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20.11.25 08:26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임병도

몸수색 당해 뿔난 주호영… 국회의원 배지조차 달지 않았다
임병도 | 2020-10-29 09:03:57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28일 문재인 대통령 국회 시정연설을 앞두고 청와대 경호원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몸수색을 했습니다. 국민의힘은 “노골적 모욕”이라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경호처는 “국회 행사의 경우는 청와대 본관 행사 기준을 준용해 5부요인-정당 대표 등에 대해서는 검색을 면제하고 있다”면서 “정당 원내대표는 검색 면제 대상이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보통 정당 대표만 검색 면제 대상이지만 원내대표가 함께 입장할 경우 원내대표는 제외합니다. 실제로 김태년 원내대표의 경우 이낙연 당 대표와 함께 입장해서 따로 몸수색은 받지 않았습니다.

경호처는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과 5부요인, 여야 정당 대표 등이 모두 환담장 입장을 완료한 뒤 홀로 환담장에 도착했다”며 “대통령 입장 후 환담을 막 시작한 상황에서, 경호 검색요원이 지침에 따라 스캐너로 상의를 검색하자 항의하는 상황이 발생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이러한 내용의 경호업무지침은 우리 정부 들어 마련된 것이 아니라 이전 정부 시절 만들어져서 준용되어온 것”이라며 경호처장은 현장 경호 검색요원이 융통성을 발휘했으면 좋았을 것이라는 아쉬움과 함께 유감을 표했습니다.

국회의원 배지도 착용하지 않은 주호영 원내대표

▲천준호 의원은 주호영 원내대표가 비표로 인식되는 국회의원 배지를 착용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천준호 의원 페이스북 캡처

천준호 민주당 의원은 주호영 원내대표가 국회의원 배지를 착용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천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도 오늘 본회의장에 입장하면서 청와대 경호원에게 제지 당했다”면서 “순간적으로 제가 국회의원 배지를 부착하지 않은 것을 느끼고 얼른 주머니에서 꺼내 왼쪽 가슴에 부착하니 뒤로 물러섰다”고 밝혔습니다.

이어서 “대통령이 참여하는 국회행사에는 국회의원 배지가 <비표>로 기능하니 꼭 착용하라는 지침이 떠올랐다”라며 “오늘 현장 사진을 보니 주호영 대표는 배지를 부착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천 의원은 마지막으로 “지킬 건 지키면서 항의도 합시다”라며 국민의힘 일부 의원들이 대통령이 연단에 오른 뒤에 고성을 지르고 책상을 두드렸던 모습을 비판했습니다.

신발 투척 사건 이후 강화된 경호

지난 7월 한 남성이 국회 개원 연설을 위해 국회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신발을 던졌습니다. 이 사건은 외부에서 볼 때는 단순 해프닝처럼 보였지만, 경호처는 심각한 경호 문제로 봤습니다.

청와대 경호처는 경호부장 A씨를 비현장부서로 전보 조치하고 안전관리 매뉴얼도 대폭 강화했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몸수색을 당했다고 항의했지만, 경호원 업무상 마스크를 써서 얼굴을 알아볼 수 없고 비표와 같은 국회의원 배지도 없이 늦게 입장하는 사람의 몸수색은 경호 매뉴얼에 따른 정당한 조치라고 봐야 합니다.

국회 출입기자라도 대통령이 국회에 올 때는 가방이며 소지품을 모두 꺼내야 하고, 스캐너뿐만 아니라 직접 손으로 몸수색을 당합니다. 대부분 공항 탑승 때처럼 당연한 절차라고 여깁니다.

야당 원내대표인 주호영 의원 입장에서는 불쾌할 수는 있지만, 야당 의원들이 본회의장에서 책상을 두드리며 고성을 지를만한 일인지는 의문입니다.



본글주소: http://www.poweroftruth.net/m/mainView.php?kcat=2013&table=impeter&uid=2154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427163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1/1]   참말  2020년11월1일 06시56분    
주가는 경호처 직원이 몸수색할것이 아니었다. 국세청 직원이 해야했다. 부동산 투기로 그냥 23억을 축재한 경제사범이기 때문이다. 국세청에서 수색했다면 아마 꽥소리도 안하고 자라목이 되었을터이다. 경북은 왜 그리대도가 많을까? 최돼지는 겨우1억으로 5년형을 받았고! 조희팔이 그리고 이만희를 비릇하여 위인들이 늘비하다 향후50년은 쭉 야당을 해야하는 이유이다
(6) (-1)
                                                 
[여인철의 음악카페] 들녘이 황금...
                                                 
[연재] 홍콩의 벤처이야기 “홍콩...
                                                 
예술과 외설의 기준은 무엇인가?
                                                 
김사복, 5.18 진상을 세상에 알리...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미 백신 책임자 “내달 11일 첫 접...
                                                 
Generation Left 선언
                                                 
문재인 대통령님께 드리는 여섯 번...
                                                 
청소노동자의 외침 “차별받아도 ...
                                                 
[데스크의 窓] 금태섭의 재산해명,...
                                                 
사상 초유의 ‘판사 불법 사찰’…...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故 박원순 시장 추억담
                                                 
기자를 기다리며
                                                 
[이정랑의 고전소통] 괴기소지(乖...
                                                 
전두환 비서출신 이용섭 사건 재정...
                                                 
남북간 긴장 관계와 불신 관계의 ...
                                                 
안병하 공직자 바로 세우기 운동본...
                                                 
[오영수 시] 통일은 눈물을 먹으며...
25026 문재인 대통령님께 드리는 여섯 번...
24902 코로나 위기는 생태계의 경고
17025 [오영수 시] 우리나라에 없는 것들
14731 천안함 항소심 재판부가 합조단 비...
14605 [여인철의 음악카페] 들녘이 황금...
10958 우습지도 않은 농담
10230 [오영수 시] 통일은 눈물을 먹으며...
10226 문재인 대통령님께 드리는 여섯 번...
8806 故 박원순 시장 추억담
5324 신상철 “천안함사건 언론 직무유...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인:신상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마기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등록일 2012.02.02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