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7.11.25 05:03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강기석

정의
이명박 박근혜 개노릇했던 검찰은 전혀 정의롭지 않았다
강기석 | 2017-05-16 13:04:0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의정부 교도소에 갇혀 있는 한명숙 전 총리에게서 오랜만에 편지를 받았다. 개인 편지이기는 하지만 그 내용이 적어도 내 페친들만이라도 함께 읽어 볼만한 것이어서 (지극히 사적인 부분만 제외하고) 공개해도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2년 징역형을 받은 한 전 총리는 8월 24일까지 만기를 꽉 채울 것이다. 어제 검찰총장 김수남은 퇴임사에서 소동파의 시구를 인용했다.

‘인자함은 지나쳐도 화가 되지 않지만 정의로움이 지나치면 잔인하게 된다
(過乎仁 不失爲君子 過乎義 則流而入於忍人 故仁可過也 義不可過也)’

이것이 개인적인 변명이나 자기방어를 위한 논리라면 몰라도 검찰의 진실을 말 한 것은 아니다.

한 전 총리에게 죄를 뒤집어 씌우고, 꼬박 2년 징역을 살리고, 영치금까지 빼앗고, 남편의 통장을 털어 추징금을 징수한 이런 잔인한 짓거리는 검찰이 정의로웠기 때문이 아니다.

이명박 박근혜 개노릇했던 검찰은 전혀 정의롭지 않았다.

다시 봄바람이 붑니다
어느 영웅이나 정치인이 만든 봄바람이 아닙니다.
소박한 꿈을 가진 보통사람들과 작은 바램을 안고 살아가는 평범한 사람들이 서로 손에 손을 맞잡고 만들어 낸 역사의 봄입니다.
참으로 든든하고 기쁩니다.
색깔론 북풍 흑색선전이 도저히 먹혀들지 않았던 낯선 선거였습니다.
보수세력 뿐 아니라 우리와 뿌리가 같았던 이들까지 치부를 들어 낸 색깔론은 이제 그 효력이 다 한 것 같습니다.
시민들의 면역력도 한층 강해졌습니다.
이번 선거에서 얻은 큰 소득입니다.
어떤 일이 닥쳐도 꼭 이겨야 한다는 시민들의 맞잡은 손이 끝까지 문재인을 지켜주고 승리를 얻어 낸 그 헌신성과 간절함에 감동 받았습니다.
선거 일주일 전부터는 숨도 크게 쉴 수 없을 정도로 마음조림과 불안감이 몰려 와 홀로 견뎌내기 참 힘겨웠습니다.
혹시나 북한이 핵실험이나 하지 않을지, 온갖 상상을 하며 마음 조렸습니다.
선거 사흘 전부터는 숨도 제대로 쉬지 못 한 것 같습니다.
지금 돌이켜 보면 이번엔 무슨 일이 생겨도 서로 힘있게 손을 맞잡은 시민들의 강한 의지와 끈을 끊어내진 못 했을 거란 생각이 듭니다.
이젠 걱정 없습니다.
지금 걷는 길이 비록 가시밭길이어도 두렵지 않습니다.
자신의 삶의 결정을 스스로 할 수 있는 위대한 시민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맞잡은 그 손을 놓지 않고 끝까지 문재인 대통령을 지켜서 사람사는 세상으로 가는 길을 놓아 줄 것입니다.
전 봄 지나 여름 끝자락이면 세상과 만납니다.
출소 후에는 되도록 정치와 멀리 하면서 책 쓰는 일과 가끔 우리 산천을 훌훌 다니며 마음의 징역떼를 벗겨 볼까 합니다.
(...)
이제는 험한 길이어도 바보들이 문재인을 지켜서 망가진 나라를 바로 세워 주세요.
전 건강 잘 지키겠습니다.

2017년 5월 12일 한명숙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column/mainView.php?kcat=2010&table=gs_kang&uid=215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003126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1/1]   ★ 서울마포 성유  2017년5월16일 16시49분    
.
★ 애비나 딸이나... 조작의 달인 !!

▶ 박근혜 못된버릇, "누구 위한 국회냐고 ?... 국민의 국회다"
amn.kr/sub_read.html?uid=22544

▶ ‘박근혜, 암살당한 아버지와 똑같은 독재자’
amn.kr/sub_read.html?uid=22907

▶ 용공조작, 애비나 딸이나...
pic.twitter.com/3AEgpFVP7h

▶ 딸이나 애비나... 代를 이어 통닭구이 달인 !!
news.zum.com/articles/26414657
(54) (-25)
                                                 
학생인권 존중한다는 교총 왜 학생...
                                                 
역사를 바꿀 수 있는 100권의 책, ...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한미 미사일 지침 폐기한다” 송...
                                                 
[번역] 북한 핵 긴장이라는 환상 -...
                                                 
[천안함] 정보공개청구 거부에 따...
                                                 
文 ‘정체된 견고함’ 安 ‘불안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징계 청원...
                                                 
이국종 교수는 ‘김종대’가 아니...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민족대표 33인’ 백용성 스님 죽...
                                                 
능소능대한 검사들
                                                 
누가 글로벌 인재인가?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홍강철( 북한 생활에 정통한 전문...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임
119677 문재인 정부의 위기가 다가온다
51499 이명박, 당신이 갈 곳은 감옥이다
43971 정의를 바로 세우려는 노력이 “퇴...
39366 시진핑(習近平) 주석은 들으시오!
38303 그때는 쐈고 이번에는 못 쐈다?
29500 MB 페이스북에 ‘성지순례’ 행렬...
21934 나는 ‘모양주의’라는 말을 남용...
21774 [KAL858기 사건 30주기] ① 만들어...
20347 해경 253호 정장을 법정에 부른 이...
18174 디 애틀랜틱, ‘문재인 대통령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신상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 통신판매: 2012-서울영등포-0188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