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7.06.29 14:37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강기석

장어들의 특성
강기석 | 2017-01-11 10:55:28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경향신문 사장까지 지낸 언론계 선배 한 분이 있다.(경향신문 출신 선배는 아니다) 문화계 취재 전문인 이 분은 일찌감치 언론계를 떠난 후 기가 막히게 좋은 자리만 찾아 다녔다.(기가 막히게 좋은 자리가 생겨 일찌감치 언론계를 떠난 것인지도 모른다) 신문사 사장은 물론 남들은 한 번 하기도 어려운 기관장 자리를 3~4차례 역임했다. (이 분이 경향신문 사장 할 때는 경향이 재벌 소유여서 재벌이 사장을 임명했다. 지금은 사원들이 사장을 뽑는다)

들어 보니 이 분은 어떤 자리에 가면, 바로 자기가 다음에 갈 자리를 찍어놓고 운동에 들어간다는 것이다. 기관장 임기가 대략 3년이니 3년 동안 힘있는 사람들 찾아다니며 열심히 공을 들이는 것이다. 물론 그런 사교에는 현직 기관장 법인카드와 활동비를 쓴다. 이 분의 기관장 편력은 노태우 때부터 심지어 노무현 정부 때까지 이른다. 이런 분들이 ‘현직’을 잘 할 도리가 없을 것이다.

반기문 선생이 “1년 이상 대선 출마를 위한 기초작업을 해왔다“는 포린폴러시 기사를 보고 문득 이 양반 생각이 떠올랐다. 나는 1년이 아니라 반 선생이 유엔 사무총장 취임할 때부터 다음 자리를 탐지해 왔다고 장담할 수 있다. 기름장어들만의 특성이 분명히 있는 것이다. 큰 장어 한 마리가 12일 수입돼 마포나루에 방류된다고 한다.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column/mainView.php?kcat=2010&table=gs_kang&uid=164 









      



닉네임  비밀번호  005813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한반도에서 전쟁은 남북한의 공멸...
                                                 
[연재] 68주기, 백범 김구를 회상...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혼수상태로 송환된 미국인 웜비어 ...
                                                 
2016년의 관점 - 종교와 머니 게임...
                                                 
[천안함 항소심 제5차 공판 ⑥] UD...
                                                 
文 ‘정체된 견고함’ 安 ‘불안한...
                                                 
박지원 전 대표의 특검 제안은 ‘...
                                                 
국민의당에 불리한 ‘이유미 카톡...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안재성 저 <박열, 불온한 조선...
                                                 
이명박을 변호함
                                                 
누가 글로벌 인재인가?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우리는 아직도 가족들을 기다리...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망각의 숲
18385 안철수의 이중 잣대
15871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12334 ‘503호’는 채무 인정 안 하는 뻔...
9806 왜 문재인 인가?
9282 한민구와 천안함 조작사건
8535 세월호는 배다
7963 박근혜의 ‘법과 원칙’, 자신의 ...
7963 박근혜의 ‘법과 원칙’, 자신의 ...
7128 文 ‘정체된 견고함’ 安 ‘불안한...
5342 문재인“국민이 집권해야 정권교체...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신상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 통신판매: 2012-서울영등포-0188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