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9.11.20 15:59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전체

‘탄저균 쇼크’에도 계속되는 주한미군 생화학 실험 ‘위험천만’
김원식 | 2019-11-01 11:42:5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탄저균 쇼크’에도 계속되는 주한미군 생화학 실험 ‘위험천만’
우희종 교수, “평화 목적이면 왜 주한미군 기지로 보내냐… ‘위험한 시료’ 미국 내로 들어오는 것 방지 목적” 일침



2013년 주한미군 생화학 실험 프로젝트인 ‘주피터’와 관련해 주한미군 병사들이 관련 장비를 설치하고 실험을 하고 있는 모습, (자료 사진)ⓒ미 육군 공개 사진

지난 2015년 전 세계를 충격으로 빠뜨린 이른바 ‘살아있는 탄저균 배달 사태’를 계기로 기자는 미군이 주한미군 기지에서 ‘주피터(JUPITER) 프로젝트’라는 명칭으로 생화학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는 사실을 여러 차례 기사를 통해 폭로한 바 있다.

하지만 결론부터 말한다면, 그로부터 5년 가까이 지났지만 주한미군 기지 내에서 미군의 이러한 위험천만한 생화학 실험이 중단되기는커녕 오히려 확대하고 있다. 더욱 충격적인 사실은 국방부 등 관련 기관이 아무런 대응책도 없이 이를 방관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최인호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부산 사하갑)실이 최근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의하면, 생화학 실험을 주관하는 미 국방부 합동생화학방어국(JPEO-CBD)이 올해 1월 9일 ‘보툴리눔 톡소이드(독소)’ 등 생화학 물질을 주한미군 평택기지 등 4곳에 발송한 사실이 드러났다.

여기서 눈여겨볼 대목이 바로 이러한 생화학 실험용 물질이 배달된 수신처이다. 국내 수신처는 미군이 새롭게 생화학 실험을 진행하고 있는 부산항 8부두 시료분석실과 전북 군산공군기지 제8의료지원대, 경기도 오산공군기지 제51의무전대, 평택시 캠프 험프리스 등이다.

오산과 군산 공군기지에서도 이미 예전부터 이러한 미군의 생화학 실험이 진행돼왔다고 기자는 오래전에 폭로한 바 있다. 평택기지인 캠프 험프리스는 용산에 있던 미군 기지가 옮겨가면서 시료분석실을 갖춘 생화학 실험실도 이전한 것이다. 즉 예전과 하나도 변하지 않고 오히려 부산항 8부두가 추가된 셈이다.

미군은 이렇게 올해 1분기에만 주한미군 기지 4곳에서 생화학 실험에 사용할 ‘보툴리눔 톡소이드’와 ‘포도상구균 톡소이드’를 112ng(나노그램)씩을 반입하겠다고 통보한 것이다. 특히, 보툴리눔은 사고가 발생하면, 단 1g으로 100만 명을 살상할 수 있는 치명적인 물질이다.

상황이 이렇게 심각한데도 미군으로부터 이를 통보받은 질병관리본부(질본)는 30일, 기자가 심각성을 지적하자 “톡소이드가 무독화된 단백물질로서 사균 샘플과는 차이가 있다”는 자체 판단만을 내세웠다. 하지만 뒤늦게 자신들도 사용 용도를 몰라 산업통산자원부에 다시 통보했다고 실토했다.(관련 기사:)

서울대학교 수의학과 우희종 교수는 이에 관해 “균이나 toxin(독소)은 모두 국제사회의 생물무기 정의에 언급돼 있다”면서 “사균이나 톡소이드(toxoid)도 생물무기에 연관된 것으로서 당연히 보고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군이 평화 목적이면 대학 연구소로도 충분한데 왜 주한미군 기지로 보냈겠느냐”고 꼬집었다.

미 국방부 합동생화학방어국(JPEO-CBD) 홈페이지 모습.ⓒJPEO-CBD 홈페이지 캡처

관계 기관, 사고 발생하면 수십만 명 살상 위험성에도 ‘비공개’ 답변만 되풀이

국방부가 내놓은 반응은 더욱 충격적이다. 국방부는 미군이 생물 실험 샘플 반입을 통보했는데도 “현재까지 사균 샘플의 국내 반입 사례는 없다”고만 강조했다. 그러면서 “생물위협을 탐지, 분석 및 경고하는 방어용 체계로 검증된 장비를 사용하고 있음으로 생화학 실험과는 관계가 없다”는 앵무새 답변만 되풀이했다.

하지만 우 교수는 이에 관해서도 “생물무기 탐지와 분석에서 실험을 하지 않는다는 말 자체가 성립하지 않는다”면서 “방어용이라고 해도 상대방이 죽은 균을 사용하지는 않는다. 생균을 분석해야 방어가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주한미군에서 실험하는 것은 “위험한 생물무기 시료(sample)가 미국 내로 들어오는 것을 방지할 목적”이라고 꼬집었다.

지난 2015년 극미량으로도 수십만 명 이상을 살상할 수 있는 탄저균이 살아서 반입된 충격적인 사태가 발생했음에도 상황은 하나도 변하지 않은 셈이다. 오히려 보툴리눔 균을 비롯한 위험천만한 각종 생화학 실험 물질들이 그대로 주한미군 기지 내에 반입되고 있는 것이다.

