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9.09.22 17:45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전체

[이정랑의 고전소통] 외불피구(外不避仇), 내불피친(內不避親)
이정랑 | 2019-09-10 14:27:0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밖으로는 원수라 하여 피하지 않고
안으로는 친척이라 하여 피하지 않는다.

춘추시대 진(晉)나라의 대부 기해(祁奚)는 도공(悼公) 때 ‘중군위(中軍尉)’라는 벼슬을 지낸 정직하고 공평무사한 인물이었다. ‘사기’ ‘진세가 晉世家‘ 에는 이 인물과 관련하여 이런 일화가 기록되어 있다.

기해는 나이가 많아 퇴직하려 했다. 도공은 그의 청을 받아들이는 한편, 그의 후임으로 재능 있는 인물을 추천해보라고 했다. 기해는 서슴지 않고 해호(解狐)를 추천했다. 도공은 깜짝 놀라며 물었다.

“해호? 그 사람은 당신과 개인적인 원한을 갖고 있는 사람이 아니오.?”

기해는 태연하게 대답했다.

“저에게 재능 있는 인물을 추천하라고 하시지 않으셨습니까? 개인적인 감정이 있건 없건 저는 그런 점에 신경 쓰지 않습니다.”

도공은 해호를 기해의 후임으로 발탁했다.

그런데 뜻하지 않게 해호가 일을 맡기 전에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도공은 기해에게 다시 적절한 인물을 추천하도록 했다. 기해는 망설임 없이 기오(祁午)를 추천했다. 이번에도 도공은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기오? 기오는 당신 아들이 아니오?”

“적절한 인물을 추천하라고 하시지 않았습니까? 제 아들이든 아니든 저는 그런 것에는 신경 쓰지 않습니다.”

도공은 즉시 기해의 아들 기오를 후임으로 발탁했다.

이 이야기는 ‘좌전’ 양공(襄公) 3년조 (기원전 570년)에도 기록되어 있다.

봉건사회에서 인사 관리는 군주의 말 한 마디면 그만이었다. 진나라 도공은 자진해서 신하에게 의견을 물었고 기해도 공평무사하게 추천했으니 후대의 칭찬을 받기에 충분하다. 도공이 취한 행동은 비교적 수준 높은 통치 방식이라 할 수 있다. 기해의 추천은 도공의 의지에 부합했고 도공의 묵인이 있었기에 실현될 수 있었다.

통치자는 자신을 위해 힘쓰는 인재를 망라해야 한다. ‘인재를 천거할 때 밖으로는 원한을 꺼리지 않고 안으로는 친인척이라 해서 꺼리지 않는다’는 외거불피구(外擧不避仇), 내거불피친(內擧不避親)‘도 이런 전제하에서만 비로소 통할 수 있다.

사회가 발전하고 과학이 진보함에 따라 능력 있는 간부 선발과 활용은 이미 개인의 인상을 표준으로 삼던 것에서 과학적인 시험과 면접 등으로 바뀌었다. 그러므로 선발과 임용 제도가 완전히 갖추어진 다음에라야 제대로 사람을 알고 적절한 인물을 뽑을 수 있다. 그렇지 않으면 지도자는 간부 임용 때 자신의 개인적 감정을 개입시키게 되어 ‘외불피구’가 근본적으로 불가능해지며, ‘내불피친’ 또한 오히려 많은 사람들로 하여금 당파를 짓게 하는 구실로 작용하기 십상이다.

이정랑 언론인(중국고전 연구가)

경인일보/호남매일/한서일보/의정뉴스/메스컴신문/노인신문/시정일보/조선일보/서울일보 기자, 편집국장, 논설실장 등 역임.



본글주소: http://www.poweroftruth.net/m/mainView.php?kcat=&table=jr_lee&uid=77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924806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종전선언, 평화협정 체결과 ‘유엔...
                                                 
[연재] 홍콩의 벤처이야기 “홍콩...
                                                 
지식인들의 변절과 위선에 대하여...
                                                 
김사복, 5.18 진상을 세상에 알리...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일본의 유엔사 참가 불가” 정부...
                                                 
[연재] 위안부가 있었던 시대 - 2...
                                                 
고 발 장
                                                 
강제징용 귀국선 1호 폭침, 원인은...
                                                 
‘교육자 양심’ 거론한 최성해 총...
                                                 
LA, 서울, 부산… 자유한국당 나경...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에…
                                                 
진보 지식인들의 오(誤)조준
                                                 
[이정랑의 고전소통]이일경백(以一...
                                                 
이제 눈을 들어 국가경영 전체를 ...
                                                 
[칼기노트 4] 사고 지점은 어디인...
                                                 
故 안병하 치안감과 경찰청 이야기...
                                                 
[오영수 시] 자재암 부처님
8103 ‘고유정 사건’ 새롭게 드러난 충...
7818 [오영수 시] 고목
7556 매년 7월 7일을 ‘장준하의 날’로...
7441 역사전쟁 한일전
6635 네티즌이 나경원 고소에 대처하는 ...
6486 종전선언, 평화협정 체결과 ‘유엔...
6192 기사가 아닌 소설(?) 쓰다 네티즌...
5677 ‘할복하겠다’던 최경환 유죄 확...
5657 강제징용 귀국선 1호 폭침, 원인은...
4111 [오영수 시] 자재암 부처님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인:신상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마기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등록일 2012.02.02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