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9.12.16 08:05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전체

제주도민이 말하는 감귤 따기 알바가 ‘극한 직업’인 이유
감귤은 물론, 한라봉, 천혜향 등 각종 만감류도 꼭 드셔 보시기 바랍니다
임병도 | 2019-02-01 08:53:4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2017년 10월 뉴스입니다. 제주도가 감귤 수확 인력을 모집하고 이들에게 항공권과 숙박까지 제공한다는 내용입니다.

비록 2년 전 뉴스이지만, 매년 감귤 수확철만 되면 나오는 뉴스라 아마 올해 10월쯤에도 또 등장할 것 같습니다.

감귤 따는 인력이 없어 제주도가 지원한다는 얘기는 2013년에도 나온 적이 있었습니다. 당시에도 뉴스에 소개됐듯이, 해마다 감귤 수확 인력을 구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감귤 따기 알바를 극한직업이라고 부르는 이유가 무엇인지 알려드리겠습니다.

▲감귤 농사를 하면서 밭에 비료를 뿌리는 모습. 비료 포대를 메고 좁은 통로를 헤집고 다녀야 해서 그리 쉽지 않은 작업이다.

아이엠피터는 2013년에 제주에서 감귤 농사를 했습니다. 돈을 벌려고 시작한 것은 아니고, 제주에서 살면서 1인 미디어 활동을 하니 제주를 알아야겠다는 생각에 감귤농사를 시작했습니다.

감귤 농사는 다른 농사에 비해 손이 덜 갑니다. 봄에 전정하고, 풀 베고, 비료와 농약을 시기별로 뿌려주면 끝이 납니다. 물론 이 작업도 저와 같은 초보 농사꾼에게는 엄청 힘들었습니다.

특히 감귤밭은 돌이 많습니다. 제초제를 뿌리지 않고 풀을 베려면 돌이 튀는 등 쉽지 않습니다. 친환경농법을 왜 포기하는지 그때 깨닫기도 했습니다. 농약을 쓰지 않으면 그만큼 손이 많이 가서 더 힘듭니다.

감귤 농사 중에서 가장 힘든 작업은 무엇일까요? 바로 감귤 따기입니다.

▲눈을 맞은 감귤과 폭설과 냉해로 밭에 버려진 감귤.

감귤은 수확철이 짧습니다. 11월부터 12월 중순, 특히 눈이 오기 전에는 귤을 따야 됩니다. 왜냐하면 눈이 오면 귤껍질과 알맹이 사이가 떠서 맛이 없어지기 때문인데요.

감귤 수확 전에 폭설이나 강추위가 오면 제주에서는 감귤이 피해를 입습니다. 이때는 감귤을 폐기 처분하기도 합니다. 한 해 농사를 망치게 됩니다.

간혹 제주도에서 보상을 해주기도 하지만 금액이 적어, 농민들은 많은 손해를 봅니다.

▲제주에는 일손이 귀해 벌초 방학이나 감귤방학 같은 이색 방학이 있었다. 지금은 거의 사라졌다.

짧은 수확 시기에 감귤을 따야 하니 감귤 수확철만 되면 제주는 난리가 납니다. 그래서 직장을 다니는 가족들은 월차 휴가까지 받아 감귤을 따기도 합니다.

제주에서는 감귤 수확철에는 ‘감귤방학’까지도 있었습니다. 남원읍이나 서귀포 등 감귤이 많이 나는 지역에서는 일손이 부족해서 아이들까지도 감귤을 따야 하니, 방학을 해서 일손을 도왔습니다.

그래도 감귤 따는 인력이 부족하니 육지, 아 제주 사람들은 제주 이외는 육지라고 부릅니다. 육지 사람들을 비행기표도 보내주고 숙박까지 시켜주며 감귤 따는 인력으로 모집합니다.

▲감귤따기는 나무에서 딴 감귤을 들고 다니는 바구니에 넣었다가 나중에 노란색 컨테이너에 싣는 작업 순서로 이어진다.

제주에서 감귤 따기 알바, 뭔가 꿀알바 같아 보입니다. 감귤도 따고 제주 여행도 하고 아주 좋아 보입니다. 그러나 현실은 아주, 아주 힘듭니다.

일단 육지에서 특히 남자들이 감귤 따기 알바로 가면 감귤을 따는 것이 아닙니다. 감귤은 가위를 이용해서 따서 바구니에 넣고 나중에 노란색 컨테이너로 옮깁니다.

문제는 초보자의 경우 제대로 감귤을 따지 못하니 감귤 따는 일을 시키지 않고, 컨테이너를 나르는 작업만 한다는 점입니다.

