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7.01.23 07:14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강기석

장어들의 특성
강기석 | 2017-01-11 10:55:28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경향신문 사장까지 지낸 언론계 선배 한 분이 있다.(경향신문 출신 선배는 아니다) 문화계 취재 전문인 이 분은 일찌감치 언론계를 떠난 후 기가 막히게 좋은 자리만 찾아 다녔다.(기가 막히게 좋은 자리가 생겨 일찌감치 언론계를 떠난 것인지도 모른다) 신문사 사장은 물론 남들은 한 번 하기도 어려운 기관장 자리를 3~4차례 역임했다. (이 분이 경향신문 사장 할 때는 경향이 재벌 소유여서 재벌이 사장을 임명했다. 지금은 사원들이 사장을 뽑는다)

들어 보니 이 분은 어떤 자리에 가면, 바로 자기가 다음에 갈 자리를 찍어놓고 운동에 들어간다는 것이다. 기관장 임기가 대략 3년이니 3년 동안 힘있는 사람들 찾아다니며 열심히 공을 들이는 것이다. 물론 그런 사교에는 현직 기관장 법인카드와 활동비를 쓴다. 이 분의 기관장 편력은 노태우 때부터 심지어 노무현 정부 때까지 이른다. 이런 분들이 ‘현직’을 잘 할 도리가 없을 것이다.

반기문 선생이 “1년 이상 대선 출마를 위한 기초작업을 해왔다“는 포린폴러시 기사를 보고 문득 이 양반 생각이 떠올랐다. 나는 1년이 아니라 반 선생이 유엔 사무총장 취임할 때부터 다음 자리를 탐지해 왔다고 장담할 수 있다. 기름장어들만의 특성이 분명히 있는 것이다. 큰 장어 한 마리가 12일 수입돼 마포나루에 방류된다고 한다.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column/mainView.php?kcat=2010&table=gs_kang&uid=164 









      



닉네임  비밀번호  140056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아직도 대선후보 공약보고 선택하...
                                                 
조중 이간질은 일본 제국주의자들...
                                                 
디지털 자본주의에 대한 암울한 보...
                                                 
파업썰전
                                                 
반기문 “일본은 세계평화와 안보...
                                                 
2016년의 관점 - 종교와 머니 게임...
                                                 
[천안함] 항소심 1차 공판이 열렸...
                                                 
혐의 부인한 대통령의 명령, ‘촛...
                                                 
박근혜 탄핵인용, 안종범이 비수로...
                                                 
조윤선 구속, 거짓말·뻔뻔함·심...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맨발의 소녀상
                                                 
권력에 대한 선망
                                                 
누가 글로벌 인재인가?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우리는 아직도 가족들을 기다리...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망각의 숲
17029 ‘최순실 스캔들’, 미국이라면 대...
9631 김재규, ‘박근혜-최태민 관계가 1...
7514 [천안함] 항소심 1차 공판이 열렸...
7229 혁명, 이렇게 시작하면 되지 않겠...
5804 박근혜 신병확보 화급, 긴급체포와...
5631 정유라, 2014년 박근혜와 청와대에...
5446 ‘최순실 블랙홀’에 빨려 들어간 ...
4765 혐의 부인한 대통령의 명령, ‘촛...
4629 뭣도 모르고 국민을 우롱하고 있는...
4245 김재규를 죽이기 위해 ‘미인도’...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1006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신상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 통신판매: 2012-서울영등포-0188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