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20.06.04 17:37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정운현

‘진주의 의인’ 박노정 선생의 타계를 애도함
정운현 | 2018-07-10 12:29:1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사람에겐 때론 우연, 아니 어쩌면 필연일지도 모르는, 뭔가 생각지도 못한 예지몽 같은 것이 일어날 때가 더러 있다. 며칠 전 오랜 기간을 잡고서 해오고 있는 집필작업의 일환으로 ‘진주 형평운동’에 관한 자료를 살펴보게 됐다. 약술하면 형평운동이란 일제 때 진주지역에서 백정들의 신분차별을 해소하기 위해 일어난, 일종의 민간 인권운동이다.

‘진주문화를 찾아서’ 시리즈 제3권으로 출간된 ‘형평운동’ 표지

형평사 제6회 정기 전국대회(1928년) 포스터

한동안 역사에 묻혔던 이 운동이 다시 세인의 기억에 복기된 것은 ‘진주의 의인’ 박노정 선생 일행의 노력 덕분이다. 언젠가 진주엘 갔다가 지인의 소개로 박 선생을 한번 뵌 적이 있다. 며칠 전 바로 그 박 선생의 부음을 접했다. 며칠 전 형평운동 책을 손에 잡은 그 무렵에 선생이 돌아가신 게 아닌가 싶다.

박 선생의 다양한 지적, 사회적, 공익적 활동을 여기서 일일이 소개할 수는 없다. 다만 대표적인 두어 가지를 소개하자면 우선 <진주신문>을 창간해 지역사회에 건전한 여론조성과 감시자 역할을 했으며, 친일화가 김은호가 그린 논개 영정 철거운동을 벌이면서 벌금 500만원을 노역으로 대신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그리고 바로 형평운동과 같은 ‘진주의 얼 되살리기’ 운동에 앞장선 공로 또한 빼놓을 수 없다. 지금이야 진주의 위세가 많이 위축되었지만 예나 지금이나 진주는 서부경남의 머리이자 심장과도 같은 곳이다. 진주를 진주답게 가꾸고 빛낸 분 가운데 한 분이 바로 박노정 선생이다. 이런 분들이 계셔서 척박한 지역사회도 겨우 유지되는 법이다.

‘진부의 의인’ 고 박노정 선생의 생전 모습(사진-경남도민일보)

박 선생은 멋과 운치를 아는 고매한 인격의 소유자요, 의롭기로는 둘째가라면 서러워하실 분으로 나는 기억하고 있다. 의인은 가도 그 향기로운 발자취는 오래도록 남는다. 거리가 멀다는 핑계로 문상도 가지 못한 몸이지만 여기 선생의 행장을 몇 자 기록해 추억하기로 한다. 다시한번 선생의 타계를 애통해 하며 삼가 영전에 머리 숙입니다.

2018. 7. 9
정운현 삼가 씀

(* 아래는 박노정 선생의 부음소식과 의로운 삶을 소개한 경남도민일보 기사임)
http://m.idomin.com/?mod=news&act=articleView&idxno=570326#06wC



본글주소: http://www.poweroftruth.net/m/mainView.php?kcat=2011&table=wh_jung&uid=230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513769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민족문제연구소 회원 가입 27년째 ...
                                                 
[연재] 홍콩의 벤처이야기 “홍콩...
                                                 
우리는 왜 수학능력고사 폐지 못하...
                                                 
김사복, 5.18 진상을 세상에 알리...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美 ‘흑인 사망’ 항의 격렬 시위 ...
                                                 
[연재] 위안부가 있었던 시대 - 8...
                                                 
[공판] 검찰 스스로 표적수사였음...
                                                 
청소노동자의 외침 “차별받아도 ...
                                                 
이태원發 코로나19, 신천지에 비해...
                                                 
21대 국회 1호 법안들 살펴보니… ...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에…
                                                 
마곡사 ‘백범의 길’
                                                 
[이정랑의 고전소통] 人物論, 外柔...
                                                 
전두환 비서출신 이용섭 사건 재정...
                                                 
[칼기노트 35] 김현희, 그녀는 누...
                                                 
안병하 공직자 바로 세우기 운동본...
                                                 
[오영수 시] 유효기간
34571 천안함 <항소심 석명요구-1>...
31659 천안함 침몰사건 10주기에 부쳐
30363 2020 총선 압승과 주어진 과제
26269 전두환 비서출신 이용섭 사건 재정...
25775 문재인 대통령님께 드리는 세 번째...
20258 천안함 10년 2심재판서 밝혀진 의...
17178 “천안함 어뢰 사이드스캔소나로 ...
15948 문재인정부 3년 천안함 재조사 왜 ...
14929 ‘제발, 제주엔 오지 마세요’ 밀...
11833 이태원發 코로나19, 신천지에 비해...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인:신상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마기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등록일 2012.02.02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