▲감귤을 싣기 전인 컨테이너와 트럭에 상차한 감귤 켄테이너

할머니라고 하는 숙련된 할망들이 하루에 혼자서 600킬로 30박스를 땁니다. 5명이서 작업을 하면 30X 5= 150 박스가 나옵니다. 결국 하루에 20킬로 노란색 컨테이너를 150박스를 날라야 한다는 계산이 나옵니다.

그냥 컨테이너를 나르면 되니 쉬울 것 같지만, 한 두 박스도 아니고 수백 박스를 나르는 일은 생각보다 아주 힘듭니다.

감귤밭은 굉장히 좁습니다. 가지가 뻗어서 중간에 서서 걸어가지도 못합니다. 할망들이 밭 사이에 귤을 따 놓고 가면 허리를 숙이고 들어가서 컨테이너를 들고 차가 있는 곳까지 와야 합니다.

여기에 보통 1톤 차량에 가득 상차를 해야 하는데, 처음에는 낮아서 괜찮지만, 컨테이너를 쌓을수록 올리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보통 제주에서 감귤 수확철이 끝나면 남자들은 허리가 아파서 병원을 찾는 일이 많습니다.

▲감귤을 따서 택배로 보내기 위해 박스 작업을 마친 모습

남자는 그렇다 치고 여자들은 어떨까요? 보통 할망들이 하루에 600킬로 땁니다. 600 킬로면 여러분들이 흔히 보는 10킬로 감귤 박스 60개입니다. 혼자서 60개를 작업해야 하는 겁니다.

그런데 그냥 귤을 따는 게 아닙니다. 처음에는 괜찮은 감귤, 즉 팔 수 있는 사이즈가 되는 상품성 귤을 잘 보고 빠르게 따야 합니다.

보통 제주에서는 초보자들은 감귤 따기를 시키지 않습니다. 데려다가 일을 시켜봤자 손이 느리니 일당만 나가고 생산성은 떨어지기 때문입니다.

▲제주에서 감귤 수확 아르바이트를 모집하는 공고

뉴스에 나왔던 감귤 따기 알바 공고를 보겠습니다. 근로시간을 보면 08시에서 17시로 되어 있습니다. 근무시간은 그리 나쁘지 않습니다. 문제는 일당입니다. 임금 수준을 보면 6만 원으로 되어 있습니다.

보통 제주 할망들이 8만 원까지 받는 것에 비하면 낮은 것 같지만, 또 숙련도를 따지면 그리 적다고 볼 수도 없습니다.

하지만 제주에서는 이런 임금을 가지고 사람을 구하기 어렵습니다. 일단 남자들은 노가다를 해도 10만 원씩 받으니 하지 않으려고 합니다. 젊은 여자들은 하고 싶어도 감귤 따기 알바가 쉽지 않으니 갔다가 며칠 만에 포기합니다.

여기에 나온 선과장 알바는 조금 괜찮습니다. 그래서 요새 제주 사람들은 똑같은 돈이면 감귤 따기 알바가 아니라 선과장에서 일을 하는 알바로 대거 몰립니다. 당연히 또 감귤 따기 알바를 할 사람이 없어지는 겁니다.

▲감귤 농사와 따기는 보통 가족들이 많이 한다. 일손을 구하기 힘들어 체험농장으로 운영할 때 모습. 지금은 감귤 농장을 하지 않고 있다. (체험 농장도 하지 않습니다)

저 같은 경우 감귤 수확철에 육지에서 저희 부모님과 장인, 장모님이 오셔서 도와주셨습니다. 그래도 힘들어서 아예 감귤을 체험 농장으로 돌렸습니다. 먹고 싶은 만큼 공짜로 따서 먹고, 사고 싶은 사람은 자기가 따서 10킬로 한 박스에 만원씩 가져가라고 했습니다.

감귤 따는 할망 부르면 최소 6만원씩 3명만 써도 18만원, 여기에 밥값에 교통비까지 주면 남는 게 없습니다. 그래서 인건비로 손해 보느니 아예 싸게 일반 소비자에게 넘긴 겁니다.

예전에 감귤나무를 대학나무라고 불렀습니다. 감귤 농사로 자식들을 대학까지 보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제주에는 카페 이름이 대학나무인 곳도 있습니다.

그런데 요새는 감귤 값은 똥값이 되고, 땅값은 올라 감귤 농사보다 땅을 팔아 다른 일을 하는 게 더 나아졌습니다.

▲1970년대 감귤을 나무 상자로 거래하는 모습과 감귤 따는 장면

감귤 따기 알바가 극한 직업에 속할 정도로 힘듭니다. 과거에는 자식들을 대학에 보내기 위해 힘들어도 참고 버텼습니다.

당시에도 감귤 인력은 부족했습니다. 그래서 전라도 지역에서 많은 인력들이 대거 제주로 오곤 했습니다. 제주에 전라도 지역 분들이 많이 거주하는 이유 중의 하나가 당시에 제주에 왔다가 계속 사는 분들 때문입니다.

