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20.03.29 14:28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임병도

15살 여중생이 죽기 전 어머니에게 남긴 ‘마지막 편지’
임병도 | 2019-04-19 08:48:58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1960년 4월 19일 한성여중 2학년에 다니던 진영숙 양은 학교를 마치고 시위에 참가하기 전에 마지막으로 어머니에게 인사를 드리려고 집에 왔습니다.

경찰이 전날부터 3.15 부정선거 무효와 재선거를 요구하는 학생 시위대에 발포까지 하고 있는 상황이라 시위 참여는 목숨을 잃을 각오를 해야 했습니다.

이날 시장에서 장사하시며 홀로 진 양을 키우던 어머니는 집에 계시지 않았고, 진 양은 편지를 썼습니다.

시간이 없는 관계로 어머님을 뵙지 못하고 떠납니다.
끝까지 부정선거 데모로 싸우겠습니다.

지금 저와 저의 모든 친구들 그리고 대한민국 모든 학생들은
우리나라 민주주의를 위하여 피를 흘립니다.

어머님, 데모에 나간 저를 책하지 마시옵소서.
우리들이 아니면 누가 데모를 하겠습니까?

저는 아직 철없는 줄 압니다.
그러나 국가와 민족을 위하는 길이 어떻다는 것은 알고 있습니다.

저의 모든 학우들은 죽음을 각오하고 나선 것입니다.
저는 생명을 바쳐 싸우려고 합니다.
데모하다 죽어도 원이 없습니다.

어머님, 저를 사랑하시는 마음으로 무척 비통하게 생각하시겠지마는
온 겨레의 앞날과 민족의 해방을 위하여 기뻐해 주세요.

이미 저의 마음은 거리로 나가 있습니다.
너무도 조급하여 손이 잘 놀려지지 않는군요.
부디 몸 건강히 계세요.

거듭 말씀드리지만 저의 목숨은 이미 바치려고 결심했습니다. (진영숙 양의 마지막 편지)

어머니에게 편지를 남긴 진영숙 양은 시위버스를 타고 경무대로 향했습니다. 차창 밖으로 구호를 외치던 진 양은 미아리 고개에서 경찰의 발포로 목숨을 잃었습니다.

4.19혁명 희생자 186명 중 77명이 학생이었습니다. 대학생은 22명이었고, 고등학생이 36명, 초등학생과 중학생은 19명이었습니다. 민주주의를 위한 그들의 고귀한 희생을 잊지 않겠습니다.

유튜브에서 바로보기: 15살 여중생이 죽기 전 어머니에게 남긴 ‘마지막 편지’



본글주소: http://www.poweroftruth.net/m/mainView.php?kcat=2013&table=impeter&uid=1781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988652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민족문제연구소 회원 가입 27년째 ...
                                                 
[연재] 홍콩의 벤처이야기 “홍콩...
                                                 
나는 이런 후보는 지지하지 않는다
                                                 
김사복, 5.18 진상을 세상에 알리...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미국, 코로나19 환자 5만명 넘겨…...
                                                 
카뮈와 본회퍼 4
                                                 
천안함 침몰사건 10주기에 부쳐
                                                 
청소노동자의 외침 “차별받아도 ...
                                                 
‘정교모’ 코로나 대처 정부 비판...
                                                 
불교·기독교·천주교 ‘종교 통합...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에…
                                                 
KBS 후배 기자님들 전 상서
                                                 
[이정랑의 고전소통]선타약적(先打...
                                                 
이제 눈을 들어 국가경영 전체를 ...
                                                 
[칼기노트 35] 김현희, 그녀는 누...
                                                 
안병하 공직자 바로 세우기 운동본...
                                                 
[오영수 시] 인간만이 우산을 쓴다
21691 민족문제연구소 회원 가입 27년째 ...
20593 [칼기노트 35] 김현희, 그녀는 누...
12997 청소노동자의 외침 “차별받아도 ...
12590 검사들의 ‘가오’
11468 [오영수 시] 인간만이 우산을 쓴다
11308 황교안 만나고 오자마자 제주도민...
9716 ‘성지글’이 된 日 ‘크루즈 봉쇄...
9526 [팩트체크] 21대 총선, 두루마리 ...
9409 ‘샌더스 돌풍’ 다시 몰아칠까…?...
9231 천안함 판사들 왜 선고 이틀전 재...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인:신상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마기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등록일 2012.02.02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