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7.02.20 19:54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장유근

메르스 바이러스와 돌아오지 않는 사람들
세월호와 진실을 인양하라
장유근 | 2015-06-11 15:17:2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메르스 바이러스와 돌아오지 않는 사람들
-세월호와 진실을 인양하라-

메르스 바이러스의 정체는 무엇일까…?

요즘 신문과 방송들은 서로 약속이나 한듯 메르스 바이러스 보도에 한창이다. 언제부터인가 한국사회는 바이러스들 때문에 난리법석인 것. 그런데 녀석들이 인간을 공격(?)한 건 매우 수동적이다. 만약 녀석들이 인간을 행해 능동적으로 공격을 할 수 있다면, 우리는 녀석들의 공격 앞에서 속수무책일 것. 어쩌면 매일 수 천 수 만명이 목숨을 잃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그런데 녀석들의 이동 경로 등을 참조하면 감염환자와 접촉을 해야 바이러스가 옮겨다닐 수 있는 것. 따라서 감염자와 접촉을 피하면 바이러스로부터 안전하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근 지하철에서 자주 목격되는 게 마스크를 한 시민들이다. 예컨데 마스크만 착용하면 메르스 바이러스로부터 안전하다는 말일까.

필자는 요즘 우리 사회가 메르스 바이러스 보다 더 무섭고 두려운 세상이라는 생각을 자주하게 된다. 메르스 바이러스가 끼친 해악 보다 더 많은 이슈를 가린 신문과 방송들, 즉 언론들이 왜 이렇게 엉뚱한 짓을 하고 있는 지 어렴풋이 알게 되는 것. 우리는 아직도 진도 앞 바다에 9명의 실종자를 수장해둔 채 매일 살아가고 있다. 실종자 부모님 등 가족들이 겪는 고통을 헤아리는 게 무리할 정도로 가슴 아픈 일을 뒤로한 채 바이러스에 매달려 있는 것.

사진은 지난 2월 14일 진도 팽목항 입구에 다다른 도보행진단의 모습으로, ‘아이들을 기억해 주세요’ 란 호소와 함께 세월호 인양 촉구를 위한 깃발이 눈에 띈다.

위정자들은 당장 인양해야 될 실종자를 제쳐놓고 미래에 나타날 사망자에 관심이 더 많은 것이다. (웃기잖아…!) 정치판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법을 만든다며 깝죽댄 게 언제인지 모를 정도다. 인명을 구조할 때 법을 만들어 구조를 한다는 희한한 논리 등으로 어느덧 해를 넘기고 있는 것. 그런데 아직 죽지도 않은 시민들을 지나치게 걱정시키는 건 또 무슨 짓들인지…!

정작 언론들이 더 심하게 창궐시키고 있는 메르스 바이러스는 본연의 사명을 저버리고 있는 것이랄까. 새누리당 소속 박근혜 등이 남긴 ‘세월호의 추억’ 중에서 여전한 건 ‘마법의 7시간’과 함께 ‘세월호의 실소유주’및 ‘유병언의 실체’ 등이다. 세월호 침몰사건과 함께 도드라진 이런 추억들은 천안함 침몰사건과 함께 수꼴들을 막다른 골목에 가둔 것인 지. 여야 막론하고 세월호를 등진 채 메르스 바이러스에 올인하고 있는 것.

메르스 바이러스든 감기 바이러스든 천하의 그 어떤 바이러스라 할지라도 인간이 극복해야 할 대상임은 틀림없다. 그런데 한국 사회에서는 생각을 조금 달리해야 할 것 같다. 눈에 띄지도 않는 바이러스들 보다 인간의 실체를 야금야금 좀 먹는 위정자들이 메르스 바이러스 보다 더 위험하게 생각되는 것. 그런데 언론들이 이들과 한통속처럼 재잘대는 건 이미 널리 알려진 게 아닌가.

필자는 메르스 바이러스 보다 언론의 탈을 쓴 기래들이 더 무서워 눈가리개를 해야 할 정도로 미디어로부터 멀어지고 싶다. 메르스 바이러스는 환자와 접촉을 피하면 감엽될 수 없지만 우리 곁에는 너무 많은 매체들이 눈과 귀를 오염시키고 있다. 정부가 이들을 시민들로부터 격리시키지 못한다면, 우리는 지금처럼 여전히 ‘美日의 속국’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할 것 같다.

아직도 진도 앞 바다에는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한 사람들이 수장된 채 애를 태우는데, 위정자들은 그 무엇이 두려워 세월호와 진실을 인양할 수 없는 지 모를 일이다. 선체 인양과 실종자 수색 시간을 끌면 끌수록 점점 더 깊어지는 건 마법의 7시간과 세월호 실소유주 및 유병언의 실체라는 건 모를 리 없는 것. 이들은 메르스 바이러스에 가려진 미스터리로, 마스크로 가려도 언론들이 눈과 귀를 막아도 시민들의 기억에서 지울 수 없는 국민적 사건이다. 세월호와 진실을 인양하라.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column/mainView.php?kcat=2015&table=dream_jang&uid=252 









      



닉네임  비밀번호  662257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1/1]   보스코프스키  2015년6월12일 20시51분    
메르스 탄생의 B밀... 로 의시이임...!!! 진실 당연히 인양해야 합니다. 그리고 또 하나의 진실을 요하는 사건!!! 제시주소들(모두 동일문서) 꼬옥 가보세요!!!

http://blog.naver.com/josephkwon/220385411416

http://cafe.daum.net/bandblackswan/Kp8Z/1375
(111) (-88)
                                                 
사전에도 없는 말, 찬핵을 아세요?
                                                 
안철수의 ‘자주’와 안희정의 ‘...
                                                 
디지털 자본주의에 대한 암울한 보...
                                                 
파업썰전
                                                 
중국 왕이 부장 “사드 장애물 제...
                                                 
2016년의 관점 - 종교와 머니 게임...
                                                 
[천안함] 권영대 - 딜레마에 빠진 ...
                                                 
혐의 부인한 대통령의 명령, ‘촛...
                                                 
고종석의 꿈 ‘무소속 대통령’ 가...
                                                 
김정남 암살 북한 공작원(?)은 진...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마지막 수업’이 된 어느 출판기...
                                                 
간절한 부탁
                                                 
누가 글로벌 인재인가?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우리는 아직도 가족들을 기다리...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망각의 숲
12963 [천안함] 항소심 1차 공판이 열렸...
8434 혐의 부인한 대통령의 명령, ‘촛...
7887 박근혜 신병확보 화급, 긴급체포와...
7574 정유라, 2014년 박근혜와 청와대에...
7198 잠수함 충돌설 ‘자로’ 법적 대응...
7087 디지털 자본주의에 대한 암울한 보...
6136 김재규를 죽이기 위해 ‘미인도’...
5785 왜 한국의 자주세력은 번번이 축출...
5311 천안함 항소심 판사 “참 어려운 ...
5017 ‘공범’과 손잡는 야당, ‘촛불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1006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신상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 통신판매: 2012-서울영등포-0188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