제주는 고령화가 되면서 감귤 농사를 하는 사람들이 많이 줄어들었습니다. 감귤 농사 대신 감귤밭을 펜션이나 카페 등으로 만드는 일도 제주에서는 쉽게 볼 수 있습니다.

▲ 1톤 트럭에 감귤을 싣고 선과장에 가다가 전복된 모습. ⓒ제주의 소리

감귤 수확철에 제주를 여행하신 분들은 사진 속 장면을 목격한 적이 있을 겁니다. 밭에서 딴 감귤 컨테이너를 1톤 트럭에 잔뜩 싣고 가다가 사고가 나서 감귤이 몽땅 쏟아진 모습입니다.

저도 길지는 않지만, 짧게 감귤 농사를 했기에 저런 장면을 목격하면 참 마음이 아픕니다.

방송이나 뉴스를 보면 감귤 따는 알바하면 제주 여행도 하고 아주 좋을 듯 포장해서 방송합니다. 방송이나 뉴스만 보고 혹 하시는 분도 있겠지만, 감귤 농사는 그리 쉬운 일이 아닙니다.

▲악마의 알바라고 불리는 택배 상하자 아르바이트 ⓒTV조선 화면 캡처

뭐 다른 일도 힘들겠지만, 감귤 따기도 택배 상하차만큼 어려운 일입니다. 남성들의 경우 쌀 20킬로 150포대를 나른다고 생각해보세요. 허리가 나갑니다.

감귤 따기 알바는 쉽지 않은 일입니다. 진짜로 감귤 따러 왔다가 며칠 만에 도망가신 분들도 많습니다.

혹시라도 감귤 따기 알바를 환상처럼 생각하는 분이 있다면, 신중하게 생각했으면 합니다.

▲택배로 받은 감귤이 터진 경우 모두 골라내야 나머지 감귤도 오래 먹을 수 있다.

마지막으로 혹시 감귤을 택배로 주문하셔서 드신다면 택배를 받자마자 꼭 박스를 열어서 밑에까지 확인해야 합니다.

귤은 상처 나기 쉬운 과일이라 박스에 하나라도 깨진 귤을 방치하면 전부 못 먹는 경우도 종종 있습니다.

감귤은 통풍이 잘되는 곳에 보관해야 오래 먹을 수 있습니다. 냉장고에 보관했을 경우 먹을 만큼만 실온에 일정 시간 놔뒀다가 먹으면 더 맛있습니다.

혹시라도 겨울철에 제주를 여행하시는 분들이 있다면 감귤은 물론이고, 한라봉, 천혜향 등 각종 만감류도 꼭 드셔 보시기 바랍니다. 다만, 1월 이후에는 노지감귤은 모두 수확이 끝났기 때문에 감귤 따기 체험 등은 할 수 없습니다.

제철 과일이 맛있지만, 감귤은 겨울철이 제주에서 먹는 게 더 맛있답니다.

유튜브에서 바로보기:제주도민이 말하는 감귤 따기 알바가 극한 직업인 이유



본글주소: http://www.poweroftruth.net/m/mainView.php?kcat=&table=impeter&uid=1731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039962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74번째 유엔의날 <문재인 대통...
                                                 
[연재] 홍콩의 벤처이야기 “홍콩...
                                                 
전두환의 샥스핀 오찬, 5·18영령...
                                                 
김사복, 5.18 진상을 세상에 알리...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美의회, 국방수권법서 “지소미아 ...
                                                 
[연재] 위안부가 있었던 시대 - 4...
                                                 
여수·순천10.19사건(여순항쟁)을 ...
                                                 
강제징용 귀국선 1호 폭침, 원인은...
                                                 
정책기획위, 광복 100주년 대한민...
                                                 
‘날치기 예산’ 몰랐다더니… 쌈...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에…
                                                 
윤석열에 대한 오해
                                                 
[이정랑의 고전소통] 장능이군불어...
                                                 
이제 눈을 들어 국가경영 전체를 ...
                                                 
[칼기노트 20] 팬암 103편 사건과 ...
                                                 
안병하 공직자 바로 세우기 운동본...
                                                 
[오영수 시] 자재암 부처님
17087 [연재] 홍콩의 벤처이야기 “홍콩...
15985 안병하 공직자 바로 세우기 운동본...
13149 여수·순천10.19사건(여순항쟁)을 ...
13119 [영상] 신상철의 증언 “대한민국 ...
12379 “천안함 진실 밝혀지면 개성공단 ...
12168 천안함 신상철의 증언 “대한민국 ...
11578 ‘한겨레가 보도한 최악의 사진?’...
11192 [영상] 신상철의 증언 “대한민국 ...
9793 74번째 유엔의날 <문재인 대통...
9206 [연재] 위안부가 있었던 시대 - 4...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인:신상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마기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등록일 2012.02.02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