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9.03.22 15:04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임병도

입학식 날 유치원에서 쫓겨난 아이들
[취재수첩] ‘정치하는 엄마들’의 한유총 앞 기자회견장
임병도 | 2019-03-06 09:06:0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취재수첩>

미세먼지 때문에 야외 취재가 꺼려지는 날이었다. 그래도 유치원 개학 연기 사태 이후가 궁금했다. ‘정치하는 엄마들’이 한유총 앞에서 기자회견을 한다고 하니 영상에 담을 필요가 있었다.

혹시나 몰라 택시를 타고 기자회견 시간보다 한 시간 빨리 한유총에 도착했다. 다행히 그리 많은 기자는 없었다. 얼른 트라이포드 (삼각대)로 자리를 잡아 놨다. 역시나 이렇게 미리 자리를 잡지 않았으면 영상을 담지 못할 정도로 나중에는 취재 경쟁이 심했다.

▲한유총 앞에서 열렸던 ‘정치하는 엄마들’ 기자회견 모습. 좁은 도로에 기자들이 몰려 취재 경쟁을 벌이고 있다.

고참 기자들이 현장을 통제 하는 모습을 보노라면, 거슬리는 게 하나 있다. 꼭 반말을 한다. 1인 미디어라 기성 언론사 기자들과는 그리 친분이 별로 없다. 나를 잘 아는 기자가 없으니 듣보잡이라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반백의 나이에 반말을 듣는 것은 빈정이 상한다.

한유총의 불법 집단행동에 대한 검찰고발 기자회견이었으니, 딱딱한 이야기만 나올 줄 알았다. 하지만 ‘정치하는 엄마들’ 장하나 공동대표는 첫 발언부터 이번 사태를 아이들 입장에서 생각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유치원이 문을 걸어 잠그고
‘너 오지 마라’
왜냐하면 우리 사유재산권 지켜야 하니까

그런 이야기를 유치원으로부터
아이들이 들었습니다.

어느 누군가에게는
세상 처음 학교에 가서

입학식을 하는
유치원 첫 입학일이었습니다.

깜짝 놀랐다. 사실 유치원 개학연기나 한유총 문제에 접근하는 방식은 한유총이 가진 문제에만 집중했었다. 그들이 어떤 권력을 누리고 비리를 저지르고, 정치권과 어떻게 야합을 하는지만 관심이 있었다. 하지만, 장 대표의 말을 들어보니 가장 큰 피해자는 아이들이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기자회견 도중 아이들이 보호받을 권리가 침해받았다고 물감으로 글을 쓰는 퍼포먼스가 있었다. ‘권리’라는 단어가 눈에 띈다.

1989년 11월 전 세계 196개국이 가입한 아동 권리협약에는 ‘공공 또는 민간 사회복지기관, 법원, 행정당국, 또는 입법기관 등에 의하여 실시되는 아동에 관한 모든 활동에 있어서 아동의 최선의 이익이 최우선적으로 고려되어야 한다’라고 되어 있다.

그렇다. 이번 사태의 본질은 한유총의 비리가 아니었다. 우리 아이들의 권리가 침해됐다는 것이다. (정치하는 엄마들은 한유총의 개학 연기 사태로 최소 23,900명의 아이들이 교육권을 침해당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기성 언론이 그들의 눈으로 사건을 바라본다고 지적했던 글이 있다. 아이엠피터도 그들과 다를 바가 없다고 느꼈다. 정작 중요한 아이들의 시선에서 왜 이 사건을 보지 못했나라는 자책감도 들었다.

▲기자회견 내내 엄마 뒤를 졸졸 쫓아다닌 아이. 역시 아이들이 가장 믿을 수 있는 사람은 엄마였다. 그 다음은 아마도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유치원 선생님이 아닐까?

초등학교 입학식이 고모의 결혼식과 겹쳐 혼자서 학교에 갔다. 어린 마음에 왜그리 서러웠는지, 50이 된 나이에도 생생하게 기억한다.

어린이집과 달리 유치원은 정규 과정이다. 아이들 입장에서는 중요한 순간 중의 하나이다. 아마 유치원 입학을 앞두고 아이들은 기대감에 부풀었을 것이다. 그러나 그 모든 기대가 와르르 무너졌다.

개학 연기가 하루 만에 끝났으니 됐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상처 받았을 아이들과 부모의 마음을 헤아리는 기사는 찾아보기 힘들었다. 한유총이 굴복했다는 기사뿐이었다.

취재를 마치고 카메라를 챙기면서 기자회견장에 참석했던 아이가 엄마와 꼭 안는 모습을 봤다. 정치하는 엄마들이 더 늘어났으면 좋겠다. 아이들을 가장 잘 이해하는 사람이 엄마이니까…

의외로 아이들은 섬세하다. 그런 아이들의 감정을 외면하고 어른들의 눈높이로만 사건을 바라봤던 나태함이 깨진 듯하다.

미세먼지로 하늘은 뿌옇지만, 스스로는 조금 시야가 더 넓어진 기분이 들었다.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column/mainView.php?kcat=2013&table=impeter&uid=1750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700246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임준열(헌영) 소장님께 여쭙니다.
                                                 
손혜원의 갈 길, 설 자리
                                                 
욕망이 만드는 세상, 멈출 수는 없...
                                                 
6.12 조미회담과 6.13 선거를 예측...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폼페이오 “북미 간에 깊은 불신 ...
                                                 
한반도에서 유엔 헌장 정신을 구현...
                                                 
소나시스템에 대하여 - 4
                                                 
대한항공의 성장, ‘관피아’의 전...
                                                 
홍가혜, ‘거리의 만찬’에서 5년...
                                                 
친일파 청산 ‘한국 vs 프랑스’ ...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민족대표 33인’ 일대기를 탈고...
                                                 
독립 언론
                                                 
[이정랑의 고금소통] 합종항강(合...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KAL858기 사건 진상규명 기자회견...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거울 속 풍경
14996 중앙일보 ‘기레기’는 누가 키우...
14864 한국 언론에서 꼭 퇴출시켜야 하는...
14225 극우 지만원과 자유한국당 나경원...
13916 SBS “손혜원 목포투기”… 손혜원...
12984 자한당은 왜 양아치 집단 노릇을 ...
11538 차기환 5.18 조사위원, ‘종북은 ...
10460 자영업자 위기론, 그 실체는 문재...
9835 황교안의 그 뻔뻔함에 대하여…
9654 국과수 연구원, ‘1번 어뢰’ 추진...
7893 촛불의 배신, 문재인의 착각 그리...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인:신상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마기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등록일 2012.02.02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