더욱 심각한 사실은 미군이 주한미군 기지 내에서 ‘시료 분석실(Sample Analysis Facility)’까지 차려놓고 버젓이 생화학 실험이 진행되고 있지만, 국방부 등 우리 정부의 관계 기관은 “위험성이 없다”는 말만 되풀이하며 관련 정보도 공개하지 않고 있다는 사실이다.

질본 관계자는 31일, ‘올해 1분기 외에 미군으로부터 통보받은 생화학 물질 반입 내역을 알려달라’는 기자의 요청에 “비공개가 원칙이라 지금 말할 수 없다”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미군이 일본에는 이러한 시료를 보내지 않는다’는 기자의 지적에는 “향후 업무에 참조하겠다”고 말했다.

국방부 관계자도 이날 ‘주한미군 생화학 관련 시설 현황을 알려달라’는 기자의 요청에 비공개를 이유로 “확인하고 있다는 말 외에는 자세히 알려줄 수 없다”고 답했다. 만에 하나 사고가 발생하면, 수십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죽거나 치명상을 입는 일인데도 관계 기관은 “공개할 수 없다”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는 셈이다.

*‘민중의소리’에 게재된 필자의 기사입니다.



본글주소: http://www.poweroftruth.net/m/mainView.php?kcat=&table=newyork&uid=363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827919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1/1]   불초자  2019년11월3일 11시24분    
미국보다는 국방부의 태도에 화가 많이 나오!
확실히 저 국방부라는 집단은 우리 민족의 군대라 볼 수 없소!
주권을 가진 민족의 군대라면 저런 식으로 외세를, 더구나 우리 민족을 수십수백을 죽일 수 있는 위험천만한 생화확 물질이 버젓이 들어오고 있는데도, 원론의 답변만을 되풀이하며 외세의 편을 들지는 않소.
기백있게 항의하고 다시는 그런 일이 없도록 단호한 태도를 취하오.
저 국방부라는 자들은 늘 그래왔소.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오. 외세를 위해 제 나라 인민을 밥먹듯 속여온 거짓말의 달인들이었소.
그런 말을 들은 적이 없다→확인하고 있는 중이다 →그런 것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 →지금은 말해줄 수 없다 →우리의 국익에도 부합하는 일이다
뿌리가 친일이니, 그 피와 근본은 속일 수가 없는게요. 저들은 결코 우리의 민족군대가 아니오!

민중이 주인되는 시대는 그렇지 못한 제도들과 관행들을 민중이 주인되어 본래의 자리로 돌려놓아야 하오.
검찰도 그 중의 하나이지만, 저 국방부라는 집단도 예외일 수는 없소!
앞으로 우리가 개발하려는 생물 무기의 위력이 어떤지 보려면 그때마다 저 동방의 속국에서 하면 된다는 무의식이 미제국주의자(자유수호주의자)들의 뇌리 속에 깊이 박혀있는 것 같소. 그렇지 않고서는 그 넓은 땅을 놔두고 이 좁은 땅덩어리에서 위험천만한 짓을 끝까지 고수하겠다는 그 심리는 납득할 만한 것이 아니오.
저들이 우리의 우방이요 동맹이라는 것과, 이에 부화뇌동하며 박수치는 저 국방부라는 집단이 민족의 통일과 나라의 안보를 운운한다는 것이 참으로 불행이고 죽을만큼 고통스럽고 분하오!

† 한 분이 동의를 해 주셨는데 글을 지우게 되어, 그분께 미안한 마음을 전합니다.

(3) (-5)
                                                 
74번째 유엔의날 <문재인 대통...
                                                 
[연재] 홍콩의 벤처이야기 “홍콩...
                                                 
노동자는 언제쯤 사람대접 받으며 ...
                                                 
김사복, 5.18 진상을 세상에 알리...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美국방장관 “한국은 부자나라” ...
                                                 
[연재] 위안부가 있었던 시대 - 4...
                                                 
여수·순천10.19사건(여순항쟁)을 ...
                                                 
강제징용 귀국선 1호 폭침, 원인은...
                                                 
[영상] 아들 특혜 의혹 태풍이 몰...
                                                 
자유한국당은 ‘노땅 정당’, 보수...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에…
                                                 
표충비의 눈물
                                                 
[이정랑의 고전소통] 주불가노이흥...
                                                 
이제 눈을 들어 국가경영 전체를 ...
                                                 
[칼기노트 20] 팬암 103편 사건과 ...
                                                 
안병하 공직자 바로 세우기 운동본...
                                                 
[오영수 시] 자재암 부처님
13343 이제 눈을 들어 국가경영 전체를 ...
8057 故 안병하 치안감과 경찰청 이야기...
7497 [연재] 위안부가 있었던 시대 - 2...
7114 [연재] 홍콩의 벤처이야기 “홍콩...
7109 천안함 신상철의 증언 “대한민국 ...
6674 조국 사퇴 ‘교수 시국선언’ 이병...
6517 안병하 공직자 바로 세우기 운동본...
6494 ‘한겨레가 보도한 최악의 사진?’...
5827 [영상] 신상철의 증언 “대한민국 ...
5825 조국 딸 생활기록부 유출 의혹, 주...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인:신상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마기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등록일 2012.02.02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