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7.04.27 16:08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강기석

‘헬조선’ 세도정치
강기석 | 2016-12-14 10:27:1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19세기 백년 동안 조선은 풍양 조씨, 안동(장동) 김씨, 여흥 민씨 집안이 말아 먹었다.
21세기 헬조선에는 태민 최씨 가문이 있다.

안동 김씨가 강화도령을 데려 와 왕을 세운 것처럼, 최씨 가문에서는 ‘혼이 비정상’ 박근혜를 간택해 허수아비 대통령을 만들었다. 도승지 김기춘과 짜고 국정을 쥐고 흔들었으며, 영의정으로는 교활하고 말 잘 듣는 황교안을 내세웠다. 구중궁궐 깊은 곳에 내시(십상시)들을 박아 놓고 자신의 명을 받들어 장관들을 좌지우지하게 했다.

조선 말 세도정치가 극에 다르며 벼슬은 돈을 주지 않고 얻을 수가 없게 됐다. 나라 곳간은 안동 김씨, 여흥 민씨의 독차지가 됐고 삼정이 문란했다. 도처에서 민란이 일어났고 결국은 왜적에게 나라가 넘어갔다.

21세기 헬조선도 다를 것이 없다.
민란이 일어나긴 했는데 이것이 나라를 구할지, 결국은 힘이 부족해 나라가 망할지,
아직은 알 수 없다.

(아래 사진 둘. 양한모 화백 작. 갤러리 자인제노 전시 중)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column/mainView.php?kcat=2010&table=gs_kang&uid=145 









      



19대 대통령 선거기간(~5월 8일까지)동안 공직선거법에 의거 댓글 쓰기를 보류하였습니다.
선거가 끝나면 다시 오픈할 예정이니 양해를 바랍니다.


                                                 
누가 대통령이 되면 촛불이 원하는...
                                                 
비평이 불가능한 난형난제 ‘유력...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파업썰전
                                                 
트럼프 “한국만 쏙 빼고 중일 정...
                                                 
2016년의 관점 - 종교와 머니 게임...
                                                 
세월호는 배다
                                                 
文 ‘정체된 견고함’ 安 ‘불안한...
                                                 
대한민국 오늘의 슬픈 고백 ‘지금...
                                                 
선거는 끝나지 않았다. ‘홍준표의...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보훈적폐 청산에 대하여 ① 극우, ...
                                                 
동성애와 성범죄
                                                 
누가 글로벌 인재인가?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우리는 아직도 가족들을 기다리...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망각의 숲
44883 ‘3.1운동 민족대표’ 33인의 진실
12660 親文의 미리 마신 김칫국…판을 넘...
11907 왜 한국의 자주세력은 번번이 축출...
9576 [천안함] 권영대 - 딜레마에 빠진 ...
9454 안철수의 ‘자주’와 안희정의 ‘...
8414 우리의 갈망을 대신 짊어진 김......
7416 안철수의 이중 잣대
6892 “천안함, 육지와 20m 해역 암초에...
6013 세월호 인양을 보며 드는 걱정과 ...
5131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신상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 통신판매: 2012-서울영등포-0188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