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7.02.21 02:50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전체

권력적폐 청산
강기석 | 2017-01-06 10:43:02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어제 강력한 대통령후보 문재인 전 더민주당 대표가 수구 권력집단이 웅크리고 있는 서식지에 대형 시한폭탄을 투하했다.

“국정원의 국내정보 수집 기능을 폐지하고 수사기능을 없애겠다. 검찰이 독점하고 있는 수사권과 기소권을 분리해 수사권을 경찰에 부여하고, 자치경찰제를 전국적으로 실시하겠다.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를 신설하겠다. 대통령 집무실을 광화문으로 옮기고, 청와대와 저도를 시민들의 품에 돌려주겠다.” 국정원과 정치검찰의 귀에는 저승사자의 발자국소리가 들릴 것이다.

더 무서운 것은 “정치검찰과 국정원의 간첩조작, 국민사찰에 대한 책임을 확실히 묻겠다”는 것이다. 여기에는 물론 2012년 대선 때 제기된 개표조작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도 당연히 포함될 것이다. 과거의 적폐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강력한 처벌 없이도 우리가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는 말은 새빨간 거짓말이다.

이보다 더 무서운 것은, 수구 권력집단의 극심한 저항을 예상하면서도 “타협은 없다. 반드시 정의가 이기는 시대를 만들겠다”는 다짐이다. 이제부터 ‘문재인의 대선’은 국정원과의 결전일지도 모른다.

대선 국면에서 “개헌이 우선이다”, “제왕적 대통령제를 권력분산형 구조로 바꿔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차기 대통령 임기를 3년으로 단축해야 한다” 등의 소리가 요란하다. 과연 그렇게 해서 수십 년 간 쌓이고 쌓인 적폐를 일소하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 수 있을까?
대부분의 후보들이 마치 그럴 수 있는 것처럼 부화뇌동하면서 눈앞의 탐욕에 침을 흘리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나는 어제 문 대표가 비록 말로 표현하지는 않았지만, 이 문제들에 대해서도 자신의 확고한 의지를 피력했다고 본다.

대통령 임기를 줄이지 않고 대신 대통령 특권을 내려 놓겠다.권력을 분산시키지 않고 대신 정당하고 투명하게 권력을 행사하겠다. 권력을 나누는 개헌에 앞서 권력 자체를 뜯어 고치겠다(혁명적 개혁).

이것이야말로 촛불민심 아닌가.
“아직도 무슨 말을 하고 있는지 알 수가 없다. 여전히 오락가락한다. 신념과 논리가 없다”고 할 텐가.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column/mainView.php?kcat=&table=gs_kang&uid=161 









      



닉네임  비밀번호  505935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사전에도 없는 말, 찬핵을 아세요?
                                                 
안철수의 ‘자주’와 안희정의 ‘...
                                                 
디지털 자본주의에 대한 암울한 보...
                                                 
파업썰전
                                                 
중국 왕이 부장 “사드 장애물 제...
                                                 
2016년의 관점 - 종교와 머니 게임...
                                                 
[천안함] 권영대 - 딜레마에 빠진 ...
                                                 
혐의 부인한 대통령의 명령, ‘촛...
                                                 
고종석의 꿈 ‘무소속 대통령’ 가...
                                                 
김정남 암살 북한 공작원(?)은 진...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마지막 수업’이 된 어느 출판기...
                                                 
간절한 부탁
                                                 
누가 글로벌 인재인가?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우리는 아직도 가족들을 기다리...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망각의 숲
13019 [천안함] 항소심 1차 공판이 열렸...
8497 혐의 부인한 대통령의 명령, ‘촛...
7903 박근혜 신병확보 화급, 긴급체포와...
7594 정유라, 2014년 박근혜와 청와대에...
7255 잠수함 충돌설 ‘자로’ 법적 대응...
7141 디지털 자본주의에 대한 암울한 보...
6155 김재규를 죽이기 위해 ‘미인도’...
5824 왜 한국의 자주세력은 번번이 축출...
5329 천안함 항소심 판사 “참 어려운 ...
5057 ‘공범’과 손잡는 야당, ‘촛불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1006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신상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 통신판매: 2012-서울영등포-0188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