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8.05.24 13:12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전체

UPI, 중국, 사드 배치 갈등 속에 한국행 전세기 금지
뉴스프로 | 2017-01-04 11:46:37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UPI, 중국, 사드 배치 갈등 속에 한국행 전세기 금지
– 사드 한반도 배치에 관한 의견 불일치
– 중국의 보복, 한국행 전세기 및 기업의 표준사업절차 지연
– 중국 관광객 감소로 한국 경제적 타격 심화

UPI 통신은 지난 12월 30일 중국이 한국과 사드 배치에 관한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하자 한국 정부에 대한 압박 조치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한국 연합 뉴스에 따르면 성수기인 1월에 있는 한국행 전세기가 전면 금지되었다고 전했다.

기사는 한국의 삼성과 LG같은 기업은 중국에서의 표준사업절차의 지연을 경험하고 있으며, 2016년 10월 이후 한국의 가수들이 콘서트 개최 허가를 받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은 사드가 강력한 레이더 감시용으로 이용될 수 있다고 하고 미국과 한국 정부는 북한 미사일 도발에 대한 방어 목적이라는 의견을 고수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중국 관광객들의 대량 소비로 이익을 얻었던 한국의 소매상들은 내수경제 둔화와 함께 이중으로 큰 타격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국의 3개 항공사가 신청한 8개의 전세기 운항 불허로 중국여행사들은 대체 항공 쟁탈전 및 환불로 인해 혼란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 민영항공국은 전세기 운항 신청을 거절한 이유를 해명하지 않았으나 몇몇 중국 여행사들은 한국에서의 조류독감 때문이라고 하기도 했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UPI 기사 전문이다.
번역 감수 : Elizabeth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2hynHMy

Report: China bans charter flights to South Korea amid conflict over THAAD

보도 : 중국, 사드 배치 갈등 속에 한국행 전세기 금지

The travel ban is being interpreted as yet another sign Beijing is placing pressure on Seoul.

한국 여행금지는 중국 정부의 한국 정부 압박에 대한 또 하나의 표시로 해석된다.

By Elizabeth Shim | Dec. 30, 2016 at 1:57 PM

Chinese tourists booked on charter flights to South Korea may not be traveling as planned, due to new restrictions on trips. Photo by Stephen Shaver/UPI
한국행 전세기를 예약한 중국 관광객들이 새로운 여행제재 조치로 계획대로 여행하지 못할 수 있다.

SEOUL, Dec. 30 (UPI) — China may be moderating the number of South Korea-bound tourists, as Seoul and Beijing remain at odds over the deployment of a U.S. missile defense system on the peninsula.

서울, 12월 30일(UPI) – 한국과 중국이 미국 미사일 방어시스템의 한반도 배치에 관한 의견이 불일치함에 따라 중국 정부가 한국행 관광객들의 수를 조정하고 있는 듯하다.

According to South Korean news agency Yonhap on Friday, Beijing abruptly banned all Korea-bound charter flights from China for January, a peak travel season in the country.

금요일 한국 연합뉴스에 따르면 중국 정부가 갑자기 최고 성수기인 1월 한 달 동안 중국발 모든 한국행 전세기 운항을 금지시켰다.

Concern has been growing in Seoul over Chinese retaliation for a joint U.S.-South Korea decision to deploy THAAD.

사드를 배치하도록 한 한미결정에 대한 중국의 보복에 대해 한국 정부의 우려가 점점 커지고 있다.

Companies like Samsung and LG have experienced delays in standard business procedures in China, and since October South Korean musical artists have not been granted permission to hold concerts in the country.

삼성과 LG와 같은 기업들은 중국에서의 표준사업절차의 지연을 경험하고 있다. 그리고 10월 이후 한국 가수들이 중국 콘서트 개최를 허가받지 못했다.

In South Korea, the recent travel ban is being interpreted as yet another sign Beijing is placing pressure on Seoul for the planned deployment.

최근 한국에서 관광금지는 계획된 배치에 대한 한국 압박의 또 하나의 조치로 해석되고 있다.

China has been vocal about its opposition to THAAD. Beijing says the system’s powerful radar could be used for surveillance.

중국 정부는 사드배치에 대한 반대 입장을 계속 밝혀왔다. 중국 정부는 사드의 강력한 레이더가 감시용으로 이용될 수 있다고 주장한다.

But the United States and South Korea maintain THAAD is for defense purposes against North Korea missile provocations.

그러나 미국과 한국 정부는 사드는 북한미사일 도발에 대한 방어 목적임을 지금까지 유지하고 있다.

Chinese tourism has been vital for Korea’s retailers, who have struggled with a slowing domestic economy, but have gained much from Chinese spending on popular consumer products like cosmetics and apparel.

한국 소매상들은 내수경제 둔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화장품과 의류 같은 인기 있는 소비재에 대한 중국인들의 대량소비로 많은 이익을 얻어왔기 때문에 중국 관광객들은 이들에게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

But a China-based travel specia list told Yonhap on Friday applications for eight charter flight routes from three Korean airline companies were declined.

그러나 중국 소재의 한 관광전문가는 한국의 3개 항공사가 신청한 8편의 전세기 운항이 모두 불허되었다고 연합뉴스에 전했다.

The decision has forced Chinese travel agencies to scramble to find alternate flights or refund their customers for the last-minute changes, according to Yonhap.

그 결정으로 중국여행사들은 대체 항공을 찾도록 쟁탈전을 벌이거나 소비자들에게 환불을 해줘야 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China’s civil aviation administration has not provided an explanation for turning down applications for charter flights, but some Chinese travel agencies have cited bird flu in Korea as a possible cause for the rejections.

중국 민영항공국은 전세기 운항 신청서를 거절한 이유를 해명하지 않았으나 몇몇 중국 여행사들은 거절의 이유로 한국에서의 조류독감 때문이라고 했다.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column/mainView.php?kcat=&table=c_sangchu&uid=807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567789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She-엘비스 코스텔로(Elvis Costel...
                                                 
한국당, 차라리 죽으시라. 이게 논...
                                                 
투표권 행사 잘못해 고생하는 유권...
                                                 
이건 아니지 않은가 - 문재인 대통...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트럼프 “북미 정상회담 열리지 않...
                                                 
한반도에서 유엔 헌장 정신을 구현...
                                                 
천안함 좌초한 곳에 ‘암초’가 있...
                                                 
대한항공의 성장, ‘관피아’의 전...
                                                 
안철수 유승민 송파을 공천으로 또...
                                                 
TV조선 “‘북한 1만달러 요구’ ...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북한 ‘당 역사연구소’ 방문을 고...
                                                 
“너 빨갱이지!”
                                                 
[이정랑의 고전소통] 공리공담(空...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KAL858기 사건 진상규명 기자회견...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할아버지는 어디 계신...
14779 [성명서] 천안함사건 진실규명을 ...
9445 갑판병 김용현, “물에 대해서는 ...
7479 천안함사건 진실규명 범시민사회공...
6960 김기식 사퇴, 빠를수록 좋다
6853 [논평] 청와대는 내일이라도 천안...
5530 서울대보다 무서운 ‘꼰대’들
5245 ‘조선반도 비핵화’란 무엇인가
4980 다시 무너진 충청 대망론, 포스트 ...
4939 미투 운동 망치는 언론의 부실한 ...
4717 주진우 기자가 ‘스트레이트’ 방...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신상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 통신판매: 2012-서울영등포-0188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