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7.05.24 15:00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전체

[오영수 시] 안개 강 저편에는 시어가 살고 있다
오영수 시인 | 2015-05-28 10:00:4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안개 강 저편에는 시어가 살고 있다

 
                                             오영수
 

여명이 시작될 무렵 하늘과 땅이 하나가 된다
스멀스멀 물안개가 피어오르며
내가 사는 세상과 경계를 이룬다
보이지 않는 안개 저편은 매우 신성한 세계인 듯 보인다

신비스러운 안갯속 세상과
그 경계선 밖에 머무는 내가 일체를 이루다 보면
자연의 형상이 내 시속에 투영되고
대자연 속에 뿌리내린 비밀스러운 언어들이
어느덧 하나의 풍경으로 스며들기도 한다
 
하지만 이는 나의 추론일 뿐이다
수학자는 이론을 정립시켜 공식으로 완성하지만
내게는 시로 합일시킨 결정체가 아직 없다
 
시야를 가리고 있는 안개 강을 건너면
그 세계로 입문할 수 있을진 몰라도
내게는 건너지 못하는 안갯속 저편에 있는 징검다리이다 
 
시라는 피안의 세계는 내게 미완의 세상이며
극복해야만 할 두려움의 대상이다
 
하지만 나는 안다
안개 강 건너 저편에는
투명한 금빛으로 반짝이는 시어가
물안개 입자 사이를 자유로이 유영하고 있다는 사실을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column/mainView.php?kcat=&table=c_minjokhon&uid=46 









      



닉네임  비밀번호  047221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1989년 해직교사들… 할아버지가 ...
                                                 
문재인 정부의 전향적 대북조치를 ...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미국 ‘사드’ 미사일 34기만 포함...
                                                 
2016년의 관점 - 종교와 머니 게임...
                                                 
[천안함 항소심 제5차 공판 ③] 박...
                                                 
文 ‘정체된 견고함’ 安 ‘불안한...
                                                 
피울음 멎은 광주, 님을 위한 행진...
                                                 
박근혜 올림머리 집착 ‘나는 여전...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한경오’를 위한 변명, 그리고 ...
                                                 
‘문빠’의 예절관
                                                 
누가 글로벌 인재인가?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우리는 아직도 가족들을 기다리...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망각의 숲
49157 ‘3.1운동 민족대표’ 33인의 진실
25640 “천안함, 육지와 20m 해역 암초에...
12394 안철수의 이중 잣대
11275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10799 우리의 갈망을 대신 짊어진 김......
9725 세월호 인양을 보며 드는 걱정과 ...
7473 ‘503호’는 채무 인정 안 하는 뻔...
6329 세월호는 배다
5730 왜 문재인 인가?
5680 박근혜의 ‘법과 원칙’, 자신의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신상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 통신판매: 2012-서울영등포-0188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