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20.09.25 06:49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임병도

국민의힘과 조선일보의 헛발질, 현모씨는 ‘공익신고자’가 아니었다.
임병도 | 2020-09-14 08:47:2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휴가 특혜 의혹을 제기한 당직사병 현모씨의 실명을 페이스북에 공개한 뒤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황 의원은 13일 페이스북에 추 장관 아들 관련 글을 올리면서 당직사병 현모씨를 언급했습니다. 실명을 공개했다는 지적에 대해 황 의원은 댓글에 “실명공개는 제가 안 했고 TV조선이 했다”라며 지난 2월 <TV조선>이 공개한 인터뷰 캡처 사진을 올렸습니다.

<조선일보>는 ‘황희, 공익제보자 얼굴 공개…신상털기 좌표찍기?’라는 기사에서 “황 의원의 행동은 전형적인 공익제보자에 대한 ‘2차 가해'”라고 지적했습니다.

<조선일보>는 2차 가해의 근거로 ‘공익신고자보호법’ 제12조 ‘공익신고자등의 비밀보장 의무’의 1항에서 ‘누구든지 공익신고자등이라는 사정을 알면서 그의 인적사항이나 그가 공익신고자등임을 미루어 알 수 있는 사실을 다른 사람에게 알려주거나 공개 또는 보도하여서는 아니 된다’라는 규정을 예로 들었습니다.

또한, “공익신고자가 본인의 의사로서 언론에 실명 인터뷰를 한 경우에는 ‘비밀보장의무’가 면제된다.”라며 <TV조선>의 인터뷰는 정당했으며 ‘공익신고자가 동의하지 않는 상황에서 제3자 신원공개는 처벌 대상’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조선일보>의 주장은 틀렸습니다. 당직사병 현모씨는 공익신고자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현모씨는 공익신고자 보호법이 아니라 부패방지법 및 청탁방지법에 해당

▲공익신고자 보호법과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에 관한 법률.

흔히 내부 고발 등 공익에 관한 신고나 제보를 하면 모두가 ‘공익신고자 보호법’에 해당한다고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현모씨는 정확히 말하면 ‘부패방지법 및 청탁금지법’에 해당됩니다.

‘공익신고자 보호법’에 명시된 ‘공익침해 행위’는 ‘국민의 건강과 안전, 환경, 소비자의 이익, 공정한 경쟁 및 이에 준하는 공공의 이익을 침해하는 행위’로 보통 민간 영역으로 볼 수 있습니다.

추미애 장관 아들이 실제로 휴가 특혜를 받았다면 공직자의 부정 청탁에 해당돼 ‘부정청탁 및 금품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의 규정을 적용받습니다.

<조선일보>가 황 의원의 실명 공개를 정확히 비판하려면 ‘공익신고자 보호법’이 아니라 ‘부정청탁 및 금품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제15조를 근거로 됐어야 합니다.

약칭 ‘청탁금지법’ 15조 4항을 보면 ‘ 제1항부터 제3항까지에서 규정한 사항 외에 신고자등의 보호 등에 관하여는 「공익신고자 보호법」을 준용한다’고 명시돼 있지만, 정확한 명칭은 “공익신고자등”은 “신고자등”으로, “공익신고등”은 “신고등”으로 규정돼 있습니다.

현모씨는 공익신고자가 아니다

▲정준영 사건으로 본 공익신고자 보호제도 ⓒ정책브리핑 화면 캡처

정확한 법을 몰라도 현모씨가 언론과 인터뷰를 했으니 보호받아야 한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현모씨는 ‘공익신고자’가 아닙니다.

‘공익신고자’가 되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기명으로 공익신고 기관’에 신고해야 합니다. 언론이나 유튜브 등에 자신의 실명을 밝히고 제보를 해도 정식 신고 요건에 맞지 않아 효력이 없습니다.

현모씨는 TV조선과 인터뷰를 했지만, 본인이 직접 국방부나, 검찰, 경찰 등에 신고를 하지 않았습니다. 현재 진행되는 검찰수사도 현모씨의 인터뷰 제보를 근거로 국민의힘이 고발하면서 시작됐습니다.

