그런데 참 희한해. 사람들은 그 매운맛을 찾아 기꺼이 시간을 할애하고 있으니 말이다. 또 녀석은 나중에 따끈한 국물을 무지 땡기게 만들었다. (메밀부침게를 나중에 먹었으면 매운맛을 조금은 덜었을 텐데… ᅮ) 아무튼 참 재밌는 맛의 세상이다. ^^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column/mainView.php?kcat=2015&table=dream_jang&uid=255 









      



닉네임  비밀번호  061861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우리도 ‘부모 면허증’ 있었으면 ...
                                                 
비감 토로, 한국인은 왜 ‘비자주...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미국 ‘사드’ 미사일 34기만 포함...
                                                 
2016년의 관점 - 종교와 머니 게임...
                                                 
[천안함 항소심 제5차 공판 ③] 박...
                                                 
文 ‘정체된 견고함’ 安 ‘불안한...
                                                 
박근혜 善, 노무현 惡… 정미홍 독...
                                                 
박근혜 ‘직무정지’ 중에도 하루...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구미에 부는 ‘변화의 바람’ 하나
                                                 
문자폭탄
                                                 
누가 글로벌 인재인가?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우리는 아직도 가족들을 기다리...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망각의 숲
49605 ‘3.1운동 민족대표’ 33인의 진실
25962 “천안함, 육지와 20m 해역 암초에...
12870 안철수의 이중 잣대
11916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11040 우리의 갈망을 대신 짊어진 김......
9960 세월호 인양을 보며 드는 걱정과 ...
7936 ‘503호’는 채무 인정 안 하는 뻔...
6583 세월호는 배다
6036 왜 문재인 인가?
5958 박근혜의 ‘법과 원칙’, 자신의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신상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 통신판매: 2012-서울영등포-0188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