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7.03.29 22:13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장유근

메르스 바이러스와 돌아오지 않는 사람들
세월호와 진실을 인양하라
장유근 | 2015-06-11 15:17:2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메르스 바이러스와 돌아오지 않는 사람들
-세월호와 진실을 인양하라-

메르스 바이러스의 정체는 무엇일까…?

요즘 신문과 방송들은 서로 약속이나 한듯 메르스 바이러스 보도에 한창이다. 언제부터인가 한국사회는 바이러스들 때문에 난리법석인 것. 그런데 녀석들이 인간을 공격(?)한 건 매우 수동적이다. 만약 녀석들이 인간을 행해 능동적으로 공격을 할 수 있다면, 우리는 녀석들의 공격 앞에서 속수무책일 것. 어쩌면 매일 수 천 수 만명이 목숨을 잃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그런데 녀석들의 이동 경로 등을 참조하면 감염환자와 접촉을 해야 바이러스가 옮겨다닐 수 있는 것. 따라서 감염자와 접촉을 피하면 바이러스로부터 안전하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근 지하철에서 자주 목격되는 게 마스크를 한 시민들이다. 예컨데 마스크만 착용하면 메르스 바이러스로부터 안전하다는 말일까.

필자는 요즘 우리 사회가 메르스 바이러스 보다 더 무섭고 두려운 세상이라는 생각을 자주하게 된다. 메르스 바이러스가 끼친 해악 보다 더 많은 이슈를 가린 신문과 방송들, 즉 언론들이 왜 이렇게 엉뚱한 짓을 하고 있는 지 어렴풋이 알게 되는 것. 우리는 아직도 진도 앞 바다에 9명의 실종자를 수장해둔 채 매일 살아가고 있다. 실종자 부모님 등 가족들이 겪는 고통을 헤아리는 게 무리할 정도로 가슴 아픈 일을 뒤로한 채 바이러스에 매달려 있는 것.

사진은 지난 2월 14일 진도 팽목항 입구에 다다른 도보행진단의 모습으로, ‘아이들을 기억해 주세요’ 란 호소와 함께 세월호 인양 촉구를 위한 깃발이 눈에 띈다.

위정자들은 당장 인양해야 될 실종자를 제쳐놓고 미래에 나타날 사망자에 관심이 더 많은 것이다. (웃기잖아…!) 정치판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법을 만든다며 깝죽댄 게 언제인지 모를 정도다. 인명을 구조할 때 법을 만들어 구조를 한다는 희한한 논리 등으로 어느덧 해를 넘기고 있는 것. 그런데 아직 죽지도 않은 시민들을 지나치게 걱정시키는 건 또 무슨 짓들인지…!

정작 언론들이 더 심하게 창궐시키고 있는 메르스 바이러스는 본연의 사명을 저버리고 있는 것이랄까. 새누리당 소속 박근혜 등이 남긴 ‘세월호의 추억’ 중에서 여전한 건 ‘마법의 7시간’과 함께 ‘세월호의 실소유주’및 ‘유병언의 실체’ 등이다. 세월호 침몰사건과 함께 도드라진 이런 추억들은 천안함 침몰사건과 함께 수꼴들을 막다른 골목에 가둔 것인 지. 여야 막론하고 세월호를 등진 채 메르스 바이러스에 올인하고 있는 것.

메르스 바이러스든 감기 바이러스든 천하의 그 어떤 바이러스라 할지라도 인간이 극복해야 할 대상임은 틀림없다. 그런데 한국 사회에서는 생각을 조금 달리해야 할 것 같다. 눈에 띄지도 않는 바이러스들 보다 인간의 실체를 야금야금 좀 먹는 위정자들이 메르스 바이러스 보다 더 위험하게 생각되는 것. 그런데 언론들이 이들과 한통속처럼 재잘대는 건 이미 널리 알려진 게 아닌가.

필자는 메르스 바이러스 보다 언론의 탈을 쓴 기래들이 더 무서워 눈가리개를 해야 할 정도로 미디어로부터 멀어지고 싶다. 메르스 바이러스는 환자와 접촉을 피하면 감엽될 수 없지만 우리 곁에는 너무 많은 매체들이 눈과 귀를 오염시키고 있다. 정부가 이들을 시민들로부터 격리시키지 못한다면, 우리는 지금처럼 여전히 ‘美日의 속국’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할 것 같다.

아직도 진도 앞 바다에는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한 사람들이 수장된 채 애를 태우는데, 위정자들은 그 무엇이 두려워 세월호와 진실을 인양할 수 없는 지 모를 일이다. 선체 인양과 실종자 수색 시간을 끌면 끌수록 점점 더 깊어지는 건 마법의 7시간과 세월호 실소유주 및 유병언의 실체라는 건 모를 리 없는 것. 이들은 메르스 바이러스에 가려진 미스터리로, 마스크로 가려도 언론들이 눈과 귀를 막아도 시민들의 기억에서 지울 수 없는 국민적 사건이다. 세월호와 진실을 인양하라.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column/mainView.php?kcat=2015&table=dream_jang&uid=252 









      



닉네임  비밀번호  944576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1/1]   보스코프스키  2015년6월12일 20시51분    
메르스 탄생의 B밀... 로 의시이임...!!! 진실 당연히 인양해야 합니다. 그리고 또 하나의 진실을 요하는 사건!!! 제시주소들(모두 동일문서) 꼬옥 가보세요!!!

http://blog.naver.com/josephkwon/220385411416

http://cafe.daum.net/bandblackswan/Kp8Z/1375
(115) (-90)
                                                 
적폐청산 가능할까?
                                                 
‘우주와 정신’, 자연의 두 가지 ...
                                                 
디지털 자본주의에 대한 암울한 보...
                                                 
파업썰전
                                                 
‘사드 레이더’도 기습 전개, 본...
                                                 
2016년의 관점 - 종교와 머니 게임...
                                                 
천안함 침몰 7주기에 부치는 글
                                                 
누가 세월호 인양 막았을까? 그 정...
                                                 
안희정, ‘루비콘 강’을 건너가나...
                                                 
[D-40 대선브리핑] 문재인 싫어하...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박정희 탄생 100주년’과 어떤 ...
                                                 
진실의 조건
                                                 
누가 글로벌 인재인가?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우리는 아직도 가족들을 기다리...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망각의 숲
40065 ‘3.1운동 민족대표’ 33인의 진실
10375 정유라, 2014년 박근혜와 청와대에...
8572 왜 한국의 자주세력은 번번이 축출...
7348 親文의 미리 마신 김칫국…판을 넘...
6381 안철수의 ‘자주’와 안희정의 ‘...
6084 세월호 7시간 답변, 탄핵 결정적 ...
5630 [오영수 시] 망각의 숲
5478 [천안함] 권영대 - 딜레마에 빠진 ...
4495 우리의 갈망을 대신 짊어진 김......
4281 믿는 구석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신상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 통신판매: 2012-서울영등포-0188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