현모씨가 본인의 신분 노출을 꺼렸다면 2018년부터 시행된 ‘변호사 대리 신고’ 제도를 이용했어도 가능했습니다.

국민의힘 배준영 대변인은 13일 논평을 통해 “공익제보자의 실명을 공개한 민주당 측에 다음과 같은 공익신고자보호법 일부를 알려드린다”라며“공익제보자의 실명을 공개한 행위를 법적으로 윤리적으로 심각하게 보고 있으며 이에 따르는 합당한 조치를 할 것”이라며 법적 조치를 예고했습니다.

현모씨가 공익신고자였다면 실명을 언급한 황 의원은 처벌받을 수도 있었습니다. 실제로 YG엔터테인먼트와 경찰의 마약 수사 유착 의혹을 제기한 공익신고자 A씨의 실명을 보도했던 언론사와 기자들은 ‘공익신고자 보호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현모씨는 공익신고자가 아니기 때문에 ‘공익신고자 보호법’으로 황 의원이 처벌받을 가능성은 낮습니다.



본글주소: http://www.poweroftruth.net/m/mainView.php?kcat=2013&table=impeter&uid=2125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692272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1/2]   요령스승  2020년9월14일 09시38분    
아니운서나 기자가 되려면 수천대일의 관문을 뚫어야한다. 헌데 보수지기자가 되는법을 알려주려고한다. 발품 팔필용없다. 진쭝건 주댕이만 그대로 옮기면 되고 사주의 비위 에 맞는 기사만 찿으면 된다. 가짜뉴스건 무조건 흥미위주로 기사작성하라 나중 손배상 청구금보다 신문이 많이 팔려 이익나면 그걸 택하라 이것만 알면 개보수지 기자 된다
(6) (-2)
 [2/2]   구독층 분석  2020년9월15일 08시14분    
죄선일보 구독층은 주로 개상도신라족이다 그리고 과거 군사독재 정권에 부귀영화를 누렸던 층이고 강남 3구가 대부분이다. 소설도 진실로 믿고 기사내용을 퍼나른다. 벼락도 참는걸보면 하나님은 참으로 인내심이 강하신 분이다. 빤스교주도 용서 하시고! -----
(5) (-1)
                                                 
민족문제연구소 회원 가입 27년째 ...
                                                 
[연재] 홍콩의 벤처이야기 “홍콩...
                                                 
‘훌륭한 사람’ 어떻게 길러낼 수...
                                                 
김사복, 5.18 진상을 세상에 알리...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트럼프, 유엔 총회 연설서 중국 맹...
                                                 
코로나 위기는 생태계의 경고
                                                 
문재인 대통령님께 드리는 여섯 번...
                                                 
청소노동자의 외침 “차별받아도 ...
                                                 
이재명 지사 “임대차3법 시행, 상...
                                                 
박덕흠, 국민의힘 ‘탈당’… “나...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친일경찰의 침탈로 막 내린 ‘친일...
                                                 
우습지도 않은 농담
                                                 
[이정랑의 고전소통] 人物論 모병...
                                                 
전두환 비서출신 이용섭 사건 재정...
                                                 
남북간 긴장 관계와 불신 관계의 ...
                                                 
안병하 공직자 바로 세우기 운동본...
                                                 
[오영수 시] 우리나라에 없는 것들
13139 ‘백선엽 논란’을 계기로 본 ‘현...
10126 문재인 대통령님께 드리는 다섯 번...
9676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내정자에 바...
7969 10년 천안함 재판 신상철에 세번째...
6924 김진향 특별인터뷰 “한반도는 전...
6889 친일경찰의 침탈로 막 내린 ‘친일...
6174 대한민국 해군사관생도께 告함
5276 전세계 코로나19 확진자 1천만명 ...
5233 코로나 위기는 생태계의 경고
5197 [오영수 시] 우리나라에 없는 것들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인:신상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마기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등록일 2012.02.02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