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20.08.05 05:43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강기석

부적
강기석 | 2020-02-13 12:09:5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내가 볼 때, 내가 일하는 프레스센터는 완벽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청정지역이다. 그런데 여기에서 하루종일 근무하는 신문협회 사무총장이 하루종일 마스크를 쓰고 다닌다. 그저께 우리 회사에서 열린 회의에 참석하러온 그에게 코로나가 그렇게 무섭냐고 물었더니 “며칠 전부터 감기 기운 때문인지 잔기침을 자주 해 주변 분들에게 피해 안 주려 불편해도 쓰고 다닌다”는 답변이다. 이 경우 마스크는 배려의 표시다.

어제 점심을 함께 먹으러 온 후배가 마스크를 벗으며 자리에 앉는다. 그렇게 무서우면 아예 점심약속을 미룰 걸 그랬다고 빈정댔더니 “조심해서 나쁠 거 없잖아요”라며 멋쩍게 웃는다. 이 경우 마스크는 두려움의 발로다

요즘 전철이나 버스 안은 물론 길거리 다니면서도 마스크 쓰고 다니는 이들도 대략 그런 이유들 때문일 것으로 여겨진다. 우한 (더 넓게는 후베이성, 더 넓게는 중국 전제)이나 국내 감염자들이 입원해 있는 병원 관계자들처럼 현존하고도 긴급한 감염위험을 피하기 위한 예방효과 때문에 마스크를 쓰는 것은 아닐 것이다. 또 주변 사람들에 대한 배려 보다는 두려움 때문에 마스크 쓰는 이들이 대부분일 거다.

그래서 나는 요즘 마스크가 의학용품이라기 보다는 일종의 부적처럼 보인다. 보이지 않는 귀신에 대한 두려움, 부적을 차고 있으면 귀신이 오지 않을 거라는 믿음의 표지 말이다.

세상에 귀신은 없다.
“귀신이 나타났다~~~!!”고 설레발치는 놈들이 있을 뿐이다.
내가 비록 교회는 안 다니지만 오래 전부터 가져 온 내 믿음이다.



본글주소: http://www.poweroftruth.net/m/mainView.php?kcat=2010&table=gs_kang&uid=352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274104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민족문제연구소 회원 가입 27년째 ...
                                                 
[연재] 홍콩의 벤처이야기 “홍콩...
                                                 
서울 집값 문제 공급확대로 풀 일...
                                                 
김사복, 5.18 진상을 세상에 알리...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美 우주비행사 45년만의 해상 귀환...
                                                 
[연재] 위안부가 있었던 시대 - 8...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내정자에 바...
                                                 
청소노동자의 외침 “차별받아도 ...
                                                 
[데스크에서] 윤희숙 신드롬, 언론...
                                                 
미국과 서울, 제주에서 겪었던 진...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백선엽 논란’을 계기로 본 ‘현...
                                                 
입 비뚤어진 사람의 케네디 흉내
                                                 
[이정랑의 고전소통] 人物論 관리...
                                                 
전두환 비서출신 이용섭 사건 재정...
                                                 
남북간 긴장 관계와 불신 관계의 ...
                                                 
안병하 공직자 바로 세우기 운동본...
                                                 
[오영수 시] 유효기간
42294 [연재] 위안부가 있었던 시대 - 8...
41475 [오영수 시] 유효기간
39438 이태원發 코로나19, 신천지에 비해...
34859 대한민국 ‘군사전문가’분들께 드...
25720 [공판] 검찰 스스로 표적수사였음...
25085 남북간 긴장 관계와 불신 관계의 ...
21939 호랑이를 만든 현장
16173 트럼프 “볼턴 리비아 모델에 김정...
14218 [이정랑의 고전소통]人物論, 중국...
12058 [時論] 미래통합당의 국회 보이콧,...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인:신상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마기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등록일 2012.02.02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